< 신의 물방울 1권 >

RICHEBOURG (리쉬부르) DRC (도멘 로마네 콩티) 1990년
RICHEBOURG (리쉬부르) Henry Jayer (앙리자이에) / 1959년
ROMANEE-CONTI(로마네 콩티) 1985년 (100만엔)
Aleth Le Royer-Girardin, Domaine Pommard 1999/2000년
Chateau Mouton Rothschild (샤토 무통 로칠드) 1982/1994년

그랑크뤼 1등급 (5대 사토중 하나)
Chateau Mont-Perat (샤토 몽 페라) 2001년
Opus One (오퍼스 원) 2000년
Chateau Leoville Las Cases (샤토 레오빌 라스 카스) 1983년 - 그랑크뤼 2등급
Chateau Pichon Longueville Baron (샤토 피숑 롱그릴 바롱)
VOSNE-ROMANEE CROS-PARANTOUX (본 로마네 크로파랑투) Henry Jayer (앙리 자이에)
RICHEBOURG (리쉬부르) Meo-Camuzet (메오 카뮤제)
BOURGOGNE (부르고뉴 루쥬) Meo-Camuzet (메오 카뮤제)
BOURGOGNE (부르고뉴 루쥬) Emmanuel ROUGET (엠마뉴엘 후제) 2001년
BOURGOGNE (부르고뉴 루쥬) FAIVELEY (페브레)
Hautes Cotes de Beaune (오트 코트 데 본 루쥬) Jayer Gilles (자이에 질) 2000년
Chambolle Musigny (샹볼 뮤지니 루쥬) 에쥬랑 자이에 
BOURGOGNE (부르고뉴 루쥬) 쇼바네 쇼팽 2002년
BOURGOGNE (부르고뉴 루쥬) 클로로 듀가 2002년
VOSNE-ROMANEE Les Jachees (본 로마네 레 잣세)

Bizoi (장 이브 비조) 2000년
BOURGOGNE (부르고뉴 루쥬) 필립 사를로팽 파리조 2002년
Chateau Margaux (샤토 마고)

1988년 - 그랑크뤼 1등급 (5대 사토중 하나)
VOSNE-ROMANEE LES BEAUMONTS (본 로마네 레 보몽)

Emmanuel ROUGET (엠마뉴엘 후제) - 1997년
MIANI (미아니) - 이탈리아와인 (후리우리주의 레어급 와인)
VOSNE-ROMANEE 그로 프렐 에 셀 2001년 (마을단위와인)
Echezeaux (에세조) 2002년


< 신의 물방울 2권 >
 VOSNE-ROMANEE CROS-PARANTOUX (본 로마네 크로파랑투)
Emmanuel ROUGET (엠마뉴엘 루게) 1999년
Chateau d'yquem (샤토 디켐) 1990년 (귀부와인의 최고봉)
Chateau Calon Segur (샤토 칼롱 세귀) 2000년
Chateau Mouton Rothschild (샤토 무통 로칠드) 1982년
- 그랑크뤼 1등급 (5대 사토중 하나)
Chassagne-Montrachet (샤사뉴 몽하세)
부르고뉴지방 최고의 화이트와인
Chateau Mouton Rothschild (샤토 무통 로칠드) 2000년
- 그랑크뤼 1등급 (5대 사토중 하나)
Chateau Lagrange (샤토 라그랑쥬) 1996년
Le Haut-Medoc de Giscours (루 오메독 데 지스쿠르) 2000년
REDIGAFFI (레디가피) 2000년 - 이탈리아 와인
Tenuta di Trinoro (테누타 디 트리노로) 1999년 - 이탈리아 와인
le Macchiole Paleo Rosso (레 마키오레 팔레오 로소) 2000년 - 이탈리아 와인


< 신의 물방울 3권 >
Chablis 1er Cru (샤블리 프리미에 크뤼) Verge (베르게) 2003년

Verget 일겁니다 - Valmur밭을 가지고 있는
Chambolle Musigny (샹볼 뮤지니)
Alain Hudelot-Noellat (알랭 유드로 노엘라) 2000년
Saint Cosme (생콤) Cotes-du-Rhone (코트 두 론)
Les-Deux-Albion (레 되 알비온) 2001년
Chablis Premier Cru (샤블리 프리미에 크뤼) Francois Raveneau (프랑소아 라브노)
Chablis (샤블리 마을단위) Louis Jadot (루이자도)
Coteaux du Layon (코트 드 레이옹) Moelleaux (모엘로) 1978년
Chateau La Mission Haut-Brion (샤토 라 미숑 오브리옹) 2001년
La Chapelle de La Mission Haut-Brion (라 샤펠 데 라미숑 오브리옹) 2001년
- 샤토 라 미숑 오브리옹의 세컨드
Le Pin (샤토 르팽) 1982년
- 뽀므롤 지방의 최고 와인 (시마부장에도 나옵니다)
Santenay 1er Cru (상트네 프리미에 크뤼) Clos Tavannes (클로 타반) 2002년

 

< 신의 물방울 4권 >

Marsannay (마르사네 마을단위)

Philippe et Vincent Lecheneaut (필립 에 뱅상 레스노) 2001년
Clos de la Roche Grand Cru (클로 드 라 로쉬 그랑크뤼)

Philippe et Vincent Lecheneaut (필립 에 뱅상 레스노) 2002년
Chateau Latour (샤토 라투르) 1998년

- 그랑 크뤼 1등급 (5대 샤토중 하나)
Bellenda (베렌다) 2000년 - 이탈리아 와인
Canneto (칸네토) 2000년 - 이탈리아 와인
Roggio del Fillare (로지오 델 필라레) - 이탈리아 와인
Chateau Boyd-Cantenac (샤토 보이드 캉트냑) 2001년 - 그랑크뤼 3등급
Sanct Vallentin Alto Adige (생트 발렌틴 알토 아디게)

Pino Nero (피노네로) 2000년 - 이탈리아
Ata Rangi (아타랑기) 2001년 - 뉴질랜드 와인


< 신의 물방울 5권 >
Nuit-St-George 1er Cru (뉘 생 조르쥬 프리미에 크뤼) Henry Gouges (앙리 구쥬) 2000년
VOSNE-ROMANEE (본 로마네 마을단위) Bizot (비조) 2002년
Chambolle Musigny (샹볼 뮤지니) Jacques Frederic (쟈크 프레드릭) 2001년
Chambolle Musigny 1er Cru (샹볼 뮤지니 프리미에 크뤼) Les Charmes (레 샤름) Michele & Patrice Rion (미셸 에 파트리스 리옹) 2001년
Bonnes-Mares Grand Cru (본 마르 그랑크뤼) Robert Groffier (로버트 그로피에) 1999/2001년
Chateau Lynch Bages (샤토 린슈 바쥬) 1983년 - 그랑크뤼 5등급
Pavillion Blanc du Chateau Margaux (빠삐용 블랑 드 샤토 마고) 2002년
 
< 신의 물방울 6권 >
샤토 탈보 1997
샤토 탈보 1990 (이거 빈티지 찾기 정말 힘듬. 세라가 들고왔음)
Chambolle Musigny 1er Cru Amoureuses 1999 (샹볼 뮤지니 레자무레즈) 1999

레자무레즈 될려면 앞에 Les가 붙어야지 됩니다(있는 집도 있고 없는 집도 있음)
Chambolle Musigny 1er Cru Amoureuses 1999 (샹볼 뮤지니 레자무레즈) 2001
PALAZZI (테누타 디 트리노로 팔라치) 1999

5대 샤토
Chateau Lafite-Rothschild 2002(Pauillac)
Chateau Latour 2002(Pauillac)
Chateau Margaux 2002(Margaux)
Chateau Mouton-Rothschild 2002(Pauillac)
Chateau Haut-Brion 2002(Pessac)
Chateau Lafite-Rothschild 1984
Chateau Margaux 1970 1978


< 신의 물방울 7권 >


Chateau Margaux 1970
Chateau Haut-Brion 1978
Chateau Lafite-Rothschild  1985
Chateau Latour 1986
Chateau Mouton-Rothschild 1990
Chateau Margaux 2000
Chateau Calon-Segur 1970
샤토 라투르 오 브리옹 (Chateau LA TOUR HAUTBrion) 1978
샤토 그랑 뿌이 라꼬스뜨 (CHATEAU GRAND PUY LACOSTE) 1990
샤토 소시안드 말르 (Chateau sociande-mallet) 1985
샤토 딸보 1986
샤토 사스 스플린 1970 (CHATEAU CHASSE-SPLEEN)
도멘 드 라 자나스 코트 드론 2003 (DOMAINE DE LA JANASSE COTES DU RHONE)
샤토 퓨이게로 2001 (Chateau Puygueraud 2001)
샤토 오브리옹 1982
아르노 앙트의 뫼르소 2001 (MEURSAULT)
뉘 생 조르쥬 레 프레르 2002 (NUITS-ST-GEORGES)


< 신의 물방울 8권 >

Chateau Cos D'Estournel 1997년 (샤토 코스 데스투르넬) - 프랑스 생테스테프 지방
Pavillion Rouge Chateau Margaux 2002년 (빠삐용 루즈 샤토마고) - 프랑스 마고지방(그랑크뤼 1등급 샤토마고의 세컨드 와인)
Broncone Bordolese Deco 2000년 (브론코네)
Silk Road Loulan Red Wine (누란 와인) 
Alter Ego 2000 (샤토 팔머의 세컨드인 알터에고)
Chateau Palmer 2000년 - 샤토 팔머 2000년 (그랑크뤼 3등급 마고와인 - 슈퍼세컨드)
Chateau Palmer 1999년 - 샤토 팔머 1999년 (그랑크뤼 3등급 마고와인 - 슈퍼세컨드)
(바로 제 2 사도입니다)
CASAMATTA 2004년 - 이탈리아 토스카나 와인


< 신의 물방울 9권 >

오 카를르 2001 ( HAUT-CARLES)
로마네콩티 1985
르팽 79
샤토 몽로즈 70
샤토 무통 1984
에세죠 DRC2001
에세죠 DRC1980
뱅상 지라르뎅 VINCENT GIRARDIN ECHEZEAUX 2001
알토 아디제 소비뇽 2002 (ALTO ADIGE SAUVIGNON)
샤토 피숑 라랑드 1995
클로 데 레아 1997(VOSNE ROMANEE 1 CRU CLOS DES REAS)
바치오 디비노 2000(BACIO DIVINO)
메종 루 뒤몽 2003(MEURSAULT)
푸피유 1999(PoupiUe)
로마네 생 비방 2002(ROMANEE-SAINT-VIVANT)


< 신의 물방울 10권 >

Chateau Branaire Ducru 1982 생쥴리앙 4급 샤토
Chateau Quinault l'Enclos 2001
도멘 기야르 Guillard 의 쥬브레 샹베르탱 Gevrey - chambertin V V  2001년
Petrvs 페트뤼스1970
Clos-vougeot 도멘 안느 그로의 끌로 부죠 2001년
Chateau Grand Puy Lacoste 1985
Marasco barolo 2000
chateau De Beaucastet 1999 샤토 드 보카스텔, 네프 뒤 파프 블랑 루산느V.V.
 

< 신의 물방울 11권 >

Le Petit Cheval
cigala 2001 M.Chapourtier
Chateauneuf-du-Pape 2000 E. Guigal
Gigondas E. Guigal
Domaine Santa duc Gigondas 2000 (시즈쿠가 처음에 선택했다가 틀린 제3사도 후보)
Chateau de beaucastel 1981 (잇세가 처음에 선택했다가 틀린 제3사도 후보)
domaine galevan Chateauneuf-du-Pape 2003
domaine font de michelle cuvee etienne gonnet Chateauneuf-du-Pape 2003
domaine pegau Chateauneuf-du-Pape 2000 (제 3사도)
Jorio (요리오)
Chateau Lucia 2001


< 신의 물방울 12권 >

필립 피카레의 샤름 샹베르텡2003 (Charmes - chambertin philippe pacalet)
Champagne krug rose
몽자르 뮈네레 리쉬부르1997 Richebourg mongeard-mugneret
위르지거 뷔르츠가르텐 (독일 아이스 와인) Orziger Wurzgarten Riesling Eiswein 2004
almaviva 알마비바1996
Canneto 2003
산타 뒤크의 헤리티지Santa Duc Heritage
Clos-vougeo 클로드 부조 1997 장자크 콩퓌롱Jean-jacques confuron
Haut-carles 2001 fronsac
샤토 라투르 1988


출처 : http://blog.naver.com/ahasfers?Redirect=Log&logNo=130023336388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비싸지 않은 가격에 몇몇이서 먹기 부담없다고 선택한 와인.
하지만, 알콜냄새가 난다고 해야하나..
기분이 안좋아서 그런가 했다.

중요한건 나에겐 맞지 않는다는 사실..



지네스떼 보르도 레드
Ginestet Bordeaux Red
프랑스, 보르도
 
메를로 60%, 까베르네 소비뇽 30%, 까베르네 프랑 10%
 
2004
 
18,000원
 
지네스떼사의 숙달된 기술을 반영하는 Ginestet 시리즈는 최고의 와인 양조과정을 통해 생산되었다. 지네스떼의 철학인 "선별, 기술, 열정"을 잘 반영하여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내고 있다.
 
지금부터 2~3년
 
Color
깊은 레드
Nose
블랙커런트, 잘 익은 자두의 풍부한 과일향이 부드러운 바닐라, 구운 토스트향과 조화를 잘 이룸.
Palate
과일의 느낌 뿐 아니라, 우아함, 강렬함, 라운드 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와인.

----
Form http://cafe.naver.com/wine0u/92

지네스떼의 보르도입니다. 지네스떼는 보르도의 꽤 큰 네고시앙이라고 합니다. (와인중계상)

2007년 12월 홈플러스에서 14,400원입니다. 메를로와 까베네 쇼비뇽을 주품종으로 까베네 프랑도 사용해 만든 와인입니다.

문안한 보르도 와인으로 거부감이 적어 마시기 편합니다. 와인을 자주 접하지 않은 이가 마실때 느끼는 강한 술기운에 덥힌

산도가 거부감의 첫인상이라고 생각하는데, 알콜이 1-2도 적다고 덜하진 않았겠지만 산뜻한 향 덕분인지 부드럽게 느껴져

거부감이 그닥 들지 않았습니다.

미디엄 바디정도의 신선한 가벼움이 적당한 탄닌과 매끄럽게 넘어가지만, 아쉬운 오크향과.. 물론 마을단위의 고급 와인과

비할바 없지만, 뒷심부족으로 문안한 와인. 가격에 비해 만족스럽습니다.

와인병 뒤의 간략 소개정보에 적힌 blackcurrant 향이 뭔고 해 찾아보니 까막까치밥나무? 건포도 이야기하는 것 같아요.

암튼 건포도 향과, plum 향은 짙은 보라색의 좀 작은 서양 자두입니다. 그런 향이 난다는데, 음 과연.

어쨌거나저쨌거나 괜찮은 와인입니다.




보르도 네고시앙 지네스테(Ginestet)
--

Jacques Merlaut(잭 메로우)씨에 의해 설립된 Taillan그룹은 보르도와 론강지역 그리고 루아르지역에 주요 네고시앙을 가지고 있는 회사이다.
 
 그 중 하나인 지네스테(Ginestet)사는
프랑스 보르도의 주요 네고시앙으로 100년 이상의 역사와 전통을 갖고 있는 회사로 수 년전부터 그랑 크뤼 샤또를 매입하고, 포도 재배 및 와인 양조와 관련된 그랑 크뤼 샤또 제조 기술과 일반 보르도 와인 제조 기술을 접목해서 와인 주질을 개선함으로써 보르도 지역의 선두에 선 와이너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회사다.
 
 보르도에는 약400여개의 네고시앙이 존재하는데 그중 15개의 네고시앙이 수출시장의 85%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네스테는 그 중 하나에 속해 있다. 지네스테는 년간 3100만병을 수출하며 이는 전체 생산량의 약50%를 차지한다.
 
 지네스테(Ginestet)사는 1980년대까지 Ch. Margaux(샤또 마고)를 소유했었고, 1990년대초까지는 Chateau Cos d'Estournel (샤또 꼬데스뚜르넬)을 소유했었다.
 
 현재에도 다양한 샤또들을 보유하고 있는데 Ch. Gruaud Larose(샤또 그뤼오
라로즈)를 비롯하여 Ch. Haut Bages Liberal(샤또 오바쥬리버랄), Ch. Ferriere(샤또 페리에레), Ch. Durfort Vivens(샤또 뒤르포르 비번스), Ch. Chasse Spleen(샤또 샤스 스풀렌), Ch. La Gurgue(샤또 라 구르궤), Ch. Citran(샤또 시트랑)등 그랑 크뤼와 크뤼 부르조아 와인들이 모두 국제적인 지명도에서나 전문가 평가에서 상당히 상위에 평가되고 있다.
 
 1. Ch. Gruaud Larose, 2nd Grand Cru, St. ? Julien
 
 *토양 : 석회 진흙 토양
 
 *와인 생산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45년
 
 *샤또위치 : St.-Julien Beychevelle
 
 *품종분포 : Cabernet Sauvignon 57%, Merlot 30%, Malbec 2%, Petit Verdot 4%, Cabernet Franc 7%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8개월 동안 100% 오크통 숙성, 25%는 오크통에서 유산 발효, 전체의 30%는 new Oak통에서 숙성.
 
 *판매 : 100% 네고시앙(50%는 수출)
 
 *Second Wine : Sarget de Gruaud-Larose
 
 *History : 타용 그룹 소유의 이 그랑 크뤼 샤또는 생 줄리앙 지역을 대표하는 그랑 크뤼 와인이다. Leoville의 3개 샤또 와이너리 위치가 강어귀인데 비해 그뤼오 라로즈는 내륙에 위치 한다. 주질 흐름 또한 약한 벌꿀스타일을 나타내고 오래되면, 단 삼나무향과 검은 요하니스베리향을 띤다. 80~90년대에 걸쳐 상당히 우수한 와인을 생산하였고 90년 vintage 또한 가장 좋은 해중에 하나이다.
 
 * Tasting Note : 자두, 검은 체리쨈향,
삼나무, 감초, 토양향에 풍부하고 강한 과즙맛이 농도 짙은 질감과 조화
 
 
 
 2. Ch. Durfort Vivens, 2nd Grand Cru,, Margaux
 
 *토양 : 석회 진흙의 자갈 토양
 
 *와인 생산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25년
 
 *샤또 위치 : Margaux
 
 *품종분포 : Cabernet Sauvignon 68%, Merlot 20%, Cabernet Franc 12%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5~18개월 100% 오크통 숙성,이중 40% new Oak통 사용
 
 *판매 : 100% 네고시앙(50%는 수출)
 
 *Second Wine : Domaine de Cure-Bourse
 
 *History : 토마스
제퍼슨이 프랑스 대사였을 때, 라피드, 라뚜르, 마고 다음에 순위를 매겼던 와인이다. 샤또 마고 시민위원회에서 소유했던 이 샤또(이 위원회는 후랑쎄즈 루르통이 가장 많은 주식소유)를 1961년 루씨엔 루르통이 구매한 후, 그의 아들인 곤쟈끄 루르통이 현재 관리 하고 있다. 곤쟈끄 루르통은 이 와인이 과거에 누렸던 영광을 되찾기 위해 오크 저장실고 발효실을 새로이 갖추었고 상당량의 투자를 통해 와인이 개선되고 있다.
 
 *Tasting Note : 숙성된 검은색 과일향, 단 오크향, medium body, 마고 고유의 부드러운 맛과 오크맛이 조화
 
 
 
 3. Ch. Ferriere, 3rd Grand Cru, Margaux
 
 *토양 : 자갈이 섞인 석회 찰흙 토양
 
 *와인 생간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35년
 
 *샤또 위치 : Margaux
 
 *포도분포 : Cabernet Sauvignon 75%, Merlot 20%, Petit Verdot 5%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6~18개월 100% 오크통 숙성
 
 *Second Wine : Les Remparts de Ferriere
 
 *History : 1960년에서부터 샤또 라스콤이 관리하던 것을 빌라가에서 1992년부터 구매하여 관리하는 년간 생산량 4000 C/S의 작은 샤또이다.
 샤스 스풀렌, 오바쥬리버랄, 라 구르궤를 만들었던 기술로 완성된 첫번째 와인은 상당한 호평을 받았다.
 
 *Testing Note : 심적색, 숙성된향, 오크향, 민트향, 코코아향, 강한 후추향에 부드러운 탄닌과
유순하고 우아한 질감이 조화되는 맛
 
 
 
 4. Ch. Haut Bages Liberal, 5th Grand Cru, Pauillac
 
 *토양 : 자갈 토양
 
 *와인 생산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30년
 
 *샤또위치 : Pauillac
 
 *품종분포 : Cabernet Sauvignon 80%, Merlot 17%, Petit Verdot 3%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6개월 100% 오크통 숙성,
 이중 50%는 new Oak통에서 숙성
 
 *판매 : 100% 네고시앙(50%는 수출)
 
 
 *Second Wine : La Chapelle de Bages
 
 *History : 포도밭의 50%가 샤또 라뚜르 옆에서 위치하고 있고, 피숑 라랑드와 그량퓨라꼬스테 옆에 위치 한다. Cruse가에서 구매한 후 지금에 이르고 있다. 60년대 초에 포도밭을 재구성하여 1975년 우수한 와인을 생산한 이래, 85년, 86년, 90년, 95년의 와인이 좋았다.
 특히, 1986년은 가장 좋은 와인이 생산된 해로 기억해도 좋다.
 
 *Tasting Note : 검은 적자색, 검은색 과일향, 단
토스트 오크향, 자두향, full body하고, 부드러우면서 씹히는 맛과 과즙맛이 조화
 
 
 
 5. Ch. Chasse Spleen, Cru Bourgeois , Moulis
 
 *토양 : 자갈 토양
 
 *와인 생산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35년
 
 *샤또위치 : Moulis
 
 *포도품종 : Cabernet Sauvignon 70%, Merlot 25%, Petit Verdot 5%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4~18개월 1005 오크통 숙성,
 이중 50%는 new Oak통에서 숙성
 
 *판매 : 100% 네고시앙(50%는 수출)
 
 *Second Wine : L’Ermitage de Chasse Spleen, I’Oratoire de Chasse Spleen
 
 *History : 1976년 Merlaut Villars family가 구매한 후 Bernadette Villars 여사(타용 그룹 설립자인 Jacques Merlaut의 외동딸)와 타용 그룹의 지적인 많은 결정을 통해 80년대 말부터 그랑 크뤼 수준 이상의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메독 지역에서는 전공정에서 유일하게 여과를 하지 않고 생산하는 와인이고, 모든 와인 제조 과정은 전통적인 방법을 상용하고 있다. 단지, 수확은 기계로 한다.
 메독 지역 그랑크뤼 와인을 조정한다면 1순위로 등급이 오를 수 있는 와인으로 평가 되고 있다.
 
 *Tasting Note : 검은 적색, 농도 짙은 적색 과일향, 화장품향, 감초, 토스트향, full body하고, fat 하면서 과즙맛과 신선한 맛이 조화되는 맛 1989년 샤스 스풀렌은 1949년 이후 최고의
빈티지로 알려져 있다.
 
 6. Ch. La Gurgue, Margaux, Cru Bourgeois
 
 *토양 : 가론느의 자갈 토양
 
 *와인 생산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 25년
 
 *샤또 위치 : Margaux
 
 *포도분포 : Cabernet Sauvignon 65% , Merlot 35%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2개월간 100% 오크통 숙성,
 이중 25%는 new Oak통에서 숙성
 
 *판매 : 100% 네고시앙(50%는 수출)
 
 *Second Wine : 없음
 
 *History : 1978년 Merlaut Villars family가 구매한후 Bernadette Villars 여사는 이전의 Chasse Spleen에서 보여 주었던 능력을 발휘하여, 마고 지역의 다른 큰 샤또 이름과 동등한 수준의 라 구르궤 와인을 완성시켰다.
 
 1988년 50명의 유명한 와인 전문가들은 마고 지역의 다른 그랑크뤼 와인과 크뤼 부르조아 와인 8종을 가장 마고다운 와인으로 선정했는데, 샤또 라 구르궤도 그 중 하나였다.
 
 *Tasting Note : 검은 적색, 블랙 베리, 체리, 민트 향, full body하며 탄닌 질감과 과즙맛, 긴 뒷 맛이 균형잡힌 조화되는 맛.
 
 
 
 
 7. Ch. Citran, Haut-Medoc Cru Bourgeois
 
 *토양 : 이회토가 섞인
석회석에 모래섞인 자갈 토양
 
 *와인 생산과 관련된 포도 나무 수령 : 평균25년
 
 *샤또위치 : Avensan Haut Medoc
 
 
 
 
 
 
 
 *품종분포 : Cabernet Sauvignon 58%, Merlot 42%
 
 *와인제조 : 스텐레스 탱크에서 발효, 14~16개월간 100% 오크통 숙성,
 이중 35%는 new Oak통에서 숙성
 
 *판매 : 100% 네고시앙(50%는 수출)
 
 *Second Wine : Moulins De Citran
 
 *History : 600년동안 귀족인 Donissan가에 속함.
 1932년 Clauzel 가에서 구매후 다시 1945년 Miailhe가로 넘겨졌다.
 이때는 포도밭과 샤또 모두 폐허인채였고,대대적인 보수 및 개선 작업을 통해 서서히 나아졌다.
 1987년 일본 기업에 넘어갔던 이 샤또는 상당히 많은 자본투입이 있은 후 더 개선된 주질을 나타냈고, 현재는 타용그룹(지네스테
모기업)의 메로우가가 소유하고 있다. 메독지역 그랑 크뤼 등급이 조정되면 그랑 크뤼 등급으로 상향조정 가능한 크뤼부르조아이다.
 
 *Tasting Note : 검은 적색, 부드러운 첫맛, 감미로운 질감에 오크통취와 과즙맛이 뛰어나게 조화되는 긴 뒷맛.

 
 
 
http://cafe.joins.com/winepedia  참조하여 복사 해옴...

 

Chateau21 4월의 행사중 첫번째로 시작된 보르도 지네스테 와인 메이커 디너가 4월 13일 Chateau21 Member’s Wine Bar 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지네스테사의 Patrice Lantien씨가 참석하여 지네스테에서 생산되는 와인들을 소개해 주었다. 지네스테사가 보르도 와인의 역사에 이름을 남긴지 어언 1세기, 처음에 꾸르 셍루이(Cours Saint-Louis)에 자리잡은 이 회사의 우아한 정문은 아직도 뛰어난 와인 주상으로서의 입지를 증명하는 상징으로 서있다.

세계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와인 생산지역인 보르도에서 지네스테사는 지금처럼 유명한 샤또와 포도밭의 소유자가 되기 전에 와인 중개상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처음 수십년동안에 지네스테사는 프랑스와 외국 모두에서 경쟁자가 없을 정도로 보르도 와인의 중개상으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이후 강력한 프랑스내 주류 그룹인 버나드 타이용사와의 결합에 따라 이러한 현상은 더욱 가속화되고 강화되었다.

이제 포도 재배자로, 와인 생산자로, 또 중개상으로서 지네스테사는 각 부분별로 최고의 질을 유지하고 강화하기 위해 그 정책의 초첨을 맞추고 있다. 지네스테 심볼 문장(병에 돋을 새김한)이 새겨진 지네스테 고유 브랜드, 숙성 프리미엄 와인들, 다양하고 풍부한 생산라인에서 생산되는 와인들 모두 이러한 지네스테 와인의 질적 우수성을 표현하는 것이다.

지네스테사의 포트폴리오 중에서 첫 번째의 것은 타이용 그룹이 소유한 프리미엄급 샤또 와인이다. 샤또 그뤼오 라로즈(Ch. Gruaud – Larose - 생 줄리앙), 샤또 샤스 스플렌(Ch. Chasse Spleen – 뮤리), 샤또 오 바쥬 리버럴(Ch. Haut Bages Liberal – 뽀이약), 샤또 페리에레(Ch. Ferriere – 마고), 샤또 라 구르그(Ch. La Gurgue – 마고), 샤또 시트란(Ch. Citran – 오메독)등이 그것들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덧붙여 지네스테사는 지네스테 Aged in oak barrels(오크 숙성), Marquis de Chasse(마르퀴스 드 샤스), Grand Marquis aged in oak barrels(그랑 마르퀴스 오크 숙성), Anthologie(안쏘로지), Les Derniers Millesimes du Siecle(레 데니엘 밀레지엄 두 지클), La Taste(라 타스테), Bernard Tallian(버나드 타이용)등등 타사와는 다르게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함으로써 각 시장의 특성에 맞는 브랜드 빌딩 작업을 하고 있다.

이외에 많은 샤또 와인들, 크뤼 부르죠아와 그랑 크뤼 클라세등 보르도 네고시앙으로서 가장 많은 지역에 포괄하는 공급선으로 연간 약 450만 병이 전세계적으로 지네스테 브랜드로 판매되고 있다.

간단하게 말하여 지네스테사는 풍부하고 독자적인 아이템을 확보함으로서, 전체적인 유통채널에서 특권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보르도를 대표하는 와인네고시앙이라 할 수 있다.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우리 부서 올해 신입사원으로 들어온 용범..

오늘 멤토 Day라고 WIne Bar에 초청받아 가보았다.
와~~~ 설령해.. ㅋㅋ

홍대앞 "마고" 넘 설렁했는데.. 나름 Wine 마시는 분위기는 만들어 진거 같고
무엇보다.. 조용해서 좋았다.

홍대앞에 자주 오진 않지만.. 마고가 아니라
또다른 와인바인 "와인스토리"에 여친과 가야겠다.

어찌 되었든...

---
[Wine] CHATEAU LAGAROSSE LES COMTES 2003
로버트 파커의 점수는 "85-88"
"A pleasant wine with balckberry and cherry character with a light hit of tobacco"

마고에서 "65000원" 미국온라인에서는 "22$"

--> 찾아보니 빈티지가 2000이 가장 좋단다.. 200$ 이상.

진한맛이 있고.. 향이 너무 좋았다.
계속 코에 은은하게 퍼지는 향이 아.. 좋은 와인이구나 하는 기분 좋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Château Lagarosse A.O.C.

Sense of wine since Roman times Château LAGAROSSE is located in the heart of an historical landscape where the Romans first grew vines in Bordeaux.

The appellation name "Premières Cotes de Bordeaux" came from that. Even our village Tabanac is named after Tavanus a Roman owner. Lagarosse's vineyard covers the sunniest hills of the area. Château LAGAROSSE has revived the splendor of these ancient times.

A Glorious history
located on the site of the old mansion of the LAGAROSSE's family, evidence of the Château has been found in the feudal register of the XVIth century. The Château which was partly burned was rebuilt in the early XVIIe century, by "Messire Gaspard de Gaulne".

This magnificently designed Château its distinguished cap cover towers at each corner, then became the residence of "Comte de Lastic" a member of the Gironde General Assembly.

Geographical situation :
Terroir : Limestone-clayey soils at the top of the hills with more clay and gravel down hill, the entire vineyard is in one block.

Grapes :
25 hectares planted with 80 % Merlot, 10% Cabernet Sauvignon 10 % Cabernet Franc Average age 30 years old Harvest : Green harvest and leaf removal. Harvest by grape variety and vineyard plot, at optimum maturity.

Vinification :
15 days of maceration with frequent pumping over, to extract the best character and color. Fermentation by grapes variety and plot origin, takes place in temperature controlled tanks.

Maturing :
Specific maturation for each lot, aged in one-year barrel for 2/3 the remaining is drawn in new oak barrel, to keep some fresh fruity aromas.

Characteristic :
Château Lagarosse is an harmonious blend with good length and warm texture. Perfect with grilled or casseroled meat, great with a farm cheese such as "Camembert".

Production : 150 000 bottles.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한 번은 꼭 마셔볼 만한 와인 30선

해 꾸준히 마실 수 있는 와인을 소개한다. 1주일에 1개씩 마신다면 한국에 들어온 맛난 와인을 30종 마시는 셈이다.
저렴한 와인에서 비교적 고가의 와인까지 망라했다. 우선 스타일별로 화이트 와인을 드라이한 스타일과 스파클링 스타일로 나누어 6종 선정했다(로제 1종 포함). 레드 와인은 5만원대를 기준으로 3단계로 구분하여 저가·중가·고가대로 안배했다.
그리고 각 가격대 안에서 유럽 와인과 신세계 와인을 안배했다.

여기에 소개된 와인의 맛과 평가는 필자의 주관적 견해이므로 독자들은 다르게 느낄 수 있다. 음식을 먹는 데 정답이 없듯
독자들이 와인 맛을 필자와 다르게 느낀다 해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또 와인은 시음 조건에 매우 민감하다.

화이트 와인은 약 12도의 온도로 시원하게, 그리고 레드 와인은 약 18도의 온도로 부드럽게 마시기를 권한다.
무엇보다 성급히 마시지 말고 천천히 마시면서 와인의 맛과 향이 피어오르기를 기다려야 한다.
가격은 추정 가격이므로 판매업장의 위치와 정책, 생산연도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
할인 마트의 가격과 백화점의 가격이 다를 수 있고, 또 같은 와인이더라도 생산연도(빈티지)가 다르면 가격이 크게 차이난다.

화이트 와인    
1 "Chardonnay"
Frontera, Concha y Toro, Chile.
생산자: 콘차 이 토로
품종: 샤르도네
추정 가격대: 8천~1만2천원

추천의 글: 콘차 이 토로는 1백20년의 역사를 가진 칠레 최대의 와인회사다. 고급 와인 생산의 기치를 걸고 칠레 와인의 근대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최대 생산자답게 다양한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프론테라 와인은 가장 저렴한 축에 속한다.
테이스팅 포인트: 밝은 노란색 컬러가 청명하게 느껴진다. 짧은 기간만 스테인리스 탱크에서 숙성시켜 본연의 싱싱한 과일향을 최대한 유지하려 했다. 레몬과 파인애플의 가뿐한 아로마가 퍼지면서 알콜이 주는 무게감으로 이어진다. 굳이 복합미를 추구하지 않는다면 가격 대비 상큼한 만족도를 얻을 수 있다. 오크통을 사용하지 않았기에 오히려 신선하고 상쾌한 화이트 와인의 기본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계절 샐러드, 치즈 샐러드와 잘 어울릴듯.
2 "Sauvignon Blanc"
Private Bin, Marlborough, Villa Maria, New Zealand.
생산자: 빌라 마리아
품종: 소비뇽 블랑
추정 가격대: 2만4천원 전후

추천의 글: 소비뇽 블랑은 샤르도네와 함께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청포도 품종이다. 빌라 마리아는 뉴질랜드의 견실한 업체로 한국시장에서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 붐을 일으켰다.
테이스팅 포인트: 짙은 연노랑색에 연록색 뉘앙스가 살짝 깔려 있는 매력적인 색상. 오렌지·파인애플·자몽의 과일향이 많이 느껴지며, 오크 숙성을 시키지 않아 오히려 청량감이 배가됐다. 전체적으로 높은 산미와 알콜, 풍미의 밸런스가 잘 잡혔다. 음식은 생선·해산물·회 등과 잘 어울리겠다. 특히 잔칫상의 생굴과는 환상의 궁합을 이룰 듯. 서양 음식이라면 아스파라거스가 들어간 간결한 샐러드와 염소 치즈가 단연 굿~!

                     
3 "Riesling"
Spatlese, Apotheke, Trittenheim, Mosel, Weingut Hubertus Clusserath, Deutschland.
생산자: 바인굿 후베르투스 클루세라트
품종: 리슬링
추정 가격대: 3만1천원

추천의 글: 세계에서 가장 섬세한 화이트 와인을 만들 수 있는 품종이라면 단연 리슬링을 꼽고 싶다. 리슬링 품종은 산미와 당미의 균형이 좋다. 더구나 독일과 알자스(프랑스의 독일 접경 지역) 같은 서늘한 기후대에서 자란 리슬링은 화이트 와인이 얼마나 깨끗하고 깔끔하게 만들어질 수 있는가의 표본이다. 싱그런 색상, 경쾌한 향, 조화스러운 입맛 모두 만족이다. 이 화이트 와인은 독일의 가장 유명한 산지인 모젤 지방의 와인으로 모젤 강변의 급경사지에서 어렵게 재배한 리슬링 포도로 만들었다. 특유의 과일향이 강하게 풍겨나오며 부드러운 미감을 갖고 있어 초보자들에게 더 할 나위 없이 좋다.
테이스팅 포인트: 엷은 노란색에 황록색 뉘앙스를 가진 초봄의 버드나무 새순 이파리를 연상시킨다. 곧바로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는 달콤한 과일향이 풍겨나오고, 와인을 한모금 머금으면 사람들이 왜 이 와인을 다들 좋아하는지 금방 알 수 있다. 입안에서 새콤달콤하게 녹아드는 부드러운 독일 리슬링의 전형적인 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알콜 도수도 낮아 여성들이 좋아할 만하며 낮술로 가볍게 마시기에도 부담이 없다. 파전이나 굴전 등과 함께 마셔도 좋겠다.

4 "Villa Muscatel"
Piemonte, Italia.
생산자: 잔니 갈리아르도
품종: 모스카토
추정 가격대: 3만2천원 전후

추천의 글: 프랑스에서 뮈스카(Muscat)라고 부르는 모스카토 품종은 대개 상큼한 스위트 와인을 만들 때 사용된다. 리치·바나나·파인애플 등 폭발적인 열대과일향이 풍부하고 생산방식에 따라 은은한 꽃향기도 나타나는 정말 여성스러운 와인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전통적으로 이 품종을 이용하여 아스티(Asti)나 모스카토 다스티(Moscato d’Asti) 등을 생산하는데, 모두 약한 발포성의 경쾌한 와인이다. 빌라 무스카텔 와인의 재미있는 점은 병에 라벨이 없다는 것이다. 대신 가면 모양을 한 빨간 밀랍 딱지가 붙어 있다. 이 와인을 마시면 내 얼굴을 가리고 있는 가면이 하나씩 벗겨지기 때문일까?
테이스팅 포인트: 색상은 참 진한 편이다. 코르크를 따면서 약한 발포성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혀와 입안 점막을 간지럽히는 느낌이 즐겁다. 대개 이런 종류의 스위트 와인을 마시면 달기 때문에 좀 무거운 느낌을 받는데, 이 스파클의 경쾌함이 그 묵직함을 잘 가셔주고 있다. 발포성이라고는 하지만 압력이 약한 편이기에 일반 코르크 마개를 사용하고 있다 .
5 "Champagne"
Taittinger, Brut Reserve, France.
생산자: 테탱저
품종: 피노누아·피노 므니에·샤르도네
추정 가격대: 10만원
추천의 글: 테탱저(Taittinger)는 샤르도네를 많이 사용하며, 우아한 스타일의 샴페인을 생산하는 회사다. 그 때문에 여성들의 기호에 맞는 부드러움이 특징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신선한 사과향이 지배적이며 약간의 쌉쌀한 자몽과 국화향도 있다. 뒷부분에서는 가벼운 비스킷향이 등장해 샴페인의 복합미를 더해준다. 보통 샴페인을 처음 드시는 분들은 “쓰다~”고 하는데 사실 고급 샹파뉴는 우리가 마셔 왔던 제과점의 스위트한 발포성 와인과는 다르다. 오히려 고급으로 갈수록 맛이 드라이하다. 결국 샴페인의 테이스팅 포인트는 그 기포의 미세함과 자태, 효모의 잔해 위에서 배양된 샴페인의 복합적인 구수한 향, 입안에서 느껴지는 산미와 드라이한 미감을 즐기는 것이다.
6 "White Zinfandel"
Sutter Home, California, USA.
생산자: 서터홈 와이너리
품종: 진판델
추정 가격대: 1만2천원

추천의 글: 미국 와인하면 진한 색상과 강한 농축미의 레드 와인을 떠올리는데, 의외로 미국 베스트셀러 1위는 화이트 진판델 와인이다. ‘화이트’가 붙어 있지만 로제 와인이다. 연한 핑크색에서 연한 루비색까지 다양한 색감을 보이는데, 진판델 품종 자체가 진한 레드 와인을 만들기에 ‘가벼운 진판델’이라는 의미에서 ‘화이트’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 같다. 서터홈 와이너리는 이 스타일의 와인을 최초로 개발한 회사다.
테이스팅 포인트: 엷은 인디언 핑크…. 이보다 더 환상적인 색상은 없다. 저온에서 조심스럽게 뽑아낸 색상이기에 다른 곳에서 흉내내기도 쉽지 않다.
포도와 딸기 향을 중심으로 하는 서터홈 화이트 진판델은 동일한 스타일의 와인 중에서 가장 섬세하고 부드러운 편이다. 입안에서 느끼는 새콤달콤한 미감은 마치 독일 와인을 연상시키는 듯 하나, 붉은색 베리가 주는 새큼한 이미지로 자기의 정체성을 회복해 나간다. 이런 스타일의 와인은 안주와 장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야외의 잔디밭이나 아파트의 테라스, 아니면 거실에서 TV를 보면서 가볍게 한잔 할 수 있다. 정 안주가 아쉬우면 사과 하나 깎아 놓고 마셔도 참 행복할 것이다.

산화방지제 이산화황

황 성분은 와인을 안전하게 보관시켜 주는 산화 방지제이다. 그 덕에 오랜 기간 지나도 와인이 식초로 변하지 않는 것이다. 아직 황을 대체할 만한 소재가 마땅치 않다. 또 식품을 발효하면 아주 미세한 양이지만 이산화황이 자체 발생하기도 한다. 문제는 필요 이상으로 과다하게 사용되는 경우다.

우선 고농도일 경우, 냄새가 아주 심하다. 천식 환자들은 금방 거부감을 나타내며 편두통과 소화불량을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세계 각국의 식품 위생법은 이산화황 포함시 그 양을 표시하도록 되어 있다. 스위트 와인에 이산화황이 가장 많다. 이산화황이 가장 적은 와인을 마시려면 드라이한 강한 레드 와인을, 그 다음으로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을 선택하라.


값싸면서 맛있는 와인    

7 "Frontera"
Concha y Toro, Chile.
생산자: 콘차 이 토로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9천~1만2천원

추천의 글: 콘차 이 토로가 생산하는 유명 브랜드 가운데 선라이즈(Sunrise)와 함께 전세계 와인 애호가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제품이다. 가격은 가장 낮으나, 마시면 놀랄 정도의 품질이 느껴진다. ‘프론테라’라는 이름에서 느껴지는 강한 개척 정신과 변방의 소리를 들어보자.
테이스팅 포인트: 전형적인 레드 와인의 기본적 타닌과 초콜릿·자두·카시스 등과 같은 인상적인 아로마를 지니고 있다. 입안에서 느껴지는 질감도 좋고, 산미도 적절하다. 특히 와인을 처음 접하는 소비자들에게 부담 없이 권할 수 있는 준수한 와인이다.

8 "Sea Ridge"
California, USA.
생산자: 시 리지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1만5천원 내외

추천의 글: 미국 캘리포니아 해안가에 자리잡은 ‘시 리지’ 포도원은 그리 크지 않다. 그럴 듯한 웹사이트도 없고 와인책에도 안 나와 있다. 필자가 이 와인을 접한 곳은 논현동 보르도 세계주류 와인숍에서다. 라벨에 ‘필(feel)이 꽂혔기’ 때문이다. 잔잔한 미색 종이 위에 귤색의 가는 선이 약간 성긴 거미줄처럼 그려져 있고, 그 가운데에 작은 범선의 삽화가 그려져 있었다.
고동색 색상이나, 바람을 받아 볼록해진 돛의 모양을 보고 달팽이인 줄로만 알았다. 달팽이가 그려져 있으니 유기농 와인이겠구나 싶어 집었던 것이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범선이었다. 거미줄 같은 선이 해도의 항로라면 그 바다 위에 떠 있는 꼬맹이 범선, 마치 나의 모습을 보는 듯했다. 라벨 디자인도 복잡하지 않고 단순·명확, 그러면서 글씨체도 깔끔~! 가격은 더욱 깔끔~! 이렇게 해서 구입했다.
테이스팅 포인트: 색상은 평균 정도의 캘리포니아 와인, 그리 진하진 않았다. 향은 과일향의 골격에 부드러운 오크 터치가 가미되었고, 씁쓸한 뒷맛도 개성이 있다. 무엇보다 기대 이상으로 길게 이어지는 뒷맛이 나를 놀라게 했다. 블랙 초콜릿처럼, 카카오처럼 잘 잡고 늘어지면서 끊어질 듯 연결되는 게 감칠맛 나는 와인이다. 물론 고급 와인은 아니지만 이 정도 가격대에서 이만한 미감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다. 돼지갈비가 생각나는 와인이다. 혹시 운이 좋아 이 회사의 ‘진판델’ 와인을 구하게 되면 더욱 큰 행운이다.

9 "Casillero del Diablo"
Concha y Toro, Chile.
생산자: 콘차 이 토로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1만8천~2만원

추천의 글: 콘차 이 토로 회사의 설립자 멜초르 경(卿) 당시의 이야기. 보관 창고의 와인이 지속적으로 없어지는 것을 이상하게 여겼다. 퇴근길 지하창고 근처에 숨어 있다가 일꾼들이 창고에 들어가 와인을 갖고 퇴근하는 걸 목격했다. 인정많은 멜초르 경은 궁리 끝에 그 다음날 밤 퇴근 길에 몰래 다시 지하창고에 숨어들어 귀신 복장을 하고 있었다. 그리곤 일꾼들이 들어왔을 때, 괴상한 소리를 내 일꾼들을 내쫓았다. 순박한 일꾼들은 지하창고에 악마가 산다고 믿고는 다시는 도둑질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라벨에는 악마의 그림이 그려져 있고, ‘카시예로 델 디아블로’라는 이름도 ‘악마의 셀러’라는 뜻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카베르네 소비뇽으로 만들었다는 확신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색상이다. 풍성한 과일향에 진한 향신료향도 거든다. 칠레의 카베르네 소비뇽에서 느껴지는 강한 식물성 터치도 빼놓지 말고 음미하자. 마치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레드 와인 같다. 타닌은 힘이 있지만 압도적이지는 않고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잘 잡혀 있다.

10 "R. H. Philips"
California, USA.
생산자: R. H. 필립스
품종: 메를로
추정 가격대: 2만9천원

추천의 글: 미국 캘리포니아의 주도 새크라멘토에서 서북쪽으로 달리다보면 요로 카운티라는 곳이 나온다. 거의 한시간 이상을 누런 풀밭의 황야를 뚫고 달리는데 갑자기 언덕을 넘자마자 녹색의 오아시스가 펼쳐진다. 바로 R. H. 필립스사의 포도밭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메를로는 원래 부드러운 특성을 가진 품종인데, 대개 캘리포니아에서는 약간 강하게 표현되게 마련이다. 그런데 이 와인은 정말 부드럽다. 매끈하고 가벼운 타닌과 스카치 캔디의 바닐라 스위트 미감을 연상케 하는 부드러운 풍미가 일품이다. 가벼운 소시지 요리와 스테이크, 그리고 중식 요리에도 괜찮게 어울린다.

11 "Mouton Cadet"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Bordeaux, France.
생산자: 바롱 필립 드 로실드
품종: 메를로 55%, 카베르네 소비뇽 30%,
카베르네 프랑 15%
추정 가격대: 3만2천원

추천의 글: 1932년 작황이 안좋았던 보르도 특급 와인 생산업체 무통은 특급 와인의 명성을 지키고자 그 포도를 갖고 막내 동생격인 ‘무통 카데’를 만들었다. 지금은 별도의 독립된 브랜드로서 전세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 중 하나다. 보르도 와인에 입문하려면 한번은 거쳐야 하는 와인.
테이스팅 포인트: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의 전형적인 보르도 블렌딩으로 탄생한 이 와인은 부드러운 심홍색을 보이며, 기본적인 과일향과 오크의 느낌을 잘 반영한 아로마, 상큼한 산미·타닌·알콜의 균형감을 가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메를로를 많이 사용해 보디가 섬세하다. 대부분의 일반 고기 요리에 무난히 잘 어울린다.


12 "Escudo Rojo"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Maipo, Chile.
생산자: 바롱 필립 드 로실드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70%, 카베르네 프랑 10%,
카르므네르 20%
추정 가격대: 3만4천원

추천의 글: 바롱 필립사의 자회사인 바롱 필립 드 로실드 마이포 칠레가 바롱 필립의 기술을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토양인 칠레의 토양에 결합해 생산하는 와인. 전형적인 보르도 품종과 칠레 고유의 품종을 절묘하게 블렌딩해 만들었다. 바롱 필립사의 예술감각은 에스쿠도 로호에서도 십분 발휘되었다. 스페인어로 ‘붉은 방패’라는 뜻을 가진 에스쿠도 로호는 바로 로실드 가문을 상징한다. 로실드는 독일어로 ‘Das Rote Schild’에서 파생된 단어로 붉은 방패를 의미한다. 에스쿠도 로호 와인의 라벨 디자인은 이름을 형상화한 방패 모양과 로실드 가문의 색깔인 옐로·블루로 이루어져 있다. 견고하면서도 심플한 병과 육중한 무게는 와인의 품질을 느끼게 해준다.
테이스팅 포인트: 짙은 암홍색에 적보랏빛 톤이 깔린 안정감 있는 색상에서 뿜어나오는 강렬한 과일향과 오크향의 결합은 프렌치 테크닉이 신세계의 토양과 만나 이루어낸 결정판이다. 특히 이 와인의 테이스팅 포인트는 20% 들어간 카르므네르에 있다. 이 품종 역시 카베르네 소비뇽 이상 가는 강렬하고도 야성이 넘치는 레드 와인이다. 칠레의 태양이 만들어준 높은 알콜 도수가 주는 파워까지 겸비하고 있어 비슷한 가격대에서는 최고의 품질이다.

13 "Tintara"
Hardy's, Australia.
생산자: BRL 하디
품종: 시라즈
추정 가격대: 4만원

추천의 글: 하디스의 틴타라 와인은 같은 입맛과 품질을 꾸준히 유지하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와인애호가를 유혹한다. 이름을 잘못 발음하면 ‘딴따라’가 되는데, 그래서 더욱 기억하기 쉬운 이름이다. 호주를 대표하는 와인 스타일로서 가격 대비 품질의 만족도가 높다.
테이스팅 포인트: 시라즈 특유의 짙고 선명한 적자색의 자태가 곱게 드리워 있으며, 각종 과일향에 부드러운 미감을 지닌 전형적인 호주 와인이다. 가벼운 등심이나 소시지 구이, 야외의 불고기 파티때 함께 해 보자.


 14 "Angheli"
Sicilia IGT, Donna Fugata, Italia.
생산자: 돈나푸가타
품종: 메를로·네로 다볼라
추정 가격대: 3만9천원

추천의 글: 시칠리아 굴지의 와이너리로 평가받는 돈나푸가타(Donnafugata)는 1백50년간 운영돼온 가족기업이다. 돈나푸가타 지역은 유명한 소설 ‘IL Gattopardo’ (The Leopard)에 나오는 한 장소이기도 하다. 돈나푸가타란 이름은 ‘피신한 여인’이라는 뜻이다. 19세기 부르봉 왕국 페르디난도(Ferdinando) 4세의 아내인 마리아 카롤리나(Maria Carolina)가 나폴리 왕국에서 도망쳐 은신한 포도원이다. 여러분은 이 스토리를 동화 같은 라벨에서 그대로 읽어낼 수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작열하는 태양이 만들어놓은 농축된 과일향과 짙은 색감은 시칠리아 자연을 그대로 담고 있다. 3~4년 숙성된 와인에서는 감초와 정향의 복합미까지 풍긴다. 프랑스의 국제적 품종인 메를로와 시칠리아의 토종 품종인 네로 다볼라의 결합은 대단히 성공적이다. 진하고 거친 네로 다볼라를 부드러운 메를로가 매끄럽게 감싸준다. 요즘 유행하는 불닭 메뉴와 함께 먹으면 어떨까?


15 "Tinto Pesquera"
Ribera del Duero Crianza, Alejandro Fernandez, Spain.
생산자: 페스케라
품종: 템프라니요
추정 가격대: 4만5천원

추천의 글: 리베라 지역 한 농부의 끈질긴 고집이 오늘날 스페인 와인의 품질과 위상을 한껏 높여 놓았으니, 그가 바로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다. 그는 지역 토착 품종의 저력을 믿으며 테루아가 살아 있는 ‘스페니시’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진한 암적색에 무엇보다 풍부한 향이 깃들여 있다. 신기하게도 어린 시절의 기억과 일치하는 오디 열매(뽕나무 열매), 산딸기의 상큼한 산미, 그리고 담배의 구수한 훈연의 내음, 향신료와 오크의 볶은 커피 같은 향이 좋다. 그러나 뭐니뭐니해도 스페인 와인 시음의 진미는 그 독특한 ‘산화미’에 있다고 생각한다. 평범하게 생각하면 산화된 것 같기도 하고 ‘힘이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공허함’ 그것이다. 아마도 진하고 새콤한 농축미가 강한 호주 시라즈 와인을 애호하는 분은 잘 이해가 안되겠지만 말이다. 바로 이런 것이 해당 지역과 해당 국가 와인만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색깔이며, 와인의 신비다.
16 "1865"
Carmenere, Reserva, San Pedro, Chile.
생산자: 비냐 산페드로
품종: 카르므네르
추정 가격대: 5만2천원

추천의 글: 카르므네르 품종은 프랑스에서 건너온 품종이지만, 최근에 칠레에서 놀라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칠레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국가 대표 품종이라고 볼 수 있으며, 칠레의 자연환경에서 최적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카베르네 소비뇽과 시라를 섞어 놓은 듯한 진한 농축미와 색상, 그리고 매콤한 풍미가 인상적이다. 방앗간에서 맡을 수 있는 고춧가루 향도 있다. 따라서 음식도 매콤하고 자극적인 것까지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의 김치찌개나 고추장 비빔밥·제육 볶음 등과 잘 어울린다.


가격·품질 대비 최상의 와인

17 "Moulin Riche"
de Chateau Leoville-Poyferre, Saint Julien, Bordeaux, France.
생산자: 샤토 레오빌 푸아페레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메를로·카베르네 프랑
추정 가격대: 6만5천원

추천의 글: 오랜 역사를 가진 레오빌 가문의 포도밭 3개 중에서 힘과 섬세함의 밸런스가 뛰어난 레오빌 푸아페레의 세컨드 와인이다. 품질과 특성이 뛰어난 그랑크뤼 와인을 만들기 위해서는 완벽한 포도만을 엄격하게 선별할 필요가 있다. 그러다 보니 남겨진 포도도 상당히 좋은 경우가 있다. 이런 포도를 가지고 세컨드 와인을 생산한다. 이 때문에 세컨드 와인엔 가격 대비 품질이 좋은 와인이 비교적 많다. 물랭 리슈 와인은 보르도의 세컨드 와인 중에서 가장 성공한 경우다.
테이스팅 포인트: 생쥘리앙이라고 하는 AOC에서 기대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힘이 세고 강한 와인이라 좀 놀랄 것이다. 그만큼 농축미가 있으며 진한 깊이를 느낄 수 있는 미디엄 풀보디 와인이다. 특히 오크 뉘앙스가 강하게 배어 있어 오크향 깔린 느낌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음식은 석쇠에 구운 쇠고기류가 좋겠다.
18 "Mas La Plana"
Cabernet-Sauvignon, Penedes DO, Miguel Torres, Spain.
생산자: 미겔 토레스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7만2천원

추천의 글: 마스 라 플라나(Mas La Plana)는 1979년의 파리 와인 올림피아드에서 샤토 라투르(Chateau Latour)를 위시한 당대의 유명한 여타 카베르네 와인을 제치고 우승(1970년 빈티지)해 그 명성을 높였다. 스페인에서 나오는 국제적 스타일의 와인으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이 와인의 짙은 암홍색은 정말 환상적이다. 익은 과일향과 산미, 힘찬 타닌, 그 모든 것이 잘 균형을 이루고 있어 이 가격대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경쟁력을 갖고 있다. 잘 구운 안심과 등심, 모든 고기와 잘 어울린다. 병의 육중함도 인상적.

19 "Les Terrasses"
Priorat DOC, Alvaro Palacios, Spain.
생산자: 알바로 팔라치오스
품종: 카리네나 55~60%, 가르나샤 30~40%,
카베르네 소비뇽 10%.
추정 가격대: 7만3천원

추천의 글: 스페인의 야무진 젊은이 알바로 팔라치오스는 스페인 신세대를 이끄는 최고의 생산자다. 그가 포도나무와 포도밭에 들인 공은 고스란히 와인의 품질로 되돌아왔다. 지중해의 태양과 험준한 산악 비탈의 정기가 하나로 갖추어진 와인.
테이스팅 포인트: 선명한 보랏빛을 견지한 심홍색은 참으로 아름답다. 여기에 풍부한 과일향과 부드러운 나무향, 견과향, 그리고 알콜이 주는 힘과 견고한 타닌으로 잘 무장된 이 와인은 마스 라 플라나와 함께 스페인을 대표하는 7만원대 최고의 밸류 와인이다.

20 "Chateau Gloria Saint Julien"
France.
생산자: 샤토 글로리아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75%, 메를로 25%
추정 가격대: 7만5천원

추천의 글: 라벨에 그려진 천사의 쌍고동이 인상적이다. 샤토 글로리아는 보르도에서 가격 대비 품질이 뛰어난 와인 중 하나다. 그랑크뤼 4등급 와인인 샤토 생피에르(Ch. Saint Pierre)를 소유한 앙리 마르탱(Henry Martin)의 고집스런 정열과 노력으로 고고한 행진을 계속하는 멋진 와인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부드러운 색감에 사랑스런 부케(Bouquet)의 움직임이 코를 자극하는 매력적인 와인. 특히 은은한 삼나무 향이 저변을 받쳐주며 향신료향이 수직 기둥을 만들어내고 그 위에 다양한 과일향들이 폴폴 떠다니는 황금 구조를 갖춘 미디엄 풀보디 레드 와인이다.

21 "Chateau Souvrain"
Alexander Valley, California, USA.
생산자: 샤토 수브랭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주품종
추정 가격대: 7만7천원

추천의 글: 미국의 와이너리 이름에 ‘샤토’가 들어가서 이상하게 생각되겠지만 엄연한 미국 와인이다. 아마도 프랑스 와인 같은 섬세한 느낌을 미국의 토양 위에서 담아내려는 생산자의 소망을 표현한 게 아닐까 한다. 최근 캘리포니아 와인은 전처럼 값싼 와인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실질적으로 고품질 와인을 생산하며 가격도 상당히 높아졌다. 이 와인은 그 중간 접점을 잘 메워주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블랙베리나 체리 잼에서 나는 진한 달콤함과 산미를 동반한 과일향이 전반을 리드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향신료의 매콤함과 스모키한 복합미가 곁들여지며 끝을 장식해준다. 여운이 길며 커피·초콜릿의 뒷맛을 남긴다.

22 "Castello di Ama"
Chianti Classico, Toscana, Italia.
생산자: 카스텔로 디 아마
품종: 산지오베제 블렌딩
추정 가격대: 8만3천원

추천의 글: 키안티 와인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와인인데 생산량이 많다보니 사실 제 특성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와인을 찾기가 쉽지 않다. 카스텔로 디 아마는 키안티를 아주 잘 만드는 생산자 중 하나다. 해발 5백m의 고지에서 산도와 당도가 잘 조화된 포도를 생산한다. 그러면서도 약간 산미쪽으로 강화된 미감을 보이는 게 전형적인 산지오베제 와인의 특성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짙은 가닛색, 과일향이 두드러지며 특히 산딸기와 자두의 느낌은 아주 인상적이다. 오크 속 숙성이 주는 부드러운 토스트, 스모키향이 간간이 떠오르며 전반적으로 다양한 향신료의 향과 잘 조화를 이룬다. 물론 산미는 뛰어나며 매끈한 타닌이 단단한 골격을 형성한 미디엄 풀 보디의 키안티 와인이다. 섬세한 안심을 이탈리아 풍으로 요리한 음식, 가볍게는 풍부한 토핑의 피자나 토마토 고기 스파게티와도 잘 어울린다.

23 "Reserve"
Argyle Vineyard, Willamette Valley, Oregon, USA.
생산자: 아가일 비니어드
품종: 피노 누아
추정 가격대: 8만3천원

추천의 글: 피노 누아 와인하면 흔히 부르고뉴 와인이 최고라고 하지만, 신세계 생산지역에서 오리건의 성공을 빼놓을 수 없다. 북태평양 알래스카로부터 내려오는 한류의 영향으로 서늘한 기후에서 재배되는 오리건 피노 누아의 수준은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2004년 와인 스펙테이터지 1백대 와인에 선정됐다.
테이스팅 포인트: 피노 누아는 색상이 본래 연한데, 이 와인은 약간 진한 듯한 루비색을 띠고 있다. 잘익은 베리의 순한 향이 부드러운 오크 아로마와 잘 결합되어 있다. 매끈한 타닌과 적절한 알콜의 힘까지 겸비하고 있는 피노 누아의 특별한 표현을 찾을 수 있다.

24 "Jack London Merlot"
Kenwood, Sonoma, California, USA.
생산자: 켄우드
품종: 메를로
추정 가격대: 8만4천원

추천의 글: 차세대 캘리포니아 와인의 명산지 소노마 밸리에서 미국의 유명한 소설가 잭 런던이 소유하고 있었던 목장의 포도원에서 독점 생산한다. 라벨 없이 와인병에 직접 그려진 늑대의 두상은 잭 런던이 원고 탈고 후 자신의 도장처럼 사용했던 문장이다. 늑대의 눈빛이 섬뜩한데, 그 눈빛을 보노라면 한병을 마셔도 취하지 않는다.
테이스팅 포인트: 흔히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의 차이를 이야기하면서 타닌의 질감과 과일향의 차이, 그리고 3차향이 주는 특성을 꼽는데, 이 와인에서 캘리포니아 메를로의 제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산미와 당미가 적절히 교차된 잘 익은 자두가 주는 느낌과 섬세한 오크향이 잘 가미된 아로마에 가볍게 그을린 짚단의 구수함까지 깃들여 있다. 타닌으로 인한 질감이 정말 부드럽다.

과감히 지갑을 열 만한 와인

25 "Mas de Daumas Gassac"
Vin de Pays de l'Herault, Languedoc, France.
생산자: 마스 드 도마 가삭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80%, 나머지 20%는 10여개 품종의 조합.
추정 가격대: 11만원

추천의 글: 프랑스 남부 랑그도크(Languedoc) 지방 가삭 밸리의 태양과 지중해의 바닷내음이 깃들인 가삭의 와인은 정말 고유하며 전통적이다. 풍부하고 복합적인 고유의 개성이 담긴 향과 부케, 풍미란…. 와인에서도 면면이 느껴지는 생산자의 옹고집을 보도록 하자.
테이스팅 포인트: 먼저 포도 품종의 비율이 특이하다. 카베르네 소비뇽이 80% 정도이니, 전반적으론 이 품종의 특성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피노 누아·네비올로·산지오베제까지 들어간다면 믿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그야말로 지중해 세계의 전 품종을 블렌딩한 명실공히 ‘유럽 와인’이다. 짙은 심홍색에 부드러운 산화로 인한 적벽돌톤이 사뿐히 깔려 있는 의미 깊은 색상. 오래된 석류껍질색이라고 보면 된다. 다채로운 향신료 향과 감초, 버섯을 동반한 황야의 들풀내음도 느껴진다. 비릿한 동물향이 감돌며 마지막을 장식한다. 견고한 타닌과 적당한 알콜, 높은 산미, 약간 마른 듯한 뒷맛 등이 특징이다. 음식은 무엇이 좋을까? 앗! 이런… 보신탕과 양고기가 생각나다니!

26 "Shafer "
Shafer Vineyards,
Napa Valley, USA.
생산자: 셰이퍼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12만원

추천의 글: 내파밸리는 캘리포니아 최고의 명산지인데 세계 정상급의 고급 와인을 생산하는 셰이퍼 비니어드의 카베르네는 내파밸리중에서도 남쪽 산 파블로 만 가까이에 위치해 있다. 남서향의 언덕에 위치한 포도밭에서는 소위 컬트 와인의 하나인 ‘Hillsides Select’ 와인이 생산되며, 나머지 주변에서 일반 카베르네를 만든다. 그러나 40만원짜리 컬트 와인보다 이 와인이 마음에 든다. 전직 주한 미대사 토머스 허바드가 개인적으로 좋아했다.
테이스팅 포인트: 이 와인의 매력 포인트는 바로 미감에 있다. 입안 가득히 전해오는 조직의 충밀도가 아주 진하고, 타닌의 힘이 충분한데도 질감이 이토록 미려할 수 없다. 알콜의 뜨거움도 만만치 않지만 새큼한 과일맛이 감싸주며, 타닌이 거칠게 느껴질까봐 곧바로 블랙 초콜릿의 부드러운 미감이 전해온다. 함께 먹는 치즈도 가급적 같은 느낌을 공유하면 좋겠다. 예컨대 가우다나 에담 같은 중질 치즈는 어떨까? 와인 음미하면서 담배는 금기지만, 이 경우 가벼운 시가 한 개비는 용인될 정도로 끝맛이 진하고 씁쓸하다(좋은 의미로).

27 "Antiyal"
Alvaro Espinoza, Maipo Valley, Chile.
생산자: 알바로 에스피노사
품종: 카르므네르 45%, 카베르네 소비뇽 35%, 시라 20%
추정 가격대: 12만원

추천의 글: 칠레 와인 산업은 최근 수년 동안 혁명적 격변기를 맞이하였다. 새로운 사고를 지닌 젊은 생산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알바로 에스피노사는 가장 뛰어난 생산자다. 와인메이커로 일했던 그는 유기농법, 관개관리, 경사진 언덕 포도원 운영 등을 전문적으로 공부했다. 현재 독자적인 안티얄(Antiyal) 브랜드로 유기농법에 의한 고급 와인을 생산해내고 있다. 안티얄의 모든 포도는 풀을 썩여 만든 자연 퇴비로 시비하기 때문에 토양의 성질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기름지다. 인위적 손길을 최소화하고 자연에 순응하여 각 토양이 지닌 독특한 테루아의 특징을 그대로 표현하는 방식이 그의 비법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현대적 칠레 와인은 카르므네르와 시라 품종을 잘 사용하여 만든다. 색상과 향, 그리고 미감에서 확실한 효과를 보기 때문이다. 우선 이 와인을 만드는데 사용된 세 품종은 모두 색깔이 진하고 매콤하게 느껴지는 강한 향을 갖고 있다. 그런데 이 와인은 그렇지 않다. 기본적인 농축미와 개성은 유지한 채 아주 자연스럽고 섬세하다. 부드럽기까지 하다. 바로 유기농법으로 만든 자연스러움이 은연중에 배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웰빙 와인의 선두주자이며 대표적 아이템이다.

28 "Chateau de Beaucastel"
Chateauneuf du Pape, Rhone, France.
생산자: 샤토 드 보카스텔
품종: 그르나슈·무르베드르·시라·셍소 외 다수
추정 가격대: 16만원

추천의 글: ‘샤토뇌프 뒤 파프’ (Chateauneuf-du-Pape)는 마을 이름이면서 곧 AOC의 이름이기도 하다. 14세기 교황청이 프랑스의 아비뇽이라는 남부 도시에 있을 때 교황청에서 사용할 포도주를 납품하던 포도마을이었다. 그 때문에 지금도 와인병 디자인과 협회 로고로 교황의 모자와 열쇠를 자랑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이 지역의 포도원 중 가장 대표적인 회사가 보카스텔이다. 가장 자연적인 와인 생산 철학을 가지고 본래의 전통에 충실한 샤토뇌프 뒤 파프 와인을 만들고자 한다. 그르냐슈와 무르베드르를 중심으로 AOC에서 허용하는 전 품종을 골고루 사용하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이 와인의 특징은 그르나슈와 무르베드르 품종을 각각 30%씩 사용하고 나머지는 시라와 셍소 등 기타 다양한 품종을 블렌딩한데 있다. 원래 그르나슈는 산화에 약하기 때문에 샤토뇌프 뒤 파프의 와인은 마치 스페인 와인처럼 유순한 산화미가 특징이다. 물론 너무 치우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타닌과 힘이 좋은 무르베드르를 섞어 보완하는 지혜를 발휘했다. 색상은 전반적으로 짙은 편이 아니다. 다채로운 향신료 향은 샤토뇌프 뒤 파프 와인의 특징이다. 황야의 들꽃과 들풀의 느낌도 선명하며, 그 들판을 뛰어다닌 동물들의 체취도 흠뻑 느껴진다. 알콜이 주는 너그러움과 부드러운 산미는 샤토뇌프 뒤파프만이 갖고 있는 매력 포인트다. 미디엄-레어 이하로 구운 쇠고기나 양고기와 함께 들어 보시라.

29 "Tignanello"
Toscana IGT, Piero Antinori, Italia.
생산자: 피에로 안티노리
품종: 산지오베제 80%, 카베르네 소비뇽 15%, 카베르네 프랑 5%
추정 가격대: 15만원

추천의 글: 이탈리아의 명문 와인 가문 안티노리의 26대손 피에로 안티노리 후작이 토스카나 지방의 고유 포도 품종에 보르도 품종을 블렌딩해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이탈리아 와인을 생산했다. 이 와인은 프랑스 보르도의 특등급 와인이 석권하고 있던 세계 고급 와인 시장의 판도를 바꾸어 놓았다. 수퍼 투스카니 와인으로 전 세계에 알려지게 된 이탈리아 명품 와인의 원조가 됐다. 티냐넬로는 작황이 좋지 않은 해에는 생산하지 않으며 엄격한 품질 관리로 생산량이 제한돼 있다. 지난해 추석 때는 삼성의 이건희 회장이 자사 임직원들에게 선물로 돌렸다 하여 연말에 잠시 사재기 바람까지 일었다.
테이스팅 포인트: 티냐넬로는 짙고 아름다운 루비 가닛 빛과 풍부한 과일향, 뛰어난 구조와 긴 여운을 남기는 풀보디 와인이다. 산지오베제의 과일향과 높은 산미, 카베르네 소비뇽의 타닌과 강한 터치가 조화를 잘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 스테이크·갈비 등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린다. 와인만 마실 경우엔 이탈리아의 파르마잔 치즈를 권한다.

30 "Chateau Palmer"
Margaux AOC, Bordeaux, France.
생산자: 샤토 팔메르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45%, 메를로 45%, 카베르네 프랑 10%.
추정 가격대: 29만원

추천의 글: 샤토 팔메르는 나폴레옹 전쟁시의 영국군 장교 찰스 팔머 장군이 인수하면서 현재의 이름으로 불렸다. 20세기 중반에 이르러 품질이 매우 향상돼 ‘수퍼 세컨드’라고 불릴 정도다. 마르고 AOC의 특성을 잘 표현한 대표 와인 중 하나다.
테이스팅 포인트: 메독 와인임에도 메를로 품종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만약 팔메르가 섬세하고 우아한 귀부인 같다면 바로 이 블렌딩에서 기원한다. 물론 마르고 지역은 메독에서도 가장 자갈이 많은 곳이다. 본래 부드럽고 여성적인 우아함으로 정평이 나있다. 퐁당 빠지고 싶은 맑고 고운 암홍색에 상큼한 과일향, 체리, 산딸기, 블랙베리, 그리고 은은한 제비꽃 향기와 장미의 뉘앙스가 번진다. 가벼운 정향과 다양한 향신료 풍미도 언저리를 맴돌다 마지막에 합류한다. 그리고 저변에 여전히 깔려 있는 바닐라·토스트향도 조만간 합류할 태세다. 매끈한 타닌에서 오는 부드러운 질감, 높은 산미의 상승감, 적당한 알콜, 과일향 가득한 풍미, 모든 것이 섬세하고 우아한 밸런스를 이루고 있다. 고운 임을 맞는 기분으로 음미해 보자.

빈티지(vintage)란 무엇인가?

사용된 포도의 수확연도를 의미한다. 라벨에 표시되어 잇다. 생산연도가 중요한 이유는 첫째, 포도주별로 보관할 수 있는 기간이 다르기 때문이다. 와인은 포도 품종과 제조 방법에 따라 그 보존 기간이 다르다. 예를 들어 카베르네 소비뇽(cabernet-sauvignon)같은 품종으로 만든 포도주는 상대적으로 오래 보관할 수 있으나, 가매(garmay)로 만든 포도주는 그렇지 못한 편이다. 따라서 무조건 오래 되었다고 좋은 것은 아니다. 최적의 숙성 시기에 마셔야 한다. 신선할 때 마셔야 할 와인이 있고, 장기간 세월의 관록이 밴 묵직하고 그윽한 맛을 즐겨야 하는 와인이 따로 있다. 빈티지를 모르면 풋내나는 와인을 마시게 되거나 적정기가 지난 김빠진 와인을 마시게 될 것이다.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와인’ 하면 흔히 프랑스 와인을 제일 먼저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프랑스 와인보다 역사가 깊은 와인이 있다. 바로 이탈리아 와인이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와인 생산국으로 자국 내 거의 모든 지역에서 와인을 생산하고 있으며, 세계에서 와인을 가장 많이 생산하고 있는 나라이기도 하다.



이탈리아는 와인을 생산하기에 이상적인 지리 조건과 기후를 갖추고 있으며, 최근 들어 과감한 기술투자와 연구로 고급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이처럼 이탈리아 와인이 역사와 품질 면에서 세계 최고의 수준을 자랑함에도 가격이 프랑스 와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이유는 국제적으로 마케팅 활동을 늦게 시작했기 때문이다.

품종, 제조 방법, 수확량 등 법률로 통제

현재 이탈리아에서는 1천500여 종의 와인이 생산되고, 각각 맛과 향이 다른 여러 지역의 다양한 포도 품종으로 하여 선뜻 선택하기가 쉽지 않다. 따라서 믿을 만한 와인을 선택하려면 이탈리아에서 사용하는 품질 등급 체계에 대해 알아두면 많은 도움이 될 듯싶다.

우리 나라가 수입하는 모든 이탈리아 와인의 라벨을 보면 와인 상품명과 품질 등급(D.O.C.G/ D.O.C/ I.G.T/ VdT), 생산자 이름, 포도 재배 지역, 알코올 함량 등이 표기돼 있다. 이탈리아는 프랑스의 A.O.C(Appellation d’Origine Controlee) 제도를 모방해 1963년부터 D.O.C(Denominazione di Origine Controllata) 제도를 만들어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D.O.C는 포도 재배 지역의 지리적인 경계와 그 명칭을 정하고, 포도 품종과 제조 방법, 단위 면적당 최대 수확량 및 알코올 함량 등을 법률에 의해 엄격히 통제함으로써 와인에 대한 품질을 보장하는 제도인데, A.O.C 제도와 비교해 볼 때 특이한 점은 와인의 숙성기간을 정해 놓고 와인의 질을 향상시키려고 노력한다는 것이다.

그러면 이탈리아 와인 라벨을 보고 좀더 좋은 와인이 어떤 것인지 구체적으로 알아보자.

첫째, D.O.C.G(Denominazione di Origine Controllata e Garantita)급 와인이다. 생산통제법에 따라 관리·보장되고 이탈리아 정부에서 보증하는 최고급 와인으로, 전체 와인 생산량 중 8~10퍼센트만이 이 등급으로 분류되고 있다. D.O.C와 같이 수확되는 포도 산지의 지역이 생산통제법에 정해져 있고, 수확이 이루어지기 전에 정부기관의 품질 보증을 받아야 한다. 현재 15개 지역에서 생산되며, 이 등급에 해당되는 와인은 24개다.

둘째, D.O.C(Denominazione di Origine Controllata)급 와인이다. 생산통제법에 따라 관리되는 고급 와인이다. D.O.C 원산지 통제표시 와인 품질을 결정하는 위원회의 주기적인 점검을 받아야 하는 등 많은 규제를 통해 생산하며, 전체 와인 생산량 중 10~12퍼센트만이 이 등급으로 분류된다.

셋째, I.G.T(Indicazione Geografica Tipica)급 와인이다. 생산지를 표시한 중급 와인이다. 한 지방의 일상적인 서민 수준에서부터 국제적인 수준의 와인까지 다양한 레벨의 와인 품질을 보유하고 있으며, D.O.C.G나 D.O.C에 사용되는 지방이나 지역 이름을 사용할 수 없다.

넷째, VdT(Vino da Tabla)급 와인이다. 일반적인 테이블 와인, 즉 최하위 등급으로 저렴하며 일상적으로 소비하는 와인이다.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와인 초보자였을 때 누구나 한번쯤은 레스토랑에서나 숍에서 어떤 종류의 와인을 사서 마셔야 좋을지 몰라 고민한 적이있을 것이다. 그저 비싸면 좋은 와인일 거라는 생각도 했을 것이고 많이 들어본 ‘보르도(Bordeaux)’나 ‘메독(Medoc)’상표라면 무조건 괜찮은 것으로 여기기도 했을 것이다.



만약 와인을 접해보고 싶지만 어떤 와인을 선택해야 할지 망설였던 분이라면 현재 프랑스에서 통용되고 있는 AOC 제도에 대해 알아두라고 권하고 싶다. 물론 다른 와인 생산국가에서도 AOC 제도와 유사한 법을 적용하고 있지만 적어도 프랑스 와인을 선택하는 데 있어서만큼은 도움이 될 것이다.

일상적으로 흔히 접할 수 있고 또한 우리 나라가 수입하는 대부분의 프랑스 와인 라벨을 보면 AOC(Appellation d’Origine Controlee)가 표시돼 있다. 이를 굳이 해석하자면‘원산지 통제명칭’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프랑스 와인의 제일 높은 등급으로 와인 라벨에 원산지, 즉 포도 재배 지명을 표기하고, 포도 품종, 재배 및 제조 방법, 단위 면적당 최대 수확량, 알코올 농도 등을 법률에 의해 엄격히 통제함으로써 와인의 품질을 보장하는 제도다.

프랑스 와인이 전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이유는 일찍부터 이러한 품질관리체제를 법률로 확립해 와인을 생산했기 때문인데, 1905년부터 포도 재배 지역의 지리적 경계가 나눠지기 시작, 1935년에 AOC 제도가 확립됐으며 현재 생산되는 프랑스 고급 와인은 대부분 지방 행정부의 법률에 의해서 규제를 받고 있다. 따라서 와인 소비자들은 엄격히 적용되는 이 AOC 제도를 통해 와인을 안심하고 구입, 마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AOC급 와인은 프랑스 와인 전체 생산량의 약 35퍼센트를 차지하며, 1990년에는 자국 생산 모든 농산식품에 이 제도를 적용하고 있다.
참고로 AOC 아래 등급의 와인으로 우수 품질 제한 와인(VDQS : Vin Delimites de Qualite Superieure), 지역등급 와인(Vinde Pays), 테이블 와인(Vin de Table)이 있다.

그러면 AOC 와인 중 어떤 와인이 좋은 것일까?
물론 가장 좋은 와인은 본인의 입맛에 맞는 와인이라고 할 수 있지만, 프 랑스 와인 라벨을 보고 좀더 좋은 와인이 어떤 것인지 알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AOC 중 d’Origine 이라고 적혀 있는 부분에 마을 이름이나 지역 또는 지방이 들어간다. 만약 와인 라벨에 마을 이름이 있다면 최고급 와인임을 나타내며, 지역, 지방의 순서대로 좋은 와인이라고 할 수 있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와인 생산 지방인 보르도(Bordeaux) 와인을 예로 들어보자.

와인 라벨에 ‘Appellation BordeauxControlee’라고 적혀 있다면 그냥 평범한 보르도 와인임을 나타낸다. ‘Appellation Medoc Controlee’와 같이 보다 좁은 지역인메독(Medoc), 그라브(Graves) 등이 적혀 있다면 좀더 좋은 와인임을 알 수 있다. 또한 ‘Appellation Pauillac Controlee’처럼 마을 이름, 즉 포이악(Pauillac), 생줄리앙(St. Julien), 마고(Margaux) 등이 표기돼 있다면 가장 좋은 와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물론 마을 내에서 생산되는 와인들도 포도원 종류에 따라 1등급 와인에서부터 5등급 와인까지 분류되며, 생산년도에 따라 다르지만 1등급 와인은 1병에 적게는 몇 백만 원에서부터 가격이 형성된다.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 올해 마실만한 와인 베스트 30

올해 꾸준히 마실 수 있는 와인을 소개한다. 1주일에 1개씩 마신다면 한국에 들어온 맛난 와인을 30종 마시는 셈이다. 저렴한 와인에서 비교적 고가의 와인까지 망라했다. 우선 스타일별로 화이트 와인을 드라이한 스타일과 스파클링 스타일로 나누어 6종 선정했다(로제 1종 포함). 레드 와인은 5만원대를 기준으로 3단계로 구분하여 저가·중가·고가대로 안배했다.
그리고 각 가격대 안에서 유럽 와인과 신세계 와인을 안배했다.

여기에 소개된 와인의 맛과 평가는 필자의 주관적 견해이므로 독자들은 다르게 느낄 수 있다. 음식을 먹는 데 정답이 없듯 독자들이 와인 맛을 필자와 다르게 느낀다 해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또 와인은 시음 조건에 매우 민감하다.

화이트 와인은 약 12도의 온도로 시원하게, 그리고 레드 와인은 약 18도의 온도로 부드럽게 마시기를 권한다. 무엇보다 성급히 마시지 말고 천천히 마시면서 와인의 맛과 향이 피어오르기를 기다려야 한다. 가격은 추정 가격이므로 판매업장의 위치와 정책, 생산연도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다. 할인 마트의 가격과 백화점의 가격이 다를 수 있고, 또 같은 와인이더라도 생산연도(빈티지)가 다르면 가격이 크게 차이난다.


화이트 와인   



1 "Chardonnay"
Frontera, Concha y Toro, Chile.
생산자: 콘차 이 토로
품종: 샤르도네

추정 가격대: 8~12천원

추천의 글: 콘차 이 토로는 120년의 역사를 가진 칠레 최대의 와인회사다. 고급 와인 생산의 기치를 걸고 칠레 와인의 근대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최대 생산자답게 다양한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프론테라 와인은 가장 저렴한 축에 속한다.
테이스팅 포인트: 밝은 노란색 컬러가 청명하게 느껴진다. 짧은 기간만 스테인리스 탱크에서 숙성시켜 본연의 싱싱한 과일향을 최대한 유지하려 했다. 레몬과 파인애플의 가뿐한 아로마가 퍼지면서 알콜이 주는 무게감으로 이어진다. 굳이 복합미를 추구하지 않는다면 가격 대비 상큼한 만족도를 얻을 수 있다. 오크통을 사용하지 않았기에 오히려 신선하고 상쾌한 화이트 와인의 기본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계절 샐러드, 치즈 샐러드와 잘 어울릴듯
.


<!-- badtag filtered -->


2 "Sauvignon Blanc"
Private Bin, Marlborough, Villa Maria, New Zealand.
생산자: 빌라 마리아
품종: 소비뇽 블랑

추정 가격대: 24천원 전후

추천의 글: 소비뇽 블랑은 샤르도네와 함께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청포도 품종이다. 빌라 마리아는 뉴질랜드의 견실한 업체로 한국시장에서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 붐을 일으켰다.
테이스팅 포인트: 짙은 연노랑색에 연록색 뉘앙스가 살짝 깔려 있는 매력적인 색상. 오렌지·파인애플·자몽의 과일향이 많이 느껴지며, 오크 숙성을 시키지 않아 오히려 청량감이 배가됐다. 전체적으로 높은 산미와 알콜, 풍미의 밸런스가 잘 잡혔다. 음식은 생선·해산물·회 등과 잘 어울리겠다. 특히 잔칫상의 생굴과는 환상의 궁합을 이룰 듯. 서양 음식이라면 아스파라거스가 들어간 간결한 샐러드와 염소 치즈가 단연 굿~!

   

<!-- badtag filtered -->                  

3 "Riesling"
Spatlese, Apotheke, Trittenheim, Mosel, Weingut Hubertus Clusserath, Deutschland.
생산자: 바인굿 후베르투스 클루세라트
품종: 리슬링

추정 가격대: 31천원

추천의 글: 세계에서 가장 섬세한 화이트 와인을 만들 수 있는 품종이라면 단연 리슬링을 꼽고 싶다. 리슬링 품종은 산미와 당미의 균형이 좋다. 더구나 독일과 알자스(프랑스의 독일 접경 지역) 같은 서늘한 기후대에서 자란 리슬링은 화이트 와인이 얼마나 깨끗하고 깔끔하게 만들어질 수 있는가의 표본이다. 싱그런 색상, 경쾌한 향, 조화스러운 입맛 모두 만족이다. 이 화이트 와인은 독일의 가장 유명한 산지인 모젤 지방의 와인으로 모젤 강변의 급경사지에서 어렵게 재배한 리슬링 포도로 만들었다. 특유의 과일향이 강하게 풍겨나오며 부드러운 미감을 갖고 있어 초보자들에게 더 할 나위 없이 좋다.
테이스팅 포인트: 엷은 노란색에 황록색 뉘앙스를 가진 초봄의 버드나무 새순 이파리를 연상시킨다. 곧바로 입가에 미소를 짓게 하는 달콤한 과일향이 풍겨나오고, 와인을 한모금 머금으면 사람들이 왜 이 와인을 다들 좋아하는지 금방 알 수 있다. 입안에서 새콤달콤하게 녹아드는 부드러운 독일 리슬링의 전형적인 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알콜 도수도 낮아 여성들이 좋아할 만하며 낮술로 가볍게 마시기에도 부담이 없다. 파전이나 굴전 등과 함께 마셔도 좋겠다
.


<!-- badtag filtered -->

4 "Villa Muscatel"
Piemonte, Italia.
생산자: 잔니 갈리아르도
품종: 모스카토

추정 가격대: 32천원 전후

추천의 글: 프랑스에서 뮈스카(Muscat)라고 부르는 모스카토 품종은 대개 상큼한 스위트 와인을 만들 때 사용된다. 리치·바나나·파인애플 등 폭발적인 열대과일향이 풍부하고 생산방식에 따라 은은한 꽃향기도 나타나는 정말 여성스러운 와인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전통적으로 이 품종을 이용하여 아스티(Asti)나 모스카토 다스티(Moscato dAsti) 등을 생산하는데, 모두 약한 발포성의 경쾌한 와인이다. 빌라 무스카텔 와인의 재미있는 점은 병에 라벨이 없다는 것이다. 대신 가면 모양을 한 빨간 밀랍 딱지가 붙어 있다. 이 와인을 마시면 내 얼굴을 가리고 있는 가면이 하나씩 벗겨지기 때문일까?
테이스팅 포인트: 색상은 참 진한 편이다. 코르크를 따면서 약한 발포성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혀와 입안 점막을 간지럽히는 느낌이 즐겁다. 대개 이런 종류의 스위트 와인을 마시면 달기 때문에 좀 무거운 느낌을 받는데, 이 스파클의 경쾌함이 그 묵직함을 잘 가셔주고 있다. 발포성이라고는 하지만 압력이 약한 편이기에 일반 코르크 마개를 사용하고 있다 .



5 "Champagne"
Taittinger, Brut Reserve, France.
생산자: 테탱저
품종: 피노누아·피노 므니에·샤르도네

추정 가격대: 10만원

추천의 글: 테탱저(Taittinger)는 샤르도네를 많이 사용하며, 우아한 스타일의 샴페인을 생산하는 회사다. 그 때문에 여성들의 기호에 맞는 부드러움이 특징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신선한 사과향이 지배적이며 약간의 쌉쌀한 자몽과 국화향도 있다. 뒷부분에서는 가벼운 비스킷향이 등장해 샴페인의 복합미를 더해준다. 보통 샴페인을 처음 드시는 분들은 “쓰다~”고 하는데 사실 고급 샹파뉴는 우리가 마셔 왔던 제과점의 스위트한 발포성 와인과는 다르다. 오히려 고급으로 갈수록 맛이 드라이하다. 결국 샴페인의 테이스팅 포인트는 그 기포의 미세함과 자태, 효모의 잔해 위에서 배양된 샴페인의 복합적인 구수한 향, 입안에서 느껴지는 산미와 드라이한 미감을 즐기는 것이다
.

<!-- badtag filtered -->

6 "White Zinfandel"
Sutter Home, California, USA.
생산자: 서터홈 와이너리
품종: 진판델

추정 가격대: 12천원

추천의 글: 미국 와인하면 진한 색상과 강한 농축미의 레드 와인을 떠올리는데, 의외로 미국 베스트셀러 1위는 화이트 진판델 와인이다. ‘화이트’가 붙어 있지만 로제 와인이다. 연한 핑크색에서 연한 루비색까지 다양한 색감을 보이는데, 진판델 품종 자체가 진한 레드 와인을 만들기에 ‘가벼운 진판델’이라는 의미에서 ‘화이트’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 같다. 서터홈 와이너리는 이 스타일의 와인을 최초로 개발한 회사다.
테이스팅 포인트: 엷은 인디언 핑크…. 이보다 더 환상적인 색상은 없다. 저온에서 조심스럽게 뽑아낸 색상이기에 다른 곳에서 흉내내기도 쉽지 않다
.
포도와 딸기 향을 중심으로 하는 서터홈 화이트 진판델은 동일한 스타일의 와인 중에서 가장 섬세하고 부드러운 편이다. 입안에서 느끼는 새콤달콤한 미감은 마치 독일 와인을 연상시키는 듯 하나, 붉은색 베리가 주는 새큼한 이미지로 자기의 정체성을 회복해 나간다. 이런 스타일의 와인은 안주와 장소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야외의 잔디밭이나 아파트의 테라스, 아니면 거실에서 TV를 보면서 가볍게 한잔 할 수 있다. 정 안주가 아쉬우면 사과 하나 깎아 놓고 마셔도 참 행복할 것이다
.

산화방지제 이산화황

황 성분은 와인을 안전하게 보관시켜 주는 산화 방지제이다. 그 덕에 오랜 기간 지나도 와인이 식초로 변하지 않는 것이다. 아직 황을 대체할 만한 소재가 마땅치 않다. 또 식품을 발효하면 아주 미세한 양이지만 이산화황이 자체 발생하기도 한다. 문제는 필요 이상으로 과다하게 사용되는 경우다.

우선 고농도일 경우, 냄새가 아주 심하다. 천식 환자들은 금방 거부감을 나타내며 편두통과 소화불량을 야기할 수 있다. 따라서 세계 각국의 식품 위생법은 이산화황 포함시 그 양을 표시하도록 되어 있다. 스위트 와인에 이산화황이 가장 많다. 이산화황이 가장 적은 와인을 마시려면 드라이한 강한 레드 와인을, 그 다음으로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을 선택하라.


값싸면서 맛있는 와인   

7 "Frontera"
Concha y Toro, Chile.
생산자: 콘차 이 토로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9~12천원

추천의 글: 콘차 이 토로가 생산하는 유명 브랜드 가운데 선라이즈(Sunrise)와 함께 전세계 와인 애호가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제품이다. 가격은 가장 낮으나, 마시면 놀랄 정도의 품질이 느껴진다. ‘프론테라’라는 이름에서 느껴지는 강한 개척 정신과 변방의 소리를 들어보자.
테이스팅 포인트: 전형적인 레드 와인의 기본적 타닌과 초콜릿·자두·카시스 등과 같은 인상적인 아로마를 지니고 있다. 입안에서 느껴지는 질감도 좋고, 산미도 적절하다. 특히 와인을 처음 접하는 소비자들에게 부담 없이 권할 수 있는 준수한 와인이다.


8 "Sea Ridge"
California, USA.
생산자: 시 리지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15천원 내외

추천의 글: 미국 캘리포니아 해안가에 자리잡은 ‘시 리지’ 포도원은 그리 크지 않다. 그럴 듯한 웹사이트도 없고 와인책에도 안 나와 있다. 필자가 이 와인을 접한 곳은 논현동 보르도 세계주류 와인숍에서다. 라벨에 ‘필(feel)이 꽂혔기’ 때문이다. 잔잔한 미색 종이 위에 귤색의 가는 선이 약간 성긴 거미줄처럼 그려져 있고, 그 가운데에 작은 범선의 삽화가 그려져 있었다.
고동색 색상이나, 바람을 받아 볼록해진 돛의 모양을 보고 달팽이인 줄로만 알았다. 달팽이가 그려져 있으니 유기농 와인이겠구나 싶어 집었던 것이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범선이었다. 거미줄 같은 선이 해도의 항로라면 그 바다 위에 떠 있는 꼬맹이 범선, 마치 나의 모습을 보는 듯했다. 라벨 디자인도 복잡하지 않고 단순·명확, 그러면서 글씨체도 깔끔~! 가격은 더욱 깔끔~! 이렇게 해서 구입했다.


테이스팅 포인트: 색상은 평균 정도의 캘리포니아 와인, 그리 진하진 않았다. 향은 과일향의 골격에 부드러운 오크 터치가 가미되었고, 씁쓸한 뒷맛도 개성이 있다. 무엇보다 기대 이상으로 길게 이어지는 뒷맛이 나를 놀라게 했다. 블랙 초콜릿처럼, 카카오처럼 잘 잡고 늘어지면서 끊어질 듯 연결되는 게 감칠맛 나는 와인이다. 물론 고급 와인은 아니지만 이 정도 가격대에서 이만한 미감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다. 돼지갈비가 생각나는 와인이다. 혹시 운이 좋아 이 회사의 ‘진판델’ 와인을 구하게 되면 더욱 큰 행운이다.


<!-- badtag filtered -->

9 "Casillero del Diablo"
Concha y Toro, Chile.
생산자: 콘차 이 토로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18~2만원

추천의 글: 콘차 이 토로 회사의 설립자 멜초르 경() 당시의 이야기. 보관 창고의 와인이 지속적으로 없어지는 것을 이상하게 여겼다. 퇴근길 지하창고 근처에 숨어 있다가 일꾼들이 창고에 들어가 와인을 갖고 퇴근하는 걸 목격했다. 인정많은 멜초르 경은 궁리 끝에 그 다음날 밤 퇴근 길에 몰래 다시 지하창고에 숨어들어 귀신 복장을 하고 있었다. 그리곤 일꾼들이 들어왔을 때, 괴상한 소리를 내 일꾼들을 내쫓았다. 순박한 일꾼들은 지하창고에 악마가 산다고 믿고는 다시는 도둑질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라벨에는 악마의 그림이 그려져 있고, ‘카시예로 델 디아블로’라는 이름도 ‘악마의 셀러’라는 뜻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카베르네 소비뇽으로 만들었다는 확신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색상이다. 풍성한 과일향에 진한 향신료향도 거든다. 칠레의 카베르네 소비뇽에서 느껴지는 강한 식물성 터치도 빼놓지 말고 음미하자. 마치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레드 와인 같다. 타닌은 힘이 있지만 압도적이지는 않고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잘 잡혀 있다.


10 "R. H. Philips"
California, USA.
생산자: R. H. 필립스
품종: 메를로

추정 가격대: 29천원

추천의 글: 미국 캘리포니아의 주도 새크라멘토에서 서북쪽으로 달리다보면 요로 카운티라는 곳이 나온다. 거의 한시간 이상을 누런 풀밭의 황야를 뚫고 달리는데 갑자기 언덕을 넘자마자 녹색의 오아시스가 펼쳐진다. 바로 R. H. 필립스사의 포도밭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메를로는 원래 부드러운 특성을 가진 품종인데, 대개 캘리포니아에서는 약간 강하게 표현되게 마련이다. 그런데 이 와인은 정말 부드럽다. 매끈하고 가벼운 타닌과 스카치 캔디의 바닐라 스위트 미감을 연상케 하는 부드러운 풍미가 일품이다. 가벼운 소시지 요리와 스테이크, 그리고 중식 요리에도 괜찮게 어울린다.


<!-- badtag filtered -->

11 "Mouton Cadet"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Bordeaux, France.
생산자: 바롱 필립 드 로실드
품종: 메를로 55%, 카베르네 소비뇽
30%,
카베르네 프랑
15%
추정 가격대: 32천원

추천의 글: 1932년 작황이 안좋았던 보르도 특급 와인 생산업체 무통은 특급 와인의 명성을 지키고자 그 포도를 갖고 막내 동생격인 ‘무통 카데’를 만들었다. 지금은 별도의 독립된 브랜드로서 전세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 중 하나다. 보르도 와인에 입문하려면 한번은 거쳐야 하는 와인.
테이스팅 포인트: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의 전형적인 보르도 블렌딩으로 탄생한 이 와인은 부드러운 심홍색을 보이며, 기본적인 과일향과 오크의 느낌을 잘 반영한 아로마, 상큼한 산미·타닌·알콜의 균형감을 가지고 있다. 상대적으로 메를로를 많이 사용해 보디가 섬세하다. 대부분의 일반 고기 요리에 무난히 잘 어울린다
.

<!-- badtag filtered -->

12 "Escudo Rojo"
Baron Philippe de Rothschild Maipo, Chile.
생산자: 바롱 필립 드 로실드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70%, 카베르네 프랑
10%,
카르므네르
20%
추정 가격대: 34천원

추천의 글: 바롱 필립사의 자회사인 바롱 필립 드 로실드 마이포 칠레가 바롱 필립의 기술을 세계에서 가장 건강한 토양인 칠레의 토양에 결합해 생산하는 와인. 전형적인 보르도 품종과 칠레 고유의 품종을 절묘하게 블렌딩해 만들었다. 바롱 필립사의 예술감각은 에스쿠도 로호에서도 십분 발휘되었다. 스페인어로 ‘붉은 방패’라는 뜻을 가진 에스쿠도 로호는 바로 로실드 가문을 상징한다. 로실드는 독일어로 ‘Das Rote Schild’에서 파생된 단어로 붉은 방패를 의미한다. 에스쿠도 로호 와인의 라벨 디자인은 이름을 형상화한 방패 모양과 로실드 가문의 색깔인 옐로·블루로 이루어져 있다. 견고하면서도 심플한 병과 육중한 무게는 와인의 품질을 느끼게 해준다.
테이스팅 포인트: 짙은 암홍색에 적보랏빛 톤이 깔린 안정감 있는 색상에서 뿜어나오는 강렬한 과일향과 오크향의 결합은 프렌치 테크닉이 신세계의 토양과 만나 이루어낸 결정판이다. 특히 이 와인의 테이스팅 포인트는 20% 들어간 카르므네르에 있다. 이 품종 역시 카베르네 소비뇽 이상 가는 강렬하고도 야성이 넘치는 레드 와인이다. 칠레의 태양이 만들어준 높은 알콜 도수가 주는 파워까지 겸비하고 있어 비슷한 가격대에서는 최고의 품질이다
.


<!-- badtag filtered -->


13 "Tintara"
Hardy's, Australia.
생산자: BRL 하디
품종: 시라즈

추정 가격대: 4만원

추천의 글: 하디스의 틴타라 와인은 같은 입맛과 품질을 꾸준히 유지하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와인애호가를 유혹한다. 이름을 잘못 발음하면 ‘딴따라’가 되는데, 그래서 더욱 기억하기 쉬운 이름이다. 호주를 대표하는 와인 스타일로서 가격 대비 품질의 만족도가 높다.
테이스팅 포인트: 시라즈 특유의 짙고 선명한 적자색의 자태가 곱게 드리워 있으며, 각종 과일향에 부드러운 미감을 지닌 전형적인 호주 와인이다. 가벼운 등심이나 소시지 구이, 야외의 불고기 파티때 함께 해 보자
.


<!-- badtag filtered -->

  14 "Angheli"
Sicilia IGT, Donna Fugata, Italia.
생산자: 돈나푸가타
품종: 메를로·네로 다볼라

추정 가격대: 39천원

추천의 글: 시칠리아 굴지의 와이너리로 평가받는 돈나푸가타(Donnafugata) 150년간 운영돼온 가족기업이다. 돈나푸가타 지역은 유명한 소설 ‘IL Gattopardo (The Leopard)에 나오는 한 장소이기도 하다. 돈나푸가타란 이름은 ‘피신한 여인’이라는 뜻이다. 19세기 부르봉 왕국 페르디난도(Ferdinando) 4세의 아내인 마리아 카롤리나(Maria Carolina)가 나폴리 왕국에서 도망쳐 은신한 포도원이다. 여러분은 이 스토리를 동화 같은 라벨에서 그대로 읽어낼 수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작열하는 태양이 만들어놓은 농축된 과일향과 짙은 색감은 시칠리아 자연을 그대로 담고 있다. 3~4년 숙성된 와인에서는 감초와 정향의 복합미까지 풍긴다. 프랑스의 국제적 품종인 메를로와 시칠리아의 토종 품종인 네로 다볼라의 결합은 대단히 성공적이다. 진하고 거친 네로 다볼라를 부드러운 메를로가 매끄럽게 감싸준다. 요즘 유행하는 불닭 메뉴와 함께 먹으면 어떨까
?

15 "Tinto Pesquera"
Ribera del Duero Crianza, Alejandro Fernandez, Spain.
생산자: 페스케라
품종: 템프라니요

추정 가격대: 45천원

추천의 글: 리베라 지역 한 농부의 끈질긴 고집이 오늘날 스페인 와인의 품질과 위상을 한껏 높여 놓았으니, 그가 바로 알레한드로 페르난데스다. 그는 지역 토착 품종의 저력을 믿으며 테루아가 살아 있는 ‘스페니시’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진한 암적색에 무엇보다 풍부한 향이 깃들여 있다. 신기하게도 어린 시절의 기억과 일치하는 오디 열매(뽕나무 열매), 산딸기의 상큼한 산미, 그리고 담배의 구수한 훈연의 내음, 향신료와 오크의 볶은 커피 같은 향이 좋다. 그러나 뭐니뭐니해도 스페인 와인 시음의 진미는 그 독특한 ‘산화미’에 있다고 생각한다. 평범하게 생각하면 산화된 것 같기도 하고 ‘힘이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공허함’ 그것이다. 아마도 진하고 새콤한 농축미가 강한 호주 시라즈 와인을 애호하는 분은 잘 이해가 안되겠지만 말이다. 바로 이런 것이 해당 지역과 해당 국가 와인만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색깔이며, 와인의 신비다.


<!-- badtag filtered -->

16 "1865"
Carmenere, Reserva, San Pedro, Chile.
생산자: 비냐 산페드로
품종: 카르므네르

추정 가격대: 52천원

추천의 글: 카르므네르 품종은 프랑스에서 건너온 품종이지만, 최근에 칠레에서 놀라운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칠레 정부가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국가 대표 품종이라고 볼 수 있으며, 칠레의 자연환경에서 최적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카베르네 소비뇽과 시라를 섞어 놓은 듯한 진한 농축미와 색상, 그리고 매콤한 풍미가 인상적이다. 방앗간에서 맡을 수 있는 고춧가루 향도 있다. 따라서 음식도 매콤하고 자극적인 것까지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의 김치찌개나 고추장 비빔밥·제육 볶음 등과 잘 어울린다.



가격·품질 대비 최상의 와인


17 "Moulin Riche"
de Chateau Leoville-Poyferre, Saint Julien, Bordeaux, France.
생산자: 샤토 레오빌 푸아페레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메를로·카베르네 프랑

추정 가격대: 65천원

추천의 글: 오랜 역사를 가진 레오빌 가문의 포도밭 3개 중에서 힘과 섬세함의 밸런스가 뛰어난 레오빌 푸아페레의 세컨드 와인이다. 품질과 특성이 뛰어난 그랑크뤼 와인을 만들기 위해서는 완벽한 포도만을 엄격하게 선별할 필요가 있다. 그러다 보니 남겨진 포도도 상당히 좋은 경우가 있다. 이런 포도를 가지고 세컨드 와인을 생산한다. 이 때문에 세컨드 와인엔 가격 대비 품질이 좋은 와인이 비교적 많다. 물랭 리슈 와인은 보르도의 세컨드 와인 중에서 가장 성공한 경우다.
테이스팅 포인트: 생쥘리앙이라고 하는 AOC에서 기대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힘이 세고 강한 와인이라 좀 놀랄 것이다. 그만큼 농축미가 있으며 진한 깊이를 느낄 수 있는 미디엄 풀보디 와인이다. 특히 오크 뉘앙스가 강하게 배어 있어 오크향 깔린 느낌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음식은 석쇠에 구운 쇠고기류가 좋겠다.


18 "Mas La Plana"
Cabernet-Sauvignon, Penedes DO, Miguel Torres, Spain.
생산자: 미겔 토레스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72천원

추천의 글: 마스 라 플라나(Mas La Plana) 1979년의 파리 와인 올림피아드에서 샤토 라투르(Chateau Latour)를 위시한 당대의 유명한 여타 카베르네 와인을 제치고 우승(1970년 빈티지)해 그 명성을 높였다. 스페인에서 나오는 국제적 스타일의 와인으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이 와인의 짙은 암홍색은 정말 환상적이다. 익은 과일향과 산미, 힘찬 타닌, 그 모든 것이 잘 균형을 이루고 있어 이 가격대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경쟁력을 갖고 있다. 잘 구운 안심과 등심, 모든 고기와 잘 어울린다. 병의 육중함도 인상적.


19 "Les Terrasses"
Priorat DOC, Alvaro Palacios, Spain.
생산자: 알바로 팔라치오스
품종: 카리네나 55~60%, 가르나샤
30~40%,
카베르네 소비뇽
10%.
추정 가격대: 73천원

추천의 글: 스페인의 야무진 젊은이 알바로 팔라치오스는 스페인 신세대를 이끄는 최고의 생산자다. 그가 포도나무와 포도밭에 들인 공은 고스란히 와인의 품질로 되돌아왔다. 지중해의 태양과 험준한 산악 비탈의 정기가 하나로 갖추어진 와인.
테이스팅 포인트: 선명한 보랏빛을 견지한 심홍색은 참으로 아름답다. 여기에 풍부한 과일향과 부드러운 나무향, 견과향, 그리고 알콜이 주는 힘과 견고한 타닌으로 잘 무장된 이 와인은 마스 라 플라나와 함께 스페인을 대표하는 7만원대 최고의 밸류 와인이다.


20 "Chateau Gloria Saint Julien"
France.
생산자: 샤토 글로리아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75%, 메를로
25%
추정 가격대: 75천원

추천의 글: 라벨에 그려진 천사의 쌍고동이 인상적이다. 샤토 글로리아는 보르도에서 가격 대비 품질이 뛰어난 와인 중 하나다. 그랑크뤼 4등급 와인인 샤토 생피에르(Ch. Saint Pierre)를 소유한 앙리 마르탱(Henry Martin)의 고집스런 정열과 노력으로 고고한 행진을 계속하는 멋진 와인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부드러운 색감에 사랑스런 부케(Bouquet)의 움직임이 코를 자극하는 매력적인 와인. 특히 은은한 삼나무 향이 저변을 받쳐주며 향신료향이 수직 기둥을 만들어내고 그 위에 다양한 과일향들이 폴폴 떠다니는 황금 구조를 갖춘 미디엄 풀보디 레드 와인이다.


21 "Chateau Souvrain"
Alexander Valley, California, USA.
생산자: 샤토 수브랭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주품종

추정 가격대: 77천원

추천의 글: 미국의 와이너리 이름에 ‘샤토’가 들어가서 이상하게 생각되겠지만 엄연한 미국 와인이다. 아마도 프랑스 와인 같은 섬세한 느낌을 미국의 토양 위에서 담아내려는 생산자의 소망을 표현한 게 아닐까 한다. 최근 캘리포니아 와인은 전처럼 값싼 와인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실질적으로 고품질 와인을 생산하며 가격도 상당히 높아졌다. 이 와인은 그 중간 접점을 잘 메워주고 있다.
테이스팅 포인트: 블랙베리나 체리 잼에서 나는 진한 달콤함과 산미를 동반한 과일향이 전반을 리드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향신료의 매콤함과 스모키한 복합미가 곁들여지며 끝을 장식해준다. 여운이 길며 커피·초콜릿의 뒷맛을 남긴다.

22 "Castello di Ama"
Chianti Classico, Toscana, Italia.
생산자: 카스텔로 디 아마
품종: 산지오베제 블렌딩

추정 가격대: 83천원

추천의 글: 키안티 와인은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와인인데 생산량이 많다보니 사실 제 특성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와인을 찾기가 쉽지 않다. 카스텔로 디 아마는 키안티를 아주 잘 만드는 생산자 중 하나다. 해발 5m의 고지에서 산도와 당도가 잘 조화된 포도를 생산한다. 그러면서도 약간 산미쪽으로 강화된 미감을 보이는 게 전형적인 산지오베제 와인의 특성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짙은 가닛색, 과일향이 두드러지며 특히 산딸기와 자두의 느낌은 아주 인상적이다. 오크 속 숙성이 주는 부드러운 토스트, 스모키향이 간간이 떠오르며 전반적으로 다양한 향신료의 향과 잘 조화를 이룬다. 물론 산미는 뛰어나며 매끈한 타닌이 단단한 골격을 형성한 미디엄 풀 보디의 키안티 와인이다. 섬세한 안심을 이탈리아 풍으로 요리한 음식, 가볍게는 풍부한 토핑의 피자나 토마토 고기 스파게티와도 잘 어울린다.




23 "Reserve"
Argyle Vineyard, Willamette Valley, Oregon, USA.
생산자: 아가일 비니어드
품종: 피노 누아

추정 가격대: 83천원

추천의 글: 피노 누아 와인하면 흔히 부르고뉴 와인이 최고라고 하지만, 신세계 생산지역에서 오리건의 성공을 빼놓을 수 없다. 북태평양 알래스카로부터 내려오는 한류의 영향으로 서늘한 기후에서 재배되는 오리건 피노 누아의 수준은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2004년 와인 스펙테이터지 1백대 와인에 선정됐다.
테이스팅 포인트: 피노 누아는 색상이 본래 연한데, 이 와인은 약간 진한 듯한 루비색을 띠고 있다. 잘익은 베리의 순한 향이 부드러운 오크 아로마와 잘 결합되어 있다. 매끈한 타닌과 적절한 알콜의 힘까지 겸비하고 있는 피노 누아의 특별한 표현을 찾을 수 있다.


24 "Jack London Merlot"
Kenwood, Sonoma, California, USA.
생산자: 켄우드
품종: 메를로

추정 가격대: 84천원

추천의 글: 차세대 캘리포니아 와인의 명산지 소노마 밸리에서 미국의 유명한 소설가 잭 런던이 소유하고 있었던 목장의 포도원에서 독점 생산한다. 라벨 없이 와인병에 직접 그려진 늑대의 두상은 잭 런던이 원고 탈고 후 자신의 도장처럼 사용했던 문장이다. 늑대의 눈빛이 섬뜩한데, 그 눈빛을 보노라면 한병을 마셔도 취하지 않는다.
테이스팅 포인트: 흔히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의 차이를 이야기하면서 타닌의 질감과 과일향의 차이, 그리고 3차향이 주는 특성을 꼽는데, 이 와인에서 캘리포니아 메를로의 제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산미와 당미가 적절히 교차된 잘 익은 자두가 주는 느낌과 섬세한 오크향이 잘 가미된 아로마에 가볍게 그을린 짚단의 구수함까지 깃들여 있다. 타닌으로 인한 질감이 정말 부드럽다.

과감히 지갑을 열 만한 와인


25 "Mas de Daumas Gassac"
Vin de Pays de l'Herault, Languedoc, France.
생산자: 마스 드 도마 가삭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80%, 나머지 20% 10여개 품종의 조합
.
추정 가격대: 11만원

추천의 글: 프랑스 남부 랑그도크(Languedoc) 지방 가삭 밸리의 태양과 지중해의 바닷내음이 깃들인 가삭의 와인은 정말 고유하며 전통적이다. 풍부하고 복합적인 고유의 개성이 담긴 향과 부케, 풍미란…. 와인에서도 면면이 느껴지는 생산자의 옹고집을 보도록 하자.
테이스팅 포인트: 먼저 포도 품종의 비율이 특이하다. 카베르네 소비뇽이 80% 정도이니, 전반적으론 이 품종의 특성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피노 누아·네비올로·산지오베제까지 들어간다면 믿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
?
그야말로 지중해 세계의 전 품종을 블렌딩한 명실공히 ‘유럽 와인’이다. 짙은 심홍색에 부드러운 산화로 인한 적벽돌톤이 사뿐히 깔려 있는 의미 깊은 색상. 오래된 석류껍질색이라고 보면 된다. 다채로운 향신료 향과 감초, 버섯을 동반한 황야의 들풀내음도 느껴진다. 비릿한 동물향이 감돌며 마지막을 장식한다. 견고한 타닌과 적당한 알콜, 높은 산미, 약간 마른 듯한 뒷맛 등이 특징이다. 음식은 무엇이 좋을까? ! 이런… 보신탕과 양고기가 생각나다니!


26 "Shafer "
Shafer Vineyards,
Napa Valley, USA.
생산자: 셰이퍼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추정 가격대: 12만원

추천의 글: 내파밸리는 캘리포니아 최고의 명산지인데 세계 정상급의 고급 와인을 생산하는 셰이퍼 비니어드의 카베르네는 내파밸리중에서도 남쪽 산 파블로 만 가까이에 위치해 있다. 남서향의 언덕에 위치한 포도밭에서는 소위 컬트 와인의 하나인 ‘Hillsides Select’ 와인이 생산되며, 나머지 주변에서 일반 카베르네를 만든다. 그러나 40만원짜리 컬트 와인보다 이 와인이 마음에 든다. 전직 주한 미대사 토머스 허바드가 개인적으로 좋아했다.
테이스팅 포인트: 이 와인의 매력 포인트는 바로 미감에 있다. 입안 가득히 전해오는 조직의 충밀도가 아주 진하고, 타닌의 힘이 충분한데도 질감이 이토록 미려할 수 없다. 알콜의 뜨거움도 만만치 않지만 새큼한 과일맛이 감싸주며, 타닌이 거칠게 느껴질까봐 곧바로 블랙 초콜릿의 부드러운 미감이 전해온다. 함께 먹는 치즈도 가급적 같은 느낌을 공유하면 좋겠다. 예컨대 가우다나 에담 같은 중질 치즈는 어떨까? 와인 음미하면서 담배는 금기지만, 이 경우 가벼운 시가 한 개비는 용인될 정도로 끝맛이 진하고 씁쓸하다(좋은 의미로).


27 "Antiyal"
Alvaro Espinoza, Maipo Valley, Chile.
생산자: 알바로 에스피노사
품종: 카르므네르 45%, 카베르네 소비뇽 35%, 시라
20%
추정 가격대: 12만원

추천의 글: 칠레 와인 산업은 최근 수년 동안 혁명적 격변기를 맞이하였다. 새로운 사고를 지닌 젊은 생산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그 가운데 알바로 에스피노사는 가장 뛰어난 생산자다. 와인메이커로 일했던 그는 유기농법, 관개관리, 경사진 언덕 포도원 운영 등을 전문적으로 공부했다. 현재 독자적인 안티얄(Antiyal) 브랜드로 유기농법에 의한 고급 와인을 생산해내고 있다. 안티얄의 모든 포도는 풀을 썩여 만든 자연 퇴비로 시비하기 때문에 토양의 성질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기름지다. 인위적 손길을 최소화하고 자연에 순응하여 각 토양이 지닌 독특한 테루아의 특징을 그대로 표현하는 방식이 그의 비법이다.
테이스팅 포인트: 현대적 칠레 와인은 카르므네르와 시라 품종을 잘 사용하여 만든다. 색상과 향, 그리고 미감에서 확실한 효과를 보기 때문이다. 우선 이 와인을 만드는데 사용된 세 품종은 모두 색깔이 진하고 매콤하게 느껴지는 강한 향을 갖고 있다. 그런데 이 와인은 그렇지 않다. 기본적인 농축미와 개성은 유지한 채 아주 자연스럽고 섬세하다. 부드럽기까지 하다. 바로 유기농법으로 만든 자연스러움이 은연중에 배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웰빙 와인의 선두주자이며 대표적 아이템이다.


28 "Chateau de Beaucastel"
Chateauneuf du Pape, Rhone, France.
생산자: 샤토 드 보카스텔
품종: 그르나슈·무르베드르·시라·셍소 외 다수

추정 가격대: 16만원

추천의 글: ‘샤토뇌프 뒤 파프’ (Chateauneuf-du-Pape)는 마을 이름이면서 곧 AOC의 이름이기도 하다. 14세기 교황청이 프랑스의 아비뇽이라는 남부 도시에 있을 때 교황청에서 사용할 포도주를 납품하던 포도마을이었다. 그 때문에 지금도 와인병 디자인과 협회 로고로 교황의 모자와 열쇠를 자랑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이 지역의 포도원 중 가장 대표적인 회사가 보카스텔이다. 가장 자연적인 와인 생산 철학을 가지고 본래의 전통에 충실한 샤토뇌프 뒤 파프 와인을 만들고자 한다. 그르냐슈와 무르베드르를 중심으로 AOC에서 허용하는 전 품종을 골고루 사용하고 있다
.
테이스팅 포인트: 이 와인의 특징은 그르나슈와 무르베드르 품종을 각각 30%씩 사용하고 나머지는 시라와 셍소 등 기타 다양한 품종을 블렌딩한데 있다. 원래 그르나슈는 산화에 약하기 때문에 샤토뇌프 뒤 파프의 와인은 마치 스페인 와인처럼 유순한 산화미가 특징이다. 물론 너무 치우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타닌과 힘이 좋은 무르베드르를 섞어 보완하는 지혜를 발휘했다. 색상은 전반적으로 짙은 편이 아니다. 다채로운 향신료 향은 샤토뇌프 뒤 파프 와인의 특징이다. 황야의 들꽃과 들풀의 느낌도 선명하며, 그 들판을 뛰어다닌 동물들의 체취도 흠뻑 느껴진다. 알콜이 주는 너그러움과 부드러운 산미는 샤토뇌프 뒤파프만이 갖고 있는 매력 포인트다. 미디엄-레어 이하로 구운 쇠고기나 양고기와 함께 들어 보시라.


29 "Tignanello"
Toscana IGT, Piero Antinori, Italia.
생산자: 피에로 안티노리
품종: 산지오베제 80%, 카베르네 소비뇽 15%, 카베르네 프랑
5%
추정 가격대: 15만원

추천의 글: 이탈리아의 명문 와인 가문 안티노리의 26대손 피에로 안티노리 후작이 토스카나 지방의 고유 포도 품종에 보르도 품종을 블렌딩해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이탈리아 와인을 생산했다. 이 와인은 프랑스 보르도의 특등급 와인이 석권하고 있던 세계 고급 와인 시장의 판도를 바꾸어 놓았다. 수퍼 투스카니 와인으로 전 세계에 알려지게 된 이탈리아 명품 와인의 원조가 됐다. 티냐넬로는 작황이 좋지 않은 해에는 생산하지 않으며 엄격한 품질 관리로 생산량이 제한돼 있다. 지난해 추석 때는 삼성의 건희 회장이 자사 임직원들에게 선물로 돌렸다 하여 연말에 잠시 사재기 바람까지 일었다.
테이스팅 포인트: 티냐넬로는 짙고 아름다운 루비 가닛 빛과 풍부한 과일향, 뛰어난 구조와 긴 여운을 남기는 풀보디 와인이다. 산지오베제의 과일향과 높은 산미, 카베르네 소비뇽의 타닌과 강한 터치가 조화를 잘 이룬 것으로 평가된다. 스테이크·갈비 등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린다. 와인만 마실 경우엔 이탈리아의 파르마잔 치즈를 권한다.


30 "Chateau Palmer"
Margaux AOC, Bordeaux, France.
생산자: 샤토 팔메르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 45%, 메를로 45%, 카베르네 프랑
10%.
추정 가격대: 29만원

추천의 글: 샤토 팔메르는 나폴레옹 전쟁시의 영국군 장교 찰스 팔머 장군이 인수하면서 현재의 이름으로 불렸다. 20세기 중반에 이르러 품질이 매우 향상돼 ‘수퍼 세컨드’라고 불릴 정도다. 마르고 AOC의 특성을 잘 표현한 대표 와인 중 하나다.
테이스팅 포인트: 메독 와인임에도 메를로 품종의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게 가장 큰 특징이다. 만약 팔메르가 섬세하고 우아한 귀부인 같다면 바로 이 블렌딩에서 기원한다. 물론 마르고 지역은 메독에서도 가장 자갈이 많은 곳이다. 본래 부드럽고 여성적인 우아함으로 정평이 나있다. 퐁당 빠지고 싶은 맑고 고운 암홍색에 상큼한 과일향, 체리, 산딸기, 블랙베리, 그리고 은은한 제비꽃 향기와 장미의 뉘앙스가 번진다. 가벼운 정향과 다양한 향신료 풍미도 언저리를 맴돌다 마지막에 합류한다. 그리고 저변에 여전히 깔려 있는 바닐라·토스트향도 조만간 합류할 태세다. 매끈한 타닌에서 오는 부드러운 질감, 높은 산미의 상승감, 적당한 알콜, 과일향 가득한 풍미, 모든 것이 섬세하고 우아한 밸런스를 이루고 있다. 고운 임을 맞는 기분으로 음미해 보자
.

빈티지(vintage)란 무엇인가?

사용된 포도의 수확연도를 의미한다. 라벨에 표시되어 잇다. 생산연도가 중요한 이유는 첫째, 포도주별로 보관할 수 있는 기간이 다르기 때문이다. 와인은 포도 품종과 제조 방법에 따라 그 보존 기간이 다르다. 예를 들어 카베르네 소비뇽(cabernet-sauvignon)같은 품종으로 만든 포도주는 상대적으로 오래 보관할 수 있으나, 가매(garmay)로 만든 포도주는 그렇지 못한 편이다. 따라서 무조건 오래 되었다고 좋은 것은 아니다. 최적의 숙성 시기에 마셔야 한다. 신선할 때 마셔야 할 와인이 있고, 장기간 세월의 관록이 밴 묵직하고 그윽한 맛을 즐겨야 하는 와인이 따로 있다. 빈티지를 모르면 풋내나는 와인을 마시게 되거나 적정기가 지난 김빠진 와인을 마시게 될 것이다.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

네이버에서.. 찾은 블러그

-----------------
투표해서 29000원대 와인 추천입니다~~^^


2006년 제일 사람들이 선호하는 순으로 모아봤습니다.^^

1. 콜럼비아 크레스트 그랜드 에스테이트 카베르네 쇼비뇽/2001/25900/이마트/(6)

2. 모스카토 다스티(발비소프라노)/2004/19900/이마트/(5)


3. 띠에라 델 솔/2004/7900/이마트/(5)

3. 베린져 화이트 진판델/2004/15500/이마트/..../12900/코스트코(5)


5. 빌라 엠/2004/23750/이마트 .... 2003/23500/킴스클럽/(4)

5. 콜럼비아 크레스트 그랜드 에스테이트 멀롯/2000/25900/이마트/(4)


7. 바롱필립 메를로/2004/9700/이마트(3)

7. 킴크로포드 말보로 소비뇽블랑/2002/25900/이마트(3)

7. 깔리나 리져브 까르메네르/2003/29000/이마트/(3)

7. 스탠리/____/9900/이마트,젤와인/(3) (*확실치 않습니다.)

7. Vie Manent Reserve 까베르네 쇼비뇽/2004/24900/젤와인/(3) (*확실합니다 ^^..오늘 가격이 떳더군요)

7. 벤락 스테이션 쉬라즈/2003/10950/이마트(3)

7. porta - 까베르네 쇼비뇽/_____/9000원대/이마트(3) (*확실치 않습니다)

7. 빌라마리아 쇼비뇽 블랑/______/23000원/코스트코/(3) (*확실치 않습니다)


추천

분위기있게 가볍게 한잔하고 싶으면 모스카토 다스티 좋습니다. 2만원대~~

달고 맛있습니다. 전혀 술이라 생각이 안들 정도


그래도 맛있다고 무작정 드시면 취합니다.

이것도 술이라.^^

무조건 추천~ 다만 이건 화이트 와인입니다^^

빌라M도 마찬가지로 달아서 여성분들한테 인기가 많죠^^


작업용와인이라 명성이 대단하죠~~

쉽게권하고쉽게마실수있는와인이고요

떫은맛도거의없고,시지도않으니까요

어딜 가시든 부담없게 마실수 있는 술들^^


재정적으로 압박 있으시다면  무난하게 Tierra  Del  Sol

와인카페에서 1등공신인 와인입니다.^^초보시면 약간은 힘들듯.

상당히 드라이 하고 거칩니다.

가격대 성능에서 제 생각에서는 상당히 괜찮은듯~^^

와인 처음 접하시면 좀 힘들수도 있겠네요~

마트가시면 8000원대에 구입가능합니다.^^


와인이라는게 칵테일처럼 맛있는게 아니라서 처음 시작하실때는

화이트 와인부터 시작하시는게 나을거 같네요~


이건 개인적으로 상황별 와인 추천입니다^^

나중에 시간나시면 한번 드셔보는게^^

Best of the Best


가족과 스위트한 날엔 스위트한 - Villa M 빌라 엠
기름진 추석 음식과 환상의 하모니 - Mouton Cadet Red 무통 카데 레드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주는 - Montes Alpha Cabernet Sauvignon 몬테스 알파 카베르네 소비뇽
독일 와인의 매력에 풍덩! - Dr. Loosen Riseling 닥터 루젠 리슬링
우리 가족의 축구 응원 필수품 - Henkell Trocken 헹켈 트로켄
저녁 먹고 가볍게 한 잔? - White Zinfandel Beringer 화이트 진판델 베린저
달콤한 샐러드와 환상의 조화 - Woodbridge Rose 우드브리지 로제
중후한 중세 유럽 성의 이미지 - Castello della Sala Chardonnay 카스텔로 델라 살라 샤르도네
사랑처럼 긴 여운을 남겨주는 - Villa Aninori Rosso 빌라 안티노리 로소
군고구마와 함께 마시는 맛이 일품인 - Gewurztraminer Vendange Tardive 게뷔르츠트라미너 방탕쥐 타디브

Red Wine


힘든 친구를 위로할 때 안성맞춤 - Bordeaux Pey La Tour 보르도 페이 라 투르
힘들고 지칠 때 삶의 비타민이 되어 준 - Ai Suma Braida 아이수마 브라이다
해피 해피 가족 파티에 - Chateau Moulin Riche 샤토 물랭 리쉬
와인 향이 궁금한 초보자들에게 딱! - Chateau Cos a Estournel 샤토 코스 데스투르넬
통닭구이와 환상의 궁합 - Robert Mondavi Pinot Moir 로버트 몬다이 피노 누아 / Saltram Mamre Brook 살트램 멤레 브룩 쉬라즈
결혼을 앞둔 딸과 엄마가 함께 하기에 딱! - Sendara Donnafugata 세다라 돈나푸가타
엄마표 포도주 맛을 느끼고 싶을 때 - Mogen David Concord 모건 데이비드 콩코드
향과 맛에 감동하는 - Presidents Cabernet Sauvignon Wolf Blass 프레지던트 셀렉션 카베르네 소비뇽 울프 블라스
밤에 혼자 분위기 잡을 때 - Ripassa Valpolicella Superiore 리파사 발폴리첼라 수페리오레
마트에서 와인 고르는 재미 - Casillero Del Diablo 카시제로 델 디아블로 카베르네 소비뇽
피노 누아의 매력에 빠져 봅시다 - Gevery-Chambertin 1er cru Lauvaux St.Jacques 즈브리 샹베르탕 프리미에 크뤼 라보 생지크
술 좋아하는 친구들끼리 우정을 나누는 자리에서 - Black Label Shiraz Cabernet Sauvignon Wolf Blass 블랙 라벨 쉬라즈 카베르네 소비뇽 울프 블라스
열정적인 키스의 순간 - Brunello di Montalcino Talenti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탈렌티
고집스럽게 진행해 온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완성되었을 때 - Sito Moresco Angelo Gaja 시토 모레스코 안젤로 가야
뮤지컬 배우처럼 자신의 끼를 모두 발산하는 와인 - Chateau Clos Du Bourg 샤토 클로 뒤 부르그
와인과 연결해 주는 중매쟁이 - il Baciale 일 바치알레
와인 마니아들을 침묵에 빠뜨린 바로 그 와인 - Montefalco Sagrantino Collepiano 몬테팔코 사그란티노 콜레피아노
와인 리스트를 봐도 잘 모르겠으면 콕 집어 이것 - Jacob's Creek Shiraz Cabernet 제이콥스 크릭 쉬라즈 카베르네
부르고뉴 와인을 알고 싶을 때 - Aloxe Corton J.Faiveley 알록스 코르통
이탈리아 음식과 함께라면 - IL Nero di Casanova La Spinetta 일 네로 디 카사노바 라 스피네타
떫지 않으면서도 진한 맛 - JSM Fox Creek 제이에스엠 시라즈 카베르네 프랑
별명이 솔로 탈출? - Marchesay di Gresy Solomerlot 마르케시 디 그레시 솔로메를로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 Tignanello 티냐넬로
진정한 파스타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 Santedame Tenuta 산티다메 테누타
삼겹살과 찰떡궁합 - Brokenwood Shiraz 브로큰우드 쉬라즈
어색한 자리의 해결사 - Brunello di Montalcino Tenuta IL Poggione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테누타 일 포지오네
외유내강 타입의 사람과 함께 마실 때 - Cotes du Rhone Rouge E. Guigal 코트 드 론 루즈
스테이크의 맛을 한층 살려주는 - Clos Du Val Cabernet Sauvignon 클로 드 발 카베르네 소비뇽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보면서 한잔 - Markus Moitor Trabacher Shlossberg Spaetburgunder Trocken 마커스 몰리터 트라바허 쉴로스베르크 슈패르트부르군더 트로켄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와인을 느낄 때가 왔다면 - Le Cedre 르 세르드
일요일 낮의 나른함과 어울리는 와인 - Chateau Les Hauts De Pontet 샤토 레 오 드 퐁테
와인도 첫인상이 중요해요 - Querciabella Chianti Classico 퀘르치아벨라 키안티 클라시코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안성맞춤 - Louis Jadot Bourgogne Pinot Nori 루이 자도 부르고뉴 피노 누아
지친 일상에 위안을 받고 싶다면 - Camem Reserve Amenere Cabernet 카르멘 리저브 카르메네르 카베르네
눈밭에서 뒹군 뒤의 감칠맛 - Clos Fourtet Grand Cru 클로 푸르테 그랑 크뤼
오픈 후 한 시간 지나서 마실 것 - Gran Sangre de Toro 그랑 상드레 데 토로
팩 와인의 진수를 보여드립니다 - Franzia California Red 프란지아 캘리포니아 레드
선물용으로 딱! - La Braccesca Vino di Montepulciano 라 브라체스카 비노 노빌레 디 몬테풀치아노
더운 여름에 얼음 동동 - Le Corti Chianti Classico 레 코티 키안티 클라시코
와인 고수도 깜빡 넘어가는 - Chateau Maris Cru Minervois La Liviniere 샤토 마리
오스트레일리아산 쉬라즈의 진면목을 보여주마 - Tintara 틴타라
꿀에 담은 장미꽃의 맛과 향 - Innisfree Cabernet Sauvignon Joseph Phelps Vineyards 이니스프리 카베르네 소비뇽
기차여행 중에 마시는 한잔의 여유 - Nipozzano Riserva 니포자노 리제르바

White Wine & etc.


첫눈에 반한 연인과 함께 - Fiano di Avellino 피아노 디 아벨리노
느끼한 음식 먹을 때 없으면 안 된다 - Jacob's Creek Chardonnay 제이콥스 크릭 샤르도네
화이트 와인을 싫어하는 사람에게 - Kenwood Sauvignon Blanc Sonoma County 켄우드 소비뇽 블랑 소노마 카운티
와인 초보자의 FM식 와인 배우기 - Blue Nun White 블루 넌 화이트
해변가에서 바다를 마주보고 데이트할때 - Moscato d' Asti Prunotto Antinori 모스카토 다스티
기분 업!이 필요할 때 - Nicolas Feuillatte Brut Cuvee Special 니콜라 푸이야트
칵테일 와인을 즐기고 싶다면 - Ca'del Bosco Franciacorta Brut 카델 보스코 프란치아코르타 부륏
샴페인 맛을 모르는 상대에게 프러포즈할 때 - Billecart-Salmon Brut Reserve NV 빌레카르 살몽 브륏 레제르브 NV
장미향에 빠지고픈 날 강추! - Bava Rosetta 바바 로제타

출처: 지식in

Posted by 노터니
TAG 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