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2.09 교육의 패러다임의 발전 - 평생학습
[평생교육원]“지역주민 재교육-평생학습,대학이 도와드릴게요”



대학-지자체 협력 英-美식 ‘평생학습 대학’ 시행 2년째

주부-고령자 등 파트타임 공부로 학위취득… 취업도 가능

외국 대학 캠퍼스를 걷다 보면 아이의 손을 잡은 주부나 백발이 성성한 어르신들을 흔히 볼 수 있다.

도서관이나 식당은 물론 강의실이나 실험실에서도 20대 청년이 아닌 ‘중장년의 대학생’을 만날 수 있다.

이 같은 모습은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해 시설을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있는 대학의 시스템 덕분이다. 대학생에게만 쓰이는 대학이 아니라 성인 학습자를 위해 열린 대학으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열린 대학 추세=미국에서는 수준 높은 재교육을 받으려는 성인 학습자들이 늘어나면서 대학이 평생교육기관의 한 축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일반 4년제 대학도 성인 학습자들을 위해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 포털사이트를 운영하고, 장학금을 주거나 지원 사무국을 별도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커뮤니티 칼리지의 경우 이민자나 저소득층 등 소외 계층의 교육 수요를 파악해 지역에 맞는 적절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영국은 대학과 계속교육칼리지(FE Colleges) 사이에 네트워크를 구축해서 성인들이 파트타임 과정을 통해 학위를 취득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

계속교육칼리지는 전문대에 해당하는 기초학위 과정을 제공하고, 대학은 이와 연계된 프로그램을 추가로 이수한 사람에게 학사학위를 주는 시스템이다.

우리나라도 이처럼 열린 대학을 추구하기 위해 지난해 평생학습중심대학 사업을 시작했다.

대학과 지방자치단체가 손을 잡고 그 지역에 사는 주민들의 교육 수요를 파악해서 대학을 통해 수준 높은 교육 과정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교육과학기술부는 5년간 매년 7억 원 이상을 지원해서 대학을 평생교육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취미도, 학위도 OK=지난해 전국에서 7개 대학이 평생학습 중심대학으로 선정돼 한 학기 동안 수업을 진행했다.

평생학습 중심대학은 대학 주변에 사는 성인 학습자들의 수요가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지자체가 이들의 수요를 조사하는 과정을 먼저 진행하게 된다.

정부가 주로 예산을 지원하지만 지자체도 매칭펀드 형식으로 비용을 일부 부담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평생학습 중심대학에 개설된 프로그램들은 지역 주민들이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것에 빠르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

지난해 평생학습 중심대학으로 운영된 광주대의 경우 문화예술도시라는 지역의 비전에 따라 예술치료, 예술상담 전문가 과정, 역사해설 전문가 과정 등 문화예술과 관련된 프로그램들을 대거 개설했다.

학사 지원도 잘 이뤄져 이 과정을 이수한 성인 중 상당수가 관련 학과나 대학원에 진학하는 성과도 거뒀다.

▽취업까지 연결=교과부는 올해도 전국 10여 개 대학을 평생학습 중심대학으로 선정해서 계속 공부하고 싶어 하는 성인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취업으로 연결될 수 있는 실무 과정을 늘리는 동시에 학습 결과를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학위 과정을 마련할 계획이다.

교과부 관계자는 “지난해는 평생학습 중심대학이 처음 시행됐고 준비 기간이 짧다보니 단기 비학위 과정 중심으로 운영됐다”며 “올해부터는 공부한 결과를 학점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개방형 정규 교육과정을 많이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교과부는 우선 최근 혹독한 경기 침체를 고려해 평생학습 중심대학이 취업의 통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운영할 방침이다.

교과부가 올해 10여 개 대학에 지원할 예산은 8억 2000만 원. 각 대학은 이 국고지원금의 15∼20%를 지역 내 대학을 졸업하고도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청년 실업자들을 위한 교육비로 써야 한다.

대학과 지자체가 협력해서 직업교육을 지원하는 것도 중점 사업이다. 지역의 경제 특성이나 인력 수요를 따져서 맞춤형 직업능력향상 프로그램을 개발, 제공하는 것.

저소득층이 평생학습 중심대학을 통해 취업 기회 등을 얻을 수 있도록 정부가 학습비를 지원하는 것도 유용한 혜택이다. 수강료와 소득 수준에 따라 사회적 배려대상 계층을 중심으로 학습비가 지원된다.

교과부는 지난해 1인당 한 학기에 최대 30만 원까지 지원했지만 올해는 경기가 어려워진 점을 감안해 지원 한도를 50만 원으로 늘렸다.

학점이 인정되는 개방형 정규 교육과정을 활성화하는 것도 교과부의 목표다.

시간제 등록제, 지자체와 대학 및 산업체 간의 계약학과, 산업체 위탁교육 과정 등을 많이 개설해 운영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교과부는 장기적으로는 성인학습자를 위한 과정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대학 내에 이런 과정만으로도 학위 수여가 가능한 평생교육학부나 성인학부를 만드는 방안도 연구 중이다.

김희균 기자 foryou@donga.com


Posted by 빠른불곰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