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iness & Strategy/Other Chances'에 해당되는 글 32건

  1. 2013.03.06 스마트폰 계급도
  2. 2012.05.31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 시리즈 from 프레시안
  3. 2012.05.31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장하준·정승일·이종태의 주장에 답한다 from 프레시안
  4. 2012.03.15 로스쿨 순위 - 검사/판사(로클럭) 관점.. (1)
  5. 2012.01.06 상습 부도국 그리스, 파산의 역사 from MK
  6. 2011.05.17 생산성을 크게 높여주는 프로그램 12선 for IDG
  7. 2010.12.26 The Decline and Fall of the American Empire [from tomdispatch.com]
  8. 2010.12.26 '2025년 미제국은 몰락한다' from 프레시안
  9. 2010.12.12 외국인, 중국 때문에 한국 주식 산다 [From 조선비즈]
  10. 2010.12.02 PC World 100위 베스트 상품.
  11. 2010.10.03 영국을 들썩인 장하준의 직설, “세탁기가 인터넷보다 더 변혁적이다”
  12. 2010.04.12 [스크랩]`원천기술의 寶庫` 일본기업 사들이기 열풍 from MK
  13. 2010.03.02 일본 석학 오마에 겐이치, 한국 최고 지성들과 만나다
  14. 2010.02.26 블룸, 에너지 시장 판도 바꾼다
  15. 2010.01.28 경제용어 - 무자본 인수합병 from 투데이포커스
  16. 2009.10.28 빌딩농장 From 오마이뉴스
  17. 2009.10.25 [스크랩]대학 5년생은 필수, 6년생은 선택 from 경향신문
  18. 2009.01.29 대량해고 시대에 살아남는 13가지 방법 - From Chosun.com
  19. 2009.01.21 끊임없이 성공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게 하는... 이스트소프트..
  20. 2008.09.09 아시아 인재 블랙홀 - 중국 그시작..
  21. 2008.04.24 오사카 개혁 30대 지사 하시모토 도오루
  22. 2008.04.03 세계 최고 기업은 금융, 에너지 회사들..
  23. 2008.03.03 한국엔 미래가 없는 것일까? - 기저귀서 車·IT까지 ‘메이드인 재팬’ 점령
  24. 2008.01.28 LG, 10조 7000억원 어디에 투자하나?
  25. 2007.09.18 기업문화를 뛰어넘어...
  26. 2007.04.30 삼성전자 '첼시효과'로 이미지 업
  27. 2007.04.18 디지털 시대의 소비 트랜드
  28. 2007.04.18 팝콘이 제시한 10대 소비자 트렌드
  29. 2007.02.28 창조적 업무에 대한 잔상..
  30. 2007.02.14 [스크랩]기업 위험분석과 관리

LG.. 그래도 저력은 있네.

옵G 프로를 보면.. 이제서야 폰 자체는 완전히 올라왔다는 느낌. 하지만.. 이젠 폰만 가지고 경쟁할 수 있는 시대는 끝났다는게 문제..

삼성과 애플이 차지한 전세계 시장에서 얼마나 자리를 잡을 수 있을지..

여하튼.. 잘 만든 옵G 프로.. 계속 이정도 이상의 폰들만 만들어 주길..

공화.

-

스마트폰 계급도 ‘옵티머스G 프로 약진’ 대세폰 확인하세요
  2013-03-06 19:01:21


스마트폰 계급도 최신버전에서 옵티머스G 프로가 1위에 올랐다.

최근 LG전자 Full HD 스마트폰 ‘옵티머스G 프로’가 전작 ‘옵티머스 G’에 이어 스마트폰 계급도 서열 1위인 ‘왕’에 등극했다.

이 계급도는 지난 2월 25일에 제작된 것으로 ‘옵티머스G 프로’는 출시하자마자 왕위를 차지하며 상반기 스마트폰 시장 ‘대세폰’으로 떠올랐다.



지난 2월 14일 팬택 베가시리즈 중 최초로 1위에 올랐던 '베가 넘버6'는 약 2주 만에 한 단계 하락했다. ‘옵티머스G 프로’와 같은 5.5인치 대화면을 탑재한 ‘갤럭시 노트2’는 ‘너무 감성적인 측면만 신경쓴 것 아니냐’는 평가를 받으며 ‘대군’ 자리에 머물렀다.

스마트폰 계급도는 단순히 순위뿐 아니라 제품 특징을 상징하는 부가 설명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옵티머스G 프로’는 “완벽 또 완벽하오”라는 최고의 찬사를 받았다. 각 제품 아이콘을 길게 누르면 볼 수 있는 숨겨진 멘트도 “감성과 스펙의 완벽한 조화라고나 할까”, “더욱 진보한 UX를 느껴봐” 등 ‘옵티머스G 프로’에 대한 호평을 담았다.

‘옵티머스G 프로’는 지난해 스마트폰 계급도에서 최고라는 찬사를 받으며 ‘임금’ 자리를 차지했던 ‘옵티머스 G’ 후속작으로,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옵티머스G 프로'는 Full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전작보다 2배 이상 생생한 화질을 제공하며, 5.5인치 대화면 폰임에도 불구하고 한 손에 들어오는 최상의 그립감을 구현했다.

또 '옵티머스G 프로'는 국내 최초로 탑재된 1.7Ghz 쿼드코어 퀄컴 스냅드래곤 600 프로세서, 국내 최고 사양인 210만 화소 전면 카메라와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동급 최대 용량인 3,140mAh 착탈식 배터리 등 흠 잡을 데 없는 하드웨어 사양과 Full HD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를 대거 탑재해 호평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옵티머스 G프로가 최고의 폰으로 등극했네요. 갖고 싶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옵티머스 G를 업그레이드 했으니 왕위 차지는 당연한 결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계급도는 총 99개 스마트폰을 12계급으로 분류한 후 각 제품 스펙과 부가 설명도 함께 제공했다. (사진=스마트폰 계급도 캡처)


[뉴스엔 배재련 기자]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나는 이런 논쟁이 좋다. 

지식인이 가져야할 Writing으로써의 논쟁..  얼마나 품의가 있는가!!

--

"재벌개혁 만능론은 반민주적 행위"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2>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이종태 <시사IN > 기자
-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
<1> 이건희와 삼성그룹도 구별 못하나

정태인·이병천 등을 포함하는 많은 개혁진보 지식인들이 지금 우리나라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경제민주화이고 그 경제민주화의 핵심은 재벌개혁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시각에 따르면, 재벌개혁의 핵심 과제는 재벌그룹 계열사 간 순환출자와 같은 '왜곡된' 소유지배구조로 인위적으로 묶여 있는 대기업집단(재벌그룹)을 약화·해체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계열사 간 출자총액의 제한과 계열분리 명령제를 도입해야 하고, 이렇게 하여 왜곡된 소유지배구조가 정상화된다면 비관련 다각화(문어발식 확장)와 계열사 간 상호 지원 같은 '왜곡된' 경영 역시 바로잡힌다고 한다.

경제민주화를 재벌개혁으로 협소화하지 말자

그러나 우선 생각해 볼 점은 경제민주화가 도대체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개혁론자들은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을 거의 동일시한다. 그렇지만 재벌개혁은 경제민주화를 위해 이루어야 할 여러 과제 중 하나에 불과하다.

노동자 개인의 권익과 노동조합의 권리를 대폭 향상시키고, 또한 (독일의 공동결정제처럼) 종업원 대표자들의 회사 경영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소비자 협동조합의 설립을 지원하여 소비자 권익을 향상시키는 것, 그리고 소농·소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결성한 협동조합에 대한 정부의 제도적, 금전적 지원을 통해 그들의 경제적 힘을 향상시키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전기와 철도·지하철, 버스, 우편, 수도처럼 모든 국민의 일상생활에 중요한 재화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기업이나 혹은 그런 공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기업을 강력하게 규제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가 산업정책과 복지정책 등을 통하여 ('1원 1표'라는 반민주적인 원리에 기초하게 마련인) '시장'을 규제하여, 기업들이 가능한 한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을 위해, 즉 국민들의 이익에 맞도록 행동하도록 유도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의 중요한 부분이다. 또한 그 구조와 인맥상, 물가안정과 통화가치 유지 등 금융중심적 시각에서 경제문제를 파악하게 되어 있는 중앙은행(한국은행)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강화해서 중앙은행이 고용이나 성장처럼 일반 국민에게 더 중요한 문제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이렇듯 경제민주화를 위해 할 일이 여러 가지로 많은데도 개혁파의 경제민주화론은 이런 여타 요소들은 거의 무시하면서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를 거의 동의어로 쓸 정도로 재벌개혁(대기업집단의 약화와 해체)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

재벌개혁 없이는 복지국가도 없다?

물론 개혁세력이 노동자 권익과 중소기업 역할 강화, 복지확대 등을 거론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재벌개혁이 선행되지 않고서는 이런 다른 정책들이 실현 불가능하다고 본다는 점이다. 마치 한국 경제가 태양계라면 재벌은 태양이고, 따라서 개혁을 통해 재벌이라는 '태양'을 밝게 하지 않으면, 그 주위를 돌고 있는 노동자와 중소기업, 복지 같은 '행성'들은 밝게 빛날 수 없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정태인은 이렇게 말한다.

"시장에서 이런 양극화를 방치한다면 제 아무리 복지에 돈을 쏟아 부어도 1980년대 중반에서 1990년대 중반의 분배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도 언감생심일 겁니다. … 재벌개혁, 경제민주화 없이 복지만 내세워서 우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이병천 역시 말하기를,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라는 두 가지 시대정신이 새로 정립되는 상황에서 그 기본 관문(즉 일이 시작되는 출발점)은 "재벌개혁과 '삼성 동물원' 상황의 극복"이라고 한다. 즉 경제민주화(재벌개혁)와 복지국가를 각각의 독립된 병렬적 의제로 내세우되, '전자'(재벌개혁)를 '후자'(복지국가)에 앞서 선행하는 단계로 보고 있다. 특히 정태인은 참여연대와 민주노총 등과 함께 공동으로 '재벌개혁 시민연대'를 새로 구축하여 재벌개혁을 올해 대통령 선거의 핵심 의제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과연 먼저 재벌개혁이 제대로 되어야 그 이후 비로소 복지국가가 그 바탕 위에서 제대로 구축될 수 있는가?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먼저 재벌개혁과 복지국가 구축을 분리시켜 보는 데 문제가 많다. 많은 점에서 복지국가의 강화는 그 자체가 재벌개혁이기도 하다. 예컨대 복지국가의 필요조건인 누진 소득세 강화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것은 한국에서 가장 부유한 소득 계층인 재벌 가문들과 그 가신들이다. 또한 보편적 의료 복지와 노인 복지 역시 그 자체 강력한 재벌 개혁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제도들은 재벌계 보험회사들이 주도하는 보험업계의 이익을 축소하기 때문이다.

복지국가 운동 속에는 이렇듯 '여러 형태'의 재벌개혁이 이미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우리는 (공정거래법상) 출자총액제한과 순환출자 금지 같은 '특정 형태'의 재벌개혁(그것도 재벌가족이 아닌 대기업그룹 체제만을 규제·통제하는)만이 올바른 재벌개혁이라고 고집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들다. 우리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에서 "복지국가 따로, 경제민주화 따로 병행하는 것이 아니라, 보편적 복지국가를 향한 운동 그 자체가 경제민주화"라고 이야기했던 것은 바로 이런 맥락에서이다.

도리어 우리는 출자총액제한 강화를 통해 대기업집단을 약화 또는 해체시키게 되면 한국 최대 대기업들에 대한 주주자본주의의 영향력이 증폭되고, 그렇게 되면 친노동, 친중소기업적인 정책과 복지 정책을 발전시키는 것이 어려워진다고 본다.

▲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프레시안(손문상)

경제민주화를 더 큰 프레임에서 바라보자

조금 더 이론적으로 들어가자면, 경제민주화라는 말은 매우 추상적이어서 다양한 논자들에 의해 다양한 프레임으로 이해될 수 있다.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역시 경제민주화론이다. 왜냐하면 노동계급이 다수인 사회에서 다수자 민주주의를 통해 집권한 인민주권(즉 민주주의)이 중앙집중 계획경제를 실시함으로써 다수자인 노동계급의 이익에 맞게 (즉 민주적으로) 경제를 운영하자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마르크스주의적 시각에서 보면 사유재산제를 폐지하고 중앙계획 경제를 하지 않는 한 경제민주화는 이루어질 수 없다. 따라서 이 시각에서 보자면 우리나라 개혁론자들이 주장하는 재벌개혁(즉 주식시장의 힘을 빌린 재벌개혁)은 경제민주화가 아니며, 오히려 '생산수단의 사적 소유를 통한 노동자 착취'와 '시장의 무정부성' 같은 경제민주화의 핵심적 사안들로부터 주의를 분산시키는 반민주적 행위이다.

또한 무정부주의자들(아나키스트)의 주장 역시 그들 나름의 경제민주화론이다. 왜냐하면 자본주의 시장 경제와 국가권력을 해체하고 그것을 자율적 (협동조합) 공동체의 연대적 결사체로 대체함으로써 실질적인(즉 경제적인) 인민주권(즉 민주주의)을 실현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김종철과 박승옥, 윤구병 같은 생태주의 공동체론자들은 도처에 자율적 협동조합을 건설함으로써 경제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런 시각에서 본다면, '국가 권력을 통한 재벌 통제'(예컨대 출자총액제한)는 강도(국가)더러 도둑(재벌) 잡으라는 것과 마찬가지로, 근본적으로 반민주적인 발상이다.

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냐, 비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냐

그렇다면 국가조직(특히 그 경제정책 담당조직들)과 대기업들, 즉 '자본주의 경제의 핵심 조직들'을 어떻게 하면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 즉 1원 1표가 아닌 1인 1표의 이상(理想)에 맞게 재편할 수 있는가?

여기에는 크게 두 가지 입장이 있을 수 있다. 하나는 정부조직(정부의 경제개입)과 대기업(대기업집단)을 가능하면 작게 만들자는 입장이다. 이것이 자유주의(liberalism)의철학인데, 여기서는 '합리적 (자유) 시장'의 원리가 가장 중요해진다. 이를 위해 정부는 되도록 적게 시장에 개입하는 것이 좋고(박정희식 관치경제의 해체), 또한 대기업 특히 대기업집단(재벌그룹)의 비중 역시 되도록이면 줄여서 적게 만들며(재벌해체 또는 축소), 그리고 작은 기업들(중소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완전경쟁 상태(공정시장 원칙)를 만드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이렇듯 '완전경쟁 시장(공정시장) 자본주의'를 만들어야만 참된 '1인 1표 민주주의'가 실현될 수 있다고 보는 정치경제 사상을 자유주의적 민주주의(liberal democracy)라고 부른다. 그리고 한국의 개혁파 학자들은 이것을 진보적 자유주의라고 부른다.

그에 반해 우리는 경제적으로 큰 역할을 하는 정부(특히 큰 복지국가)와 대기업(대기업집단)이 경제적 민주주의의 달성을 위해 긴요하다고 생각하며, 그래야만 참된 경제민주화가 달성된다고 본다. 즉 우리 역시 경제적 민주주의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구상하는 경제민주화의 구체적 내용은 (진보적 자유주의의 틀에 머무르는) 우리나라 개혁론자들의 그것과 현격하게 다르다. 우리의 시각은 비자유주의(non-liberal)적 민주주의이며 유럽 사회민주주의에 훨씬 가깝다.

'착한 자본가' 만들기가 복지국가 만들기에 우선한다?

많은 개혁진보 지식인들이 경제민주화를 진보적 자유주의의 관점에서 바라보면서 스웨덴식 복지국가에 '앞서' 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가 선행해야 한다고 본다. 그런데 이런 사고방식은 한국 진보의 역사 속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

1960-80년대에 그 사상적 기초가 형성된 한국 진보 세력의 정치경제학에는 박정희식 관치경제와 재벌그룹 체제로 상징되는 한국 자본주의는 '비정상적' 자본주의라는 관념이 깊게 뿌리 내리고 있다.

대표적인 명칭은 '천민' 자본주의(김상조)이다. 그리고 '식민지 반(半)' 자본주의(통합진보당 구당권파), 또는 '신식민지 국가독점' 자본주의(과거 이병천이 대표적 논자였다)로 불리기도 했다. 굳이 이런 형용사를 붙이는 이유는 한국 자본주의가 선진국 자본주의에 비해 왜곡되고 부도덕한 방식으로 성장해왔고, 따라서 이런 과거를 청산하지 않으면 한국 자본주의는 '정상적' 자본주의로 성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한국이 '천민자본주의'라는 시각은 미국과 유럽 선진국들은 '귀족 자본주의'였고 '노블리스 오블리제 자본가들'이었다는 것을 전제한다. 그렇지만 장하준이 <사다리 걷어차기>와 <나쁜 사마리안> 등에서 지적했듯이, 실제 미국과 유럽 자본주의의 역사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들 역시 부정부패와 반민주주의, 정부개입이 난무하는 천민적, 비정상적 방식으로 성장하였다.

따라서 우리는 정태인 등이 말하듯이 착한 자본가 단계, 즉 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또는 '공정시장', '공정국가')가 제대로 되어야만 그 이후 비로소 그 바탕 위에서 본격적인 북유럽식 복지국가가 가능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선진국 문턱까지 도달한 한국 경제의 발전 수준과 국민의 시민적 성숙도로 볼 때, 대한민국은 스웨덴식 복지국가로 곧장 나아갈 수 있다. 복지국가 5개년 계획을 세워 지금부터 차근차근 밀고 나간다면, 5-10년 뒤에는 지금의 미국, 그 다음엔 지금의 유럽 중위권 복지국가, 20-30년 뒤엔 지금의 스웨덴 복지국가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

▲ 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 ⓒ프레시안(최형락)

복지국가 운동이 전쟁이라면 재벌개혁은 전투

이렇듯 한국 사회가 지향해야 할 '잠정적 유토피아'(홍기빈 저, <비그포르스 - 복지국가와 잠정적 유토피아>)로 스웨덴식 복지국가를 제시하는 우리의 관점에서 볼 때, 재벌개혁은 그 자체로서 목적이 될 수 없다. 재벌개혁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더 큰 목적, 즉 복지국가의 구축에 복무하는 수단, 그것도 여러 수단 중의 하나에 불과하다.

이런 의미에서, 재벌개혁 운동과 복지국가 운동은 동시에 '병렬적으로' 행해지면서 서로 '보완하는' 그런 것이 아니다. 재벌개혁 운동은 어디까지나 복지국가 운동이라는 더 큰 프레임 안에서 벌어지는 작은 부분이다. 말하자면, 복지국가 운동이 하나의 전쟁(war)이라면, 재벌개혁은 그 전쟁 속에서 벌어지는 하나의 전투(battle), 물론 중요한 전투이다. 중요한 것은 프레임(frame)이다. 재벌개혁이 복지국가 구축과 따로 떼어져 병렬화될 때, 그 운동은 궁극적인 큰 목적과 방향(즉 프레임)을 상실한 채 주주자본주의의 이해관계에 따라 진행될 것이다.

무릇 모든 개혁은 개선(改善)이 될 수도, 개악(改惡)이 될 수도 있다. 우리 역시 재벌개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현재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재벌개혁은 - 투명성 강화 등 보편타당한 이야기들도 일부 있지만 - 본질적으로 월스트리트와연계된 주주자본주의를 더욱 강화하는 프레임 속에서 머무르고 있고, 따라서 대부분 국민의 이해관계에서 볼 때는 개선이 아니라 개악이다. '주주자본주의 원리에 따른 재벌개혁'은 수익성 및 주주이익 지상주의와 이에 따른 고용 없는 성장과 비정규직 양산, 인건비와 하청단가의 삭감, 청장년 실업과 빈곤층의 만연 등을 낳는다.

개악이 아닌 개선이 되려면, 재벌개혁을 통해 달성하려는 궁극적 목표가 무엇인지 분명히 해야 한다. 우리는 그것을 스웨덴식 복지국가로 본다. 물론 그런 복지국가에서도 소득재분배(이른바 2차 분배)를 통한 복지(즉 좁은 의미의 복지)는 만능이 아니다. 그곳에서도 왕성한 일자리 창출과 근로소득 창출을 통한 1차 소득분배(즉 원천소득 분배)는 결정적으로 중요하며 그 큰 부분은 대기업의 몫이어야 한다. 따라서 우리는 '복지국가 원리에 따르는 재벌개혁', 즉 진보적 자유주의가 아닌 새로운 프레임의 재벌개혁을 구상한다. 이에 대해서는 다른 글에서 더 구체적으로 쓸 예정이다.

'한국 경제 성격 논쟁'을 통해서 정태인 새로운 사회를 위한 연구원 원장, 이병천 강원대학교 교수 등의 집중 비판을 받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부키 펴냄)의 저자 장하준 케임브리지 대학 교수, 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정책위원, 이종태 <시사IN> 기자가 답변을 보내왔습니다. 이들은 약 10회에 걸친 답변에서 새로운 문제 제기도 할 예정입니다.

애초 이 글은 영국에 있는 관계로 한국의 논쟁에 실시간으로 참여하기 어려운 장하준 교수의 제안으로 구상되었습니다. 장 교수가 주도한 수차례에 걸친 장시간의 화상 회의를 통해서 답변의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었고, 각자 나눠 쓴 초고를 역시 수차례의 첨삭을 통해서 조율해 최종 원고를 완성했습니다. <편집자>

---

이건희와 삼성그룹도 구별 못하나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1>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이종태 <시사IN >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한국 경제 성격 논쟁'을 통해서 정태인 새로운 사회를 위한 연구원 원장, 이병천 강원대학교 교수 등의 집중 비판을 받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부키 펴냄)의 저자 장하준 케임브리지 대학 교수, 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정책위원, 이종태 <시사IN> 기자가 답변을 보내왔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약 10회에 걸친 답변에서 새로운 문제 제기도 할 예정입니다.

애초 이 글은 영국에 있는 관계로 한국의 논쟁에 실시간으로 참여하기 어려운 장하준 교수의 제안으로 구상되었습니다. 장 교수가 주도한 수차례에 걸친 장시간의 화상 회의를 통해서 답변의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었고, 각자 나눠 쓴 초고를 역시 수차례의 첨삭을 통해서 조율해 최종 원고를 완성했습니다. <편집자>

우리가 이렇게 늦게 글을 쓰게 된 이유

우리 세 명이 지난 3월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새 책을 세상에 내놓은 이후로 그 책에 대한 비판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프레시안>의 지면을 통해 지난 한 달 동안 정태인 새사연 원장과 이병천 강원대 교수(이하 존칭 생략), 이 두 분이 5차례가 넘는 글을 연재하면서 우리의 견해를 비판하였다.

정태인이 5월 초 '장하준에게 보내는 공개편지' 형식을 통해 우리를 비판한 직후 우리는 그에 응답하는 글을 실으려 했다. 그렇지만 공교롭게도 그 직후 이병천 교수가 유사한 논지로 우리 책을 비판하는 서평을 계속해서 연재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두 분의 이야기를 다 들은 후 종합해서 응답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우리는 내렸다. 그로 인해 정태인과 이병천의 글에 대한 우리의 응답이 이렇게 늦어지게 되었다. 두 분과 독자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

우리는 앞으로 8~10회 정도에 걸쳐 우리의 두 책에 제기된 비판점 중에 재벌개혁과 주주자본주의,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 박정희 체제와 경제민주화, 노동통제와 비정규직 문제, 산업정책과 추격·탈추격, FTA 등의 주제에 관하여 연속적으로 글을 실을 계획이다.

우리의 책이 왜 이렇게 많은 비판을 받을까?

우리의 새 책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이후 <선택>)는 2005년 발간된 <쾌도난마 한국경제>와 마찬가지로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 즉 신자유주의적 경제 정책에 대한 비판으로 가득하다. 그리고 우리는 그러한 정책의 배경에 있는 지식인들과 정치인들 즉 그런 신자유주의적 '시장개혁'을 '경제민주화'로, '진보적 자유주의'로 묘사하며 찬양했던 개혁진보파 인사들 역시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부키
우리는 두 책에서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진보 정부 또는 좌파 정부라고 생각하는 것은 - 보수 세력과 진보 세력 모두에 만연한 - 거대한 착각이라고 썼다. 그리고 최근 들어 일부 진보 인사들이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던 시장개혁을 2013년 체제 하에서 경제민주화의 이름으로 재추진해야 한다고 하는 것 역시 강하게 비판하였다. 하물며 우리는 <선택>의 맨 앞 장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명박 정부는 물론 김대중·노무현 정부도 기본적으로 모두 신자유주의 노선을 추진해 온 게 사실이에요. 시민들이 이런 측면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못하고 '안티 이명박'이 노무현 시대로 회귀함을 의미한다면 정말 허무한 일 아닐까요? (...) 우파 신자유주의가 마음에 안 든다고 좌파 신자유주의로 가면서 이를 경제 민주화로 포장하는 일은 그만 했으면 좋겠어요. 이젠 정말 불판을 갈아야 합니다".

그렇지만 지금처럼 '닥치고 반MB, 닥치고 반새누리당'의 불길이 활활 타오르는 상황에서 우리처럼 '불판을 갈자'고 외치는 것은 무모함에 가깝다. 우리들에게 "박정희주의자", "재벌옹호론자"라는 욕설이 사방에서 빗발친다. "반MB 경제민주화 전선을 교란시킨다"는 비난도 쇄도한다.

물론 이렇듯 격렬한 욕설과 비난을 동반한 논쟁은 어느 정도 예상했던 바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개혁진보파를 자임하는 지식인들의 사고방식에조차 (진보적 자유주의의 이름으로 포장되어) 신자유주의 정치경제학의 요소들이 깊이 침투해 있는 경우, 치열하고 격렬한 논쟁은 어느 정도 불가피하다.

그렇지만 논쟁에서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한다. 정태인, 이병천처럼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지식인들, 그것도 대표적인 진보적 지식인들마저 우리 책에 대해 거의 욕설에 가까운 곡해와 왜곡, 중상비방을 펼치는 것은 정말 당혹스럽다. 예컨대 정태인은 <시사인>(5월 4일자) 인터뷰에서, 우리가 새 책에서 재벌들이 '불법을 저지른 것 말고는 문제가 없는 것처럼 재벌 합리화론을 펼치고 있다'고 비난하였다.

뒤에서 더 자세히 말하겠지만, 이것은 명백한 왜곡이요 중상비방인데, 그밖에도 정태인과 이병천의 글에는 유사한 왜곡과 중상비방이 수없이 많다. 앞으로 우리는 그러한 왜곡과 중상비방에 대해 지적할 것이며, 또한 앞서 예로 든 '재벌 합리화론'과 같이 너무나 명백한 의도적 왜곡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사과를 요구할 작정이다.

개인·인물과 제도·정책의 차이를 구별하지 않는다

정태인과 이병천의 글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점이 있다. 바로 개인(인간)과 제도·정책을 구별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먼저 한국은행 독립성 문제에 대한 논란을 보자. 우리는 한국의 진보개혁 세력이 전통적으로 한국은행 독립성을 - 그리고 이를 통한 물가통제에 집중하는 통화정책을 - 옹호하면서 그에 반대해온 기획재정부(또는 재정경제부)를 비판해온 데 대하여 우리의 새 책에서 비판하였다.

그런데 정태인은 공개편지에서 기획재정부 관료들은 대부분 신자유주의에 물들었는데 반하여 한국은행 근무자들은 그렇지 않다고 우리를 반박하였다. 정태인 자신이 노무현 정부 시절에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관료들을 경험해보니 그렇더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정태인은 따라서 한국은행 독립성 주장은 반신자유주의 즉 경제민주화에 부합한다고 결론 내린다.

그런데 정태인의 이러한 논법은 개인(인간)과 제도·정책을 구별하여 관찰하지 않는 것이다. 만약 정태인 식의 논법대로라면 신자유주의적인 인간들이 넘쳐나는 기획재정부는 해체 또는 약화시키는 것이 해법의 하나가 될 것이다. 아니면, 비신자유주의자들이 많은 한국은행 또는 (정태인이 말하는 방식의) 재벌규제 실무를 담당하는 공정거래위원회 같은 다른 정부조직의 위상을 획기적으로 강화해서 기획재정부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것이 해법이 될 것이다. 실제 정태인이 "100% 그의 의견에 동의한다"고 하는 김상조는 위와 비슷한 방식으로 모피아 권력을 해체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정태인은 신자유주의에 뿌리 깊이 감화된 관료들(개인들)이 유별나게 기획재정부에만 많다고 생각하는가? 그런 관료들은 외교통상부와 지식경제부(한미FTA 추진)에도, 교육과학부(교육 시장화 추진)에도 철철 넘쳐난다. 공정거래위원회(각종 규제완화 추진)와 노동부(노동권 약화 추진), 보건복지부(사회복지 축소 추진)에도 그런 신자유주의적 관료들은 넘쳐난다.

그렇다면 이런 부처들도 해체 내지 약화시켜야 하는 것이 아닌가? 게다가 이런 논법대로라면, 현재의 국회와 청와대(따라서 우리나라의 모든 국가기관) 역시 신자유주의적인 인물들이 대다수라는 이유로 그 권한과 위상을 해체 또는 약화시켜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이렇게 한다면, 원래 의도는 그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결과적으로 '작은 정부, 큰 시장'을 주장해온 밀턴 프리드먼과 하이에크 류의 신자유주의와 똑같은 정책 결론이 나오는 것이 아닌가?

신자유주의적 '인물'과 신자유주의적 '제도'의 차이를 구별하지 않는다

인물과 제도를 구별하지 않는 똑같은 문제점은 이병천의 글에서도 발견된다. 이병천은 "한국의 신자유주의는 개발 독재 유산 위에 서 있다"는 글에서, 한국에서 1990년대 초반부터 신자유주의를 추진해온 인물들은 대부분 과거 개발독재 시대에 권력의 정점에 있던 재벌계 인물들과 경제 관료들이라는 점을 지적한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신자유주의는 금융자본과 금융자산가들이 선두에 섰던 서구와는 달리 박정희 체제의 유산인 모피아 관료와 재벌계 인사들이 앞장서서 추진한 '잡종 신자유주의'라고 지적한다.

훌륭하면서도 올바른 지적이다. 그리고 우리는 단 한 번도 이 점을 부인한 적이 없다. 그런데 박정희 체제의 권력자들(모피아와 재벌)이 1990년대 이후 신자유주의를 추진한 동일한 인물·개인들이라는 이병천식 논법을 따라가자면, 한국에서 신자유주의(즉 시장주의적 제도·정책)와 박정희 체제(즉 반시장주의적 제도·정책) 사이에는 별다른 '질적 차이'가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실제 이병천은 이것을 주장하고 있는 셈인데, 제도·정책의 관점에서 볼 때, 이는 도무지 납득하기 힘든 이야기이다.

이병천은 우리가 <쾌도난마 한국경제>와 <선택>에서 재벌을 신자유주의의 '피해자'인 양 엉터리로 묘사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우리로서는 어이가 없는 비판인데, 이 역시 이병천이 개인(재벌가족과 그 가신들)과 제도(법인기업으로서의 대기업과 대기업집단)를 구별하지 않기 때문에 생긴 심각한 곡해요 중상비방이다.

이병천은 이건희와 정몽구와 같은 재벌가문(인간·개인)과 그룹 체제(제도·정책)를 구별하지 않는다. 따라서 그는 우리가 재벌그룹(즉 대기업집단 체제)의 유용성과 정당성을 옹호한다는 점을 곡해하여, 마치 우리가 이건희·정몽구 회장과 같은 재벌 가문과 그 가신 그룹의 이해관계와 행위들(각종 불법행위들)까지 옹호하고 있는 양 착각한다.

요컨대, 정태인과 이병천은 박정희식 경제체제(반신자유주의적 제도·정책)와 그에 관련된 인물들(신자유주의적 모피아 경제관료들)을 구별하지 않고 인물의 문제를 제도의 문제로 바꿔버린다. 또한 대기업집단(주주자본주의 원리에 어긋나는)이라는 경제 제도를 재벌 가족들(주주자본주의에 적극 호응하여 사리사욕을 취하는)이라는 인물·개인들로부터 구별하지 않으며, 인물의 문제를 제도의 문제로 바꿔버린다. 그리고 또한 한국은행 독립성 여부에 관한 제도적·정책적 문제 역시 신자유주의적인 개인-인물들이 한국은행에 많으냐, 기획재정부에 많으냐의 문제로 바꿔버린다.

▲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프레시안(손문상)

영국에 사는 장하준은 한국의 구체적 문제에 대해 발언하지 말라?

정태인은 자신이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한국의 구체적 상황을 경험해보니 재정경제부(기획재정부)에는 신자유주의자가 많은데 반해 한국은행에는 별로 그렇지 않더라고 말한 뒤, 외국(영국)에 살고 있는 장하준은 한국의 이런 구체적 현실을 잘 모르니 신중하게 발언하라고 경고한다.

그런데 한국에서 오래 살았다고 해서 한국을 더 잘 이해하는가? 한미FTA를 밀어붙인 정치인들과 관료들 대다수 역시 한국 땅에서 평생 발붙이고 살아온 사람들 아니던가? 게다가 자기가 겪어보지 않으면 모른다는 식으로 논지를 펼친다면, 역사가들은 어떻게 자신이 직접 경험하지도 않은 과거 시대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발언할 수 있는 건가? 또한 그런 식으로 남을 비판한다면, 과거 청와대 비서관 시절 정태인이 자주 재벌들로부터 듣던 '기업경영 안 해본 사람은 기업 비판하지 말라'는 류의 비판과 뭐가 다른가?

그리고 정태인은 미국인 스티글리츠의 한국 경제 관련 발언을 금과옥조처럼 칭찬하곤 했는데, 설마 스티글리츠는 한국에 대해 제대로 알고(즉 구체적인 현실을 경험하고) 발언한다고 생각해서 그런 것은 아닐 것이다. 결국 정태인은 한국의 구체적 현실을 경험하지 못한 외국인일지라도 자신과 견해가 일치하면 한국을 잘 이해한 것이고, 외국에 살기는 하지만 한국인이고 평생 한국경제를 연구해 온 장하준이 자신과 반대되는 견해를 표명하면 한국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한다고 격하하는 이율배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게다가 영국에 있는 장하준은 그렇다고 치더라도, 한국 땅에서 살고 있는 정승일과 이종태는 뭔가? 그들이 한국 땅에서 경험하고 체험하는 구체적 현실이 정태인의 그것에 비해 못하다고 생각하는가? 혹시 정태인의 그런 태도는 스티글리츠나 장하준처럼 외국 명문대학 교수의 말에는 경청하면서 그렇지 않은 정승일과 이종태는 무시하는 것은 아닌가? 그리고 그중에서도 자기와 견해가 일치하는 스티글리츠는 뭘 좀 아는 사람이고 장하준은 그렇지 않다는 건가?

마지막으로, 영국에 살고 있는 장하준은 그렇다고 해서 영국에 대해서만 발언해야 하는가? 장하준이 남미와 아프리카의 가난과 저발전에 대해 말하는 것 역시 구체적 현실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떠드는 헛소리라는 것인가? 그렇다면 <나쁜 사마리안>이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같은 책의 내용 역시 모두 장하준이 직접 경험하지 못한 것들에 대한 신중치 못한 발언이라는 건가? 정태인이야말로 이런 유의 발언을 할 때는 더 신중하게 예의를 지킬 필요가 있다.

장하준·정승일·이종태가 함께 씀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이종태 <시사IN > 기자 메일보내기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경제에 관한 논쟁은 생각해 볼 것이 많다.
경제는 인간이 "물질"을 자각하기 시작하면서 필연적으로 발생하게된 철학적 테제이다.
그렇기때문에 앎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경제"라는 것을 알려고 노력해야 한다.

우리 경제 성격에 대한 생각의 폭을 넓여주는 논쟁이 있어 소개해 보고자 한다.

---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선진국이나 후진국이나.. 율사는 부르조와의 대표적인 권력기관이다.
이런점에서 로스쿨은 국가적 관심사일수 밖에 없고.. 또한 사회에 진출하는 개인에겐..  자신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얼마 안되는 기회가 된다.

한국의 로스클 순위도.. 실상 일반 대학순위와 유사하게 이루어져있고, 그러다 보니.. 대학 서열화를 고착화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러나 어쩌랴.. 의대, 경영대, 로스쿨이 대학순위를 결정짓는 현상은 세계적인 현상이니..

로스쿨 순위를 한번 살펴봤다. 최근 검사/판사 임용된 인원기준으로.. 객관적인 지표라기 보다는 참고할만한 것이라..

2012년 기준

순위 Lawschool 정원 선발 검사 로클럭 비율
1 한양대 100 12 4 8 12.00%
2 연세대 120 14 7 7 11.67%
3 충남대 100 11 5 6 11.00%
4 강원대 40 4 1 3 10.00%
5 성균관대 120 11 2 9 9.17%
6 서울시립대 50 4 1 3 8.00%
6 중앙대 50 4 1 3 8.00%
6 아주대 50 4 1 3 8.00%
6 인하대 50 4 1 3 8.00%
10 고려대 120 9 3 6 7.50%
10 제주대 40 3 0 3 7.50%
12 서울대 150 11 8 3 7.33%
13 영남대 70 5 0 5 7.14%
14 부산대 120 8 2 6 6.67%
15 경북대 120 6 1 5 5.00%
15 전남대 120 6 0 6 5.00%
15 전북대 80 4 1 3 5.00%
18 충북대 70 3 0 3 4.29%
19 외대 50 2 0 2 4.00%
20 원광대 60 2 0 2 3.33%
 
검사/로클럭 인원을 가장 많이 선발된 대학은 연세대다. 최근 경영대가 많이 뒤쳐진다는 느낌을 받고 있는데..
나름 선방했다. 한편 서울대나 고려대는 인원은 11명, 9명으로 많지만, 실제 선발인원 비율은 입학생 대비 매우
순위가 낮다.

쪽수가 많으니.. 많이 선발될수 밖에.. 그래서.. 백분율 순위로 정리했다.  
역시 지방 국립대 순위가 상대적으로 낮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역사는 반복된다. -  Carr

그렇다. 역사는 원인과 결과가 분명 있는 반복 그자체이다.
그리스라는 국가의 역사적 맥락은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 에서 시작한다.

역시3류 국가인것 같다.
아니.. 어찌보면.. 독일과 프랑스 같은 강대국의 먹잇감에 불과 했을지도 모르겠다.

국가적 자산(관광자원)에 너무 매몰되어 버린 안이함이 국가적 위기를 반복적으로 양산하게되고,
정치적 불안정성은 부의 급격한 편중을 가져왔다.

복지도 문제지만, 더큰 문제는 있는자에 대한 통제가 전혀없었다는 점이 아닐까.

---
그리스가 기원전 그리스·로마 시대 이후 처음으로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면서 전 세계 금융시장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그리스 총리의 뜬금없는 국민투표 해프닝은 전 세계 증권시장의 폭락과 폭등을 가져왔고 멀리 한국 금융시장에도 불안과 변동성을 키웠다. 하지만 그리스 사람들에게 국가부도는 IMF 금융위기 당시 우리가 떨었던 그런 차원의 문제가 아닌 듯하다. 근대 그리스는 1829년 독립해 현재에 이르는 180년 기간 가운데 거의 50%에 해당하는 90년을 국가부도상태로 살아왔기 때문이다. 

독립 이후 백년 가까이 국가부도 상태 

역사에 기록된 그리스의 최초 부도는 기원전 4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그리스의 13개 도시가 델로스동맹으로부터 전쟁에 필요한 자금을 빌렸다. 하지만 대부분 도시들이 빚을 갚지 못했고 돈을 빌려준 신전은 원금의 80%를 떼였다고 한다. 

근대에 들어서 그리스가 외부 국가채무를 갚지 못한 것은 5차례(1826년, 1843년, 1860년, 1893년, 1932년)다. 

첫 번째 부도는 그리스 독립전쟁에서 비롯됐다. 1821년부터 1829년까지 오스만투르크제국에 맞서 싸운 그리스 독립전쟁 결과, 런던의정서로 신생 그리스는 독립을 인정받았다. 당시 그리스 독립군은 전쟁자금 조달을 위해 영국 증권거래소에서 47만2000파운드(소매물가지수 감안 시 현재 원화 가치로 약 61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했다. 이 채권은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이듬해엔 추가로 110만파운드(약 1360억원) 상당의 채권을 발행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전비로 쓰여야 할 이 자금은 그리스 독립군은 만져 보지도 못하고 중간에 사기꾼들의 손에 넘어가게 됐다. 더 불행한 사실은 독립전쟁이 내전으로 변하면서 누가 이 자금의 주체인지도 불분명하게 됐던 점이다. 이후 채무에 대해 단 한 차례의 이자 지급이 없었음은 물론이거니와 채권 가치도 거의 휴지가 돼버렸다. 이 채무가 해결된 시점은 1878년으로 그리스 정부가 채권에 붙은 이자만 해도 거의 1000만파운드(약 1조2364억원)에 달할 정도로 엄청난 규모로 불어난 금액을 갚고 나서였다. 

두 번째 파산은 1843년에 일어났다. 그리스는 1832년에 6000만드라크마(유로 이전의 그리스 화폐단위, 1유로=340드라크마)의 자금을 해외에서 조달했다. 이 자금은 프랑스, 러시아, 영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 제공했는데 표면상으로는 그리스 경제 재건과 독립된 국가의 기본적인 재정을 도와주려는 목적이었다. 

하지만 이 자금의 대부분은 군대 유지와 강대국들이 세운 바이에른 비텔스바흐 왕조의 오톤 정권 유지를 위해 사용됐다. 1843년까지 근근이 이자를 지급해 나가다가 반란이 일어난 이후 정부가 지불을 중단했다. 

1843년 파산 이후 그리스는 국제자본시장에서 수십 년 동안 자금 조달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이에 따라 그리스 정부는 그리스 중앙은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기 시작했다. 처음 그리스 정부의 자금 수요는 크지 않았으나 점차 급속히 그 규모가 확대됐고, 결국 그리스 중앙은행은 통상적인 국제자금시장의 금리보다 두 배나 높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밖에 없었다. 

1877년까지 그리스의 경제 기반이 크게 발전했었는데 1878년에 그리스 정부가 기존 채무를 상환한 이후 국제자본시장은 그리스에 다시 본격적으로 자금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달콤한 남의 공짜(?) 돈맛을 보게 된 그리스 정부의 채무 수준은 감당할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섰다. 

결국 그리스 정부는 1893년 대외 채무에 대해 변제를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1898년 외국 채권자들의 압력으로 그리스는 그리스 채무 관리 국제 위원회(International Committee for Greek Debt Management)를 설립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위원회가 그리스의 경제정책을 감시하고, 세금 징수와 운용 등을 관리했다. 

5번째 부도 30년 이상 지속 

1900년대 파산은 대공황 시기에 발생했다. 1930년대 초반 많은 국가들이 전 세계를 휩쓴 대공황으로 대외 채무를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그리스 역시 이런 상황에서 예외일 수 없었다. 1930년대 초반까지 그리스는 담배, 올리브유, 건포도 같은 고급 농산물을 수출하고 영국, 프랑스, 중동 지방으로부터 주요 생필품을 수입했다. 

하지만 대공황으로 사치품에 대한 수요는 급감했다. 정부가 일시적으로 자국 화폐인 드라크마를 달러에 연계하기도 했으나 결과적으로 그리스의 외환보유고만 축내는 꼴이 됐다. 외국으로부터의 자금 유입도 급감하면서 1931년 3월에서 4월에 이르는 한 달 동안 화폐가치는 달러당 77드라크마에서 111드라크마로 급락하기도 했다. 

결국 1932년 4월 정부는 금본위제를 포기하고, 대외 부채에 대해 모라토리엄을 선언하며 전방위적인 보호무역주의에 나섰다. 보호무역주의와 약한 통화정책으로 그리스의 산업 생산은 1939년에 이르러 1920년대 말에 비해 2배 가까이 성장하기도 했으나 이는 보호무역주의가 가져다 준 이른바 ‘모래 위의 성’이었다. 5번째 부도는 1964년까지 지속됐었는데 이것이 그리스 근대사에서 가장 긴 국가부도 기간이었다. 

이후 1933년과 1935년 군사혁명이 일어났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특히 두 번째 군사혁명에서는 위대한 정치인으로 추앙받던 엘레프테리오스 베니젤로스(Eleftherios Venizelos) 수상이 연루됐고 결국 우여곡절 끝에 1936년 불명예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1936년 파시스트 정부인 요안니스 메탁사스(Yannis Metaxas)가 들어섰고, 2차 대전에 이르게 된다. 

한 가지 재미있는 역사적인 일화는 1932년 그리스 파산 당시의 그리스 수상인 베니젤로스가, 현재 부도 위기에 처한 그리스 수상인 게오르기오스 파판드레우(George Papandreou)의 정치적 라이벌이자 재무장관인 에반겔로스 베니젤로스(Evangelos Venizelos)와 성이 동일하다는 점이다. 이 두 사람은 전혀 관계없는데 현 베니젤로스가 자신의 정치적 욕심을 위해 개명을 했다는 의혹도 있다고 한다. 

그리스 근대 금융의 역사를 보면 그리스는 대외 채무에 대해 우리가 우려하는 것만큼 크게 걱정하지 않는 ‘낙천적인(?)’ 민족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그리스 부채 규모는 3400억유로(약 525조원), 일인당 3만유로(약 4700만원)로 국내총생산(GDP)의 120% 수준이다. 

과도한 복지와 비효율성, 부패, 지하경제 발달 등이 기본적인 요인인데 과거 우리와 같은 강력한 의지 없이 과연 빚으로 빚을 갚는 돌려막기가 성공할 수 있을지 깊은 회의가 든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나에게 생산성을 많이 높여주는 Tool은 Google Application이 주로 많다.
Gmail, Google Docs, Google Reader, Google Calender 등등..
특히, ipod이나 안드로이드에서 연동도 잘되니.. 안쓸수 없다.

IDG에서 선정한 프로그램중에 강추하는 제품은 Xmind다..
과거에 Mindmanager라는 S/W를 사용했는데.. Xmind를 만나고 나서 버렸다. ^^

가볍고.. 호환도 잘되고.. 파워풀하다.

---
많은 사람들이 인간이 합리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고 예상되는 것 보다 많은 일거리를 할 일 목록에 넣어둔다. 일의 우선순위를 관리하고 자신의 생활을 단순화해서 더 많은 것을 성취하는 데 도움이 되는 툴이 상당히 많다.
사실 사용자들에게 생산성 향상을 약속하는 무료 유틸리티나 서비스가 부족하지는 않지만, 필자의 경험으로는 대다수가 점점 커지고 있는 사용자의 요구를 완벽히 충족하지는 못한다. 필자는 여러 해에 걸쳐서 작업 관리자, 목록 앱, 캘린더, 프로젝트 추적기, 노트 등의 놀라운 다양성을 테스트해왔다. 정말로 사용자들의 시간을 벌어주는 12가지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1. Nudgemail

만일 독자가 필자처럼 인박스 제로(Inbox Zero) 상태라면 아마 그날 안에 자신의 메일박스에서 모든 항목을 처리하고 삭제해야 한다는 강박증에 시달릴 것이다. 그렇다면 독자가 내일, 다음 주 까지 처리할 필요가 없는 받은 이메일 메시지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해결책은 Nudgemail이다.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Nudgemail.com에 등록하면 전달(Forward) 단추를 잠옷 단추처럼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다. 메시지를 tomorrow@nudgemail.com으로 전송하면 다음 날 그 메시지를 돌려준다. Monday@nudgemail.com은 그 메시지를 월요일에 되돌려줄 것이다. Nov13@nudgemail.com은 11월 13일에 그 메시지를 여러분에게 되돌려 보낼 것이다. 그래서 받은 편지함을 비운 독자들은 안심하고 휴식할 수 있게 된다.

 

AP6778.JPG2. Doodle

독립 계약자인 무명 밴드와의 회식 계획을 잡거나 어디로 점심을 먹으러 가야 하는지 투표를 하려면 Doodle이 바로 그런 일을 해주는 빠르고 간편한 서비스다. 직접 할 수도 있지만, 많은 의견을 취합해야 할 때 Doodle이 매우 간편하다. Doodle에서 생성된 내용은 대다수의 캘린더 앱에 추가할 수 있는 ICS 파일처럼 내보낼 수 있고, 초대하기와 투표하기를 재빨리 내장해 둘 수 있다.

 

3. Remember the Milk

필자를 포함한 몇몇 직원들은 GTD(Getting Things Done) 유형의 할일 관리를 위해 날마다 RTM(Remember the Milk)를 사용한다. '새로운 작업 추가하기' 필드에 어떤 할 일 개념을 기재하면 추적할 준비가 끝난다. 같은 필드에 만기일, 태그, 우선 순위 랭킹와 반복 간격 전체를 추가한다. 단체 작업을 위해 목록을 다른 RTM 사용자와 공유할 수도 있다. 그리고 목록이 길게 늘어나면 단숨에 맞춤형 검색과 정렬 목록을 만들어서 빠른 참조를 위해 저장해둘 수 있다.

 

RTM은 모바일 앱과 타회사 애드온의 멋진 조합을 자랑한다. 특히 안드로이드에서는 항상 2x3 홈스크린 위젯이 사용자의 가장 중요한 목록을 항상 눈에 띄도록 해 유용하다. 기본 웹 액세스는 무료지만 25달러 프로 버전은 가격에 걸맞은 모바일 액세스가 추가되어 있다.

 

4. Toodledo

더 많은 전통적인 작업 관리를 하려고 할 때, Toodledo의 강력한 인터페이스를 능가하는 것이 별로 없다. Toodledo는 문맥 태그, 위치, 폴더, 그리고 작업 또는 프로젝트에 주석을 추가하기 위한 더 우수한 툴로 GTD 방법론에 최적화되어 있다. 이 앱은 안드로이드,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용 각종 모바일 앱과 연동된다.

 

무료 버전은 개인 사용자에게 상당히 유용하지만 협업과 공유 기능, 부가 할 일, 목표 추적, 그리고 자신의 하루 일정을 깔끔한 종이 소책자에 프린트하는 기능을 공유하기를 원하면, 1년에 15달러를 지불하고 프로 버전을 이용할 수 있다. 1년에 30달러짜리 프로 플러스(Pro Plus)는 파일 첨부에 사용할 수 있는 5GB의 저장공간을 추가해준다.

 

5. 아이패드용 Taska

필자의 회사 직원들 중 일부는 계속되는 회의를 위해 아이패드를 가지고 다닌다. 애플 제품용으로 우리들이 매우 좋아하는 작업 관리자는 Toodledo와 연동되는 Taska로서 5달러에 받을 수 있다.

 

6. Instapaper ReadItLater  

근무시간에 깔끔하게 일 처리하기를 원한다면 사람들이 하루 종일 여러분에게 전송하는 모든 흥미있는 웹 링크를 읽을 시간이 부족하다. Instapaper와 ReadItLater는 이 링크를 사용자의 휴대폰이나 태블릿으로 전송해서 쉴 때 읽을 수 있도록 하는데,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아도 가능하다. Instapaper의 경우에는 인기가 그리 높진 못하다. 적당한 안드로이드 앱도 없는 상태. ReadItLater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Paperdroid 앱과 함께 잘 작동한다.

 

7. Android Voice Text

필자는 스마트폰 키보드가 얼마나 좋은지에 대해서 별 관심이 없다. 늘 작고 납작하기 때문이다. 휴대폰으로 보낸 문자나 이메일에 오타가 있는 것은 누구나 이해해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필자는 키보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Android Voice Text를 사용해서 드로이드(Droid)가 메시지를 받아쓰게 한다. 이 기능은 안드로이드 2.0과 후속 판에 기본으로 내포되어 있어서 대다수의 안드로이드폰에 이미 내장되어 있다. 또한, 안드로이드 2.2의 Android Voice Actions으로 ‘call XXX’ 혹은 ‘directions to Chez Panisse(Chez Panisse로 가는 길)’ 등 기본 작업을 음성 명령할 수 있다. 확실히, 변환은 완전하지 않다. 그러나 이는 키보드 작업보다는 훨씬 일이 적고 친구들은 일시적인 별난 문자 메시지를 송신하는 사용자를 용서할 것이다.

 

8. 아이패드/아이폰용 Dragon Dictation

여러분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한다면 긴 메시지와 메모를 읽기 위해 키보드 대신 무료인 Dragon Dictation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앱은 사용자가 천천히 그리고 분명히 말할 것을 요구하지만 그 정확도는 인상적이다. 앱이 단어를 잘못 이해했을 경우에 사용자가 직접 정정할 수 있다.

 

9. PamFax

필자는 문자 그대로 팩스 기기를 싫어한다. 계약자가 필자에게 팩스로 답변하기를 요구할 때마다 화가 난다. 그러나 PamFax를 사용하면 한 달에 약 6달러로 귀찮은 광고 없이 무제한으로 팩스를 수신할 수 있다. 이 앱은 윈도우, 맥, 리눅스와 심지어 안드로이드도 지원한다. 이젠 팩스를 보낼 때 스캐너가 필요한 시점이다.

 

10. XMind

때로는 프로젝트 주변의 모든 중요한 변수를 파악하는 최상의 방법은 그들을 시각적으로 매핑하는 것이다. 필자의 의견으로는 완전히 무료인 XMind를 능가할 것이 없다. 이 무료 마인드 맵퍼는 윈도우, 맥과 리눅스에서 실행되며 엄지손가락으로 실행 가능한 크로스 플랫폼 휴대용 버전도 공급되고 있다. 일단 마인드 맵을 만들면 사용자의 다른 모든 컴퓨터에서 액세스할 수 있도록 공개적으로 또는 목록에 기재하지 않고 XMind.net에 업로드할 수 있다. 1년에 49달러이며 또한 보안과 협력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AP4C29.JPG

 

11. Evernote

생산성 툴을 논할 때 Evernote를 빼놓으면 안 된다. Evernote는 메모 수신 서비스 그 이상이다. 사용자는 노트를 작성하고, 스마트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며, 웹 페이지의 콘텐츠를 저장해 둘 수 있으며, 음성 메모도 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그림처럼 손으로 쓴 단어라도 필요할 경우에 검색할 수 있다.

 

12. Huddle

팀원들을 제 길로 인도하기 위해서는 집중할 필요가 있다. 모든 직원이 공유 프로젝트에 집중하도록 하려면 Huddle을 사용해보도록 하자. 이 웹 기반의 프로젝트 관리 서비스는 전체 그룹과 공유할 수 있어서 작업을 배분, 브레인스토밍을 위한 화이트 보드 공유, 협업 문서 작업, 예정보다 얼마나 뒤쳐져 있는지 이야기 할 수 있는 작업 공간과 캘린더를 제공한다.  editor@idg.co.kr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Tomgram: Alfred McCoy, Taking Down America

Trying to play down the significance of an ongoing Wikileaks dump of more than 250,000 State Department documents, Secretary of Defense Robert Gates recently offered the following bit of Washington wisdom: “The fact is, governments deal with the United States because it's in their interest, not because they like us, not because they trust us, and not because they believe we can keep secrets... [S]ome governments deal with us because they fear us, some because they respect us, most because they need us.  We are still essentially, as has been said before, the indispensable nation.”

Now, wisdom like that certainly sounds sober; it’s definitely what passes for hardheaded geopolitical realism in our nation’s capital; and it's true, Gates is not the first top American official to call the U.S. “the indispensable nation”; nor do I doubt that he and many other inside-the-Beltway players are convinced of our global indispensability.  The problem is that the news has almost weekly been undermining his version of realism, making it look ever more phantasmagorical.  The ability of Wikileaks, a tiny organization of activists, to thumb its cyber-nose at the global superpower, repeatedly shining a blaze of illumination on the penumbra of secrecy under which its political and military elite like to conduct their affairs, hasn’t helped one bit either.  If our indispensability is, as yet, hardly questioned in Washington, elsewhere on the planet it’s another matter

The once shiny badge of the “global sheriff” has lost its gleam and, in Dodge City, ever fewer are paying the sort of attention that Washington believes is its due.  To my mind, the single most intelligent comment on the latest Wikileaks uproar comes from Simon Jenkins of the British Guardian who, on making his way through the various revelations (not to speak of the mounds of global gossip), summed matters up this way: “The money-wasting is staggering. [U.S.] Aid payments are never followed, never audited, never evaluated. The impression is of the world's superpower roaming helpless in a world in which nobody behaves as bidden. Iran, Russia, Pakistan, Afghanistan, Yemen, the United Nations, are all perpetually off script. Washington reacts like a wounded bear, its instincts imperial but its power projection unproductive.”

Sometimes, to understand just where you are in the present, it helps to peer into the past -- in this case, into what happened to previous “indispensable” imperial powers; sometimes, it’s no less useful to peer into the future.  In his latest TomDispatch post, Alfred W. McCoy, author most recently of Policing America’s Empire: The United States, the Philippines, and the Rise of the Surveillance State, does both.  Having convened a global working group of 140 historians to consider the fate of the U.S. as an imperial power, he offers us a glimpse of four possible American (near-)futures.  They add up to a monumental, even indispensable look at just how fast our indispensability is likely to unravel in the years to come.  Tom

The Decline and Fall of the American Empire
Four Scenarios for the End of the American Century by 2025
By Alfred W. McCoy

A soft landing for America 40 years from now?  Don’t bet on it.  The demise of the United States as the global superpower could come far more quickly than anyone imagines.  If Washington is dreaming of 2040 or 2050 as the end of the American Century, a more realistic assessment of domestic and global trends suggests that in 2025, just 15 years from now, it could all be over except for the shouting.

Despite the aura of omnipotence most empires project, a look at their history should remind us that they are fragile organisms. So delicate is their ecology of power that, when things start to go truly bad, empires regularly unravel with unholy speed: just a year for Portugal, two years for the Soviet Union, eight years for France, 11 years for the Ottomans, 17 years for Great Britain, and, in all likelihood, 22 years for the United States, counting from the crucial year 2003.

Future historians are likely to identify the Bush administration’s rash invasion of Iraq in that year as the start of America's downfall. However, instead of the bloodshed that marked the end of so many past empires, with cities burning and civilians slaughtered, this twenty-first century imperial collapse could come relatively quietly through the invisible tendrils of economic collapse or cyberwarfare.

But have no doubt: when Washington's global dominion finally ends, there will be painful daily reminders of what such a loss of power means for Americans in every walk of life. As a half-dozen European nations have discovered, imperial decline tends to have a remarkably demoralizing impact on a society, regularly bringing at least a generation of economic privation. As the economy cools, political temperatures rise, often sparking serious domestic unrest.

Available economic, educational, and military data indicate that, when it comes to U.S. global power, negative trends will aggregate rapidly by 2020 and are likely to reach a critical mass no later than 2030. The American Century, proclaimed so triumphantly at the start of World War II, will be tattered and fading by 2025, its eighth decade, and could be history by 2030.

Significantly, in 2008, the U.S.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admitted for the first time that America's global power was indeed on a declining trajectory. In one of its periodic futuristic reports, Global Trends 2025, the Council cited “the transfer of global wealth and economic power now under way, roughly from West to East" and "without precedent in modern history,” as the primary factor in the decline of the “United States' relative strength -- even in the military realm.” Like many in Washington, however, the Council’s analysts anticipated a very long, very soft landing for American global preeminence, and harbored the hope that somehow the U.S. would long “retain unique military capabilities… to project military power globally” for decades to come.

No such luck.  Under current projections, the United States will find itself in second place behind China (already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in economic output around 2026, and behind India by 2050. Similarly, Chinese innovation is on a trajectory toward world leadership in applied science and military technology sometime between 2020 and 2030, just as America's current supply of brilliant scientists and engineers retires, without adequate replacement by an ill-educated younger generation.

By 2020, according to current plans, the Pentagon will throw a military Hail Mary pass for a dying empire.  It will launch a lethal triple canopy of advanced aerospace robotics that represents Washington's last best hope of retaining global power despite its waning economic influence. By that year, however, China's global network of communications satellites, backed by the world's most powerful supercomputers, will also be fully operational, providing Beijing with an independent platform for the weaponization of space and a powerful communications system for missile- or cyber-strikes into every quadrant of the globe.

Wrapped in imperial hubris, like Whitehall or Quai d'Orsay before it, the White House still seems to imagine that American decline will be gradual, gentle, and partial. In his State of the Union address last January, President Obama offered the reassurance that “I do not accept second place for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 few days later, Vice President Biden ridiculed the very idea that “we are destined to fulfill [historian Paul] Kennedy's prophecy that we are going to be a great nation that has failed because we lost control of our economy and overextended.” Similarly, writing in the November issue of the establishment journal Foreign Affairs, neo-liberal foreign policy guru Joseph Nye waved away talk of China's economic and military rise, dismissing “misleading metaphors of organic decline” and denying that any deterioration in U.S. global power was underway.

Ordinary Americans, watching their jobs head overseas, have a more realistic view than their cosseted leaders. An opinion poll in August 2010 found that 65% of Americans believed the country was now “in a state of decline.”  Already, Australia and Turkey, traditional U.S. military allies, are using their American-manufactured weapons for joint air and naval maneuvers with China. Already, America's closest economic partners are backing away from Washington's opposition to China's rigged currency rates. As the president flew back from his Asian tour last month, a gloomy New York Times headline  summed the moment up this way: “Obama's Economic View Is Rejected on World Stage, China, Britain and Germany Challenge U.S., Trade Talks With Seoul Fail, Too.”

Viewed historically, the question is not whether the United States will lose its unchallenged global power, but just how precipitous and wrenching the decline will be. In place of Washington's wishful thinking, let’s use the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s own futuristic methodology to suggest four realistic scenarios for how, whether with a bang or a whimper, U.S. global power could reach its end in the 2020s (along with four accompanying assessments of just where we are today).  The future scenarios include: economic decline, oil shock, military misadventure, and World War III.  While these are hardly the only possibilities when it comes to American decline or even collapse, they offer a window into an onrushing future.

Economic Decline: Present Situation

Today, three main threats exist to America’s dominant position in the global economy: loss of economic clout thanks to a shrinking share of world trade, the decline of America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the end of the dollar's privileged status as the global reserve currency.

By 2008, the United States had already fallen to number three in global merchandise exports, with just 11% of them compared to 12% for China and 16% for the European Union.  There is no reason to believe that this trend will reverse itself.

Similarly, American leadership in technological innovation is on the wane. In 2008, the U.S. was still number two behind Japan in worldwide patent applications with 232,000, but China was closing fast at 195,000, thanks to a blistering 400% increase since 2000.  A harbinger of further decline: in 2009 the U.S. hit rock bottom in ranking among the 40 nations surveyed by the Information Technology & Innovation Foundation when it came to “change” in “global innovation-based competitiveness” during the previous decade.  Adding substance to these statistics, in October China's Defense Ministry unveiled the world's fastest supercomputer, the Tianhe-1A, so powerful, said one U.S. expert, that it “blows away the existing No. 1 machine” in America.

Add to this clear evidence that the U.S. education system, that source of future scientists and innovators, has been falling behind its competitors. After leading the world for decades in 25- to 34-year-olds with university degrees, the country sank to 12th place in 2010.  The World Economic Forum ranked the United States at a mediocre 52nd among 139 nations in the quality of its university math and science instruction in 2010. Nearly half of all graduate students in the sciences in the U.S. are now foreigners, most of whom will be heading home, not staying here as once would have happened.  By 2025, in other words, the United States is likely to face a critical shortage of talented scientists.

Such negative trends are encouraging increasingly sharp criticism of the dollar's role as the world’s reserve currency. “Other countries are no longer willing to buy into the idea that the U.S. knows best on economic policy,” observed Kenneth S. Rogoff, a former chief economist at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n mid-2009, with the world's central banks holding an astronomical $4 trillion in U.S. Treasury notes, Russian president Dimitri Medvedev insisted that it was time to end “the artificially maintained unipolar system” based on “one formerly strong reserve currency.”

Simultaneously, China's central bank governor suggested that the future might lie with a global reserve currency “disconnected from individual nations” (that is, the U.S. dollar). Take these as signposts of a world to come, and of a possible attempt, as economist Michael Hudson has argued, “to hasten the bankruptcy of the U.S. financial-military world order.”

Economic Decline: Scenario 2020

After years of swelling deficits fed by incessant warfare in distant lands, in 2020, as long expected, the U.S. dollar finally loses its special status as the world's reserve currency.  Suddenly, the cost of imports soars. Unable to pay for swelling deficits by selling now-devalued Treasury notes abroad, Washington is finally forced to slash its bloated military budget.  Under pressure at home and abroad, Washington slowly pulls U.S. forces back from hundreds of overseas bases to a continental perimeter.  By now, however, it is far too late.

Faced with a fading superpower incapable of paying the bills, China, India, Iran, Russia, and other powers, great and regional, provocatively challenge U.S. dominion over the oceans, space, and cyberspace.  Meanwhile, amid soaring prices, ever-rising unemployment, and a continuing decline in real wages, domestic divisions widen into violent clashes and divisive debates, often over remarkably irrelevant issues. Riding a political tide of disillusionment and despair, a far-right patriot captures the presidency with thundering rhetoric, demanding respect for American authority and threatening military retaliation or economic reprisal. The world pays next to no attention as the American Century ends in silence.

Oil Shock: Present Situation

One casualty of America's waning economic power has been its lock on global oil supplies. Speeding by America's gas-guzzling economy in the passing lane, China became the world's number one energy consumer this summer, a position the U.S. had held for over a century.  Energy specialist Michael Klare has argued that this change means China will “set the pace in shaping our global future.”

By 2025, Iran and Russia will control almost half of the world's natural gas supply, which will potentially give them enormous leverage over energy-starved Europe. Add petroleum reserves to the mix and, as the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has warned, in just 15 years two countries, Russia and Iran, could “emerge as energy kingpins.”

Despite remarkable ingenuity, the major oil powers are now draining the big basins of petroleum reserves that are amenable to easy, cheap extraction. The real lesson of the Deepwater Horizon oil disaster in the Gulf of Mexico was not BP's sloppy safety standards, but the simple fact everyone saw on “spillcam”: one of the corporate energy giants had little choice but to search for what Klare calls “tough oil” miles beneath the surface of the ocean to keep its profits up.

Compounding the problem, the Chinese and Indians have suddenly become far heavier energy consumers. Even if fossil fuel supplies were to remain constant (which they won’t), demand, and so costs, are almost certain to rise -- and sharply at that.  Other developed nations are meeting this threat aggressively by plunging into experimental programs to develop alternative energy sources.  The United States has taken a different path, doing far too little to develop alternative sources while, in the last three decades, doubling its dependence on foreign oil imports.  Between 1973 and 2007, oil imports have risen from 36% of energy consumed in the U.S. to 66%.

Oil Shock: Scenario 2025

The United States remains so dependent upon foreign oil that a few adverse developments in the global energy market in 2025 spark an oil shock.  By comparison, it makes the 1973 oil shock (when prices quadrupled in just months) look like the proverbial molehill.  Angered at the dollar's plummeting value, OPEC oil ministers, meeting in Riyadh, demand future energy payments in a “basket” of Yen, Yuan, and Euros.  That only hikes the cost of U.S. oil imports further.  At the same moment, while signing a new series of long-term delivery contracts with China, the Saudis stabilize their own foreign exchange reserves by switching to the Yuan.  Meanwhile, China pours countless billions into building a massive trans-Asia pipeline and funding Iran's exploitation of the world largest natural gas field at South Pars in the Persian Gulf.

Concerned that the U.S. Navy might no longer be able to protect the oil tankers traveling from the Persian Gulf to fuel East Asia, a coalition of Tehran, Riyadh, and Abu Dhabi form an unexpected new Gulf alliance and affirm that China's new fleet of swift aircraft carriers will henceforth patrol the Persian Gulf from a base on the Gulf of Oman.  Under heavy economic pressure, London agrees to cancel the U.S. lease on its Indian Ocean island base of Diego Garcia, while Canberra, pressured by the Chinese, informs Washington that the Seventh Fleet is no longer welcome to use Fremantle as a homeport, effectively evicting the U.S. Navy from the Indian Ocean.

With just a few strokes of the pen and some terse announcements, the “Carter Doctrine,” by which U.S. military power was to eternally protect the Persian Gulf, is laid to rest in 2025.  All the elements that long assured the United States limitless supplies of low-cost oil from that region -- logistics, exchange rates, and naval power -- evaporate. At this point, the U.S. can still cover only an insignificant 12% of its energy needs from its nascent alternative energy industry, and remains dependent on imported oil for half of its energy consumption.

The oil shock that follows hits the country like a hurricane, sending prices to startling heights, making travel a staggeringly expensive proposition, putting real wages (which had long been declining) into freefall, and rendering non-competitive whatever American exports remained. With thermostats dropping, gas prices climbing through the roof, and dollars flowing overseas in return for costly oil, the American economy is paralyzed. With long-fraying alliances at an end and fiscal pressures mounting, U.S. military forces finally begin a staged withdrawal from their overseas bases.

Within a few years, the U.S. is functionally bankrupt and the clock is ticking toward midnight on the American Century.

Military Misadventure: Present Situation

Counterintuitively, as their power wanes, empires often plunge into ill-advised military misadventures.  This phenomenon is known among historians of empire as “micro-militarism” and seems to involve psychologically compensatory efforts to salve the sting of retreat or defeat by occupying new territories, however briefly and catastrophically. These operations, irrational even from an imperial point of view, often yield hemorrhaging expenditures or humiliating defeats that only accelerate the loss of power.

Embattled empires through the ages suffer an arrogance that drives them to plunge ever deeper into military misadventures until defeat becomes debacle. In 413 BCE, a weakened Athens sent 200 ships to be slaughtered in Sicily. In 1921, a dying imperial Spain dispatched 20,000 soldiers to be massacred by Berber guerrillas in Morocco. In 1956, a fading British Empire destroyed its prestige by attacking Suez. And in 2001 and 2003, the U.S. occupied Afghanistan and invaded Iraq. With the hubris that marks empires over the millennia, Washington has increased its troops in Afghanistan to 100,000, expanded the war into Pakistan, and extended its commitment to 2014 and beyond, courting disasters large and small in this guerilla-infested, nuclear-armed graveyard of empires.

Military Misadventure: Scenario 2014

So irrational, so unpredictable is “micro-militarism” that seemingly fanciful scenarios are soon outdone by actual events. With the U.S. military stretched thin from Somalia to the Philippines and tensions rising in Israel, Iran, and Korea, possible combinations for a disastrous military crisis abroad are multifold.

It’s mid-summer 2014 and a drawn-down U.S. garrison in embattled Kandahar in southern Afghanistan is suddenly, unexpectedly overrun by Taliban guerrillas, while U.S. aircraft are grounded by a blinding sandstorm. Heavy loses are taken and in retaliation, an embarrassed American war commander looses B-1 bombers and F-16 fighters to demolish whole neighborhoods of the city that are believed to be under Taliban control, while AC-130U “Spooky” gunships rake the rubble with devastating cannon fire.

Soon, mullahs are preaching jihad from mosques throughout the region, and Afghan Army units, long trained by American forces to turn the tide of the war, begin to desert en masse.  Taliban fighters then launch a series of remarkably sophisticated strikes aimed at U.S. garrisons across the country, sending American casualties soaring. In scenes reminiscent of Saigon in 1975, U.S. helicopters rescue American soldiers and civilians from rooftops in Kabul and Kandahar.

Meanwhile, angry at the endless, decades-long stalemate over Palestine, OPEC’s leaders impose a new oil embargo on the U.S. to protest its backing of Israel as well as the killing of untold numbers of Muslim civilians in its ongoing wars across the Greater Middle East. With gas prices soaring and refineries running dry, Washington makes its move, sending in Special Operations forces to seize oil ports in the Persian Gulf.  This, in turn, sparks a rash of suicide attacks and the sabotage of pipelines and oil wells. As black clouds billow skyward and diplomats rise at the U.N. to bitterly denounce American actions, commentators worldwide reach back into history to brand this “America's Suez,” a telling reference to the 1956 debacle that marked the end of the British Empire.

World War III: Present Situation

In the summer of 2010, military tens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began to rise in the western Pacific, once considered an American “lake.”  Even a year earlier no one would have predicted such a development. As Washington played upon its alliance with London to appropriate much of Britain's global power after World War II, so China is now using the profits from its export trade with the U.S. to fund what is likely to become a military challenge to American dominion over the waterways of Asia and the Pacific.

With its growing resources, Beijing is claiming a vast maritime arc from Korea to Indonesia long dominated by the U.S. Navy. In August, after Washington expressed a “national interest” in the South China Sea and conducted naval exercises there to reinforce that claim, Beijing's official Global Times responded angrily, saying, “The U.S.-China wrestling match over the South China Sea issue has raised the stakes in deciding who the real future ruler of the planet will be.”

Amid growing tensions, the Pentagon reported that Beijing now holds “the capability to attack… [U.S.] aircraft carriers in the western Pacific Ocean” and target “nuclear forces throughout… the continental United States.” By developing “offensive nuclear, space, and cyber warfare capabilities,” China seems determined to vie for dominance of what the Pentagon calls “the information spectrum in all dimensions of the modern battlespace.” With ongoing development of the powerful Long March V booster rocket, as well as the launch of two satellites in January 2010 and another in July, for a total of five, Beijing signaled that the country was making rapid strides toward an “independent” network of 35 satellites for global positioning, communications, and reconnaissance capabilities by 2020.

To check China and extend its military position globally, Washington is intent on building a new digital network of air and space robotics, advanced cyberwarfare capabilities, and electronic surveillance.  Military planners expect this integrated system to envelop the Earth in a cyber-grid capable of blinding entire armies on the battlefield or taking out a single terrorist in field or favela. By 2020, if all goes according to plan, the Pentagon will launch a three-tiered shield of space drones -- reaching from stratosphere to exosphere, armed with agile missiles, linked by a resilient modular satellite system, and operated through total telescopic surveillance.

Last April, the Pentagon made history.  It extended drone operations into the exosphere by quietly launching the X-37B unmanned space shuttle into a low orbit 255 miles above the planet.  The X-37B is the first in a new generation of unmanned vehicles that will mark the full weaponization of space, creating an arena for future warfare unlike anything that has gone before.

World War III: Scenario 2025

The technology of space and cyberwarfare is so new and untested that even the most outlandish scenarios may soon be superseded by a reality still hard to conceive. If we simply employ the sort of scenarios that the Air Force itself used in its 2009 Future Capabilities Game, however, we can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how air, space and cyberspace overlap in warfare,” and so begin to imagine how the next world war might actually be fought.

It’s 11:59 p.m. on Thanksgiving Thursday in 2025. While cyber-shoppers pound the portals of Best Buy for deep discounts on the latest home electronics from China, U.S. Air Force technicians at the Space Surveillance Telescope (SST) on Maui choke on their coffee as their panoramic screens suddenly blip to black. Thousands of miles away at the U.S. CyberCommand's operations center in Texas, cyberwarriors soon detect malicious binaries that, though fired anonymously, show the distinctive digital fingerprints of China's People's Liberation Army.

The first overt strike is one nobody predicted. Chinese “malware” seizes control of the robotics aboard an unmanned solar-powered U.S. “Vulture” drone as it flies at 70,000 feet over the Tsushima Strait between Korea and Japan.  It suddenly fires all the rocket pods beneath its enormous 400-foot wingspan, sending dozens of lethal missiles plunging harmlessly into the Yellow Sea, effectively disarming this formidable weapon.

Determined to fight fire with fire, the White House authorizes a retaliatory strike.  Confident that its F-6 “Fractionated, Free-Flying” satellite system is impenetrable, Air Force commanders in California transmit robotic codes to the flotilla of X-37B space drones orbiting 250 miles above the Earth, ordering them to launch their “Triple Terminator” missiles at China's 35 satellites. Zero response. In near panic, the Air Force launches its Falcon Hypersonic Cruise Vehicle into an arc 100 miles above the Pacific Ocean and then, just 20 minutes later, sends the computer codes to fire missiles at seven Chinese satellites in nearby orbits.  The launch codes are suddenly inoperative.

As the Chinese virus spreads uncontrollably through the F-6 satellite architecture, while those second-rate U.S. supercomputers fail to crack the malware's devilishly complex code, GPS signals crucial to the navigation of U.S. ships and aircraft worldwide are compromised. Carrier fleets begin steaming in circles in the mid-Pacific. Fighter squadrons are grounded. Reaper drones fly aimlessly toward the horizon, crashing when their fuel is exhausted. Suddenly, the United States loses what the U.S. Air Force has long called “the ultimate high ground”: space. Within hours, the military power that had dominated the globe for nearly a century has been defeated in World War III without a single human casualty.

A New World Order?

Even if future events prove duller than these four scenarios suggest, every significant trend points toward a far more striking decline in American global power by 2025 than anything Washington now seems to be envisioning.

As allies worldwide begin to realign their policies to take cognizance of rising Asian powers, the cost of maintaining 800 or more overseas military bases will simply become unsustainable, finally forcing a staged withdrawal on a still-unwilling Washington. With both the U.S. and China in a race to weaponize space and cyberspace, tensions between the two powers are bound to rise, making military conflict by 2025 at least feasible, if hardly guaranteed.

Complicating matters even more, the economic, military, and technological trends outlined above will not operate in tidy isolation. As happened to European empires after World War II, such negative forces will undoubtedly prove synergistic.  They will combine in thoroughly unexpected ways, create crises for which Americans are remarkably unprepared, and threaten to spin the economy into a sudden downward spiral, consigning this country to a generation or more of economic misery.

As U.S. power recedes, the past offers a spectrum of possibilities for a future world order.  At one end of this spectrum, the rise of a new global superpower, however unlikely, cannot be ruled out. Yet both China and Russia evince self-referential cultures, recondite non-roman scripts, regional defense strategies, and underdeveloped legal systems, denying them key instruments for global dominion. At the moment then, no single superpower seems to be on the horizon likely to succeed the U.S.

In a dark, dystopian version of our global future, a coalition of transnational corporations, multilateral forces like NATO, and an international financial elite could conceivably forge a single, possibly unstable, supra-national nexus that would make it no longer meaningful to speak of national empires at all.  While denationalized corporations and multinational elites would assumedly rule such a world from secure urban enclaves, the multitudes would be relegated to urban and rural wastelands.

In Planet of Slums, Mike Davis offers at least a partial vision of such a world from the bottom up.  He argues that the billion people already packed into fetid favela-style slums worldwide (rising to two billion by 2030) will make “the 'feral, failed cities' of the Third World… the distinctive battlespace of the twenty-first century.” As darkness settles over some future super-favela, “the empire can deploy Orwellian technologies of repression” as “hornet-like helicopter gun-ships stalk enigmatic enemies in the narrow streets of the slum districts… Every morning the slums reply with suicide bombers and eloquent explosions.”

At a midpoint on the spectrum of possible futures, a new global oligopoly might emerge between 2020 and 2040, with rising powers China, Russia, India, and Brazil collaborating with receding powers like Britain, Germany, Japan, and the United States to enforce an ad hoc global dominion, akin to the loose alliance of European empires that ruled half of humanity circa 1900.

Another possibility: the rise of regional hegemons in a return to something reminiscent of the international system that operated before modern empires took shape. In this neo-Westphalian world order, with its endless vistas of micro-violence and unchecked exploitation, each hegemon would dominate its immediate region -- Brasilia in South America, Washington in North America, Pretoria in southern Africa, and so on. Space, cyberspace, and the maritime deeps, removed from the control of the former planetary “policeman,” the United States, might even become a new global commons, controlled through an expanded U.N. Security Council or some ad hoc body.

All of these scenarios extrapolate existing trends into the future on the assumption that Americans, blinded by the arrogance of decades of historically unparalleled power, cannot or will not take steps to manage the unchecked erosion of their global position.

If America's decline is in fact on a 22-year trajectory from 2003 to 2025, then we have already frittered away most of the first decade of that decline with wars that distracted us from long-term problems and, like water tossed onto desert sands, wasted trillions of desperately needed dollars.

If only 15 years remain, the odds of frittering them all away still remain high.  Congress and the president are now in gridlock; the American system is flooded with corporate money meant to jam up the works; and there is little suggestion that any issues of significance, including our wars, our bloated national security state, our starved education system, and our antiquated energy supplies, will be addressed with sufficient seriousness to assure the sort of soft landing that might maximize our country's role and prosperity in a changing world.

Europe's empires are gone and America's imperium is going.  It seems increasingly doubtful that the United States will have anything like Britain's success in shaping a succeeding world order that protects its interests, preserves its prosperity, and bears the imprint of its best values.

Alfred W. McCoy is professor of history at the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A TomDispatch regular, he is the author, most recently, of Policing America’s Empire: The United States, the Philippines, and the Rise of the Surveillance State (2009). He is also the convener of the “Empires in Transition” project, a global working group of 140 historians from universities on four continents. The results of their first meetings at Madison, Sydney, and Manila were published as Colonial Crucible: Empire in the Making of the Modern American State and the findings from their latest conference will appear next year as “Endless Empire: Europe’s Eclipse, America’s Ascent, and the Decline of U.S. Global Power.”

Copyright 2010 Alfred W. McCoy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 미국의 국력이 쇠퇴하고 있다는 것은 공지의 사실이다. 이제 초강대국 미국의 지위를 지켜주고 있는 것은 군사력 뿐이다. 미국은 언제쯤 초강대국의 지위에서 물러나게 될까? 미국 지도자들은 앞으로 30년이 지난 2040년 이후로 예상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미국의 역사학자 알프레드 맥코이 위스콘신-메디슨 대학 교수는 최근 미국 몰락의 시기가 이보다 훨씬 빠른 2025년 즈음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으로 15년 후 미국의 몰락이 시작될 것이라는 얘기다. 그는 진보적 언론인 톰 엥겔하트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톰디스패치'에 기고한 칼럼 <미 제국의 쇠퇴와 몰락>을 통해 이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맥코이 교수는 미 제국 몰락의 원인으로 경제적 쇠퇴, 군사적인 모험, 오일 쇼크, 제3차 세계 대전 등 4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하면서, 중요한 것은 미국이 현재까지처럼 아프간ㆍ이라크 침공 등 군사적 모험을 강행하면서 경제적 쇠퇴를 방치한다면 앞으로 15년 후에는 초강대국의 지위를 잃고 제국으로서 몰락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쇠퇴하는 제국들의 역사적 사례를 들며 미국도 이들과 마찬가지로 '오만'에 눈이 가려진다면 탈레반 세력이나 중국에게 치욕적인 패배를 당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최소한 미국의 영향력 감소는 피할 수 없다고 보고 '연착륙'이라도 성공시키기 위해선 지금이라도 미국 정치인들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미국 에너지 소비의 심각한 대외 의존성을 지적하며 오일 쇼크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다음은 이 칼럼에 대한 엥겔하트의 소개글과, 칼럼 본문의 전문(全文) 번역이다. (☞원문 보기) <편집자>


알프레드 맥코이가 본 미국의 몰락 (톰 엥겔하트)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정보공개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25만 건의 미 국무부 외교전문의 중요성을 깎아내리려 시도하며 워싱턴 정가를 떠도는 이야기를 소개했다.

"각국 정부가 미국과 거래하는 것은 그들의 이익에 부합하기 때문이지, 그들이 우리를 좋아해서나 신뢰해서, 또는 우리가 비밀을 지킬 능력이 있다고 생각해서는 아니다. 몇몇 나라들은 우리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또다른 나라들은 우리를 존경하기 때문에, 그리고 대부분의 나라들은 우리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우리와 거래한다. 우리는 여전히 세계에서 중요한 나라이며, 필수 불가결한 국가(indispensable nation)다."

그런 이야기는 일리 있어 보인다. 이는 명백히 지정학적 현실주의에 기반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수도 워싱턴에서 완고하게 통용되는 국제정치적 시각 말이다. 게이츠 장관 외에 다른 정부 고위관계자들도 이런 맥락에서 미국을 "필수 불가결한 국가"라고 칭해 왔다. 게이츠 장관과 다른 정부 관계자들이 우리나라의 필수불가결함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나 역시 의심하지 않는다.

문제는 매주 발표되는 새로운 뉴스는 이런 현실주의를 위태롭게 하고 있으며 게이츠 등의 시각을 의심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활동가들이 만든 작은 단체인 위키리크스의 능력은 '지구의 유일한 초강대국'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그들은 계속해서 정부가 드리운 비밀의 그늘에 빛을 밝히고 있다. 군사적, 정치적 지도자들은 이 그늘 속에서 임무를 수행하기를 좋아했다. 우리의 필수불가결성이 워싱턴에서조차 의심받기 시작한다면, 지구의 다른 곳에서 이는 또다른 문제를 낳을 수 있다.

한때 빛났던 '세계 보안관'의 배지는 이제 빛을 잃었다.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캔자스 주의 도시인 다지 시에서는 미국이 스스로 믿어 왔던 '(국제적) 의무'에 대해서는 아무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

위키리크스 사태에 대한 가장 정확한 논평은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기고한 사이먼 젠킨스의 칼럼이라고 생각한다. 젠킨스는 위키리크스가 제공한 다양한 자료를 (단, 쌓여 가는 '전지구적 가십거리'들에 대해서는 말하지 말기로 하자) 이렇게 한 마디로 요약했다.

"미국의 돈 낭비는 심각한 수준이다. 미국의 구호 물자에 지급되는 돈은 추적되지도, 감사를 받지도, 집계되지도 않는다. 인상깊은 것은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인 미국이 무력하게 세계를 떠돌고 있으며 아무도 미국의 말을 듣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란, 러시아, 파키스탄, 아프카니스탄, 예멘과 유엔(UN)은 모두 미국이 뭐라고 말하든 관심이 없다. 미국은 상처입은 야수와 같이 반응하고 있다. 미국은 본질적으로 제국주의적이지만 힘을 비생산적으로 낭비하고 있다."

때때로 현재 어디에 있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과거를 살펴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 경우에는 이전의 '필수 불가결한' 제국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보는 것이다. 또한 때때로는 미래를 예상하는 것도 이에 못지 않게 도움이 된다. 알프레드 맥코이 교수는 최근 '톰디스패치'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의 가까운 미래에 대한 네 가지 가능한 시나리오를 일별했다. 그는 최근 저서 <미국의 제국에서의 경찰 노릇하기 : 미국, 필리핀과 감시 국가의 부상 >에서도 이런 내용을 다뤘다. 네 가지 시나리오는 우리의 '필수 불가결성'이 몇 년 내로 얼마나 빨리 사라지기 시작할지에 대해 기념비적이고 '필수 불가결한' 관점을 제공한다.

미 제국의 쇠퇴와 몰락 :

2025년 '미국의 세기'의 종말에 대한 네 가지 시나리오(알프레드 맥코이)

앞으로 40년, 미국이 원만하게 소프트 랜딩(soft landing)할 것이라고 보는가? 꿈도 꾸지 마라. 세계 초강대국으로서 미국의 지위는 어느 누구의 상상보다도 빨리 다가올 것이다. 미국 지도자들은 2040~50년에 미국의 세기가 끝날 것이라는 꿈을 꾸고 있다. 그러나 보다 현실적인 국내외의 분석은 '이미 승부는 났다'며 2025년에 그런 일이 닥칠 것이라고 본다. 2025년은, 지금으로부터 겨우 15년 후다.

모든 제국들은 비할 데 없이 강력한 것처럼 보였지만 그들의 역사를 살펴보면 의외로 취약한 조직 체계를 갖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말 나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하면 제국은 보통 급속도로 헝클어진다. 권력의 생태라는 것은 원래 그렇게 민감한 것이다. 포르투갈은 1년 만에, 소련은 2년 만에, 프랑스는 8년 만에, 오스만 투르크는 11년 만에, 대영제국은 17년 만에 힘을 잃었고, 미국도 마찬가지로 22년 만에 이런 과정을 맞을 것이다. 미국에 결정적인 해는 2003년이었다.

미래의 역사가들은 2003년 부시 행정부의 분별없는 이라크 침공으로부터 미국의 몰락이 시작됐다고 평가할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몰락에서는 과거의 많은 제국들과는 달리 도시가 불타고 민간인들이 살해되는 유혈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21세기 제국의 붕괴는 경제 붕괴와 사이버전 등의 양상을 보이며 비교적 조용히 올 것이다.

하지만 의심의 여지는 없다. 미국의 세계 지배가 마침내 끝나면 미국인들은 사회 모든 분야에서(every walk of life) 이러한 권력의 상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매일 괴롭게 되새기게 될 것이다. 몇몇 유럽 국가들의 예에서 이미 제국의 쇠퇴는 사회에 비도덕적인 영향을 미치며 최소한 한 세대 동안의 경제적 결핍을 수반한다는 것이 알려졌다. 경제가 냉각되면 정치적 열기는 더해질 것이며 종종 국내에서는 불안정한 상황이 야기될 것이다.

경제, 교육, 군사 분야에서 미국의 국력에 대한 자료를 종합하면 2020년까지 부정적인 경향이 급속도로 증가할 것이며 미국은 2030년 이전에 치명적인 순간을 맞을 것이다. 2차대전의 시작과 함께 그토록 의기양양하게 선언됐던 미국의 세기(American Century)는 그 후 80년째인 2025년에 빛이 바랠 것이고 2030년엔 지난 역사가 될 것이다.

▲ '미국의 세기'는 이대로 끝나고 말 것인가? ⓒ연합뉴스(자료사진)

주목할 만한 것은 2008년 미국의 국가정보위원회가 처음으로 미국의 국력이 쇠퇴 중이라는 것을 인정했다는 것이다. 이 위원회에서 정기적으로 발행하는 미래 예측 보고서인 <2025년 글로벌 트렌드>에서 이들은 "거칠게 말해 지금 세계에서는 서에서 동으로 부와 경제 권력이 이동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것이 "심지어 군사 분야까지를 포함하는 미국의 상대적 영향력"을 "근대 이후의 역사에서 전례 없이" 감퇴시키는 기본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많은 미국인들처럼 이 위원회의 분석가들 역시 아주 길고 아주 점진적인 영향력의 약화를 예상했고 그 과정이 끝나더라도 앞으로 몇십 년간 미국은 여전히 "전지구적으로 군사력을 투사할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을 가진 국가로 남을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있다.

그런 행운은 없을 것이다. 현재의 예상으로는 미국은 경제 면에서 2026년 중국에 추월당할 것이고 2050년에는 인도에도 뒤쳐질 것이다. 중국의 혁신 능력은 과학기술이나 군사기술 면에서 세계 정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2020~30년경에는 정상의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이 때쯤이면 미국의 능력있는 과학자나 기술자들은 은퇴할 것이고 인력 대체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젊은 세대의 교육 수준이 낮기 때문이다.

현재의 계획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2020년까지 죽어가는 제국을 살리기 위한 군사적 노력을 계속하려 하고 있다. 국방부는 뛰어난 성능의 우주 로봇을 발사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 로봇은 쇠퇴하는 경제적 영향력에도 불구하고 전지구적 영향력을 유지해 보려는 미국의 마지막 희망을 상징한다. 그러나 그때쯤이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수퍼컴퓨터의 지원을 받는 중국의 통신용 인공위성 간의 네트워크가 완전히 가동될 것이고, 이는 중국에 우주의 무기화를 가능케 하는, 또 지구 전체의 1/4에 해당하는 영역에 대한 미사일 또는 사이버 공격을 가능하게 하는 강력한 통신 시스템의 기술적 기반을 갖추게 할 것이다.

그러나 이전에 영국이나 프랑스 정부가 그랬듯, 미국은 여전히 '제국의 오만'에 둘러싸여 있다. 백악관은 아직도 미국의 쇠퇴가 점진적이고, 부드럽게, 부분적으로만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난해 1월의 연두교서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2등으로 전락하는 것은 용납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 며칠 후 조 바이든 부통령은 "역사상 강대국들은 경제에 대한 통제력 상실과 해외에서의 과도한 개입주의 때문에 몰락의 길로 들어갈 수밖에 없다는 역사가 폴 케네디의 예언에서 미국 역시 예외가 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비웃었다. 이와 유사하게 <포린어페어스> 11월호에서 신자유주의 국제정치이론의 사상적 대부인 조지프 나이 교수는 중국의 경제적 군사적 부상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며 "(국가의 쇠퇴를) 신체적 기능의 쇠퇴와 비교하는 것은 잘못된 비유"라고 말하고 미국의 국제적 영향력이 쇠퇴한다는 주장 일체를 부정했다.

자신들의 일자리가 해외로 사라지는 것을 목격하고 있는 보통의 미국인들은 정치인들보다 훨씬 현실적인 관점을 갖고 있다. 2010년 8월 실시한 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들의 65%가 미국이 "쇠퇴하는 국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미 미국의 전통적 군사적 맹방인 호주와 터키는 자신들의 미제 무기를 중국과의 합동훈련에 쓰고 있다. 또한 이미 미국의 가장 긴밀한 경제적 협력국가들조차 중국이 환율을 조작했다는 미국의 주장에 동조하지 않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번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뉴욕타임스> 헤드라인은 우울하게도 그 순간을 "오바마식 경제 관점, 세계무대에서 거절당하다…중국, 영국, 독일은 미국의 위치에 도전하고 있고 한미 FTA도 실패"라고 요약했다.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문제는 미국이 한 번도 도전받은 적 없는 지구적 영향력을 잃을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다. 문제는 그 몰락이 얼마나 험하고 뒤틀린 길로 가느냐다. 현재 미국 지도층의 희망적 사고(wishful thinking) 대신 국가정보위원회가 채택한 미래학적 방법론을 적용해 보면 미국의 미래에 대한 4가지 현실적인 시나리오가 나온다. 이 시나리오들은 경착륙 또는 연착륙의 상황을 담고 있고 미국의 국제적 영향력이 2020년대에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또한 미래를 예단하기에 앞서 지금 현재 상태가 어떤지에 대한 설명도 있다. 4가지 시나리오는 경제적 쇠퇴, 오일 쇼크. 군사적 모험, 그리고 제3차 세계 대전이다. 비록 단지 가능성의 차원일 뿐이지만, 이 시나리오들을 통해 미국의 쇠퇴 혹은 붕괴라는 미래를 살펴볼 수 있다.



1.경제적 쇠퇴 :

(가) 현재 상황

오늘날, 미국이 차지하고 있는 전 세계 경제에서의 지배적 위치를 위협하는 3가지 요인이 존재한다. 그 3가지는 교역량 감소로 인한 영향력 상실, 기술 혁신에서의 퇴조, 그리고 현 통화체계에서의 달러의 특권적 지위의 종말이다.

2008년 미국은 세계 상품 수출량에서 3위로 떨어졌다. 미국은 전세계 상품 수출량의 11%를 차지했고 중국은 12%, EU는 16%였다. 앞으로 이런 추세가 반전되리라고 기대할 이유는 없다.

또한 기술혁신을 선도해 온 미국의 리더십도 쇠퇴하고 있다. 2008년에 미국은 여전히 23만2000건의 특허를 받아 일본 다음으로 2위의 자리를 유지했으나 중국이 19만5000건으로 미국에 거의 근접했다. 미래의 쇠퇴를 예고하는 전조도 있다. 2009년 미국은 '정보 기술 혁신 재단'이 지난 10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혁신 기반 세계 경쟁력' 분야의 조사에서 40개 대상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게다가 지난 10월 중국 국방부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수퍼컴퓨터를 공개했다. '티안헤(天下)-1A'라는 이 컴퓨터는 한 미국 전문가가 "미국에 있는 현재 세계 제일의 컴퓨터를 가뿐히 제낄 것"이라고 말할 만큼 강력하다.

또한 미래의 과학자와 기술혁신을 선도할 인재를 키워낼 원천인 미국 교육 제도는 경쟁국들에 비해 명백히 실패의 증거를 보이고 있다. 십 년 동안 세계 최고 수준이었던 25~34세의 대학 졸업자 수는 2010년 12위로 주저앉았다. 2010년 세계경제포럼(WEF)은 대학에서 이뤄지는 과학 및 수학 분야의 연구 실적에서 미국을 136개 국가 중 중간 수준인 52위로 꼽았다. 과학 분야의 미국 대학 졸업자 중 절반 가까운 수는 외국인이며 이들은 한때 그랬듯 미국에 머물기보다는 대개 고국으로 돌아갈 것이다. 다시 말해 2025년이면 미국은 재능 있는 과학자의 심각한 부족을 겪게 될 것이다.

이러한 부정적인 경향은 각국의 준비통화로서 달러의 지위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을 부추기고 있다. IMF의 수석 연구위원이었던 케네스 로고프는 "다른 나라들은 미국이 경제정책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다는 생각을 부정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2009년 중반에는 세계 중앙은행이 4조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재원을 미국 국채에 투자했음에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하나의 강력한 준비통화"에 기반을 둔 "인공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달러) 일극 체제"를 끝낼 때라고 주장했다.

이와 유사하게 중국 중앙은행 총재도 "개별 국가와 연동되지 않은" 준비통화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별 국가와) 연동된 준비통화'란 바로 달러를 말한다. 이런 주장은,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금융-군사 질서의 종말을 앞당기고 있다"는 경제학자 마이클 허드슨의 주장과 마찬가지로, 새 시대의 이정표로 받아들여도 될 듯하다.

(나) 2020년의 시나리오

외국에서의 끊임없는 전쟁으로 인해 부채가 점점 불어나는 몇 년이 지난 후인 2020년, 달러는 오랜 예상대로 세계 기축통화로서의 자리를 잃었다. 제품 수입 가격은 갑자기 치솟았다. 미 국채의 가치 저하로 부채를 상환할 수 없게 되자 미국은 마침내 군사예산을 삭감하기로 했다. 국내외적인 압력으로 인해 미국은 수백 곳에 달하는 해외 미군기지에서 병력을 철수시켰지만 이 조치는 이미 너무 늦었다.

쇠퇴하는 초강대국이 국채를 상환할 수 없게 되자 중국, 인도, 이란, 러시아와 다른 강대국들은 바다와 우주, 사이버 공간에서의 미국의 지배에 대해 도발적으로 도전해 왔다. 물가와 실업률은 치솟고 실질임금은 계속 하락하는 가운데, 국내의 분열은 종종 폭력 충돌과 극심한 의견 대립을 낳았다. 이런 경향은 경제와는 별 상관없는 분야에서도 이어졌다. 환멸과 절망의 정치적 기조를 타고 극우파들이 온갖 화려한 수사를 동원해 대통령 자리를 차지했다. 이들은 세계를 군사적 경제적 보복으로 위협하며 미국의 권위에 대한 존경을 강요했다. 하지만 미국의 세기가 침묵 속에 끝나 가는 것에 세계 누구도 관심도 기울이지 않았다.



2.오일 쇼크 :

(가) 현재 상황

쇠퇴하는 미국의 경제력은 원유 공급의 제한이라는 또 하나의 희생을 강요했다. 체질적으로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미국을 제치고 중국은 2010년 여름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소비국으로 등극했다. 이 자리는 미국이 지난 한 세기 동안 차지했던 자리다. 에너지 전문가 마이클 클레어는 이 변화가 중국이 "우리 지구의 미래를 결정하는 결정권을 틀어쥔" 것과 같은 의미라고 주장했다.

이란과 러시아는 2025년까지 세계 천연가스 공급량의 절반에 대한 통제권을 확보할 것이고 이는 이 나라들이 에너지에 굶주린 유럽에 대해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할 것이다. 원유 매장량은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는 가운데 미국 국가정보위원회(NIC)가 경고했듯이 러시아와 이란 두 국가가 15년 내에 "에너지 왕초로 떠오를 것"이다.

이런 주목할 만한 현상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주요 원유 공급자들은 쉽고 값싸게 추출할 수 있는 원유를 계속 퍼내고 있다. 멕시코만 원유 유출 사태의 원흉인 BP사의 원유 시추 시설 '딥워터 호라이즌'이 주는 진짜 교훈은 이 회사의 엉성한 안전 기준이 아니라 모든 사람이 '스필캠'을 통해 보고 있었던 단순한 사실이다. 에너지 대기업 중의 하나인 BP도 이윤을 높이기 위해 클레어가 '힘든 기름'이라고 부른, 수면 아래 수 km에 달하는 곳에 묻혀 있는 기름을 찾아 헤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멕시코만 사태의 진짜 교훈이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요소는 중국과 인도가 점점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화석연료 공급량이 현재 수준에 머무른다고 해도(그렇지도 않겠지만) 수요 증가와 그에 따른 가격 상승은 피할 수 없다. 게다가 가격 상승은 매우 급격하게 이루어질 것이다. 다른 선진국들은 대체 에너지를 개발하는 실험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이 위협에 공격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이와는 다른 방법을 택했다. 대체 에너지 개발에는 거의 아무런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대신 지난 30년간 원유 수입 의존량을 두 배로 늘린 것이다. 1973년 36%였던 에너지 수입 의존도는 2007년 66%까지 치솟았다.

(나) 2025년의 시나리오

미국은 에너지 수입에 의존하는 구조를 계속 유지했고 2025년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는 오일 쇼크가 야기됐다. 한달새 원유값이 4배로 폭등했던 1973년 오일 쇼크도 이번 오일쇼크에 비교하면 우스운 수준이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장관 회의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열렸고, 폭락하는 달러가치에 화가 난 이들은 앞으로 원유값을 엔, 위안, 유로의 바스켓을 구성해 지불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조치는 오직 미국의 원유 수입가를 더욱 폭등시켰다. 이와 동시에 중국과 장기 계약을 체결한 사우디아라비아는 그들의 준비통화를 달러에서 위안으로 바꿈으로써 외환 사정을 안정시켰다. 중국은 엄청난 투자를 통해 아시아를 가로지르는 대량의 원유 파이프라인을 설치했고, 세계 제일의 천연가스 매장량을 가진 페르시아만의 사우스 파스에서 이뤄진 이란의 천연가스 탐사에도 투자했다.

미국 해군이 더 이상 페르시아만에서 동아시아로 가는 유조선을 보호할 수 없게 되자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는 새로이 걸프 동맹을 맺고, 항공모함을 포함한 중국 함대가 오만 만(灣)을 근거지로 페르시아만 순찰을 강화한다는 방안을 확정했다. 막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영국은 인도양의 섬에 있는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 임차를 중단했고, 호주 정부 역시 중국의 압력으로 인해 프리멘틀 항구를 미군의 태평양 함대인 제7함대의 모항으로 사용하지 못할 것이라고 미국 측에 통보해 왔다. 이 항구를 빼앗김으로 인해 미 해군은 인도양에서 쫓겨났다.

고작 책상 위에서 펜대 몇 번 굴리고 몇 차례의 간단한 언론 발표를 가진 후, 미국 군사력으로 페르시아만을 영원히 보호한다는 계획이었던 (1979년의) '카터 독트린'은 2025년 종말을 맞았다. 미국으로 하여금 이 지역으로부터 값싼 원유를 무제한 공급받을 수 있도록 했던 모든 요소, 즉 병참 계획, 환율, 해군력 등은 모두 사라졌다. 이 시점에서 여전히 미국은 대체 에너지로는 전체 에너지 수요의 12%만을 충족시킬 수 있었고 에너지 소비의 절반 가량을 원유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오일 쇼크는 미국을 허리케인과 같이 강타했다. 물가는 경악할 만큼 올라갔고, 여행 비용은 믿기 어려울 만큼 비싸졌으며, 오랫동안 계속 감소했던 실질임금은 자유낙하 수준으로 떨어지기 시작했고, 미국의 모든 수출품은 경쟁력을 잃었다. 실내 온도계는 계속 내려갔고, 휘발유값은 천정까지 치솟았으며, 달러는 비싼 기름값을 지불하느라 해외에 계속 흘러나갔고, 미국 경제는 마비됐다. 오랜 동맹관계도 무너졌고 재정 압박이 치솟으면서 해외 주둔 미군은 단계적 철수를 시작했다.

겨우 몇 년 만에 미국은 기능적 파탄을 맞았고 미국의 세기는 종말의 시각을 향한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 아프가니스탄 남부의 도시 칸다하르 인근에서 미 해병대원들이 부상당한 동료를 구조 헬리콥터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3. 군사적 모험 :

(가) 현재 상황

직관적인 판단과는 반대로, 국력이 쇠퇴하기 시작한 제국은 무분별한 군사행동을 보이곤 한다. 이런 현상은 역사가들 사이에서는 제국의 '소군국주의(micro-militarism)'로 알려져 있다. 비록 일시적이고 대재앙을 초래한다 할지라도 새로운 영토를 차지함으로써 후퇴 또는 패배의 상처의 달래기 위한 심리적 보상행위의 일종이다. 하지만 이는 제국주의적 시각에서 봐도 비합리적인 이런 작전은 국력 손실을 가속화하는 굴욕적인 패배나 재정 출혈을 가져올 뿐이다.

역사를 보면 궁지에 몰린 제국들은 오만으로 인해 더욱 몰락을 부채질했다. 오만으로 인한 군사적 실수는 그들에게 괴멸적인 타격을 안겼다. 기원전 413년 이미 약화될 대로 약화된 아테네는 200척의 함대를 시칠리아에 파견했는데 이 함대는 전멸했다. 1921년 죽어가던 스페인 제국은 2만 명의 병사를 모로코에 보냈고 이들은 베르베르 게릴라에 의해 대패했다. 1956년 저물어가던 대영제국은 수에즈를 공격함으로써 망신을 자초했다.

미국은 2001년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했고 2003년에는 이라크를 침공했다. 수천 년 동안 제국들이 그랬듯, 미국도 오만을 부렸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파병 규모를 10만 명으로 늘렸고 파키스탄까지 전선을 확대했으며 2014년이나 그 이후까지 군사 개입을 계속함으로써 이 게릴라들이 횡행하고 핵으로 무장한 '제국들의 무덤'에서 크고 작은 여러 재앙을 초래했다.

(나) 2014년의 시나리오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소군국주의'의 시나리오는 곧 실제 상황이 됐다. 미군은 소말리아에서 필리핀에 걸쳐 한정된 전력으로 넓은 전장을 감당해야 했고, 이스라엘, 이란, 한국에서 긴장은 고조됐다. 재앙에 가까운 군사 위기를 위한 조합이 완벽하게 갖춰진 셈이다.

2014년 한여름, 규모가 많이 줄어든 미군 수비대가 지키는 아프간 남부의 전략 요충지 칸다하르는 탈레반 게릴라에 의해 갑자기, 예상치 못하게 함락됐다. 미군 항공 전력이 앞이 보이지 않는 모래폭풍으로 인해 지상에 머물러 있는 동안 생긴 일이었다. 미군은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당황한 미군 사령관은 복수를 위해 B-1폭격기와 F-16전투기를 동원해, 탈레반의 수중으로 들어갔다고 판단되는 이 도시 주변을 전부 파괴했다. 일명 '스푸키(으스스한 것)'로 불리는 미군의 AC-130U 지상공격기는 가공할 화력을 뿜어 땅을 호미와 가래로 고르듯 지역 전체를 초토화시켰다.

그러자 이 지역 전체의 이슬람 예배당에서 성직자들이 지하드(성전)를 선포했다. 미군으로부터 전쟁의 방향을 돌리기 위해 오랜 훈련을 받은 아프간 정규군은 단체로 탈영하기 시작했다. 곧 탈레반 전사들은 이 나라 곳곳에서 놀랍도록 정교한 무기로 미군 수비대를 공격했고 미군 인명 피해는 급격히 증가했다. 1975년 베트남의 사이공(현재의 호치민 시)에서의 장면을 연상시키며, 미군 헬리콥터는 카불과 칸다하르에서 지붕 위에 올라와 있는 미국 군인과 민간인들을 구조했다.

한편 팔레스타인 지방에서 수십 년 동안 이어진 교착 상태에 머리끝까지 화가 난 석유수출국기구(OPEC) 지도자들은, 미국이 이스라엘에 대한 지지를 멈추지 않는 것과 중동 지방에서 알려지지 않은 수의 무슬림들을 살해한 것에 대한 경고의 뜻으로 미국에 새로운 원유 수출 금지 조치를 가했다. 휘발유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유전은 말라 가자 미국은 또다른 행동에 착수했다. 특수작전군을 보내 페르시아만의 유전을 포위하도록 한 것이다. 이 조치는 엄청난 수의 자살폭탄 공격과 송유관과 유정에서의 사보타지(태업)를 불러왔다. 하늘에는 검은 구름이 가득했고 유엔에서는 외교관들이 들고 일어나 미국의 군사행동을 맹렬히 비난했다. 세계 사람들은 역사를 뒤돌아보며 1956년 대영제국의 종막을 알렸던 영국의 수에즈 공격에 빗대 이를 '미국의 수에즈'라고 논평했다.



4. 제3차 세계 대전 :

(가) 현재 상황

2010년 여름, 한때 '미국의 호수'로 불렸던 태평양에서 미국과 중국 사이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다. 일 년 전까지만 해도 아무도 그런 전개를 예상하지 못했다. 2차대전 이후로 미국이 영국과 동맹을 맺고 영국의 국제적 영향력을 잠식했듯이, 중국은 지금 미국과의 무역에서 챙긴 이득으로 미국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수로에 대한 군사적 도전을 감행하고 있다.

넘쳐나는 자원을 바탕으로 중국은 한국에서 인도네시아에 달하는 광대한 해역을 자신의 것으로 요구했다. 이 해역은 미 해군의 지배하에 있었다. 지난 8월 미국이 남중국해에서의 '국익'을 운운하며 해군 훈련을 하자 중국의 이런 주장은 더욱 강해졌다. 중국 일간지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의 행동에 격분하며 "미국과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맞붙는 것(wrestling)은 지구의 진정한 미래의 지배자가 누가 될지를 다투는 것"이라고 말했다.

긴장이 고조되는 속에 미 국방부는 중국이 지금 "서태평양에서 미 항공모함을 공격할 능력이 있"으며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미 국방부는 중국이 "핵전쟁, 사이버 전쟁, 우주전쟁에서 공세적 능력"을 개발함으로써 "현대전의 모든 전장에서의 정보능력"의 지배권을 놓고 미국과 대결을 벌일 결심인 것으로 보았다. 중국은 신세대 로켓인 '창정 5호' 개발을 계속하고 있고 또한 2010년 1월과 7월 등 총 5개의 인공위성을 발사했다. 중국은 2020년까지 35개의 위성으로 구성된 '독립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전지구적인 교통, 통신, 정찰 능력을 보유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고 전지구적인 군사적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해 공중 및 우주 장비들 간의 전자 네트워크와 진보된 사이버전 능력, 전자 감시 체계를 새로이 구축하는 일에 열중하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이 통합된 시스템을 통해 지구를 전자 그물망으로 뒤덮어, 한 나라 군대 전체를 장님으로 만들 수 있고, 또 황야에 있거나 빈민가에 웅크리고 있는 단 한 명의 테러리스트의 움직임도 감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모든 것이 계획대로만 된다면 2020년에 미 국방부는 세 겹으로 된 우주 무인정찰기의 방어망을 쏘아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방어망은 성층권에서 대기권 외부에 걸쳐 있으며, 미사일로 무장했고, 탄력적인 모듈 식의 위성 시스템과 연동되고, 완벽한 위성 감시 체계를 통해 작동된다.

지난 4월 국방부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그들은 X-37B라는 무인 우주 왕복선을 지상 약 257km 궤도에 쏘아 올림으로써 무인정찰기의 작전 범위를 대기권 밖까지 확장했다. X-37B는 우주의 무기화를 처음으로 실현함으로써 무인 기기의 새로운 세대를 열었고 미래전의 새로운 전장을 만들어냈다.

▲ 지난 4월 미국에서 발사된 무인 우주선 X-37B ⓒEPA=연합

(나) 2025년의 시나리오

우주 및 사이버전 기술은 너무 새롭고 아직 시험을 거치지 않은 것이어서 (지금은) 매우 기이한 것처럼 보이는 시나리오라 할지라도 우리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형태로 현실화될 가능성도 많다. 미 공군이 2009년 자체 제작한 '미래전 능력 연습'의 시나리오를 채택해 보면 "공중, 우주, 사이버 공간이 전쟁에서 어떻게 중첩되는지"를 좀더 잘 이해할 수 있다. 또한 미래의 세계 대전이 어떻게 실현될지를 상상할 수 있다.

2025년 추수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 밤 11시 59분. 최신 중국산 전자제품의 할인판매를 찾아 헤매는 사이버 쇼핑객들의 인터넷 쇼핑몰 사이트 접속이 폭주하는 동안, 하와이 마우이 섬의 기지에서 커피를 마시던 미 공군 우주감시팀(SST)의 기술자들은 그들의 대형 스크린이 갑자기 삑 하는 소리와 함께 온통 까맣게 변해 버린 것을 보았다. 그곳으로부터 수천 킬로미터 떨어진 텍사스의 사이버전 사령부 관계자들은 악성 코드를 발견했고, 비록 작성자는 익명으로 돼 있었지만 그들은 그 코드의 전자적 특성에서 뚜렷이 중국 인민해방군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첫 번째로 공공연히 이루어진 공격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중국의 '악성 코드'가 한국과 일본 사이의 대한해협 위 11만km 상공에 떠 있는, 태양열 전지로 구동되는 미국의 무인정찰기 '벌쳐'(독수리)를 장악해버린 것이다. 이 정찰기는 갑자기 모든 무기를 자그마치 120미터나 되는 자신의 날개 밑으로 발사했고, 치명적인 위력의 미사일 몇십 발도 공허하게 황해로 떨어졌으며, 가공할 만한 이 무기는 효과적으로 무장 해제됐다.

'눈에는 눈' 식으로 대응하기로 한 미국 백악관은 보복 공격을 승인했다. 미국의 "지적이며,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F-6 위성 시스템이 난공불락일 거라 확신하며, 캘리포니아 주둔 미 공군 사령관은 지상 400km 궤도에 있는 X-37B 편대에 중국 인공위성 35개를 '트리플 터미네이터' 미사일로 끝장내 버리라는 명령을 전자 코드화해 전송했다. 응답이 없었다. 거의 패닉 상태에 빠진 미 공군은 태평양 상공 160km 지점으로 초음속 비행체 '팔콘'(매)을 발진시켰고, 20분 후 그 지점에서 가까운 궤도에 있는 중국 위성 7개에 미사일을 발사하라는 명령을 담은 컴퓨터 코드를 발송했다. 발사 코드도 갑자기 작동하지 않았다.

중국발(發) 컴퓨터 바이러스가 F-6 위성 시스템에 통제 불능으로 퍼져 나갔고, 세계 2위의 성능을 보유한 미국 수퍼컴퓨터는 이 바이러스의 지독히도 복잡한 악성 코드를 푸는 데 실패했다. GPS 정보는 미군 함선과 항공기에 결정적으로 중요하기 때문에 함대와 항공 전력도 무력화됐다. 항공모함 전단은 태평양에서 원을 그리며 빙빙 돌기 시작했고, 전투기 편대는 지상에 발이 묶여 있었으며, 무인정찰기는 목표도 없이 지평선을 향해 날다가 연료가 다하면 떨어져 폭발했다. 미국은 갑자기 미 공군이 "최종 전장"이라고 불렀던 것, 즉 우주를 잃었다. 겨우 몇 시간 만에 한때 한 세기 넘게 지구를 지배했던 미국 군사력은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없이 제3차 세계 대전에서 패전했다.

새로운 세계 질서?

설사 미래에 실제로 일어날 일이 이 4가지 시나리오에서 제시하는 것보다는 다소 나은 모습일지라도, 모든 뚜렷한 경향들에서 2025년까지 미국의 세계적 영향력은 쇠퇴할 것이며 이는 현재 미국이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충격적으로 일어날 것임을 읽을 수 있다.

세계에 퍼진 미국의 동맹국들은 새로운 아시아의 강대국이 떠오르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또 그들은 800개 이상의 해외 주둔 기지를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을 미국이 감당할 수 없기에 결국 내키지 않더라도 철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안다. 이 때문에 동맹국들은 그들의 (친미적인) 정책을 조정하기 시작했다. 미국과 중국이 우주와 사이버 공간을 무기화하는 경쟁을 하고 있기 때문에 두 강대국 간의 긴장은 고조되고 있으며 2025년 무력 충돌 가능성도 높다.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위에 서술된 경제적, 군사적, 기술적인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점이다. 2차대전 후 유럽의 여러 제국들에서 그랬듯이 이 부정적인 요소들이 시너지(상승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각 요소들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결합해 미국인들이 미처 준비되지 않은 위기를 만들어낼 것이고, 경제는 하강의 소용돌이를 그릴 것이며, 이 나라는 한 세대 혹은 그 이상의 기간 동안 경제적으로 비참한 지경에 처할 것이다.

미국의 국력이 쇠퇴함에 따라 우리는 과거의 역사 속에서 미래의 세계 질서가 어떻게 변화할지에 대한 스펙트럼을 찾아볼 수 있다. 이 스펙트럼의 한쪽 끝에는 새로운 전지구적 초강대국의 부상이 있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는 둘 모두 보편적이지 않은 문화를 가지고 있다. 로마자(알파벳)와는 상이한 문자 체계와 그들의 지역적 방어 전략, 법 체계의 미발달은 그들이 스스로의 영향력을 전지구적으로 확대하는 데 방해가 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미국을 계승할 유일한 초강대국은 출현하지 않을 것처럼 보인다.

좀더 어둡고 디스토피아적인 지구의 미래도 이 스펙트럼의 어딘가에 놓여 있다. 초국적 기업 연합, 나토(NATO)와 같은 다국적군, 국제 금융 엘리트들이 국가 단위가 아닌 새로운 체제로 결합해 불안정한 상태를 만드는 것이 그것이다. 이 상태에서는 국가 단위의 제국에 대해 말하는 것은 더 이상 아무런 의미도 없을 것이다. 초국적 기업과 다문화 엘리트는 안전한 도시 지역을 지배할 것이고 다수의 사람들은 도시화에서 소외된, 지배력이 미치지 않는 황무지에 버려질 것이다.

<슬럼, 지구를 뒤덮다>의 저자인 마이크 데이비스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교수는 이런 '슬럼의 행성'이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그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수십 억의 사람들이 악취가 진동하는 슬럼에 몰려 있으며 2030년이면 20억 명이 그런 처지에 놓일 것이라고 주장한다. 데이비스 교수는 "21세기의 전장(戰場)인 제3세계의 '우울하고 실패한 도시'"가 출현할 것이며, 미래의 슬럼가에 어둠이 정착하면 "제국은 이들에게 조지 오웰의 <1984>에서나 나온 것 같은 전체주의적이고 억압적인 기술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지금의 호넷(말벌) 헬리콥터와 같은 무장 헬리콥터가 슬럼 구역의 좁은 도로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적들을 추적할 것이고, 매일 아침 슬럼은 자살폭탄테러와 분노의 외침으로 답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스펙트럼의 가운데에는 새롭게 부상하는 중국, 러시아, 인도, 브라질이 쇠퇴하는 영국, 독일, 일본, 미국과 2020~40년 정도에 일종의 과점 체제를 형성할 가능성도 있다. 이들은 이를 통해 일시적으로 세계를 지배할 것이다. 이는 1900년경 유럽 제국들의 느슨한 동맹이 전 인류의 절반 정도를 지배했던 모습과 유사할 것이다.

또다른 가능성은 근대적 제국 출현 이전에 있었던 국제 체제를 연상시키는, '지역 헤게모니'의 부상이다. 이 '신 베스트팔렌적'인 (17세기 독일의 30년 전쟁 이후 베스트팔렌 체제와 유사한) 세계 질서에서는, 소소한 무력 분쟁과 대책 없는 착취가 끊이지 않을 것이고, 각각의 헤게모니 국가들이 지역을 분할 지배할 것이다. 브라질은 남미에서, 미국은 북미에서, 남아공은 아프리카에서, 이런 식으로 말이다. 우주와 사이버공간, 심해 공간은 이전의 '세계 경찰' 미국의 통제에서 벗어나 국제 공동 관리 구역으로 남거나 유엔 안보리나 새로운 어떤 행위자의 관리 하에 들어갈 것이다.

이런 모든 시나리오는 미국이 지난 수십 년간 최강대국이었다는 오만으로 눈이 멀어, 지구적 영향력이 쇠퇴하는 현실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거나 취하지 못했다는 가정에 기반해 추론한 것이다.

미국이 2003년부터 2025년까지 22년의 과정을 거쳐 쇠퇴한다는 가정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그 처음 10년을 전쟁으로 낭비했다. 이 전쟁은 우리에게 장기간의 고민이 필요한 문제로부터 눈을 돌리게 했고, 지금 우리에게 절실히 필요한 수 조 달러를 마치 사막에 물을 붓듯이 낭비했다.

겨우 15년이 남았지만 그 기간도 낭비해버릴 공산이 크다. 의회와 대통령은 정체 상태에 빠졌다. 미국의 정치 제도는 기업들의 로비 자금으로 돌아가고 있는데, 이는 정작 중요한 사업들은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쟁, 위협받는 안보, 시들어가는 교육제도, 구식의 에너지 보급 시스템과 같은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는 거의 아무런 제안도 없다. 이런 이슈들이야말로 그나마 미국의 역할과 세계의 번영을 극대화할 미국의 '연착륙'을 가능하게 할 것이며 충분히 진지한 고려가 있어야 하는 부문들인데도 말이다.

유럽 여러 나라의 제국들은 사라졌고 미국의 제국도 사라져 가고 있다. 영국은 주도권을 미국에 넘겨주면서도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고 번영을 보존했으며 스스로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했던 가치를 보존해 역사에 넘겼다. 미국이 영국 만큼의 성공이라도 거둘 수 있을지 점점 의심이 간다.

/곽재훈 기자(번역) 메일보내기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중국과 미국의 경제 전쟁.

두 거대 강국의 경제전쟁이 게임의 법칙을 결정하는 세상이 되었다.
큰 줄기를 읽어야 한다. 큰 기회는 그곳에 있다.
--
한국기업이 中서 돈 벌기때문에 외국인들 한국 주식 계속 매입
中, 최근 외국자본 특혜 폐지 
이젠 금융이 제조업 대신해 중국서 돈 벌 기회 만들어야

중국,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신흥국가들은 땀 흘려 만든 재화를 미국에 수출한 대신 종잇조각인 달러를 받아온다. 이렇게 들어온 달러는 중앙은행에서 환전되어 국내에 유동성으로 공급된다. 중앙은행은 자국 내에 달러 자금을 굴릴 곳이 없어 미국 채권을 사들인다. 그래서 달러는 다시 미국으로 간다.

결국 아시아는 대미(對美) 수출이 호황일수록 재화는 줄어들고 유동성은 늘어나 높은 물가에 고통받는다. 미국은 겉으로는 죽는 소리를 하지만 낮은 물가에 높은 소득을 즐긴다.



최근 아시아는 버냉키(Bernanke·미 연준 의장)가 만든 '양적 완화(키워드)의 덫'에 걸려 더 큰 유동성 홍수에 빠졌다. 양적 완화의 인플루엔자가 핫머니의 옷을 입고 아시아 금융시장으로 들어와 자산 버블을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이 펌프질해 낸 돈들은 일단 홍콩에 모인 뒤 한국처럼 금융시장이 완전히 개방된 나라와 중국처럼 제조업은 강하지만 금융이 약한 나라를 노리고 있다. 이미 한국은 홍콩의 투기세력에 파생상품에서 크게 한방 당했다.

중국도 지금 핫머니와의 전쟁에 들어갔다. 중국의 핫머니 유입 경로는 외환결제, 외국채권결제, 허위무역, 서비스무역, 지하 개인금융기관, 심지어는 몇 천만명에 이르는 관광객의 현금 소지까지 다양해졌다. 중국의 9월 외환보유고 순증가 분이 1000억달러인데, 이 중 60% 이상이 핫머니로 분석된다.

상하이 증시의 B주식(외국인이 달러로 살 수 있는 주식)은 최근 석 달간 폭등했다. 중국 정부가 범같이 나서는 데도 중국 부동산 가격은 떨어질 줄 모른다. 중국 물가는 정부 가이드라인을 넘어섰다.

중국은 12월부터 정치의 계절에 들어간다. 내년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까지 각종 정치회의를 통해 2011년 경제의 큰 그림과 2015년까지 중국 경제의 방향을 정한다. 우선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내년도 중국의 경제정책의 큰 틀이 정해진다. 그 방향은 고성장에서 안정성장으로, 수출에서 내수로의 전환이다. 또한 핫머니와 인플레에 대응해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시행할 것이다. 중국이 2년 만에 통화정책을 긴축모드로 전환하는 것이다.

중국은 최근 외국 자본에 대한 특혜조치를 완전히 폐지했다. 이와 더불어 핫머니와 투기에 대한 조사, 엄격한 외환관리, 대출 축소와 유동성 관리를 시작했다.

중국은 핫머니에 대비하고, 향후 5년의 계획을 세우고, 2020년까지 마스터 플랜을 짜는데, 한국은 이런 중국을 업어치기 할 전략이 있는지 궁금하다.

기회는 바람처럼 왔다가 번개처럼 사라진다. 우리가 중국의 서부 대개발에 포클레인을 팔아서 떼돈 번다고 희희낙락하는 사이에 중국은 포클레인보다 수백 배 고가인 시속 480㎞짜리 고속철도 차량을 세계로 수출하기 시작했다.

금융은 어떤가? 중국이 상하이 푸동에 국제금융중심의 인프라를 만드는 동안 우린 동북아 금융중심건설이라고 구호는 더 크게 외쳤지만, 해 놓은 게 별로 없다. 아시아 최대의 금융시장이 바로 우리 옆집에 들어서고 있는데, 여의도 금융가의 대중국 전략은 별로 변한 게 없다.

중국과의 금융 경쟁에서 한국은 점점 뒤처지는 느낌이다. 중국은 휴대전화, 자동차에서 한국을 뛰어넘고, 금융업에서도 뛰어 넘으려 하고 있다.

향후 10년은 아시아의 시대다. 지금 세계의 돈이 동쪽으로 몰리고 있다. 그중에서 투자 1순위가 중국이다. 지금 한국 증시에서 주식을 사고 있는 외국인 투자가들이 언제까지 한국 주식을 살까? 그들이 한국 주식을 사는 것은 한국 기업이 중국에서 돈을 벌기 때문이다. 그러나 외국인 우대조치가 끝난 중국에서 한국의 제조업이 지금과 다른 수익모델을 만들지 못하면 외국인들은 미련 없이 한국을 떠날 것이다. 이런 상황이 오기 전에 한국의 금융이 제조업을 대신해 중국에서 돈 벌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지금 한국에서는 다시 중국펀드 바람이 거세다. 그러나 중국이 긴축모드로 들어가면 투자의 타이밍 조절이 필요하다. 내년엔 중국의 수출입 성장세가 30%대에서 10%대로 둔화될 것으로 보여 한국의 수출기업도 대책을 세워야 한다.

2011년은 한국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이 30년간 지속해 온 성장모델을 완전히 바꾸는 첫해이다. 대중국 투자 전략의 전면적인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양적 완화 

(Quantitative Easing)

금리를 더 이상 내릴 수 없는 상황에서 중앙은행이 경기를 진작하기 위해 국채 매입 등의 방법으로 시중에 돈을 푸는 조치.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은 무한경쟁이다.
왜? 미국에서 신자유 주의자들이 판치겠는가!!!

자기내들은 무한경쟁한다는 논리다.
미국 시장의 경쟁력은 전세계에서 경쟁력을 가지게 마련이다.

그런 시장에서 한국제품이 선전하고 있다.
2010년 삼성 제품은 갤럭시 탭을 비롯해서 5개 제품이나 Top100에 올라있다.

그런데.. LG제품은 없다. 단 한제품도.. LG의 위기와 현실을 절실히 알려준다. 
이게 지난 몇년간의 Global 전략의 현실인가?

--

Best Tech Products 2010: Full List, 1-100

PCWorld scanned the entire universe of technology this year--HDTVs, phones, tablets, PCs, e-book readers, storage, software, services, apps, digital cameras, camcorders, printers, and more--and picked the 100 best. Here's how we ranked them.

One of the best parts of our job is looking at hundreds of products every year. Many perform well, some are silly, and a select group rises above the pack. Here are the hardware, software, services, sites, and apps that we decided--after much discussion--stood out this year.

(Use our Facebook app to tell us what you think are the Top 5 Products of 2010.)

1. Google Android 2.2

2. Apple iPad

3. Amazon Kindle (third-generation)

4. Netflix

5. Samsung Galaxy Tab

6. Sony Alpha NEX-5

7. HP Envy 14 Beats Edition

8. Samsung Epic 4G

9. Instapaper

10. Microsoft Security Essentials

11. Samsung UN55C8000

12. HP TouchSmart 600 Quad

13. Apple iPhone 4

14. Google Chrome

15. HTC HD7

16. Crucial RealSSD C300

17. Blizzard Entertainment StarCraft II

18. Panasonic Lumix DMC-LX5

19. Microsoft Office 2010

20. Samsung LN46C650

21. Apple TV

22. Western Digital WD TV Live Plus

23. Canon Pixma MG8120

24. Blizzard Entertainment World of Warcraft: Cataclysm

25. Motorola Droid X

26. Adobe Creative Suite 5

27. Canon EOS 7D

28. Sony Handycam NEX-VG10

29. Alienware M11x (second revision)

30. Sonos ZonePlayer S5

31. Sony Reader Pocket Edition PRS-350

32. nVidia GeForce GTX 460

33. Origin Genesis Midtower

34. Google Voice

35. Logitech C910

36. Bump

37. Norton Antivirus 2011

38. MOG

39. AMD Phenom II X6 1090T

40. Livescribe Echo Smartpen

41. Google Gmail

42. Western Digital 3TB My Book Essential

43. Clickfree Network CN2

44. Flipboard

45. Panasonic HDC-SDT750

46. Handcent SMS

47. HTC Droid Incredible

48. SlingPlayer Mobile

49. At Bat 2010 for iPad

50. XMind

51. PC Tools Internet Security 2011

52. Seagate Momentus XT

53. Cisco M20 Valet Plus

54. Rovio Angry Birds

55. Innergie mCube Mini

56. Lookout Mobile Security

57. Maingear F131

58. ATI Radeon HD 5870

59. iVina BulletScan S300

60. DimDim

61. Smartfish ErgoMotion Mouse

62. Lenovo ThinkPad x100e

63. Second Rotation Gazelle

64. Facebook

65. Plantronics K100

66. Taptrix Brushes

67. Alphonso Labs Pulse News Reader

68. Corsair 800D

69. Qnap TS-259 Pro Turbo NAS

70. Fuze Box Fuze Meeting

71. Evernote

72. Iomega eGo SuperSpeed USB 3.0

73. Gateway SX2840-01

74. Jabra Clipper

75. Lenovo ThinkPad W701ds

76. FitNow Lose It

77. Cisco Flip UltraHD 8GB with FlipPort

78. Samsung BD-C6500

79. PopCap Games Plants vs. Zombies HD

80. Asus Eee PC 1201n

81. Genieo

82. Jabra Extreme

83. Virgin Mobile Beyond Talk Plans

84. Dell UltraSharp U2711

85. Grooveshark for Android

86. Epson PictureMate Show PM 300

87. Polar WearLink+ Transmitter Nike+

88. RideCharge Taxi Magic

89. Belkin Conserve Insight

90. Bitalpha Taska

91. 3M MPro120

92. B&W P5 Mobile Hi-Fi Headphones

93. Apple iPod Touch (2010 version)

94. TheFind.com

95. Microsoft Arc Touch Mouse

96. Adobe Photoshop Lightroom 3

97. Astro A30 Headset

98. Prezi

99. TomTom XXL 550-TM

100. Ubuntu 10.10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장하준.. 그의 책이 기대된다..
 - 경제학이 음모론 못지 않게 재미있다는 사실을 알게해준.. 장하준 교수.
 - 지금 세상의 게임의 법칙은 어떻게 변해가고 있는 걸까?
 - 그의 책이 기다려 진다.
--
"통렬하고 재미있다."

케인스 전기 3부작으로 유명한 영국 역사학자 로버트 스키델스키가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교수의 새 책 < 23 Things They Don't Tell You About Capitalism > (그들이 자본주의에 대해 말하지 않는 23가지)에 내린 평가다. 지난 8월 영국에서 발간된 이 책은 BBC·파이낸셜타임스·가디언·옵서버·뉴스테이츠먼 등 유수한 영국 언론에 서평과 인터뷰가 게재되면서 잔잔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신자유주의 이데올로기를 선도적으로 비판해온 장 교수가 세계 금융위기 이후 처음 내놓은 책이라는 점이 관심을 끄는 요인인 듯하다. < 23 Things… > 는 영국에 이어 올가을 독일과 네덜란드에서 나오고, 내년 초에 미국 출간도 예정되어 있다. 한국어판은 10월 말 출간 예정. 러시아와 타이완 출판사들과도 계약이 완료되었다.





ⓒ송인호 제공

< 나쁜 사마리아인들 > 에서 주로 자유무역론을 공격했던 장 교수는 < 23 Things… > 에서 '이단적(heterodox) 경제학자'(파이낸셜타임스 서평이 명명)의 면모를 확실히 드러낸다. '전선'을 대폭 확장해 '자유시장 경제학'을 전방위로 공격한 것이다. "좋은 경제정책에 좋은 경제학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라든가, "지난 30년 동안 실천된 (자유시장) 경제학은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해를 끼쳤을 뿐이다"라고 쓸 정도다. 그러나 옵서버 서평자 존 그레이는 장 교수에 대해 "자본주의를 비판하지만, 반자본주의자는 아니며 오히려 자본주의가 위기를 예방할 수 있을 정도로 개혁될 수 있다고 자신하는 사람이다"라고 평가한다.

< 23 Things… > 에서 가장 특기할 만한 대목은 1990~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영미 신진보주의'에 대한 강력한 비판이다. 클린턴과 블레어로 대표되는 '신진보주의'에 따르면,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등으로 지구화는 '되돌릴 수 없는' 추세가 되었다. 그래서 '진보'는 '상품·자본시장 개방' '노동시장 유연화' '금융 등 서비스 산업 육성' '복지 혜택 축소' 등을 추진해야 한다. 다만 '진보'의 전통적 이상인 '평등'은 모든 국민에게 고등교육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균등'하게 부여하는 방법으로 성취한다고 해왔다. 이하는 영국 케임브리지 현지에서 나흘에 걸친 장 교수 인터뷰 중 '신진보주의 비판' 부분을 재구성한 것이다.


당신은 새 책 < 23 Things… > 에서 '세탁기가 인터넷보다 세상을 더 바꿨다'고 주장했다. 이런 이상한(?) 이야기를 한 이유는 무엇인가.


'개도국의 시장 개방, 노동시장 유연화, 과도한 금융산업 육성 등 지금까지 벌어진 일들이 정보통신 등 기술의 발전 때문에 불가피하다'는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서다. 이에 저항하면 '너 지금 과거로 돌아가자는 거냐'며 비난이 쏟아진다. 그러나 내 이야기는 '기술이 모든 것을 결정한다고 생각하지 말자'는 것에 불과하다. 예를 들어 세계는 1900년대 초보다 1950~1970년대에 매우 발전한 통신·수송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각국의 개방 정도는 1950~1970년대가 훨씬 낮았다. 이처럼 '어느 정도 개방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은 기술이 아니라 '정치'다. '기술 발전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이야기는 시민들이 저항하는 정책을 밀고 나가기 위한 담론에 불과하다.

세탁기가 어떻게 인터넷보다 더 변혁적인가.

세탁기 등 가전제품이 가사노동을 쉽게 만든 덕분에 여성들이 노동시장에 진출(취업)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의 경우, 세탁기가 (20세기 중반에) 대중화되기 전까지 일하는 여성의 50%가 가정부였는데 이런 직업이 거의 소멸되었다. 또한 여성들이 돈을 벌 수 있게 되면서 서양에서도 남아선호 사상이 점차 사라졌다. 세상이 바뀐 거다. 또 19세기 전보의 발명도 좋은 사례다. 이전에는 정보가 대서양을 가로지르는 데 2~3주가 걸렸다. 이 시간을 20~30분으로 단축했다. 정보의 속도가 몇 천 배 빨라진 거다. 그러나 인터넷은 이전의 팩스와 비교할 때 메시지 전달 속도를 기껏해야 열 배에서 백 배 올렸을 뿐이다. 인터넷이 너무 과대평가되고 있다.


그런 과대평가가 경제정책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가.


새로운 것에 너무 현혹되다보면 정책을 잘못 쓸 수 있다. 예컨대 '정보통신 기술로 국경이 없어진다'며 무리한 개방을 한다든가, 혹은 '지식 사회니까 제조업보다 첨단 서비스업을 육성하자'는 정책 담당자들이 좋은 사례다. 그러나 현실을 보면 서비스업으로 사는 나라는 없다. (서비스업 강국이라는) 스위스·싱가포르 등도 사실은 1인당 제조업 생산이 세계 5위권 안에 든다.


한국에서도 제조업에 대한 회의가 오래전부터 있었다. 최근에는 '후기산업사회론' 등이 이런 경향을 부추기는 듯하다.


'후기산업사회'는 대다수 사람이 서비스 산업에 종사하고, 대부분의 생산이 서비스 산업에서 이뤄지는 사회다. 금융·컨설팅 같은 '지식 기반 서비스산업'의 발전으로 제조업은 더 이상 예전의 지위를 지킬 수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 제조업 쇠퇴는 축하해 마땅한 일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정말 '국민총생산'에서 제조업의 비중이 떨어졌을까. 그렇지 않다. 단지 제조업 생산성이 서비스업보다 훨씬 빨리 상승하다보니, 가격이 떨어져서 그렇게 보일 뿐이다. 예를 들어, 10년 전에 컴퓨터(제조업) 한 대 살 가격으로 지금은 서너 대를 구입할 수 있다. 소득에서 컴퓨터 구입비는 상대적으로 줄어들었지만, 이발 요금(서비스업)은 그대로이거나 오히려 올랐을 것이다. 이렇게 제조업 상품 가격은 내리고, 서비스업 요금은 유지되면서, 제조업의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보였을 뿐이다.





장하준 교수의 새 책 < 23 Things… > 의 영국판 표지.

정보통신 기술, 후기산업사회론 등에 대한 당신의 비판은 '신진보주의'의 이론적 기반을 공격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영국 노동당 출신 블레어 전 총리는 정책 대안으로 교육을 강조한 바 있다. 교육에 대한 사회적 투자로 '고부가가치 인력'을 육성하는 한편 '기회의 균등'도 강화했다는데.

동의할 수 없다. 경제발전을 위해 교육을 강화하자는 건데, 학교에서 배우는 것 중 90%는 직장에서 쓸 데가 없지 않나? 교육에는 '생산성 높이기'보다 그 자체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지식 기반 경제' 시대라는데, 교육의 역할을 강조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나.


'지식 기반 경제론'은 신화다. 특히 영미 계통 국가들에서 제조업의 소외 현상을 정당화하기 위해 나온 것으로 본다. 인류의 경제는 언제나 지식 기반 경제였다. 1000년 전엔 중국이 세계에서 제일 잘사는 나라였는데 남들이 안 가진 나침반·화약·종이 등의 기술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지식은 언제나 경제에 중요했고, (지난 30년 동안에도) 근본적으로 달라진 것은 없다. 세계에서 매우 잘사는 나라 중 하나인 스위스는 1990년대까지 대학 진학률이 OECD 평균의 절반 이하였다.

블레어 '교육 정책'에 대한 요즘 평가는?

최근 연구 결과를 보면, 영국 젊은이 중 3분의 1 정도가 자신의 대학 졸업장이 필요하지 않은 자리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졸자들이 예전에는 대학 졸업장이 필요없던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순수하게 경제적 측면에서 본다면 자원 낭비다. 토니 블레어가 기대한 대로 '교육 강화로 생산성이 더 높아졌는가'를 따져보면, 일단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실망스럽다. 서구의 '신진보'들은 대학 등 고등교육에 대한 사회적 투자를 강화해서 '기회의 균등'을 이뤄냈다고 주장해왔다. 심지어 다른 부문에 대한 복지 지출은 삭감했다.


'기회의 균등'은 인류의 위대한 업적이다. 장인이나 상인이 과거시험을 볼 수 없었던 한국이나 흑백 차별로 흑인이 좋은 직업을 가지지 못했던 남아공을 봐라. 많은 사람이 감옥에 가고 피 흘리며 (누구나 어떤 직업도 가질 수 있는) 기회의 균등을 이뤄낸 것이다. 그러나 기회의 균등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결과의 균등'도 필요하다는 이야기인가.

예를 들어 누가 나에게 와서 올림픽 마라톤에서 일등하면 상금으로 1조원 받는 '기회'를 주겠다고 하면 어떨까. 물론 '한국인이니까 올림픽 출전 금지'보다는 낫지만, 내게는 크게 의미 없는 제안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학생들에게 '기회는 균등하니까 너도 열심히 하면 좋은 대학 갈 수 있어'라고 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무상급식·무상교육은 좋은 거지만, 학교가 해주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예를 들어 부유한 학생들은 집에서 가정교사나 학원, 부모에게 보충 교육을 받을 수 있지만, 가난한 학생들은 그렇지 않다. 모든 가정에 어느 정도의 소득이 보장되고 생활이 안정되어야 학생들도 공정한 조건에서 경쟁하며 '기회의 균등'을 누릴 수 있다. 그런데 블레어 정책은 교육에 대한 사회적 투자를 강화하는 대신 다른 복지 혜택은 줄였다. 어떻게 보면 '기회 균등'을 주는 것 같지만, 그것을 실현할 수 있는 능력을 약화시켜버린 것이다. 어느 정도는 '결과의 균등'이 담보되어야 '기회의 균등'이 가능하다.


그렇다면 '결과의 균등'을 담보하는 '기회의 균등'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은?


해당 사회의 맥락에서 의미 있는 수준으로 부여되는 사회보장, 즉 복지국가다. 사실 기업에는 파산법이라는 '사회보장'이 있다. 기업이 파산을 선언하면, 몇 달 동안 빚을 갚지 않아도 된다. 이런 상황에서 법정이 해당 기업의 재무상태 등을 심사해서 채권자와 타협을 시킬 것인지, 파산시킬 것인지 결정한다. 기업에 재기할 기회를 주는 것이다. 복지국가는 '노동자의 파산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기제가 있어야 노동자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변화를 받아들이고 이에 따라 경제도 활력 있게 운영될 수 있다.





가디언 기사에서 세탁기와 포즈를 취한 장하준 교수.

그러나 사회복지 지출을 증액하기보다, 부자에게 더 많은 돈을 몰아줘서 경제 전체의 파이를 키워야 가난한 사람들에게 이롭다는 주장이 있다. '트리클 다운(적하)' 효과인데 영미의 신진보주의도 이를 상당히 수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 않다. 지난 30여 년 동안 '부자에게 몰아주기'는 경제성장률을 높이는 데도 실패했다. 복지국가들이 건재하던 1960~1970년대 세계 경제성장률은 연간 3%였다. 그러나 부자에게 몰아준 지난 30여 년의 성장률은 1.5% 내외로 반토막 났다. 불평등이 심화되면서 파이가 커지는 속도도 줄어든 시기였다. 영국의 경우, 제조업 몰락으로 금융산업에 대한 의존도가 커지면서 금융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이에 따라 금융산업이 많은 돈을 벌어 세금을 많이 내면 그것을 빈곤층에게 나눠주면서 진보정책이라고 했던 거다. 그러나 금융 규제를 완화하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의 인생이 파괴되었다. (금융시장의 압박에 노출된) 기업들은 단기적으로 큰 수익을 내야 했고 이에 따라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고용을 불안정하게 했던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복지급여를 받아야 하는 시민이 많아져 재정지출이 더 늘어났다. 결국 '소경 제 닭 잡아먹기'였던 셈이다. 결국 '트리클 다운', 즉 위에서 물이 똑똑똑 떨어지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펌프를 사용해서 '위'의 물을 '아래'로 뿜어내야, 사회가 평등해지고 경제 활력도 회복될 수 있다. 이 펌프가 바로 복지국가다.


클린턴·블레어 신진보주의의 특징 중 하나가 '금융산업 집중 육성'이다.


"지난 몇 년 동안 금융 부문의 이윤이 꽤 높았다. 그러나 이는 금융산업이 더욱 효율적으로 발전했기 때문이 아니다. 오히려 규제를 폐기하면서 금융업체들이 사기에 가까운 방법으로 돈을 쉽게 벌 수 있도록 용인해줬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두 금융업을 하려고 했다. 우리나라 재벌들만 봐도 어떻게 금융그룹으로 탈바꿈할까, 심각하게 궁리하고 있는 것 같다. 한때 금융센터로 떠올랐던 아이슬란드의 경우를 참조할 만하다. 1985년까지 주식시장도 없었던 아이슬란드는 1990년대 중반 보수당이 집권한 이후 국영 은행 3개를 모두 민영화하는 등, 규제를 완화한 것이 아니라 아예 폐기했다. 이러다보니 1990년대 중반까지 세계 15위 수준이던 국민소득이 5위까지 올라가고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세계 금융위기 이후 밝혀진 실상에 따르면, 아이슬란드의 금융산업은 무리하게 돈 빌리고, 말도 안 되는 담보를 잡고 하면서 돈을 번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에도 아이슬란드를 동경의 대상으로 여기던 분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AP Photo 미국 클린턴 전 대통령(왼쪽)과 영국 블레어 전 총리가 주도한 '신진보주의'는 '고등교육 기회의 균등'으로 평등을 성취하려 했다.

지금까지 당신이 비판한 것들은 모두 이른바 '자유시장 경제학'(신자유주의, 정통파 경제학 등의 별명을 가지고 있다)의 정책 패키지에 속하는 것이다. < 23 Things… > 를 '자유시장 경제학에 대한 사형선고'로 봐도 될까.

내가 사형선고 내린다고 집행이 되겠는가. 그러나 자유시장 경제학(과 학자들)이 (현실 세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한국 정부도 1960년대 중반, 당시 금융자유화의 선봉이던 스탠퍼드 대학 매키어넌 교수의 권고로 이자율을 30%로 올린 적이 있는데, 도움이 안 된 정도가 아니라 큰일 날 뻔했다. 이 때문에 (기업들이 사채를 일정 기간 갚지 않아도 된다는) '8·3 사채 동결 조처'까지 실시해야 했던 것이다.

이번 금융위기에도 자유시장 경제학과 학자들의 책임이 크다고 보는가.

그들이 위기를 만들었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금융위기를 만든 여러 흐름을 계속 정당화해왔다는 측면에서 책임이 크다. 사실 자유시장 경제학에 따르면 이번에 리먼 브러더스뿐 아니라 모든 금융기관을 파산시켜야 했다. 이자율도 높여야 했다. 그래야 시장 규율이 서고 경제주체들이 미래에 똑같은 짓을 안 하게 되는 거다. 그러나 자유시장 경제학자들도 막상 위기가 터지니까 그런 주장을 하지 못했다. 말로만 시장주의 하는 거다. 그런데도 자유시장 경제학자들은 자기 이론에 대한 믿음이 너무 강하다. 예컨대 미국에서 (케임브리지 대학으로) 온 학생들을 보면 케인스를 모르는 경우가 있다. 그들은 자유시장 경제이론이 모든 것에 다 적용되어야 하고, 적용될 수 있다고 믿는 것 같다. 마르크스주의 경제학자 중에는 마르크스주의가 옳기 때문에 뭔가 잘못되면 이론이 틀린 것이 아니라 세상이 잘못되었거나 그것을 실천한 사람이 잘못됐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있다. 자유시장 경제학자들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이종태 기자 / peeker@sisain.co.kr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원천기술의 寶庫` 일본기업 사들이기 열풍
고령화로 日 기업들 사업지속 못해 매물로
한국기업 작년 13건에 500억원 규모 성사

일본 경제가 `잃어버린 20년`의 여파로 활력을 잃으면서 알짜 기업들이 매물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중국은 이런 기회를 십분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의 일본 기업 인수는 전년 대비 4배나 증가했다. 우리 정부는 이런 상황을 인식해 일본 기업 인수ㆍ합병(M&A)을 지원하기 위한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에 들어갔다. 특히 최근 엔화 대비 원화값이 급등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의 일본 기업 인수에 좋은 여건이 형성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플라스틱 사출금형 및 IT 부품업체인 재영솔루텍은 일본 중소기업을 두 차례나 인수했다. 중국 기업의 추격을 뿌리치고 일본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2003년 금형부품 생산업체인 우치다사를 인수해 현지 영업법인인 JYCO를 설립했고, 2007년에는 교세라그룹의 중대형 금형사업부를 인수했다. 이후 재영솔루텍은 JYCO를 통해 지난해 6월 소니의 1차 밴더가 됐다.

김학권 재영솔루텍 회장은 "중소기업이 기술력을 키우고 해외영업망을 넓히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일본 우수 기업을 인수하는 것은 유력한 대안"이라며 "도요타 등 자동차사와 가전업체에 금형을 공급하고 있고, 소니 금형 공급업체 중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2008년 일본 묘도메탈을 인수했다. 묘도메탈은 1945년에 설립된 일본 5대 스테인리스정밀회사다. 삼성은 60년간 축적된 묘도메탈의 기술력을 고스란히 획득했다.

고도성장기에 창업한 일본 중소기업이 후계자를 찾지 못해 폐업하는 사례가 늘면서 한국 기업에 `기회의 문`이 열리고 있다.

전병석 KOTRA 오사카KBC 센터장은 11일 "최근 일본 중소기업들이 후계자 부족 문제를 인수ㆍ합병(M&A)을 통해 해결하려 하고 있다"며 "우리는 기술을 확보하고 일본은 기업 폐업을 막는 윈-윈 모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오사카 상공회의소가 관내 중소기업을 조사한 결과, 기업 M&A 이유에 대해 후계자 부재(62.2%)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업적 부진(14.4%), 이업종 진출(12.2%) 순이었다.

또 KOTRA 조사에 따르면 2006년 일본에서 폐업한 기업 29만개 중 7만개가 후계자가 없어 문을 닫았다. 이에 따른 고용 상실이 30만명에 달했다.

일본은 과거에는 외국에 기업을 판다는 것을 금기시해 왔지만 저출산, 고령화로 기업을 맡을 후계자가 없어 폐업하는 사례가 속출하자 M&A에 더 적극적이다.

이상진 KOTRA 오사카KBC 과장은 "한국 기업의 일본 기업 M&A는 대일무역 역조의 해결 방안이 될 수 있다"며 "한국으로서는 기술력을 갖춘 일본 업체를 인수해 기술격차를 줄일 수 있고, `메이드 인 재팬(made in japan)` 브랜드로 동남아, 유럽 등 진출도 용이해진다"고 말했다.

일본 M&A 컨설팅업체인 레코프에 따르면 공식적으로 집계된 일본 기업에 대한 한국의 M&A 건수는 △2006년 11건 △2007년 16건 △2008년 19건으로 꾸준히 늘었다. 작년에는 13건으로 감소했지만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와 전반적인 엔고를 감안하면 이나마도 상당한 실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최근 들어 여건은 더욱 좋아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최근 100엔당 1200원선이 무너지고 엔화 가치가 고점 대비 25%나 절하되면서 기술력을 갖춘 일본 기업을 사들일 수 있는 여건이 다시 조성되고 있다.

게다가 최근 일본 경기침체로 기업 가치가 하락하면서 원천기술을 보유한 일본 업체들을 인수할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본 기업 M&A시장을 다시 돌아봐야 할 때라고 충고한다.

이지평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기업들 자금상황이 호전되고 엔저가 도래하면서 부품소재 분야에서 기술력은 높지만 경영이 어려운 일본 업체들을 인수하는 노력을 국가전략적으로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변종립 지식경제부 투자정책관은 특히 "글로벌 경쟁자로 떠오르는 중국이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일본기업을 잇달아 인수하는 것에 주목하고 이를 빼앗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레코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일본 기업 M&A 규모는 285억엔(약 3697억원)으로 전년(2008년)보다 4배나 증가했다. 작년 한국이 39억엔(약 506억원)에 그친 것보다 7배나 많은 것이다. KOTRA 관계자는 "중국 기업의 대일투자 특징은 경영이 어려워진 일본 중견 제조업을 저비용에 인수한 후 일본 기업의 기술력과 브랜드를 활용한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도 이미 원천기술을 보유한 일본 기업 M&A를 공식화하고 있다.

작년 11월 산업은행과 우정사업본부는 가업승계가 어려운 일본 기업 인수를 위해 3000억원의 펀드를 조성했다. 또 지난달에도 산업은행과 국민연금이 일본 부품소재기업을 인수하기 위해 5000억원 규모의 해외 부품소재 M&A 펀드 조성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안현호 지식경제부 제1차관은 "일본의 전자, 가전 쪽 조립공장들이 폐쇄되고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가업승계가 되지 않는 기업이 많다"며 "시장에 기술력 좋은 일본 업체가 많이 매물로 나오고 있는데 이것을 인수해 최고의 기술을 가져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지금의 한국의 현상이 일본하고 별반 다르지 않은데..

일본 못지 않게.. 관료가 되려는 사람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고, 자식은 1명만 낳고,
부모와 같이 사는 결혼 안한 사람도 계속 늘고 있다.
일본 보다 애를 더 안낳는 한국.. 결혼도 안하고
둘이 벌지 않으면 살수 없는 한국..

내가 보기엔.. 한국도 10년 안에 일본 처럼 될수 있다.
이게 비즈니스 기회다.

일본을 연구해서 한국의 비즈니스 기회를 잡는 것도 방법이다.
--

일본 석학 오마에 겐이치, 한국 최고 지성들과 만나다

일본 최고의 석학과 한국 최고 논객들의 만남에서는 긴 서론이 필요 없었다. 세계적인 미래 경제학자이면서도 한국을 집중적으로 관찰해온 오마에 겐이치(大前硏一) 브레이크스루대학 학장은 단도직입적으로 본론에 들어갔다. 모두 9명이 참가한 한국선진화포럼의 교수들이 어떤 고민을 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는 것처럼 직설적이고 시원하게 견해를 밝혔다. 광범위한 주제를 다룬 방담은 22일 도쿄 시내 오마에 학장의 개인 사무실에서 한 시간 넘게 진행됐다. 한국선진화포럼에서는 각계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일본 정책 벤치마킹의 단장을 맡은 김종석(전 한국경제연구원장) 홍익대 경제학 교수와 재정학회장인 안종범 성균관대 교수, 조직학회장인 이창원 한성대 교수, 바른사회시민회의 사무총장인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등은 각 분야에서 중책을 맡고 있다. 이승훈 서울대 경제학 교수, 명지대 강규형 역사학 박사, 김용학 연세대 교수도 열띤 토론에 참가했다. 일본 전문가인 임승빈 명지대 교수와 박의준 중앙일보 경제에디터도 함께했다.

● 일본의 경험이 타산지석

오마에 학장은 먼저 김종석 교수의 제안으로 일본의 경험을 타산지석으로 제시했다. “일본은 1970년대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 됐다. 행복감을 느꼈지만 지금은 향수만 남았고, 어떤 통계를 보더라도 일본은 이미 절정기를 지났으며 경제지표들은 95년 수준으로 돌아갔다. 이것은 아주 당연하다. 우리는 아주 허접한 정부와 관료 체제를 갖고 있다. 무엇이 잘못됐는지 보자. 사람들은 경제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그럴 것으로 보지 않는다. 사람들은 이런 사실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다. 일본 경제의 쇠락에는 아주 분명한 이유가 있다. 대중 영합주의와 도전 의식의 결여다. 여러 분야에서 그 현상들이 보인다. 해외에서 공부하려는 학생들이 크게 줄었다. 그래서 국제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누구도 도전하려고 하지 않는다. 도전의식이 없는 남성들을 의미하는 초식계 남자 신드롬이 일본의 오늘을 말해준다 .”

● ‘캥거루족’ 양산한 저출산

김종석 홍익대 교수, 오마에 겐이치 학장, 이승훈 서울대 교수, 김용학 연세대 교수, 임승빈 명지대 교수,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박의준 중앙일보 에디터, 이창원 한성대 교수, 안종범 성균관대 교수, 강규형 명지대 교수(사진 아래쪽 오른쪽에서 시계방향으로). 김동호 도쿄 특파원

그는 이어 일본의 불황을 구조적인 문제로 접근하면서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일본에서는 현실에 안주하는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직업을 선택할 때도 안정성을 중시한다. 이것은 아직도 관료 사회로 사람이 몰린다는 의미다. 아이들은 더 이상 욕심이 없다. 사실상 자녀 1명의 시대가 됐다. 가장 많은 게 독신자 가구다. 33%에 이른다. 수퍼마켓·백화점·패밀리 레스토랑이 안 되는 이유다. 엄청난 인구 변동이 발생한 것이다. 소니와 파나소닉 직원들에게 외국에서 근무하겠느냐고 물어보면 90%는 가지 않겠다고 말한다. 내가 가면 집사람이 일자리를 잃는다. 그래서 외국에 갈 수 없다고 한다. 소득이 반으로 줄어든다는 현실적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30년 전에는 이런 일이 없었다. 발령이 나면 지구 어느 곳이든 즉각 받아들였다.”

오마에 학장은 “요즘 일본인들은 메이지(明治)유신 이후 일본 역사상 보지 못한 새로운 세대들”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우물 안에만 있기를 원하고, 옛날 생각만 하고 하향 평준화만 지향하는 사람들이다. 한 명의 자식만 키우고, 어머니들은 자식이 부모 곁을 떠나는 것을 싫어한다. 결혼 적령기의 34%가 아직 결혼하지 않고 부모와 살고 있다. 여자 같으면 아이를 친정 부모에게 맡겨놓고 자신은 밖에 나가 즐기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들의 부모들은 ‘캥거루 주머니’가 되고 있다.”

● “뛰어난 지도자 한 명만 있으면 …”

그러면서 “한국도 이런 문제를 10~20년 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행스럽게 한국은 국가 차원에서는 여전히 성장 커브를 그리고 있다. 게다가 이명박 대통령을 지도자로 뽑은 것은 행운이다. 그는 경제를 잘 알고, 어떻게 성장 전략을 짜야 할지도 알고 있는 것 같다. 물론 초기의 과도한 성장 정책은 이미 빗나갔다. 하지만 상황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정책을 바꾸고, 운하 공약을 수정했다.”

그의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호평은 일본 지도자들에 대한 혹평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됐다. “이 대통령은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 오자와 이치로 민주당 간사장 등과 같은 일본의 지도자들보다 전반적으로 뛰어난 지도자다. 아소 다로·후쿠다 야스오·하토야마 유키오는 세습 정치인들이어서 한 번도 헝그리 정신을 가진 적이 없다. 뛰어난 지도자 한 명만 있으면 그 국가는 반드시 성장 커브를 그린다. 그러나 일본에는 현재 그런 리더십을 가진 정치인이 없다.”

● 지혜를 모으는 ‘집단 IQ’ 필요

그는 “한 명의 지도자가 세상을 바꾼다”며 “기업이나 국가에서나 탁월한 지도자가 필요한 시대”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한 사회나 조직을 성공으로 이끌려면 전체가 함께 지혜를 모으는 ‘집단 IQ’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인들은 개별적으로는 많은 지식을 갖고 있지만 대중영합주의에 휩쓸리면서 사회가 불합리한 방향으로 끌려 가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사례가 거시경제 정책이다. 제일 똑똑한 사람들이라고 불리는 대장성 관료들은 불황 때 제로금리를 만들고, 유동성을 늘렸다. 그러나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금리가 제로지만 아무도 돈을 빌리지 않는다. 일본에는 1400조 엔의 개인 금융자산을 가지고 있다. 금리가 5%라면 엄청난 돈이다. 그러나 똑똑한 언론인들이 만들고 있는 매스 미디어를 보면 사람들이 돈을 쓸 수가 없다. 모두 경제가 나쁘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사람들은 은퇴할 때 평균 재산이 25만 달러다. 그런데 사망 시 평균재산이 35만 달러다. 은퇴 후에도 재산이 늘어나는 게 말이 되는가. 연금도 저축으로 돌리기 때문이다. 일부는 자식이 미우니 죽을 때 재산을 간호사에게 주기도 한다. 이것이 결국 내수 부진과 저성장의 근본 원인이다. 장례식은 아무리 잘 치러도 400만 엔이면 충분하다. 결국은 죽을 때까지 궁핍하게 살다가 가는 것이다 .”

● 미국·중국 경제 계속 주시해야

세계 경제에 대해서는 비관론을 제시했다. “미국 금융기관에 대한 치료약은 없다. 미국의 상업 은행들은 앞으로도 한참 부실 채권으로 시달릴 것이다. 일본은 이렇게 쪼그라들면 2020년에는 세계 7위의 G7 국가가 된다. 결국 국가부채를 해소해야 하는데 일본항공(JAL)처럼 국민의 연금을 30%쯤 삭감해야 해결할 수 있다. 중국의 과열은 경계해야 한다. 베이징과 상하이의 부동산은 더 지속될 수 없다. 미국의 상업 부동산도 위험하다고 본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리더십이 의심을 받는 것도 세계 경제의 불안 요인이 될 것이다. 그의 재선도 낙관하지 못한다 .”

도쿄=김동호 특파원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대략 15년전쯤...

대학 주임교수님께서 전공분야가 "연료전지"였다.
그당시 주임교수는 10년쯤후 연료전지 분야가 사회의 큰 이슈가 될것이라고 공부를 한다면 이런분야에 관심을 가지는 건
어떠냐고 그당시 부터 다양한 세미나를 개최하곤 했다.

그러나.. IMF와 함께 찾아온 "공돌이 기피현상"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시작했고, 누구도 "연료전지"에 대해 귀담아 고민하진 않았다. 삼성,엘지,현대에 들어갔던 선배들이 1~2년만에 짤려서 혹은 밀려서나와서 학교도서관에서 "고시"공부에 매진해야 한다고 한숨쉬던 그런때.. 누가 공돌이 공부를 더 하려고 했을까?

시간이 흐를수록 선배들이 이야기 했던 말이 맞다는 확신이 들어가지만..
세상을 바꾸는 것이 "기술"이란 사실도 부정하긴 힘들었다.

그당시 부터 "연료전지"를 만약 공부했다면.. 지금쯤 무엇을 하고 있을까?
이런 생각을 다시금 하게 만드는 그런 기사이다.

共華.
---
에너지 시장의 판도를 새롭게 바꿀 업체가 등장해 주목을 받고 있다.

8년 동안 비밀리에 개발을 진행해온 블룸 에너지(Bloom Energy)가 마침내 연료전지 방식의 획기적인 전력공급장치를 공개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번 발표 행사에는 아놀드 슈왈츠제너거 주지사와 콜린 파월 전국무장관, 구글 래리페이지, 존 도어 등을 비롯해 이베이, 월마트, 코카콜라, 페덱스 등의 임원들이 참석했다.

구글을 비롯한 많은 대형 기업들은 블룸 에너지의 연료전지형 분산 전력 생산기술의 시험장 역할을 해왔다. 블룸 에너지는 CBS 간판방송인 60분의 일요 특집에도 소개돼 주목을 받고 있다.

구글의 초기 투자가로 유명한 클라이너 퍼킨스 도어(Doerr) 벤처투자가는 블룸 에너지에도 투자를 하고 있으며, 그는 "이것은 구글의 주식 상장에 필적할 만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블룸의 전력 공급 장치는 차량 1대 주차공간 정도의 장소만 있으면 설치할 수 있다. 이베이에서는 5개의 블룸박스로 본사의 전력의 15%를 충당하고 있다고 한다. 월마트는 2개의 점포에서 블룸박스를 시험하고 있으며, 각 점포의 전력 60%에서 80%를 이를 통해 공급하고 있다.



랠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는 불룸 기술이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블룸 전력장치만으로 데이터센터의 모든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쓰라다(Sridhar) 블룸 에너지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는 미항공우주국에 재직할 당시 화성에서 인간이 거주하기 위해 필요한 기반 기술을 연구하면서 획기적인 연료전지 기술을 착안하게 됐다고 한다.

이 기술은 에탄올, 메탄, 천연가스, 바이오 디젤 등 거의 모든 연료를 전력으로 변환해 사용할 수 있다. 연료전지 자체는 새로운 기술이 아니다. 다만, 블룸은 제조가격과 효율성 측면에서 크게 개선하는 데 성공한 것. 쓰라다 CEO는 자사 전원공급장치(일명, 블룸박스)가 현재 전력회사 배전망보다 2배 이상 효율이 좋다고 주장했다. 블룸박스는 절반의 연료만으로 동일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는 것.

재생가능한 연료를 이용할 수 있다면 환경을 파괴하는 탄소배출량을 영(O)으로 만들 수도 있다. 아무리 전력을 사용해 환경 오염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블룸 연료전지의 원료는 기본적으로 모래다. CD케이스 정도의 크기의 산화지르코늄 박판을 적층해서 만드는 것으로, 각 층에서는 약 25와트의 전력을 생산한다. 싸라다 CEO는 3천 달러 블룸박스만 있으면 한 가정에서 쓰는 전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블룸박스를 여러 대 설치하면 빌딩이나 대규모 사업장에도 전력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블룸박스가 데이터센터에 납품되는 서버처럼 모듈 형태를 띄고 있어 '에너지 서버'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전력 수요 증가에 따라 간단하게 모듈을 추가해 전력 공급량을 늘릴 수 있다는 것.

블룸박스는 현재 대기업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블룸박스 1대의 가격이 75만 달러(약 8억7천만원)이며, 발전량이 시간당 100키로와트이기 때문이다.

구글은 400키로와트 발전시스템을 이용해 본사 1개동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월마트도 마찬가지로 400키로와트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가격이 비싼 것은 아니다. 블룸박스 1대를 3년 내지 5년만 사용하면 충분히 투자 비용을 뽑을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전력회사의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시간당 1킬로와트에 13센트를 지불해야 한다. 블룸박스를 이용할 경우 시간당 8센트에서 10센트로 충분하기 때문에 훨씬 저렴한 편이다. 대형 점포나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경우라면 이런 비용 차이는 무시할 수 없는 금액이다.

일반 가정에서 블룸박스를 사용하려면 다소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가격이 아직 높기 때문이다. 앞으로 가격이 인하되고, 가정에서 재생가능한 에너지, 즉 태양전지패널과 같은 에너지 공급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되면 블룸박스를 도입해 지속적인 전력 충당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무자본 인수합병(M&A)'이란 회사를 인수하고자 하는 주체가 자신의 돈을 들이지 않고 회사를 사들인 뒤 이 돈을 다시 빼내가는 행위를 뜻한다. 언뜻 보면 이해가 가지 않는 이 같은 일이 코스닥 시장에서 성행하고 있다.

무자본 M&A는 보통 사채업자들의 자금을 활용해 이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A라는 투자가가 사채업자 B에게 자금을 빌렸다고 가정해보자. 자금을 마련한 A는 먼저 타겟이 되는 회사 C를 물색한다.

A는 C사 관계자들을 만나 자신은 선량한 투자자이며 회사를 인수해 경영을 정상화 시킬 것을 약속한다. 이 때 C사 관계자들이 A와 결탁할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를 가정했다.

A는 보통 유상증자 참여를 통해 C사를 인수한다. A는 B에게 빌린 자금을 증자대금으로 C사에 납부한 뒤 익일에 전액 인출, B에게 상환한다. '가장납입'이 발생하는 것. 소위 '찍기'라고 불리는 이 방법이 가능해지는 것은 유증 참여 후의 A의 지위 변화 때문이다.

예를 들어 최근 횡령 사건이 발생한 지오엠씨 (540원 상승5 0.9%)의 경우 유상증자에 참여한 조해인씨가 유증 이후 경영지배인에 선임됐다. 회사의 자금 사용에 관한 권한 전반을 위임받은 조씨는 이러한 자신의 지위를 활용해 마음껏 회사 자금을 인출할 수 있었다.

가장납입 횡령 혐의로 인해 현재 상장폐지실질심사를 받고 있는 글로포스트도 비슷한 경우다. 유동칠씨는 당시 글로포스트의 대표이사라는 신분을 이용해 회사 자금 150억원을 가장납입하고 수십억원을 추가로 횡령했다 검찰에 구속됐다.

이들 이외에도 지난 해 디시인사이드에 인수됐던 IC코퍼레이션과 다시 IC코퍼레이션에 인수된 코아정보시스템의 경우도 사채에 의해 회사가 망가진 대표적인 경우다.

img1.gif

증자대금 납부 이후에도 A와 B의 부적절한 동거는 계속된다.

주식을 인출한 A는 인출한 유통 가능한 주식 실물 전체를 B에게 제공한 뒤 해당 주식 시가의 약 50~60%에 해당하는 자금을 이자를 주는 조건으로 차입한다. 이때도 이자는 회사가 지급하는 조건으로, 나중에 별도의 비용으로 계상한다. 일종의 '배임' 혐의가 발생하는 순간이다.

유통 주식 물량 통제에 성공한 A와 B는 주식시장에서 세력들이라고 불리는 사람들로 하여금 주가를 2~3배 이상으로 끌어올릴 것을 주문한다. '주가조작' 혐의가 추가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적절히 주식물량을 통제하면서 주가를 3배 이상의 수준에서 유지시키는 가운데 선의의 일반투자자가 관심을 갖고 C사의 주식을 매입하는 시기가 오면 B는 담보로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매도하기 시작한다.

평균 매도단가가 증자단가의 2배 이상만 유지될 경우 B는 사채원금 및 이자를 상환 받고 유상증자 주식의 50% 이상을 무자본 M&A의 주체인 A에게 돌려줄 수 있게 되는 구조다.

img2.gif

무자본 M&A의 결과 회사는 증자 대금의 50~60%의 자금만 유입된 채 고리의 이자를 대납하게 되고, 일반투자자들은 단기간의 주가 급락에 따른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오직 무자본 M&A의 주체와 사채권자만이 불법적인 이득을 취하는 셈이다.

재무구조가 취약하고 부실해진 기업이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M&A를 고려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이다. 하지만 신규자금으로 정상화를 시켜야 하는 부실기업을 상대로 진행되는 무자본 M&A는 부실기업을 한계 상황까지 몰고 가 결국은 상장폐지절차에 몰아넣기도 한다.

"밤낮없이 직원들과 일하면서 일궈온 회사입니다. 일만 열심히 하면 다 되는 줄 알고 지금까지 꾸려왔는데 한 순간에 회사가 넘어가게 생겼습니다. 회사야 어찌됐든 괜찮은데 남겨진 직원들이 걱정돼서 잠도 오지 않습니다" 무자본 M&A로 인해 고통스러워하고 있는 한 코스닥 상장업체 대표의 말이다.

투데이포커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미래에 이루어질 투자를 보면서 통찰력을 길러야 한다.

통찰이란.. 시장의 잠재적 흐름을 읽어내는 눈이라고 봐야 한다.
식량, 물, 공기 등과 관련된 투자.. 미래를 여는 현실 가능한 상품이 아닐까?
--
식량위기 심각... 빌딩농장이 대안"

 2009년 현재 세계 인구는 대략 68억 명으로 집계되고 있는데, 인구학자들은 2050년 세계 인구는 대략 90억 명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면 이들 가운데 기아에 허덕이는 인구는 얼마나 될까? 한 통계에 따르면 그 숫자는 10억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그러면 이들을 기아에서 구제하기 위한 인류의 대책은 과연 무엇일까? 빌딩농장, 일명 수직농장(Vertical Farm)이 그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빌딩농장'이 미래의 식량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을 선두로 점차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일본의 경우 빌딩농장의 또다른 형태랄 수 있는 '식물공장'이 대기업의 잇따른 참여로 산업계 전반에서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일부 기업에서는 관련 시설을 중동 국가 등에 이미 수출을 하고 있는 실정인데, 향후 수익성이 높아질 경우 기업의 참여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현재 빌딩농장에 대한 국내의 관심은 거의 초보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일부 식물자원 관련학계에서 초보적 연구를 시작한 정도라고 할 수 있다. 반면 농촌진흥청 등에서 관련 분야 연구를 이끌고 있으며, 남양주시, 인천시 등 몇몇 지자체, 기타 일부 기업에서 빌딩농장 건립을 검토하고 있는 정도이다.

 이러한 가운데 국내 관련학회에서 빌딩농장을 주제로 국제학술행사를 열어 향후 국내에서도 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식물학회 등 5개 학회 협의체인 한국식물과학협의회(회장 유장렬)는 26일 서울 서초동 한국교육문화회관에서 '녹색성장과 식물과학의 R&D 방향'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국내 학자들은 물론 미국, 일본, 네덜란드의 농업 전문가들도 참석해 주제발표를 맡았다.

 이날 주제발표자 가운데 참석자들의 눈길을 끈 사람은 미국 컬럼비아대학의 딕슨(Dickson Despommier) 교수였다. 딕슨 교수는 1999년 '빌딩농장'의 개념을 처음 창안한 주인공으로, 현재 이의 보급을 위해 연구와 함께 왕성한 대외활동을 해오고 있다. 그는 이날 '빌딩농장:21세기와 그 이후를 위한 농업'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빌딩농장이 향후 인류를 식량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특히 그는 "식량위기는 조만간 심각한 수준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당장 눈앞의 수익성만을 따질 것이 아니라 조만간 닥쳐올 위기에 대비해 빌딩농장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딕슨 교수와의 인터뷰 내용으로, 이는 주제발표 현장에서의 즉석 질문 및 이후 딕슨 교수와 김재수 농촌진흥청장과 대담 자리에서 오간 얘기를 종합한 것임을 밝혀둔다.

 "농사 지으면서 수자원을 회복시킨다"

 - 30층 규모의 빌딩농장으로 5만명의 식량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근거는 무엇이며, 지금도 그 가설에 변화는 없나?

"이는 미국 NASA(미 항공우주국)에서 150가지 작물을 단위 면적당 시험재배를 한 결과 나온 수치로 과학적인 결과이다. 여전히 유효하다."

 - 빌딩농장의 장점이랄까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소개해달라.

"인류에게 중요한 것이 두 가지 있다. 식량과 물이다. 이 두 가지가 충분하면 식량문제는 거의 해결된다. 지구상의 물 가운데 70%는 농업에 사용되고 있다. 물과 농업은 그만큼 관련성이 깊다. 만약 물이 없다면 한 컵의 물이라도 마치 생명과 바꿀만한 것이 될 것이다. 그런데 빌딩농장은 농사도 지으면서 물(수)자원을 회복시키는 기능을 갖고 있다. 즉 식물을 통해 오.폐수를 걸러내 식수 생산이 가능한데 향후 기후변화에 따른 물부족 사태에 인류는 대응할 필요가 있다.

 중요한 것이 하나 더 있다. 빌딩농장을 통해 식품오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농작물 오염은 소비자들에게 질병을 유발시킬 수 있다. 이같은 질병은 대개 식품 취급자나 농장을 통해 전염되는 것이 보통인데, 빌딩농장의 경우 실내에서 청정한 상태로 작물을 재배하기 때문에 사전에 농작물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 얼마 전 미국에서 땅콩농장이 오염돼 이로 인한 대형 리콜사태가 발생한 적이 있다."

 - 빌딩농장에서는 병충해 예방에 대한 대책이 별도로 있는가?

"병충해는 이를 옮기는 병충을 통해 바이러스가 감염돼 발생하는 것으로, 병충을 막으면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 우선 실험실에서 검증을 통해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종자를 확보할 경우 1차적으로 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본다. 바이러스는 자연에서 발생하는만큼 외부로부터의 오염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빌딩농장은 유용하다고 본다"

 - 식물이 생장하려면 기본적으로 빛과 탄소가 필요한데, 이에 대한 문제는 없나?

"식물이 생장하려면 빛, 탄소, 질소 등 10가지의 원소가 필요하다. 빌딩 내의 농작물이 최대한 많은 빛을 받을 수 있도록 처음부터 그렇게 설계해야 한다. 특히 우기나 겨울철에는 광원(光源)이 부족할 수도 있다. 아울러 빌딩설계 때 태양열이나 지열을 이용해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감안해야 한다"

 "상추, 토마토 등 토양재배의 10배 수확"

 - 빌딩농장의 경우 수확량이 일반 야외(토양재배)보다 10배라고 주장했는데.

"상추, 토마토, 애호박의 경우 평균적으로 토양재배의 10배에 달하는 수확을 거뒀다. 이는 병충해나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고 연중재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딸기 재배의 성공사례 하나를 소개하겠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30에이커 규모의 대형 딸기농장이 하나 있다. 그런데 수년 전 태풍으로 농장 전체가 큰 피해를 입었는데, 이를 재건하면서 온실로 꾸미고는 수경재배를 시작했다. 그런데 온실 설치 후 1에이커에서 생산된 수확량이 30에이커에서 생산된 수확량과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29에이커는 딸기 재배를 하지 않고 놀리고 있는데, 이곳의 생태계가 다시 복원돼 악어가 나타날까 걱정하고 있다고 한다." 

 - 빌딩농장에서 축산도 가능한가?

"발이 두 개 달린 동물은 가능하다고 본다. 거위, 오리, 닭 등. 그밖에 새우, 조개, 물고기 등도 생육이 가능할 걸로 본다."

 - 식량위기를 강조하고 있는데 실지로 식량이 부족해서인가, 혹 분배의 불균형 때문은 아닌가? 또 식량위기는 실지로 어느 정도인가?

"인류의 식량위기가 식량 분배의 불균형에서 비롯한 것이라는 지적도 맞다. 그러나 식량위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심각하다. 지구상에서 하루 평균 10억명이 기아로 고통 받고 있다. 이 수치는 1년새 두 배로 늘어난 것이어서 더욱 충격적이다. 한국과 미국의 경우 피라미드의 정점에 서 있는 나라들로서 이런 문제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상이변 등으로 자연재해가 빈발할 경우 식량위기는 더욱 심각한 문제로 대두될 것이다."

 - 빌딩농장을 주창한 귀하가 살고 있는 미국에서는 정작 빌딩농장에 대한 관심이 그리 높아 보이지 않는다. 왜인가?

"미국 역시 아직은 시작단계라고 할 수 있다. 지난 몇 년간 빌딩농장에 대한 컨셉트가 많이 성숙됐다고 본다. 현재 이에 대한 투자가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특히 작년에 식량위기를 겪으면서 빌딩농장의 필요성이 널리 공감대를 이뤘다고 본다. 지난 8월 24일자 <뉴욕타임즈>에 빌딩농장 관련 글을 하나 기고했는데, 며칠 뒤 백악관에서 도시부장관이 전화를 걸어와 "도시문제 해결에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밖에도 뉴저지주 뉴악시의 코리 부커 시장이 빌딩농장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어서 뉴악시청과 뉴저지기술연구소, 럿커스대학 등이 파트너쉽을 갖고 빌딩농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소요비용은 대략 3천만불 정도로 알고 있다. 아마 3년 후엔 미국에서도 빌딩농장이 현실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딕슨 교수의 주제발표 후 그와 대담을 가진 김재수 농촌진흥청장은 이 자리에서 빌딩농장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김 청장은 "도심에 있는 주차빌딩은 승용차 주차 이외에는 다른 용도가 없는 반면 빌딩농장은 농작물 재배나 체험학습, 관광 등 다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자연재해 등에 대비해 국내에서도 이 분야에 대한 연구와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특히 "미국은 땅이 무한정으로 넓은 나라임에도 만약의 사태(물, 식량 부족)에 대비해 빌딩농장을 연구하는 자세가 대단히 놀랍다"며 "빌딩농장은 정작 우리같이 국토가 좁고 땅값이 비싼 나라에서 더욱 절실한 농법"이라고 강조했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고질적인 입사/입시의 한단면..

초등학교부터 시작되는 한국의 입시전쟁은 중학교/고등학교 이제 대학교 졸업할쯤.. 입사전쟁으로 변모한다.
좋은 학교에 가려고.. 끊임없이 스펙을 높여온 우리가..
이젠 좋은 회사에 가려고.. 또다시 스펙을 끌어 올린다.

모두가 그렇게 한다. 그게 방법일까?
아직도 회사에서는 우수한 인재가 없다고.. 아우성 친다.
대학에서도 똑똑한 학생들이 없다고..

창의적이고 똑똑하고 능력있는 학생을 만나려면.. 그런 사회가 되어야 한다.
상대적으로 편안한 공기업이나 공무원이 되기 보다는 진취적인 일에 도전하는 학생이 늘어나고
그래서.. 좋은 대학에 가는 방법이 창의성과 도전정신을 보는 사회가 된다는건.. 역시 한두 사람만의 과제는 아닌듯..

우리 학생들이 앞으로 10~20년 이후에 퇴직할때는 또 퇴직후 생존 전쟁에 시달리지 말라는 보장도 없다.
세상은 급속도로 변화되어 더 많은 창의성과 도전정신을 요구하지만 어렸을적 부터 생존에만 매말라 버린
우리의 삶이 안타갑다.

이런 사회적 현상에 어떤 기회가 있을까?
지식그리고 창조력, 감성.. 그리고 네트워크.. 새로운 도전이 가능한 어떤 것?

분명 방법은 있다. 우리 청년들이 더 큰 꿈을 가지고 더 많은 도전을 할 수 있는 방법
그건 역시 대륙에 있는게 아닐까 한다.

 : 한,중,일 3국이 함께하는 큰 대륙..

共華
---

[커버스토리]대학 5년생은 필수, 6년생은 선택

2009 10/27   위클리경향 847호

취업 준비생들이 스터디 룸에 모여 공부를 하고 있다. 다이어리에 빼곡히 적힌 입사 지원 현황을 통해 고단한 그들의 삶을 엿볼 수 있다. <임석빈 인턴기자>

‘청년실업’ 암울한 그림자가 드리운 우리 사회의 모습이다. 대학생들은 취업을 위해 졸업을 일부러 늦추고 ‘취업형 인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살기 위해 취업한다’가 아니라 ‘취업 위해 산다’고 할 만큼 모든 일상은 취업 준비에 맞춰 있다. 미래가 불안한 취업 준비생들의 고단한 일상을 들여다봤다.

입학에서 졸업까지 6년. 초등학교가 아니다. 4년제 대학생 평균 재학기간이다. 높은 학점에 능숙한 영어실력, 풍부한 사회경험까지 갖추고도 대학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않는, 아니 벗어나지 못하는 대학생. ‘청년실업’이라는 암울한 그림자가 드리워진 우리 사회의 자화상이다.

ㅇ전 ㅇ승 ㅇ패 ㅇ대기 ‘취업 전적’
서울 ㄱ대학교 이성원씨(가명·25)는 이번 학기가 9번째 학기다. 지난 학기에 교수를 찾아가 F학점을 ‘요청’했다. 이씨는 “백수보단 5학년이 마음이 편하다. 졸업 연기든 휴학이든 졸업 전에 취업하는 것이 모두의 ‘로망’”이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취업정보업체 인크루트가 2009년 2월에 4년제 대학을 졸업한 1만1161명의 이력서를 분석한 결과 평균 대학 재학기간이 남학생은 7년(83.6개월), 여학생은 5년(56.0개월) 등 평균 6년(72.4개월)으로 나타났다. 표면적으로 드러난 이유는 어학연수, 취업준비, 개인사정 등 다양하다. 그러나 그 중심에는 재학 중에 취업하겠다는 심리가 자리 잡고 있다. 이는 ‘대학 5년생은 필수, 6년생은 선택’이란 기형적 대학 문화를 만들었다.

평일 오후 7시 서울 강남역의 한 카페. 이른바 ‘스터디 룸’이다. 이곳은 취업 준비생들이 모여 공부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카페로, 강남·대학로·신촌 등지에서 성행하고 있다. 방마다 3~8명의 취업 준비생들이 모여 ‘열공’ 중이며, 과목은 하나같이 ‘취업’이다. E202호. 5명의 ‘7년 차’ 대학생이 모여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중이다.

“A기업은 기독교 색채가 강해서 기독교인이 아니면 들어가기도 힘들고, 들어가서도 적응하는데 쉽지 않다는 말이 있어요.” “B기업은 자소서(자기소개서)에 ‘승부근성’ ‘열정’, 이런 느낌을 잘 살려야 한대요. … 수십년째 2등 기업이라 그렇겠죠.”

진지한 분위기 속에 저마다 보유한 기업정보를 쏟아낸다. 대부분 ‘카더라’로 끝나지만 나름대로 그럴 듯한 이유와 믿을 만한 출처의 정보다. 서유란씨(24·숙명여대)는 “취업 컨설턴트의 말이나 먼저 입사한 선배들을 통해 얻은 정보를 공유한다”면서 “정보 공유는 물론 자기소개서 첨삭, 모의 면접까지 연습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모인 이들은 모두 졸업예정자이다. 대학생활의 마지막이자 기나긴 취업전선의 출발선에 섰다. 물론 올해 안에 취직하는 것이 목표다. 서씨는 “아직 졸업 전이어서 그나마 심리적 안정이 된다”면서 “같은 조건이라면 기업도 졸업자보단 졸업예정자를 선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취업 준비생들은 저마다 취업 ‘전적’을 가지고 있다. 15전 2승7패 6대기. 해석하면 15곳의 회사에 이력서를 넣어 2곳 합격, 7곳 탈락이라는 뜻이다. 6대기는 아직 발표가 나지 않았다는 의미. 흡사 격투기 선수의 성적을 보는 듯하다. 그만큼 치열하다고 이해해도 무방하다. 기자가 취업 전적을 묻자 모두 주저한다. 이우식씨(26·한국외대)는 “민감한 부분이어서 다들 공개하기 꺼린다”면서 “나는 졸업예정자여서 아직 ‘신인급’”이라고 웃었다. 조상민씨(25·경희대)는 “아직(취재 당시 10월7일) 발표나지 않은 기업이 대부분이어서 큰 의미가 없다”면서 “그래도 되는 친구들은 벌써 대여섯 곳 합격했다”고 말했다.

취업 정보업체 커리어는 올해 상반기 대기업 서류전형 합격자 956명을 대상으로 평균 스펙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학점은 3.58(4.5 만점), 토익점수는 793.5점, 자격증 수는 2.1개, 해외 연수경험은 27.2%, 인턴경험은 22.8%였다. 이와 비교하면 이들의 스펙은 화려했다. 서울의 속칭 ‘중상위권 대학’ 출신, 1회 이상의 어학연수, 공인 어학성적으로 토익은 평균 900점 이상, 영어말하기 성적도 상위권이다. 인턴활동은 2회 이상 자격증도 최소 3개. 그러나 불안하긴 여느 대학생과 마찬가지다. 서씨는 “졸업자보단 덜 하겠지만 그래도 졸업 전에 취직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심하다”면서 “부담감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취업 준비생의 고질병”이라고 불안한 심정을 토로했다.

인크루트가 취업 준비생 875명을 대상으로 ‘취업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느냐’는 질문을 한 결과 95.1%의 구직자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 가운데 35.1%의 응답자는 ‘취업에 실패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에 시달린다’고 응답했다. 조사에서 볼 수 있듯이 거의 모든 취업 준비생이 취업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그리고 스트레스의 정도는 개인이 가진 ‘스펙’수준에 비례하는 경우가 많다.

취업 스트레스에 탈모, 불면증까지
김동영씨(가명·27)는 수시로 휴대전화를 확인하는 버릇이 생겼다. 많은 기업이 합격 여부를 확인하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 때문이다. 기자를 만난 날도 어김없이 문자가 왔다. 노트북을 열어 확인했다. ‘죄송합니다. 합격자 명단에 없습니다….’ 불합격이다. 김씨의 얼굴에 아쉬움이 묻어 났다.

“이제는 조금 무덤덤하다”는 김씨의 취업 전적은 헤아릴 수 없다. 올해 초 지방 사립대를 졸업한 김씨는 “100전을 넘긴 이후로 세어 보지 않았다”고 마른 웃음을 지었다. 김씨는 취업 스트레스로 탈모 증상이 생겼다. 불면증에 잠도 제대로 못 이룬다. 김씨를 이토록 불안하게 만든 것은 떨어지는 스펙이다. 김씨는 “지방대 출신에 평균을 조금 넘는 토익성적, 어학연수 경험이 없다는 점에서 취업이 안 되는 것 같다”면서 “남들보다 부족하다는 사실자체가 스트레스”라고 말했다.
직장인은 혼잡한 출근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하지만 취업 준비생은 출근을 하지 못해 스트레스를 받는다. <김정근 기자>

김씨의 일과는 오로지 ‘취업’의 시계에 맞춰 돌아간다. 오전 8시30분. 토익 학원에서 하루를 시작한다. 토스트로 간단하게 아침식사를 해결한다. 식사시간마저 아끼겠다는 김씨의 의지다. 학원이 끝나면 수강생끼리 모인 토익 스터디로 향한다. 오전시간은 오로지 토익에만 투자한다. 김씨는 “토익이 가장 기본인데 이게 낮아서 자꾸 떨어지는 것 같다”며 토익을 빨리 ‘떼지’ 못한 것을 후회했다.

오후가 되면 김씨는 도서관을 향한다. 하반기 공채가 시작된 이후 줄곧 자기소개서에 매달린다. 김씨는 “말 그대로 시즌이기 때문에 하루에 3,4곳에 자기소개서를 쓸 때도 있다”면서 “그동안 쓴 것을 모아도 자서전 한 권은 나올 것 같다”고 웃었다. 항상 웃으려 노력한다는 김씨. 가족의 반응을 묻자 시무룩해졌다. 가족 누구도 내색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김씨에겐 침묵이 더 큰 부담이다. 김씨는 “뉴스에서 청년실업의 심각성을 자주 보도하기 때문에 부모님도 상황을 잘 안다”면서 “내 눈치를 보느라 ‘어떻게 돼 가느냐’는 한마디도 못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오후 5시가 넘자 김씨는 서둘러 짐을 챙겨 신촌역 근처 카페로 향했다. ‘밥터디’(식사와 스터디를 동시에 해결한다는 합성어, 표 2 참조)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스터디 구성원은 김씨를 포함해 4명이다. 김신정씨(가명·25)는 “모두 취업 ‘재수생’이라 아는 사람이 볼까 신경 쓰인다”며 익명을 요구했다.

이날은 면접을 대비한 스터디가 이뤄졌다. “지원 동기가 뭐죠?” “살면서 가장 힘들었던 일은 무엇이고, 어떻게 해결했나요?” 등 질문이 쏟아진다. 김씨는 능숙하게 답변한다. 10분의 모의 면접이 끝나자 피드백이 쏟아진다. 이상엽씨(가명·26)는 “자신이 없을 때마다 시선이 분산돼 거짓말하는 것처럼 느껴진다”면서 “면접에서 자꾸 떨어지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날카롭지만 상처가 될 수 있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씨는 “서로 이렇게 자극적으로 지적해야 고쳐진다”면서 “취업 재수생들은 이 정도로 상처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업 요구로 스펙 경쟁 심화 토로
하반기 취업 시장에 대해 묻자 성토가 쏟아진다. 이씨는 “경기지표는 많이 좋아졌다고 하지만 채용 규모를 보면 전혀 실감나지 않는다”며 기업의 소극적 채용에 불만을 터뜨렸다. 인크루트의 하반기 채용조사에 따르면 548개 상장사 가운데 하반기 채용에 나서는 기업은 194개 사로 전체의 35.4%에 불과하다. 또 올 하반기 채용을 확정한 기업(478개 사)이 밝힌 채용인원은 총 1만1036명으로, 이들 기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뽑은 1만2728명에 비해 13.3%가 줄어든 규모다. 취업 준비생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온도는 실제 채용 상황과 일치했다.

기업이 취업 준비생으로 하여금 스펙경쟁을 심화시킨다는 불만도 터져 나왔다. 삼성·LG·SK·현대 그룹 등 국내 250개 주요 기업에서 토익 스피킹이나 오픽과 같은 영어 말하기 성적을 선택 또는 필수적으로 요구한다. 좁아진 취업의 문턱에서는 공인 어학 성적, 학점, 인턴, 봉사활동 등 8개 이상의 스펙이 요구되기도 한다.<표 1 참조> 김씨의 하소연에서 힘겨운 취업 준비생의 심정이 묻어 난다.

“토익은 기본이고 영어 말하기가 필수인 회사가 늘고 있어요. 여기에 어학연수 경험, 인턴, 자격증에 자기소개서까지 끝이 없죠. 채용하는 입장에서는 하나라도 더 갖춘 사람을 뽑는 게 당연하겠죠. 그래도 갈수록 너무 심해지는 거 아닌가요?”

자기소개서 소설화하는 ‘자소설’
‘인턴’기자 주위에는 온통 취업 준비생이다. 한 친구가 “‘서버전형’에서 떨어졌다”고 말했다. 기자는 이해하지 못했다. 그는 “서류전형 마감시간에 지원자가 몰려 서버가 다운되거나 인터넷이 느려져 제대로 접수를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제야 고개를 끄덕일 수 있었다. 이 뿐 아니다. ‘행인’ ‘스펙리셋’ 등(표 2 참조) 취업과 관련한 신조어가 넘쳐나고 있다. 한편에서는 인터넷에서 떠도는 단순 말장난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이를 들여다보면 청년 구직자들이 하고 있는 고민과 굴곡진 취업 시장을 비꼬는 시선이 담겨 있다.

‘인턴활동을 하면서 가장 보람찼던 때는 저희 팀의 광고가 첫 방송광고로 나갔을 때입니다. … 기획기간에는 일주일에 10시간도 못 자면서 자료수집 및 아이디어를 짰습니다. … 고생 끝에 완성된 광고가 방송되는 것을 보고 눈물이 났습니다. 아이를 낳은 심정이었습니다.’

이영지씨(가명·23)의 ‘자소설’의 일부다. 자소설은 자기소개서와 소설의 합성어로, 자기소개서를 소설처럼 꾸며 쓴다는 의미다. 이 내용 가운데 사실인 부분은 이씨가 광고대행사에서 인턴을 했다는 것뿐이다. 기획회의에는 참여하지도 못했고, 퇴근은 항상 오후 6~7시에 했다. 일은 자료정리만 도맡았다. 그리고 방송광고가 아니라 지면광고였다. 이처럼 하나의 사실을 크게 부풀리는 것. 이것이 자소설이다. 이씨는 “모든 기업에서 자기소개서를 요구한다. 

스펙이 평준화됐기에 자기소개서는 중요하다”면서 “사실만 쓰면 밋밋하기 때문에 거의 모든 지원자가 과장해 글을 쓴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서류 전형에서 자기소개서 비중을 크게 두고 있다.<표 1 참조> 취업 준비생 입장에서는 자기소개서 작성에 심혈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 어찌 보면 공인 어학성적이나 출신학교로 인해 낙인찍힌 이들에게 자소설에 의지하는 것은 당연하다.

자소설에 대해 기업들은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도의 차이일 뿐 과거에도 과장된 자기소개서는 존재했다는 것이다. 하반기 공채가 진행 중인 ㅅ은행의 관계자는 “대부분의 기업들이 현실을 감안하고 자기소개서를 검토할 것”이라면서 “완전한 허위사실이 아니라면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 능력으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취업 준비생의 생각도 같다. 조희주씨(23·국민대)는 “누군가 대신 써 주는 것이 아니라면 나를 볼륨감 있게 표현하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업 준비생의 일상은 고단하다. 가슴엔 불안이 가득하다. 취업이 확정될 때까지 벗어날 수 없다. 그러나 누구도 이들의 심정을 오롯이 헤아리지 못한다. 지난 9월21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정운찬 총리 후보자는 “청년실업 문제는 일자리가 없어서 생긴 것이 아니다”면서 “청년들이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12월 이명박 대통령도 라디오연설에서 “상황을 탓하면서 잔뜩 움츠린 채 편안하고 좋은 직장만 기다리는 것은 결코 해법이 될 수 없다”라며 취업 준비생의 눈높이를 문제 삼았다. 그러나 내놓은 것은 1만5000여 명의 ‘지나가는 행인’(행정인턴) 방침이었다. 미봉책만 던져 놓은 것이다. 기업 역시 취업 준비생들의 처지를 봐주지 않았다. 올해 초부터 영어말하기 성적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더 크고 무거운 짐만 안겼다.

지난 9월 현재 청년실업률은 7.6%다. 여기에 취업 준비생은 포함되지 않는다. 비경제활동인구(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사람)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결국 취업 준비생들은 정부와 기업에 이해받지 못하고 실업자에 포함되지도 않는 유령 같은 존재가 됐다. 그렇기에 이들은 유령이라는 꼬리표를 떼어내기 위해 휴학과 졸업 연기를 거듭하며 대학교라는 울타리 안에서 떠돈다. 그리고 스펙 쌓기에만 몰두하는 길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 2009년을 사는 취업 준비생들의 현실은 슬프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미국 경제지(誌) 포천은 최신호에서 전세계적인 경기 침체 여파로 감원이나 해고 소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취업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해고당하지 않고 살아남는 직장인 처신법을 소개했다.

포천은 요즘처럼 구조조정이 진행되는 때는 승진이나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 안 되고, 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기를 실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포천이 소개한 생존을 위한 직장인 처세법이다.

①신뢰를 얻어라

신뢰를 얻기 위해 노력해라. 하지만 "나는 훌륭해"라고 떠들고 다니는 짓은 하지 마라. 당신이 무엇을 하는지 다른 사람이 알도록 만드는 것도 좋은 전략이다. 가끔씩 당신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정리해 상사에게 보고하라.

②임금 인상이나 승진을 요구하지 마라

인내심을 가져라. 당신이 직장을 갖고 있다는 것에 감사하라.

③더 많은 일을 하겠다고 자원하라

많은 회사가 감원에 나서면서, 누군가는 보다 많은 일을 해야 한다. 미소를 짓고 자원한다면, 당신은 "'10점 만점에 10점'짜리 직원이다.

④일찍 출근하고 늦게 퇴근하라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근무 시간을 늘려 당신의 의지를 보여주라. 업무 중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거나 개인적인 통화를 하는 것을 '해고'하라.

⑤재택 근무는 하지 마라

상사들은 자신이 싫어하거나 잘 알지 못하는 직원을 해고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재택 근무나 파트 타임 근무는 당신의 상사가 당신을 아는 것을 보다 어렵게 한다.

⑥상사나 상사의 상사와 대화하라

카페에 상사와 있다면 대화를 하라. 부하 직원들과 함께 있는 것을 불편해 하는 임원들도 있지만, 그들은 비즈니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방금 경쟁사의 동향에 대해 읽었다"는 식으로 질문을 던지는 방식으로 대화하라.

⑦튀지 마라

완전히 조직에 맞춰라. 정장 차림이 좋고 향수는 뿌리지 마라. 당신이 뿌린 향수가 상사의 전처가 즐겨 쓰던 향수일 수 있다.

⑧상사의 고통을 느껴라

상사와 이야기하면서 상사가 요즘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하는 문제가 무엇인지를 알고 있어라. 상사에게 "요즘 가장 큰 목표가 무엇이며, 어떻게 도와드릴까요"라고 물어라.

⑨까다롭게 굴지 마라

회사들은 대량 감원을 어떻게든 원하지 않던 직원을 해고하는 데 활용하기도 한다. 가장 큰 문제는 '태도'다. 요구가 많고 대하기 어렵고 변덕이 심해 상사들의 에너지 소비를 많게 하는 직원은 가장 먼저 집에 간다.

⑩동향을 알아라

당신의 회사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항상 관심을 가지면, 대량 해고가 언제일지 감을 잡을 수 있다. 또 똑똑한 직원들은 자신의 일을 회사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와 관련한 큰 그림 속에 맞춰넣을 수 있다.

⑪회사에 관련된 쓸데없는 소리를 하지 마라

동료와 가십을 나누고 싶은 유혹을 느끼겠지만, 이는 에너지만 분산시켜 당신의 생산성만 낮출 뿐이다.

⑫자기 자신을 돌아보라

당신의 상사나 상사의 상사와 인사 임원이 같은 방에 둘어 앉아 있다고 상상해 보라. 그들이 당신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할까? 또 당신의 일을 얼마나 높이 평가할까?

⑬당황하지 마라

당신의 상사가 해고를 통보하더라도 당신의 직장을 지킬 방법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당신은 임금 삭감이나 무급 휴가를 받아들이는 방안을 가지고 협상을 벌일 수도 있다. 회사가 그래도 '노'를 외친다면 보다 많은 고용 해제 보너스를 요구할 수도 있다. 만약 회사가 당신이 왜 회사를 그만둬야 하는지 잘 설명하지 못한다면, 당신은 잘못된 계약 해제를 이유로 소송을 걸 수도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끊임없이 성공해서 대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라는.. 이스트소프트..

알집,알약.. 거기에 게임까지..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해서.. 중견기업.. 대기업으로 성장해서..
10년이상 꾸준히 사업을 해서 제대로 성공한 소프트파워 회사가 되었으면 한다.
---
1년~3년 뭐좀 해보다가.. 아무런 성과도 없고..
그렇게 한해 한해 소득없이 허비한 세월이 10년이.. 내 주변에도 그런사람은 많다.

꾸준하게 5년~10년을 본다면 한 분야의 우뚝 설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

김장중
1971년 서울 출생
한양대 수학과
카이스트 테크노경영대 최고벤처경영자 과정 수료
1993년 이스트소프트 대표

이코노미스트 외환위기로 한국경제 분위기가 ‘얼음장’ 같았던 99년 5월. 21세기형 워드프로세서를 출시(1993년)했다가 ‘아래 한글’(한글과 컴퓨터)에 완패, 부도위기까지 몰렸던 이스트소프트는 대반전 기회를 잡았다. 놀랍게도 대반전의 단초는 아이디어 한 개였다.

“게임사업본부 여직원이 압축을 풀지 못해 늘 헤맵니다. 이 참에 효율적인 압축 유틸리티를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회의에서 나온 민영환 이사의 단순한 아이디어는 곧바로 제품출시로 이어졌다. 지금은 마우스의 오른쪽 버튼만 눌러도 압축이 되지만 당시만 해도 그런 기술이 없었다.

이런 배경으로 출시된 제품이 대박상품 ‘알집’이다. 실은 알집의 제품명도 단순하다. 이 제품을 만든 민영환 이사의 아이디 ‘알스드림’에서 따온 것인데, 알스는 ‘민’을 영타로 친 것이다. 이를테면 한 사람의 꿈이 이스트소프트의 신기원을 열어준 셈이다.
알집의 성공으로 자신감을 얻은 이스트소프트는 먹이를 찾은 맹수처럼 한 번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사진인화 서비스 알씨(2000년), 동영상 서비스 알쇼, 음원 서비스 알송(이상 2004년), 보안솔류션 알약, 툴바 소프트웨어 알툴바(이상 2007년) 등 ‘알 시리즈’를 연이어 출시해 누리꾼들의 환호를 받았다. 2008년 현재 알 시리즈의 순이용자는 2223만 명에 달한다. 특히 알툴바 일본어 제품이 일본 최대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사이트인 ‘벡터’에서 ‘2008년 베스트 소프트’로 선정되는 등 기술력과 인기를 모두 인정받고 있다.

실적 역시 괄목할 만하다. 2001년 14억원의 매출을 올린 이스트소프트는 연간 100% 성장을 거듭하면서 지난해 232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된다. 알 시리즈가 대박을 터뜨린 것은 연구개발 의지와 독창적인 아이디어가 딱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이 회사의 순수 개발인력은 전체 직원의 30%에 달하는 70명이다.

관련사진

photo
그렇다고 이 회사가 ‘알 시리즈’만으로 고속성장 한 것은 아니다. 또 다른 성장비결은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있다. 알 시리즈 성공을 게임 및 개인 웹스토리지 부문으로 확대하며 신(新)성장엔진을 확보했던 게 주효했다는 얘기다.

이스트소프트가 2005년 출시한 온라인 롤플레잉(MMORPG) 게임인 ‘카발 온라인’은 국내 시장은 물론 미국·영국·일본·중국 등 해외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전 세계 55개국에 상용화돼 있는 이 게임의 누적 회원 수는 총 2000만 명, 액티브 유저는 100만 명에 이른다. 연간 16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이 회사 매출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스트소프트로선 알 시리즈라는 ‘효자상품’에 게임이라는 수익모델까지 갖춘 셈이다. 국내 최초 웹스토리지 솔루션인 인터넷디스크의 상용화 작업도 눈길을 끈다.

일종의 ‘웹하드’인 인터넷디스크는 현재 국내 300개 이상의 기업·교육기관·공공기관에서 활용하고 있다. 이 회사의 김장중(38) 대표는 해외시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07년 일본법인을 설립한 것은 해외진출의 신호탄이다. 알 시리즈의 ‘알’은 해외에서 ‘올(All)’로 표기되고 읽힌다. 명칭처럼 알 시리즈가 해외의 모든(All) 소프트웨어 시장을 평정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TIP
이 회사의 불황극복 비결
■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 연구개발 의지와 독창적 아이디어
■ 16년 업력으로 다져진 기초체력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TAG 회사
10년쯤 뒤.. 우리의 모습을 보면.. 한국은 그때쯤.. 3만불 개인 GDP로 제대로된 선진국이 되어 있을것이다.
일본도 쭉 앞서나가 있을것이다.

하지만.. 그 이면엔 중국의 눈부신 성장이 든든하게 뒷받침 하고 있을 것이다.

일부 연구에 따른면 한국의 GDP을 만들어 주는데 30%이상이 중국이라고 한다.

10년쯤뒤.. 한국이 중국없이도 선진국 될수 있을까??

대한민국 각 영역에 분포되어 있는 인재들 중 친중파 비중은 점차 커질것이고, 아시아에서 의사결정은 중국의 동의없이도 가능할지 모르겠다.

그때쯤.. 우리 아이들은 대학원 유학목표로 청화대와 북경대를 하버드와 MIT, 스탠포드 수준에서 논할 것이고,
유능한 실력파 인재들은 사업을 위해 북경과 싱가폴에서 비행기로 매주 왔다갔다 할것이다.

10년쯤 뒤.. 모습.. 난 뭘하고 있을까?
---
“기술도 중국”… 세계의 연구기지로
글로벌 500대 기업 대부분 중국에 R&D센터 세워…
GE “전세계 공통기술개발위해 들어와” ‘아시아 인재 블랙홀’


▲ 세계 초일류 기업들이 첨단 연구설비와 고급 기술인력들을 중국 땅으로 경쟁적으로 데리고 오면서, 중국은 세계 첨단기술의 발진(發進)기지로 탈바꿈하고 있다. 사진은 GE 중국기술센터 연구실과 중국 칭화대에서 강연하는 빌 게이츠 MS 회장.
- 과학기술 新인해전술

- Chinese Empire
베이징(北京) 북서쪽 중관춘(中關村)의 ‘시그마 빌딩’ 5층에 지난해 11월 4일 오전, 세계 소프트웨어 산업의 절대 강자인 마이크로소프트(MS) 부사장 릭 래시드가 모습을 나타냈다.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연구원(MSRA) 개원 5주년을 기념하고, 연구원 내 첨단기술센터 개소식을 갖는 자리였다.

MS의 이 행사가 있기 정확히 12일 전, 상하이(上海) 푸둥(浦東) 신개발구 장강(長江) 첨단기술산업단지 차이룬루(蔡倫路)의 은회색 3층 건물에는 세계 최고 제조업체인 GE의 제프리 이멜트 회장이 연구개발 담당 부회장 스콧 도넬리 등 GE의 부회장 6명을 데리고 나타났다.

GE 연구개발 부문의 3대 글로벌네트워크 거점 중의 하나로 중국기술센터 개막식을 주재하기 위해서였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부문에서 각각 세계 1위 자리에 우뚝 선 GE와 MS. 이 기업의 수뇌들이 열흘 남짓한 시차를 두고 잇따라 중국을 찾은 이유는 ‘미래’에 투자하기 위해서다. 공장을 짓고 제품을 생산·판매하는 것이 기업의 현재라면, 연구·개발(R&D)은 기업의 미래다.


MS와 GE 같은 세계 초일류 기업들이 미래의 승부를 걸기 위한 R&D기지를 중국 땅에 속속 건설하고 있다. 중국이 ‘세계의 공장’이 됐다고 세계가 놀라고 있을 때, 중국은 이미 ‘세계의 R&D기지’로의 변신을 향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중국에 R&D센터를 세운 글로벌기업들의 리스트를 한번 보자. 인텔·IBM·GM·노키아·지멘스·모토로라·에릭슨·루슨트테크놀로지·NEC·유니레버·폴크스바겐·P&G·마쓰시타전기…, 여기에 삼성전자·LG전자 등 우리 기업들도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글로벌 500대 기업 중에서 중국에 연구·개발센터를 세우지 않은 기업을 꼽는 것이 오히려 쉬울 겁니다.” 중국 과학기술부 첨단기술연구발전센터에서 만난 겅젠둥(耿建東) 종합업무처장의 말이다.

상하이 시 정부는 겅 처장의 말을 정확한 숫자로 뒷받침해 준다. 상하이시 당국은 지난해 상반기 기준으로 상하이에 입주해 있는 외자(外資)기업의 R&D센터만 101개라고 밝혔다.

베이징이라고 상하이에 뒤지지 않는다. 칭화대·베이징대·중국과학원·베이징과기대·베이징이공대 등 50여개 대학과 연구기관이 밀집해 있는 중관춘은 중국에서 고급 과학기술 인력 밀도가 가장 높은 곳이다. 글로벌기업들이 이 지역을 놓칠 리 없다.

글로벌 초일류 기업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산업혁명 이후 일정한 방향성을 유지해온 세계 기술의 흐름을 바꾸어놓고 있다. 산업혁명 이후 세계 기술의 흐름은 유럽→미국→일본→한국 등 개발도상국→중국·인도 등 후발 개도국 순으로 동진(東進)해 왔다는 게 일반론이었다. 생산기지(공장)의 움직임도 이와 유사한 흐름을 보여왔다.

그런데 미래 기술과 경제 패권 흐름은 다른 양상을 보일 조짐이다. 선진 기업들, 글로벌 초일류 기업들이 미래 투자(R&D) 부문에서 일본과 한국을 훌쩍 건너뛰어 곧장 중국으로 뛰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중국에 있는 MS 아시아연구원(MSRA)은 전 세계에서 단 3개뿐인 마이크로소프트사(社)의 글로벌리서치센터 중의 하나다. MS는 미국 본사 연구센터(91년)와 영국 케임브리지연구센터(97년)에 글로벌연구센터를 세운 데 이어, 98년 곧장 중국에 세 번째 글로벌연구센터를 설립했다. GE의 중국기술센터(CTC)도 마찬가지다. 글로벌연구센터는 미국, 인도와 중국에만 두고 있다.

스티븐 슈나이더 GE차이나 회장은 “GE의 중국기술센터(CTC)에서 연구하는 과제는 단순히 우리 제품의 중국 현지화를 위한 것이 아니라 GE의 각 사업 부문이 전 세계에서 공통적으로 사용될 기술을 연구·개발하는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CTC는 GE 전체 연구개발 부문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슈나이더 회장의 이 말은 ‘메이드 인 차이나’ 꼬리표를 단 첨단기술이 중국 국경을 넘어 세계 시장에서 유통될 것이라는 말이다.

실제로 ‘중국산(産) 기술’은 이미 국제 무대에서 강력한 힘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지난 2001년 1월 인터넷 영상신호와 관련한 새로운 기술이 MPEG-4 국제표준으로 정식 채택됐다. 바로 MSRA에서 개발한 기술로, 중국 역사상 중국 대표단이 제안해 국제표준으로 채택된 첫 사례였다. 또 전 세계인이 쓰고 있는 MS의 여러 제품에는 아시아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이 이미 72가지가 쓰이고 있다.

GE 중국기술센터가 수행하고 있는 연구·개발 품목들도 세부 항목을 들여다보면 깜짝 놀랄 것들이다. 비행기 엔진 부품, 가스터빈, 풍력발전기용 소재, 발전기 부품 등 극소수 기업들만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집약형 첨단 제품들이다. 주목할 것은 중국기술센터를 통해서 GE의 첨단 기술이 중국 현지 기업들에 고스란히 전수되고 있다는 점.

이런 과정을 보면 중국이 세계의 R&D 기지로 부상한다는 것은, 곧 세계 기술강국으로 부상한다는 것과 동의어임을 알 수 있다. 더구나 글로벌 기업들의 R&D센터에서 수많은 중국 인재들이 최고급 기술노하우를 연마할 수 있는 기회를 누리고 있는 중이다.

현재 GE의 중국기술센터에는 650명 직원 중 400여명의 석·박사급 고급 인력들이 연구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2005년에는 그 숫자가 1200명으로 늘어날 계획이다. MS 아시아연구원(MSRA)에도 150명의 석·박사급 연구 인력이 일하고 있다.

특히 중국 국가인사부는 2001년 4월 MSRA를 ‘중국 내 박사 후 과정 제1호 외자기업’으로 지정, 박사 학위를 받은 고급 기술인력들이 이곳에서 박사 후 과정을 밟도록 했다. MSRA는 이미 중국의 고급 과학기술 인력뿐 아니라 인근 아시아국가의 컴퓨터과학 인재를 빨아들이는 수준으로까지 발전했다.

기자가 방문한 지난해 12월 말 당시 MSRA에는 일본·대만·이스라엘·인도, 심지어 독일에서 온 연구원들이 있었다. 우리나라 KAIST 출신 연구원도 이곳에 적을 두고 있다가 국내 학위 문제로 일시 귀국한 상태였다. 중국은 ‘세계의 공장’ ‘원자재의 블랙홀’을 넘어서 ‘세계의 R&D기지’ ‘인재의 블랙홀’로 달려가고 있는 중이었다.

(베이징·상하이=조중식기자 jscho@chosun.com )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TAG HR, 중국
젊음의 힘일까??

참 일본은 배울게 많다는 생각이든다.
30대 지사가 개혁을 한다고 많은 것에 손을 댄다고 한다.

그러면서.. 대중의 인기를 적절하게 이용할 줄도 안다.
TV를 보니.. 노회한 시장들이 반발이 많다.

재정이 파탄나도.. 공무원 월급은 늘기만 하는... 한국을 보는듯 하고.. 공무원 사회를 개혁해야 하는
이유를 알것 같기도 하다...
--
(도쿄=연합뉴스) 이홍기 특파원 = 일본 제2의 도시권인 오사카(大阪)부의 30대 젊은 지사가 재정개혁 조치가 거센 반발에 부닥치자 눈물로 개혁을 호소, 관심을 끌고 있다.

금년 1월 선거에서 현역 최연소이자 역대 세번째 젊은 지사로 당선돼 화제가 됐던 하시모토 도오루(橋下徹.38) 지사는 17일 열린 관내 43개 기초단체장 회의에서 자신이 의욕적으로 추진중인 재정지출 삭감안이 난타를 당하자 끝내 눈물을 쏟았다.

금년도 예산에서 오사카부가 시정촌(市町村)에 교부하는 3천357억엔 가운데 지사 직속 개혁 프로젝트팀이 마련한 79억엔 삭감안에 대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선 것.

오사카 시장을 비롯해 참석 지자체장들은 "시민들의 부담이 늘어난다. 우리에게 희생을 강요하기 전에 부를 먼저 개혁해야 한다", "피도 눈물도 없는 조치다"라고 지적하는 등 한시간 이상 돌아가며 마이크를 잡고 개혁안의 부당성을 성토했다.

비난을 묵묵히 듣고 있던 하시모토 지사는 "시민들에게 참을성을 요구하는 것도 정치가의 사명이다. 공무원의 인건비가 너무 높다. 인원이 너무 많다. 한번 같이 생각해보자"며 간곡히 협력을 요청하면서 말문이 막힌 듯 울먹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오사카를 다시 한번 일으켜 세우고 싶다. 제발 협력을 부탁드린다"며 울면서 머리를 숙였다.

참석자들은 "수장이 회의에서 울어버리면 어떻게 하느냐. 거기서 울어버리면 우리는 나쁜 사람이 되는 것 아니냐. 연극을 하는 것이냐"는 비판과 함께 "울고 싶은 쪽은 우리다. 이제 울음까지 나왔으니 얘기는 다 끝난 것 아니냐"며 체념하는 반응이 엇갈렸다.

하시모토 지사는 와세다(早稻田)대를 졸업, 변호사가 된 뒤 주 9회 TV에 출연하는 등 연수입 3억엔의 이색 변호사로 인기를 누리다 지난 1월 선거에서 연립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의 지지에 힘입어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됐었다.

행정 경험이 전혀 없는 약점에도 불구, 약 5조엔에 달하는 부채를 안고 있는 오사카부의 재생을 위해 '하나부터 뜯어고치겠다'며 근본적인 개혁을 약속, 지지를 받았다.

최근에는 재정난 해소를 위해 인건비 삭감과 소유시설 매각, 출자법인 통폐합 등을 골자로 한 재정개혁안을 발표하기도 했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세계 최고 기업은 'HSBC'

글로벌 기업 Top 10중에 도요타자동차를 제외하고 금융기관과 에너지회사가 전부이다.
역시 좋은 회사는 금융, 에너지에서 나오는 걸까??

에너지기업은 에너지 독점과 과점으로 인해 어느 국가에서나 1~2위 기업으로 자리잡고 있다. 러시아의 경우는 가스회사인 가즈프롬의 경우 국가 권력과 밀착된 초대형 기업으로 발전되어 있는 걸 보면 에너지 권력은 그 상상을 초월한다.
중국은 페트로 차이나의 시가총액이 한때 세계 1위를 찾이할 정도였다.

금융은 선진국의 권력을 더욱 확고하게 만들어주는 도구가 되고 있다.
현대 그리고 가까운 미래에까지 금융은 과거 군사력의 그것보다 더 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다.

세계 최고라는 수식어는 아마 꽤 오랫동안 금융,에너지에서 나올듯...

금융, 에너지분야의 특징은 엄청난 자본이 뒷바침 되어야 하는 진정한 규모의 경제가 필수적인 곳이다.

특히, 금융은 서비스 시장의 진정한 꽃이라 할 수있으며, 역량있고 능력있는 인재들의 집합소가 될것이 분명하다.
한마디로 돈으로 돈을 버는 것을 어찌 막으리..

그렇다면 개인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고민이다. 개인에게 있어 이러한 곳에서 성공은 그리 쉽게 이루기 어려운 문제이기에..

금융업은 자본의 중요성과 더불어 개인의 역량에 의해 기업의 흥망성쇠가 결정될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사람의 실수로 인해 거대한 기업이 무너지거나, 좋은 상품을 만들어 엄청난 이익을 만들어 내기도 하고, 평범한 사람이 로또의 대박을 꿈꿔 볼수 있는 유일한 시장이 금융분야이기 때문이다.

역시 금융업과 같이 개인의 역량이 발휘될수 있는곳이 최선의 선택일까??..
----


미국 경제 주간지 포브스가 선정한 '글로벌 기업 2008'에 영국계 은행 HSBC가 1위를 차지했다.

포브스는 매출과 이익, 자산, 시가총액 등을 종합해 전세계 60개국에 있는 기업 가운데 2000개 순위를 매겼고 HSBC가 1위를, 제너럴일렉트릭(GE)과 뱅크오브아메리카 (BOA)가 뒤를 이었다.

HSBC는 규모나 수익 면에서도 우수해 포브스가 선정한 '가장 실적 좋은 기업'에 뽑히기도 했다. HSBC는 지난 5년간 연평균 26%의매출 증가세를 보였고 순이익은 31% 늘었다. 83개국에 1만개 지점을 운영하는 HSBC는 글로벌 시대에 지역은행으로 단연 으뜸이다.

아시아 기업 중에서는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8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고 한국의 삼성전자는 59위를 차지했다.

전체적으로 미국 기업이 61개나 순위권 안에 오르며 여전히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2004년에 153개가 순위에 포함됐던 것으로 미루어볼 때 4년 사이에 미국 기업들의 경쟁력이 약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2000개 기업 가운데 중국과 인도, 브라질 기업의 수는 눈에 띄게 늘었다. 인도의 경우에는 27개에서 48개로 늘었다.

산업별로는 금융업이 315개로 가장 많았다. 순위에 오른 금융업 전체 자산 규모가 58조3000억 달러로 2000개 기업의 자산을 전부 합한 119조 달러의 48%를 차지할 뿐더러 이익도 높기 때문이다.

2000개 기업의 매출은 총 30조 달러가 넘었으며 이익은 2조4000억 달러, 시가총액은 39조 달러에 달했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TAG 산업, 최고
한국의 Top Class에 있는 IT부품회사에 다니는 저에겐..
한국 제조업 특히 IT산업의 미래가 있긴 한걸까? 하는 의문이 깊어진다.

그렇잖아도.. 한국에서 공대생은 비싼 등록금내고 어려운 공부하고 평범한 직장인으로 일하다가  빨리 명퇴당해서 40~50대에엔 편의점이나 하는 그런 인생들로 낙인되어 있는 처지에...

미래 생존경쟁의 주요 틀을 서비스 산업과 금융산업으로 잡고있는 한국의 미래전략을 굳이 상세하게 들쳐보지 않아도.. 한국에선 제조업은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특히 IT 부품,소재 산업을 보면.. 일본과 한국의 거리는 꼭 현해탄을 사이에둔 이웃이지만 감정적으로 멀기만한 거리를 그대로 보는 듯 하다.

일본의 IT부품 소재산업의 경쟁력을 단적으로 표현한 말이 삼성전자의 메모리 반도체 공장 라인을 보면 된다고 한다. 메모리 반도체 기술은 한국이 1% 앞선다고 해도 그 생산공정에 들어가는 핵심 장비와 부품들은 거의 대부분이 일본산이다. 그뿐 아니다.. 비싼거 좋은거는 대부분 일본 부품을 써야 하거나 소재를 가져와야 한다.

한국의 IT부품산업의 현주소는 몇몇 제품의 경쟁력으로 좋아지는 듯 하지만, 그것도 전체 산업에서 보면 매우 하찮은 수준에 불과하다..

일본에서 수출안한다고 하면 한국은 그냥 생산라인 세워놓고 망해야 하는 그런 처지에 있다는 애기다.
정말 그정도나 될까?? 하고 의문시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사실이 그렇다.

일본은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고 선진국이다. 제조업(IT산업, 유화, 조선.. ) 뿐만 아니라 건설업, 서비스업, 금융업등 전 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고 특히 IT분야는 매우 맹렬하게 한국을 넘어설 기세에 있다.

자동차는 한일 FTA 하면 내주변 사람들은 전부 일본차 산다고 하더라.. 싼값에 세계최고의 제품이 수입되어 들어오는데.. 한국차를 왜 타고 다니냐고.. 난 그래서 현대차 주식을 전부 팔아버렸고 앞으로도 절대 한국의 자동차 산업의 주식은 사지 않을 것이다.

한국엔 미래가 없는 것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한국이 금융과 서비스업에 올인한다면 한국이 IT부품소재산업에서 세계 1위가 되지 않는다면, 한국에서 공대생이 공돌이로 계속 불린다면..

그런데.. 그렇게 될것 같다. 현실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
일본의 부활은 한국 제조업의 위기다.

일본은 여전히 전자, 자동차, 석유화학 등 주요 산업에서 한국에 비해 우위에 있다. 그나마 일본과 시장 점유율에서 선두경쟁을 벌이고 있는 반도체나 액정표시장치(LCD) 등 일부 분야에서도 최근 일본은 자신감을 회복하고 타도 한국을 공공연히 추진하고 있다.

제조업에서의 적극적인 투자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회복해 부활한 일본과 가격 경쟁을 가진 중국의 거센 도전의 틈바구니 속에서 한국의 제조업은 샌드위치 현상이 더욱 심화돼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다.

■일본, 경쟁력 회복으로 독주 지속

국내 자동차산업은 도요타, 혼다, 닛산 등 일본 업체들의 벽에 막혀 성장에 브레이크가 걸려있는 상황이다. 자동차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시장에서의 성장 정체는 심각한 문제다. 미국시장에서 거의 매년 10%의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는 일본업체들에 비해 현대·기아차의 판매량 증가세는 그리 높지 않은 수준이다. 현대차의 경우 2005년 45만5012대, 2006년 45만5520대, 2007년에는 약간 늘어 46만7009대를 팔았다. 기아차는 지난해 30만대를 갓 넘겼다. 도요타(262만대), 혼다(155만대), 닛산(106만대) 등 일본업체들에 비해 초라한 성적표다.

일본의 전자 기업들은 과거 과잉설비로 심각한 구조조정을 겪었지만 경기회복과 맞물려 신규투자와 공격적인 시장개척에 나서면서 제2도약기를 맞는 분위기다.

일본 전자정보기술산업협회(JEITA)에 따르면 지난 2005년 3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일본의 전자산업 국내생산이 2006년 20조 2815억엔으로 전년대비 6.5% 증가, 다시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섰다. 한·일 양국 대표 석유화학업체인 LG화학과 일본 미쓰비시화학의 격차는 크다.

일본 미쓰비시의 매출액(일본 결산 기준, 2006년 3월∼2007년 3월)의 경우 186억7100만달러(약 17조원 규모)로 지난해 10조7953억원을 올린 LG화학과 무려 7조원의 차이가 난다.

현재 LG화학과 미쓰비시는 전통적인 석유화학·산업재·정보전자소재부문 등 비슷한 사업구조로 곳곳에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제품군이 비슷한 양사간 근본적인 차이점은 신성장 동력사업의 투자와 성과 부문이다.

■메이드인 재팬 한국 강타

일본 생활필수품도 한국을 강타하고 있다. 일본 캐주얼 유니클로는 국내 진출 2년째인 지난해 매출 5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유행에 구애받지 않는 다양한 기본 아이템들을 선보여 식상하지 않고 여러 아이템과 쉽게 맞춰 입을 수 있다는 것이 유니클로의 성공 이유다. 올해는 19개로 매장을 늘리고 매출도 8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 제품의 위력은 기저귀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최근 일본산 기저귀 품질에 대한 입소문이 나면서 온라인몰에서는 품절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잇따른 품절로 온라인몰 게시판에는 재입고 문의가 쏟아지기도 했다. 기저귀 뿐 아니라 유아용품, 화장품, 외식업계에서도 일본 브랜드 열풍이 거세다.

일본청주인 사케는 국산 청주에 맛들인 국내 애주가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지난해 수입물량이 거의 100만병에 육박해 지난 2002년 12만병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매출규모가 10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 제품의 위력은 비싸더라도 믿을 수 있는 일본산을 선호하는데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전자시장 ‘타도 한국’ 대공세

일본의 전자 디스플레이 업체들은 경쟁 상대인 한국을 탈락시키기 위한 대공세를 준비중이다.

샤프가 소니와 함께 10세대 LCD 패널 라인을 세계 최초로 투자하기로 최근 결정했으며 마쓰시타는 세계 최대 플라스마디스플레이패널(PDP) 공장을 올해 새로 가동할 계획이다.

소니는 아직 시장이 형성 전단계인 11인치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 OLED) TV 시장을 삼성전자보다 먼저 선점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제품 판매에 들어갔다. 이처럼 일본업체들이 대반격을 쉽게 할 수 있는 배경에는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일본의 정보기술(IT) 생산장비 및 소재 원천기술이 든든하게 자리잡고 있다.

일본과 비교할 때 한국의 LCD 장비 기술은 3년 정도 뒤져 있다. PDP 분야도 한국의 장비 기술 수준을 100점으로 보면 일본은 127점으로 3∼4년의 차이가 있다.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반도체가 세계 1, 2위인 메모리반도체 생산업체로 등극한 지 오래됐지만 핵심 생산장비의 대부분을 여전히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산업1·2부, 생활경제부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LG의 사업구조는 크게 전자, 화학, 통신서비스 분야로 요약할 수 있다.
  전자,화학이 매출의 대부분을 찾이하고 있어 전형적인 수출중심, Global 기업이라고 할 수 있고. 제조업이 기반이 되는 첨단기업이라는 이미지도 가지고 있다 하겠다.

 특히, 전자분야는 끊임없는 투자와 기술 개발이 매우 중요한 산업으로 전세계 Top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서 가장 최전선에서 전쟁을 버리고 있는 분야이다.
 정말 어려운 산업만 가지고 있는 LG...

 상대적으로 돈 쉽게 벌수 있는 통신, 서비스 산업이 50% 정도 되어야 되어야 할텐데.. GS그룹에 건설, 정유 등 내수 산업은 전부 넘겨주고, LIG에게 금융산업은 넘겨주고, 그나마 독점사업인 전선 산업은 LS에 넘겨주고 가장 사업하기 힘든 전자,화학만 가지고 있으니.. 삼성처럼 대규모 금융산업이 있는것도 아니고... 두산처럼 M&A를 하는 것도 아니고, SK처럼 독점 통신회사가 있는것도 아닌..

내가 다니는 LG지만.. 박수쳐 주고 싶을정도로 사업을 잘하는 곳이라고 하겠다.
---
LG는 23일 올해 시설투자에 지난해 5조 1000억원보다 57% 증가한 8조원, R&D투자는 4% 늘어난 2조 7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 투자부문은 전자와, 화학, 통신 부문에 고루 나눠져 있다.

LG(59,300 하락세1,600 -2.6%)는 특히 8세대 TFT-LCD, 휴대폰 및 디스플레이분야 투자, 2차전지, 편광판,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해외자원개발사업 등 향후 지속적인 고성장이 예상되는 고부가제품의 시장선점을 위한 생산라인 구축 및 설비확장에 집중할 방침이다.

image


◇전자부문 시설 및 R&D 투자=LG필립스LCD(40,100 하락세2,900 -6.7%)가 2009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50인치 이상 패널을 생산하는 파주 8세대 TFT-LCD 생산라인과 기존 생산라인 확장에 총 3조원 수준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LG전자(89,100 하락세6,100 -6.4%)가 휴대폰 및 디스플레이분야 등에 투자하며, 실트론이 12인치 웨이퍼 생산라인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자부문 R&D 투자의 경우 LCD TV, PDP TV등 디스플레이분야의 핵심칩 및 고화질 기술 개발에 5억달러를 투자하는 것을 비롯해 차세대 단말기 개발과 디지털 방송, 차세대 DVD 등 디스플레이 및 IT분야의 전세계 기술표준을 확보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신재생 에너지 사업, 카인포테인먼트, 홈 네트워크, AMOLED 등 신사업에 대한 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화학부문 시설 및 R&D 투자=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2차전지, 편광판 등 정보전자소재사업과 불임치료제, 서방형 인간성장 호르몬 등 전문의약품 생산라인에 대한 설비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R&D의 경우 디스플레이, 에너지, 환경 관련 신소재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기존 편광판 및 감광재 등의 차별화된 신제품 개발에도 R&D 역량을 집중하고, 항노화/만성질환 치료제 개발 및 향후 시장을 주도할 당뇨, 비만, 치매 등 삶의 질을 개선하는 '해피 드러그(Happy Drug)'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

◇통신·서비스부문 시설 및 R&D 투자=시설투자는 초고속인터넷·인터넷전화·방송이 결합된 트리플플레이서비스(TPS)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한 기간망과 가입자망 등 네트워크 인프라 강화를 비롯해, 이동통신부문의 무선 네트워크 확충 등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R&D 투자는 초고속인터넷·인터넷전화·방송이 결합된 TPS 사업을 선도하기 위한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 확보와 신규 서비스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며, LG CNS가 웹2.0 등 차세대 웹, 스마트카드 및 RFID 센서 융합 솔루션 등에 R&D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 LG상사(16,000 하락세1,050 -6.2%)가 카자흐스탄과 오만 등 기존 유전광구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면서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호주, 러시아 등 신규 유망지역에서의 유전 및 석탄광구 등 해외자원개발사업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image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기업문화란 무엇일까?

난 회사에서 소위 기업문화를 변화시키는 첨병역할을 하는 CA (Change Agent)를 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기업의 핵심경쟁력이 무엇일까? 라는 근본적인 물음에 가까이 가게 되는것도 사실이다. Job이 정보전략이다 보니.. 전략적 마인드를 가져야 하기때문에 그런건가?

기업 살아남기위한 경쟁력의 핵심은 어디에 있는것일까?

Good to Great의 짐콜린스는 그의 책에서 대부분의 위대한 기업의 CEO는 기술에 대해 강조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리고 그들의 문화와 시스템에 집중한다고 한다.

기업문화.. 그것이 궁극적이고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뭉쳐진다고 한다.

자기가 몸담은 기업엔 경쟁력이 있을까? 그 경쟁력이라는것을 혹시 기술이나 스쳐지나가는 사람으로 생각하는 건 아닐까? 어느 누구도 공공기관을 경쟁력있는 기관이라고 하지 않는다. 신의 직장이라고 하며 높은 임금과 안정된 직장임을 부러워 할뿐.. 오히려 삼성같은 조직을 경쟁력있는 기업이라고 하고 현대 중공업을 기술집약적인 회사라고 한다. 그러나 거기에서 일하고 싶어하진 않는다.

우린 경쟁력이라는 말에 기업문화가 빠진 사회에서 살아오고 있었지만, 그 경쟁력이 한순간임을 알게된것은 김위찬교수의 블루오션 바람때문이다. 아이러니 하게도 블루오션은 한순간임이며 어디에도 진정한 블루오션은 없기때문이다.

그래서 더욱 궁극적 경쟁력인 기업문화에 집중해야 한다.
강력하고 독특한 기업문화를 가진기업 예를 들면 사우스웨스트 항공, 유한킴벌리, 구글, 맥킨지, 미라이공업.. 이런회사는 시간이 흘러가면서 영혼이 담긴 문화 소위 영성을 가진 기업문화를 만든다.
이런 곳의 특징은 일하는 사람들이 가진 근본적인 자부심에서 출발한다는 점이다. 자부심을 가질수 있는 조직, 존경할 수 있는 오너 혹은 오너 같은 CEO, 그리고 문화에 충실한 사람들...

이런 기업문화를 만드는것은 오너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좋은 오너를 만나는것.. 그것이 영성을 가진 기업문화의 첫걸음 이다.

평범한 기업문화를 뛰어넘는것!!!
오너와 CEO를 보자.. 그리고 과거 현재에 속해 있는 그 조직의 사람들을 보자...
가능성이 있는가? 존경할 수 있는가? 그리고 강력하고 독특한 문화를 가지고 있는가?

"행복"

---
207개의 기업을 대상으로 11년간 추적하여  강력한 기업문화를 가진 10대 회사와 그렇지 않은 회사의 경영성과를 비교한 결과, 기업문화의 힘과 그 기업의 수익성과는 놀랄만한 상관관계가 있었다.
기업문화가 강한 회사는 그렇지 않은 회사들 보다 순이익과 주주가치에서 무려 4-5배나 더 높았다. 그 강한 기업문화를 가진 회사의 특성을 분석하였더니 영성(spirituality)이 있는 일터였다. ( 하버드 경영대학원 )

또한  포춘 선정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타났습니다. 한편 2020년이면 지식사회가 지나 지식이상의 가치와 목표를 중시하는 영성의 시대(spiritual age)가 온다고 세계적 미래학자 윌리엄 하라 교수는 예언했습니다.

여기서 영성이 있다는 것은
1. 사람의 품성과 됨됨이를 강조하고,
2. 강한 기업윤리가 있으며,
3. 타인의 이익을 위해 자신을 기꺼이 내놓는 태도를
말하는 것입니다.
---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LG는 맨유를 못하겠다고 했다던데.
역시 돈을 많이 버는 회사는 또 재투자하게되고.. 그렇게.. 늘려나가는듯..

-----------
요즘에야 외국 여행이 일상사가 됐지만 불과 십 수년 전만 해도 비행기를 타는 일조차 흔치 않았다. 타향에 나가면 모두 애국자가 된다던가. 어쩌다 태극기를 보게 되면 반갑고. 한국 기업의 로고만 봐도 왠지 가슴이 뭉클해진 때가 있었다.

유럽 최고 부자구단인 첼시의 홈 경기장 스탬포드 브릿지. 4만 2400여석의 관중석을 가둔 메운 홈 팬들이 첼시를 외치며 환호하는 곳이다. 생각해보자. 디디에 드록바. 안드레이 셰브첸코. 프랭크 램퍼드. 미하엘 발락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팀의 상징인 파란색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벽안의 현지 팬들 역시 구단 머플러와 첼시 유니폼을 갖춰 입고 열띤 응원전을 벌인다. 유니폼 상의에는 ‘SAMSUNG mobile’이라는 문구가 뚜렷히 아로새겨져 있다.

텔레비전을 통해 프레미어리그를 시청하는 국내 축구팬들이나 현지를 찾은 한국인들에게는 여간 뿌듯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첼시의 공식 스폰서십을 확보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감성을 넘어 치열한 경제 전쟁을 겪은 뒤 일궈낸 성과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첼시와 ‘공식 클럽 후원계약(Official Clbu Partner)’을 체결했다. 당시 창단 100주년을 맞은 첼시는 2003년 러시아 석유 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구단을 인수한 이후 2년동안 2억 5000만 파운드(5000억원)를 선수 영입에 쏟아부으며 최강팀으로 변신했다. 런던의 남서쩍 첼시 지역를 연고지로 하는 첼시는 파란색 유니폼으로 K리그의 수원 삼성 블루윙스처럼 ‘The Blues’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데다 ‘프리미엄’을 추구하는 삼성휴대폰을 비롯한 삼성전자 브랜드 이미지와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삼성전자는 핀란드의 세계 최대 이동전화 제조기업인 ‘노키아’와 치열한 경쟁끝에 스폰서십을 따냈다.

유럽 시장에 교두보를 마련하려는 삼성전자에게 ‘첼시 효과’는 대단했다. 첼시와의 스폰서십을 확보하면서 자사 제품의 고급스런 이미지를 한껏 끌어올렸다. 첼시는 영국의 고급 소비층인 중상류 계층의 주거지인데다 전 세계 스타 플레이어들이 모여있는 다국적 군단이라는 점에서 자연스럽게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도 부각됐다. 중계를 통해 첼시의 경기를 지켜보는 인구가 연간 2억 5000만명이니 첼시의 유니폼이야 말로 움직이는 광고판이나 다름없다. 삼성전자는 영국 내에서만 연간 6500만달러의 미디어노출효과를 거둔 것으로 조사됐고 삼성 핸드폰의 인지도도 첼시와 계약한 지 1년만에 27.5%에서 38.2%로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첼시와의 스폰서십을 활용한 전방위 마케팅으로 스포츠 마케팅 회사인 ‘스포츠 인더스트리 그룹’이 주관하는 권위있는 스폰서십 시상식인 ‘스포츠 인더스트리 어워드(Sport Industry Award)’에서 아스날의 스폰서인 O2(영국의 무선통신회사) 등을 제치고 최고 스폰서십팀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재훈기자 freespirit@

<내 손안의 뉴스 스포츠서울닷컴 뉴스 알리미 557 + NATE/MagicN>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트렌드는 변화의 움직임이다

웰빙(Well-being)의 열풍이 한국에서는 2004년을 시점으로 모든 트렌드 키워드를 제치고 서서히 일던 변화가 갑자기 급격한 흐름을 타는 시점인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 균형이 무너지고 어떤 한 세력이 절대적인 우위를 차지)로 나타났다. 이어 웰빙에 친환경과 친인간적 요소를 포함하고, 자신뿐만 아니라 후대에 물려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로하스(LOHAS = Lifestyle of Health and Sustainability)가 등장하였다.

이제는 어떻게 하면 삶을 잘 마무리 할 수 있을까하는 의미의 웰다잉(Well-dying), 웰엔딩(Well-ending)과 함께, 피터팬이 살고 있는 늙지 않는 나라인 네버랜드(Neverland)를 추구하는 네버랜딩(Neverlanding) 등이 트렌드 키워드로 나타나고 있다.

이 밖에도 웰빙은 다운시프터(Downshifter = 시골로 낙향, 일은 덜 해도 행복한 삶을 추구), 천천히 일하면서도 출세보다 가정생활을 중시하는 슬로비(Slobbie = Slow But Better Working people), 건강과 함께 아름다운 외모를 함께 추구하는 웰루킹(Well looking) 그리고 웰빙에 정신적인 안정과 평온을 추구하는 네오웰빙(Neo Well-being)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신조어와 함께 공존, 진화하며, 트렌드 생산자들과 향유자들에게 건강 추구 삶의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마침내 평균수명 100세 시대가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학기술원(KAIST) 김태국 교수팀은 세계 처음으로 컴퓨터를 리셋(reset)하듯 늙은 세포를 젊게 하는 세포 노화 억제물질(CGK733)을 개발했다고 발표했으며(20060612), 美 스탠퍼드대학 툴자푸르카르 교수도 노화방지 기술과 질병 치료법의 발달로 2030년에는 평균수명이 100세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20060307).

트렌드는 한 마디로 변화의 움직임이다. 이전과는 다른 경향과 방향성을 의미하며, 미래를 미리 보여주는 변화의 흐름/움직임인 것이다. 따라서 그 핵심은 변화이며, 트렌드를 암시해 주는 것은 하나의 두드러진 현상이 아니라 수많은 작은 징후들이라 할 수 있다. 결국 미래 예측을 위해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방법이 트렌드의 파악과 분석이라 하겠다.

또한 트렌드는 라이프스타일의 추적으로 귀결된다. 최근 깊이 있게 연구되고 있는 고령친화, 저출산, 베이비 부머(Baby boomers) 등에 대한 관심도 라이프스타일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른바 00세대/XX족으로 불리고 구분되는 유행어로서의 라이프스타일이 트렌드로 나타나기도 한다(필자는 이를 제너레이션 관점에서의 트렌드라 부르고 있다). 특히 광고대행사에서 연령대의 숫자를 중심으로 발표한 세대의 구분을 살펴보면, 386세대에 이어, 1318세대, 1324세대, 1924세대, 2029세대, 2033세대, 2534세대, 2635세대, 3543세대 등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이는 고객 세분화 측면에서의 트렌드 연구라 볼 수 있다.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다면 그 연령대의 좀더 구체적인 사회변화를 추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교육면에서 예비고사-학력고사-수학능력시험 등으로 대별되는 시대성이 오늘날의 라이프스타일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 하는 것도 과제를 던진다고 하겠다.

무엇보다도 소비 문화와 트렌드 연구는 마케팅 전략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임은 물론이다. 이제 트렌드는 모든 살아 있는 것의 이야기이고, 모두가 살아 가는 이야기이다. 따라서 트렌드는 모든 분야, 모든 산업에 접목되기 때문에 전략적인 접근과 정보력이 강조되며, 최종적으로는 경영 및 마케팅 전략 부문의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도구가 되는 것이다.

본 소고는 추세를 예측한다기보다는 수많은 작은 징후들을 통해 주로 향후 트렌드 전략을 위한 소비 트렌드 관점에서의 현황을 지면상 간단히 살펴보고자 하나, 소비 트렌드의 영역 또한 라이프스타일과 밀접한 관련을 갖게 되므로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소비자 트렌드에 주목하고, 특히 유통 트렌드 분야 측면에서 히트상품 등의 트렌드를 살펴보고자 한다. 끝으로 2006년 트렌드 연구/발표를 일부 제시함으로써 지금부터의 트렌드 전략을 독자 여러분과 함께 모색해 보고자 한다.

소비 트렌드에 주목하자

21세기는 디지털의 시대라고 한다. 또 3F의 시대라고도 한다. 즉 감성(feeling), 상상력(fiction), 여성성(female) 등이 21세기를 이끌어갈 주요 요소라고 한다. 디지털 트렌드는 이전에도 인터넷 비즈니스 트렌드 또는 e-Business 트렌드라는 용어를 통해 논의되어 왔으며, 최근에는 디지털을 앞세워 기술상의 변화를 포함하고 라이프스타일이 강조되고 있다. 따라서 감성으로 대변되는 사회문화 영역 트렌드를 폭 넓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존 나이스비트(John Naisbitt)도 "디지털 네트워크는 개인들로 하여금 시차없이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해줌으로써, 사람들의 일하는 방법, 노는 방법, 움직이는 방법과 생각하는 관점을 변화시킨다"고 라이프스타일에 미치는 영향을 강조한 바 있다.

디지털은 아날로그 문화보다 더욱 친인간화를 지향하며, 디지털이 명확하고 분명하다면 아날로그는 인간적이고 감성적이다. 따라서 가장 좋은 디지털은 아날로그처럼 느껴지는 디지털이다. 축소지향의 일본인으로 일본 문화에 축소라는 개념을 심어준 이어령 교수는 "디지로그"(생각의나무 발행/200604)를 통해 디지털 문화와 아날로그 문화의 조화와 균형을 이루자는 취지로 기술용어에서 벗어나 정보문화의 신개념 키워드로 디지로그(Digilog = Digital + Analog)를 처음으로 제시하였으며, 오히려 디지털 일색의 현상 속에서 아날로그와의 융합을 꿈꿔야 살아 남는다고 말한다. 예를 들면 싸이월드에서는 요즘 자신이 부른 노래를 배경음악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으며, 셔터 소리와 수동기능을 갖춘 디지털 카메라와 찍은 사진을 파일로 받아 앨범을 만들어 주는 서비스도 디지로그 서비스라 할 수 있다. 저자는 "지식정보사회는 나눔의 사회며, 물질이 아닌 감동을 기반으로 한다"며, "인간관계의 정과 믿음, 상호성을 중시하는 한국문화가 정보화사회에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 강조하고 있다.

디지털 세대가 아날로그를 경험한 뒤 디지털을 배운 세대라면, 현재 중고교 및 대학에 재학중인 세대들은 태어날 때부터 디지털을 접한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s)라고 할 수 있으며, 그 특성은 다양한 일을 동시에 처리하고 신속한 반응을 추구하며, 적극적으로 자신을 드러내고, 도전적이고 재미있을 때 몰입한다. 2004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30세 미만의 디지털 네이티브들이 2,000만 명을 넘어, 이미 총 인구의 4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 보고서/2005.5.1 & LG주간경제/2004.9.1 참조)

한편 유통 분야의 경우 특정 광고캠페인 기간 동안 회사에서 파견된 조사자로 구매객으로 가장하고 판매점 등이 캠페인을 어떻게 실시하고 있는지 조사한 미스터리 쇼퍼(mystery shopper)가 있었다. 영국의 소피 킨셀라(Sophie Kinsella)는 20대 초반인 여기자의 쇼핑 라이프를 그린 소설 쇼퍼홀릭(The secret dreamworld of a shopaholic = 물건을 습관적으로 사면서 쾌감을 느끼는 쇼핑 중독자/2000년 발행)을 통해 쇼핑의 유혹을 전면에 부각시키고 있다. 이 책은 2005년 국내에서 번역되어 발행되었는데, 이후 지르다와 신(神)을 합친 신조어로 충동 구매를 뜻하는 지름신을 탄생시키기도 했다. 이어 슈어홀릭(신발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과 세계화라는 전쟁 속에서 어린이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반환경적이며, 영세한 농가들을 몰락시키는 기업의 물건을 거부하자는 도덕적 쇼핑(Ethical Sopping) 운동이 시작되어 나이키, 맥도날드, 스타벅스, 베네통 등이 모두 이 캠페인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이는 젊은 세대에게 브랜드와 상품이 곧 자신의 위치를 확인시켜준다는 착각에 빠뜨린다는 점에서 쇼핑광의 심리를 이해하고, 뻔한 광고, 이벤트 등에 알면서도 넘어가는 쇼핑족들을 이해한다는 의미가 있다.

고객 세분화의 측면에서는 이미 고전이 되어 버린 VIP(Very Important Person)는 귀족, 고급, 부자, 명품, 상류층, 로열, 럭셔리(Luxury) 마케팅 등으로 불리어 왔으나, V자가 추가되어 초우량 고객을 의미하는 VVIP와 SVIP(Super)로 거듭나면서 MVG(Most Valuable Guist) 등의 서비스 명칭과 함께 활용되고 있으며, 점포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쇼핑을 마치고 나갈 때까지 고객을 1대 1로 시중드는 컨시어지(concierge) 서비스 네트워크도 확대되고 있다.

또한 2005년 초, 미국 보스턴컨설팅그룹이 세계적인 소비 패턴 변화를 분석하면서 사용한 소비 코드인 트레이딩 업(trading up)은 중산층 이상의 소비자가 감성적인 만족을 얻기 위해 가격이 비싼 제품을 기꺼이 구매하는 경향으로, 상향 구매라고도 하며, 대신 생필품 등의 구매는 저가구매를 하는 것을 트레이딩 다운(trading down)이라 한다. 예컨대 집은 전세로 살고 쇼핑은 할인점에서 하더라도 자동차만큼은 벤츠를 타고 다닌다는 현상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다. 비교적 값이 저렴하면서도 만족을 얻을 수 있는 명품을 소비하는 경향인 매스티지(Masstige = Mass + Prestige = 대중명품)와도 맥을 같이 하는 새로운 소비 패턴이 창출되고 있다.

슈머를 내세운 소비 경향으로는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가 그의 저서 제3의 물결에서 공급자와 소비자를 합성해 사용한 것이 처음인데, 소비는 물론 제품개발과 유통과정에도 직접 참여하는 소비자를 프로슈머(Prosumer = producer + consumer)라고 칭한 바 있다. 최근 제일기획은 <스포슈머즈, 그들의 전략분석>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스포츠 관전 및 참여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를 스포슈머(Sposumer = sports + consumer)라 발표(20060605)하고, 그 특징을 ACTIVE라는 키워드로 제시했다. 즉 타인과 교류를 중시하고(Association), 개성과 자신감이 강하며(Confidence), 트렌드에 민감하고(Trend), 적극적으로 정보를 수집(Information), 관심사의 다양(Variety)과 흥미와 즐거움을 추구(Entertainment)한다고 제시하였다.

중앙일보는 2006년을 이끌 3슈머로 창의적 발상으로 제품의 판매와 유통에 영향을 미치는 소비자인 크리슈머(Cresumer : creative), 다른 사람의 소비행태를 따라 하는 트윈슈머(Twinsumer : twin)와 유기농을 선호하고 친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로 그린슈머(Greensumer : green)를 제시하기도 했다(20051219). 이 밖에도 변화를 추구하는 소비자를 일컫는 메타슈머(Metasumer : meta), 이동하면서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사람을 뜻하는 트랜슈머(Transumer : trans), 블로그 등을 통해 사업하는 소규모 사업자를 지칭한 미니프레너(Minipreneur = mini + entrepreneur) 등이 관심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어 다양한 소비자의 유형을 고려한 전략이 요구된다 할 것이다. 슈머를 창출하고 - 찾고 - 잡는 결국 이제는 상품이 아닌 라이프스타일을 주고받는 세상이라 하겠다.

시장환경에서 차별적으로 반응하는 고객집단을 구분하려면, 이른바 4P라 불리는 고전적 시장세분화를 탈피하고, 이제는 3V에 의한 전략적 시장세분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마케팅 전문가인 니르말야 쿠마르(Nirmalya Kumar)는 그의 저서 "Marketing as Strategy"(역서명 : 마케팅에 집중하라)를 통해 가치 고객(Valued Customer), 가치 제안(Value Proposition), 가치 네트워크(Value Network)를 내세우고 특정 부서의 전유물이 아니라 기업 전체가 한몸으로 움직이는 전사적인 마케팅이 핵심임을 강조한다. 즉 어느 시장을 공략할 것이고, 무엇을 제공할 것이며, 어떻게 전달할 것인가란 세 기준에 따라 고객을 구분하라고 제시하고 있다.

왜 트렌퓨처(TrenFuture)인가?

트렌드는 미래는 아니지만, 오늘날에는 트렌드 연구와 미래 연구가 하나로 통합되고 있다. 현재를 관찰하는 트렌드 연구와 이를 뛰어넘는 폭 넓은 시각을 제시하려는 미래 진단은 상호보완적인 것이다. 관점에 따라서는 전망이 트렌드냐 아니냐로 단정하기도 하지만,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다양한 전망 속에서도 자신 또는 관련 분야의 트렌드를 발견해내는 혜안이 의미 있는 것이라 볼 수 있다. 따라서 이제부터는 트렌드와 미래를 함께 보고 분석하는 가운데 보다 실천적인 맥을 짚어가는 것이 모두의 몫이라 할 수 있다.

필자가 2005년 하반기부터 트렌드 강의 등을 통해 처음으로 제시한 트렌퓨처(TrenFuture)라는 용어는 트렌드와 미래를 합성한 말로 트렌드 분석을 통해 미래를 예측하고, 한편으로는 미래 예측과 미래 연구보고서 등을 통해 트렌드를 창출하자는 의미를 나타내고 있다.

따라서 이제부터는 단순히 트렌드를 읽는 것에서 나아가 트렌드로 표현되는 용어의 함정에서 벗어나, 최근 2년여 사이에 활발이 발표되고 있는 정부와 단체, 기업에 이르기까지 각 전문 분야에서의 미래 연구보고서와 세계적인 미래학자의 저서 등의 정보를 꾸준히 습득하여야 보다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창출될 수 있다고 단언하고 싶다. 또한 트렌드는 갑자기 잊혀지는 것이 아니라 미래와 접목하면서 반복되어 시간이 흘러도 지속되면 생활화 하게 되며, 다시 나타나지 않아도 라이프스타일에 자연스럽게 체화되어 트렌드 선도자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갖게 한다.

사실 지금까지 발표되고 있는 트렌드들은 세계적인 마케팅 석학인 필립 코틀러가 그의 저서 "Marketing Management"에서도 인용한 바 있고, 마케팅의 노스트라다무스라는 별명으로 불리우는 페이스 팝콘(Faithh Popcorn)의 저서 "Cliking(역서명:클릭 미래 속으로/21세기북스/1999)"에서 제시한 키워드의 변형과 응용이라고도 볼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보면 10년 전인 1996년에 초판을 내고, 이어 1998년 개정판을 낸 이 저서에서 이미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17가지의 트렌드 키워드로 제시한 것이야말로 감히 현재 트렌드의 바이블이라 할 만하다. 본명이 페이스 플로트킨인 그녀는 어려운 이름을 모든 사람이 알고 있는 팝콘(옥수수 뻥튀기)으로 바꾼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페이스 팝콘이 제시한 17가지의 트렌드는 지면상 다루지 못하지만, 코쿠닝, 작은 사치, 영혼의 위로, 건강장수, 젊어지기 등 모든 트렌드 키워드 하나하나가 내용면에서는 모두 오늘날에도 적용되고 있다.

결국 다시 강조하지만, 트렌드는 라이프스타일로 귀결되는 것이다. 한편 페이스 팝콘은 2005~2006년 사회 트렌드를 <애리조나 리포터(Arizona Reporter)>에 발표하였는데, 첨단 기업도 고객의 외로움을 읽어야 생존한다고 강조하고, “9가지 트렌드”의 예시는 아래와 같다.

▶ 항공사들, 고객 환영 전담 직원 배치해,
▶ 과거에서 위안 찾는 복고 바람 거세져,
▶ 생명담보로 한 리얼리티 쇼 인기끌 것,
▶ 짧은 분량의 필름이나 소설책 대거 등장,
▶ 고객결정 돕는 크리에이션 컨설턴트 뜬다,
▶ 복잡함을 배격한 모임, 상품, 서비스 부상,
▶ 주인 성품, 생활습관 닮은 애완견 등장,
▶ 노년층 지적 건강이 젊음의 척도로 부상,
▶ 기분 바꿔주는 바이오 의복도 인기끌 것 등
(이코노믹리뷰/2006.02.28/제300호 참조).

한편 미리 가 본 2050년의 한국 사회는 가족 형태가 변한다고 한다. 2005년 태어난 남성을 기준으로 할 때, 45세가 되는 시점에 외벌이 가장의 부양 가족의 수는 아내, 자녀 1명, 부모 2분, 처가 부모 2분 등 6명이며, 100세까지 사는 조모가 있을 경우에는 7명을 부양해야 한다. 결국 혈연에 기반한 부양은 어렵다는 의미로 세대간 갈등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1가구당 자녀가 1명꼴이어서 형제, 이모, 고모, 삼촌, 사촌은 사라진다고 한다 (중앙일보/2006.05.28).

이슈와 키워드를 잡아라

트렌퓨처(TrenFuture)를 어떻게 따라 잡을 것인가? 그 트렌퓨처를 어느 비즈니스에 결정적으로 접목시킬 것인가? 해답은 없지만, 트렌드 전략을 통해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정보력과 분석력이 우선이며 이를 위해 자기만의 정보원(sourse) 확보가 필요하다.

미래학자 스탠 데이비스(Stan Davis)는 그의 저서 미래의 지배(Lessons from the Future)를 통해 자신의 아이디어 정보원을 크게 독서, 토론, 사색으로 나누어 기술했는데, 매일 신문 3종과 경제 저널을 기본으로 하되, 내 분야와 그 밖의 분야를 50 대 50의 비율로 읽는다고 한다.

신문은 단서가 된다. 가독성이 빠르고 쉽다. 디자인 혁명 시대를 맞아 다양한 디자인의 영역을 고희가 지난 나이에도 불구하고 개척하고 있는 디자이너 앙드레 김이 있다. 그는 2005년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변신을 하고, 현재는 삼성전자와 함께 가전제품을 디자인하고 있으며, 원 네임 멀티유즈의 대명사로 떠오르고 있다. 그의 정보원 === 아침 5시부터 2시간 동안 17개 신문을 탐독하고, 5개 채널을 보고 듣는다고 한다.

신문은 단서가 된다. 무엇인가를 또 찾게 한다. 정보와 지식은 4가지로 구분해 볼 수 있다. 첫째 지금 알아야 할 정보/지식이다. 둘째 자연히(저절로) 알게 되는 정보/지식, 셋째 나중에 필요로 할 때 알아도 될 정보/지식이다. 끝으로 몰라도 불편하지 않은 정보/지식도 있다. 그런데 세상이 바뀌었다. 몰라도 불편하지 않는데도 알아야 될 것처럼 또는 알아야 하는 세상이 되었다. 트렌퓨처를 따라잡기 위해서는 이슈를 판단하고 키워드를 그때그때 생산해내는 것이 지름길이다.

퓨전과 컨버전스와 하이브리드는 엄격히 구분되어야 할 용어인가, 아닌가? 같은 의미인 것은 아닌가? 꽃미남 스타일인 메트로섹슈얼을 넘어 강한 남성성을 갖는 위버섹슈얼, 예쁜 남자로 변신하는 크로스섹슈얼은 무얼 말하고자 하는가? 콘트라섹슈얼, 레트로섹슈얼은 알아야 하는 것일까?

노무(No More Uncle)족은 노무자를 말하나? 줌마렐라는 알지만, 나우(New Old Women)족은 또 뭔가? 인터넷을 통해 맺어지는 인간관계는 사이버레이션(Cyberlation = cyver + relation)이라는데 그것이 중요한가? 입는 컴퓨터, 먹는 컴퓨터는 구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는가? 싱글마케팅, 엄마마케팅, 퓨처싱크, 미래의 소비자들이라는 책이 발행되었다는데 읽어야 하나? 웃음 요가, 요가 다이어트에 이어 웃음이란 키워드가 이슈로 떠올랐는데, 스트레스와는 어떤 관계가 있는가? 이 모든 것이 트렌드 인가 유행일 뿐인가?

2006년 트렌드 연구/발표 사례

지금까지 트렌드를 보는 관점과 그 방법론이라는 화두를 두고, 소비 트렌드를 중심으로 다양한 정보원을 기초로 하여 변화의 움직임을 모색해 보고자 하였다. 유통이야말로 모든 제품이 피할 수 없는 분야가 아닌가? 따라서 라이프스타일이 강조됨을 각 항목마다 되짚어 보았다. 결론적으로 끊임없이 공부를 해야 하는 트렌드 파악/분석과 미래 예측을 함에 있어서 트렌드 생산자나 향유자 모두 정보를 공유하고, 경험을 나누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할 것이며, 여기에서는 이해를 돕기 위해 간단히 키워드 나열식으로 조감해 보았지만, 아이디어의 창출에 있어서는 원문 찾아 읽기를 제1조로 하고 실천하는 것이 핵심이 된다고 본다.

본 원고는 지난 2004년 유통저널 1월호을 통해 발표한 "2004년 트렌드 전략을 위한 로드맵"의 후속편이라고도 할 수 있으며, "2005년 비즈니스 트렌드 전략을 위한 키워드"(Oricom Brand Journal/2005년 1월호) 자료도 참고로 권해 드린다.

현 시점에서의 트렌드 연구/발표 사례를, <표>로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표 1> 2006년 비즈니스 트렌드 전략을 위한 키워드

▶ 제시된 10가지의 키워드들은 각기 독립적으로 나타나기보다는 특정 주제를 통해 키워드 상호간 연관성을 가지며, 전략적인 측면에서는 편의상 나눈 것으로 이해하고 활용하여야 한다.

<표 2> 유통업체에서의 데이 마케팅 사례
<표 3> 2006년 국내외 트렌드의 연구/발표 사례
<표 4> 2006년 소비 및 상품 트렌드의 연구/발표 사례

끝으로 피터 드러커(Peter F. Drucker)가 그의 저서 단절의 시대(The Age of Discontinuity) 한국판 서문(2003.12 발행)에서 "이미 직감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을 확실하게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한 말을 남기고 싶습니다.

■ 출처 : 한국백화점협회 발행, "유통저널"(2006년 7월호/PP.15~20/표를 제외한 원고 일부)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TAG 트랜드

>얼마 전에 번역, 발간된 '팝콘 리포트'의 저자 훼이스 팝콘(Faith Popcorn)은 미래의 기업은 소비자의 욕구를 충분히 이해해야만 생존할 수 있음을 중점적으로 강조하기 위해 미국의 소비자 트렌드(trend)를 독특한 방법으로 다양한 실례를 들면서 예측했다. 상품기획과 생산, 광고, 판매, 애프터서비스 등 모든 경영활동이, 겉으로 드러나는 소비자욕구(consumer needs) 뿐만 아니라 내면에 숨어있는 욕구에도 근거해야 한다는 것이다.
>
>- 팝콘이 제시한 10대 소비자 트렌드
>트렌드(trend)란 소비자의 욕구가 분출(噴出)되는 하나의 흐름이다. 그러나 일시적인 유행과는 달리 그 지속기간이 최소한 10년 정도는 되며, 단순히 외형적(外形的)으로 드러나는 것만 이 아니라 유행들의 내면적(內面的)인 원인이나 동기 등을 종합해 낸 것이다. 따라서 트렌드는 소비자 욕구를 이해하고 유행을 예측, 창조하는데 있어 가장 기본적인 틀이 된다. 여기서는 팝콘이 제시한 소비자 10대 트렌드를 간단하게 살펴보면서 이를 마케팅에 응용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 보기로 한다.
>
>① 코쿠닝(Cocooning)
>코쿤이란 누에고치라는 뜻이다. 코쿠닝이란 외부세상이 더욱 위험해짐에 따라 소비자들이 물리적 안전영역(집, 자동차 안)으로 숨어버리고 자신 및 가족을 방어하고자 하게 되는 것을 일컫는다. 이는 인간관계에서도 확장되어 취미활동 등을 기반으로 한 친밀한 인간관계는 더욱 강화되는 반면, 사업을 위한 형식적인 관계는 사업현장 밖으로까지는 연장되지를 않는다. 구체적으로는 주거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하고 주거는 점차 요새화(要塞化)되며 가족중심의 레저문화가 정착되는 한편, 각종 동호회의 활동이 확산된다. 또 사람들은 구매를 위해 서 굳이 복잡하고 위험한 집 밖으로까지 나오기를 꺼려한다. 이러한 현상을 근거로 가장 손쉽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이 택배서비스나 통신판매 등이다. 최근에 등장하기 시작한 CATV를 이용하는 홈쇼핑도 하나의 기회가 될 수 있다. 또 한편으로는 백화점을 필두로 한 모든 유통매장의 안락함이라든지 안전감의 확보도 그 필 수요건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고객명단이 외부로 유출된다든가(정보의 안전성), 주차장이나 내부시설에서 사고가 빈발한다든가(물리적 안정성) 하는 문제는 소비자들이 외부로 쇼핑하 길 싫어하는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부대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서비스는 주거 및 자동차 등을 대상으로 하는 보안서비스이다. 예를 들면 점(店)의 고정고객을 대상으로 하여 저렴한 비용으로 방범 및 개인 호신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것 등이다.
>
>② 환상모험
>소비자들은 반복적이고 권태로운 일상생활속에서 탈출해 환상적인 모험을 만끽하고자 한다. 물론 반드시 안전하게 일상생활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 전제조건이다. 이러한 추세는 최근 들어 급격히 확산되고 있으며, 기계적이고 반복적인 도시생활이 지속되는 한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면 도심에 레저가 증가하거나 이색적인 음식과 의류가 대중적으로 인기를 끄는 것 등이 그것이다. 우선 색다른 레저를 즐길 수 있는 기구 및 장소이다. 물론 전제는 안전보장(安全保障)이다. 또 하나는 집밖으로 쇼핑을 하러간 그 곳에서도 환상적이고 모험스러운 감각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롯데월드와 같은 도시내 테마파크의 번창은 불보듯 뻔한 일인 것이다.
>
>③ 작은 방종
>소비자들은 대개 평상시에는 그 누구보다도 건실하고 근면하게 생활을 하지만, 그 대가를 보상하기 위한 일정시간이나 일정부분에서는 최대한의 사치를 부리고자 한다. 그러나 경제 여건은 한정되어 있으므로 그 대상이 음식이나 만년필, 액세서리 등 소액 아이템으로 집중 되기 마련인데 이것이 바로 작은 방종이다. 이러한 방종은 나아가 '사치고가품을 저가로 구입할 수만 있다면' 하는 강렬한 바램을 갖게 하고 이것이 바로 프라이스클럽 등과 같은 가격할인형 유통매장을 확산되게끔 하였다. 향후 소비의 핵심은 경제성과 실질성, 사회성, 분수지향성으로 옮겨지고 성숙한 소비자가 핵심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따라서 소비자를 납득시켜야 하는 납득형 소비가 신소비문화로서 정착되어질 것이다. 결국, '고품질(高品質)상품을 저가(低價)에' 구입코자 하는 원론적 소비자행동원리가 정착될 것인 바, 물론 여기서는 국제화시대를 맞아 제품의 국적(國籍)은 고려의 대상이 되지를 않는다.
>
>④ 에고노믹스(egonomics)
>에고노믹스는 에고(ego/자아)와 이코노믹스(economics/경제학, 즉 최저의 비용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고자 하는 노력을 말함)의 합성어로, 현대사회의 소비자는 대중속에서 자기자신을 표현하고자 하며, 모두가 연극의 주인공이고자 한다는 것이다. 흔히 말하는 '개성추구'나 ' 자아실현'이라는 말로 대신할 수 있다. 결국, 이는 시장의 세분화(細分化)와 전문화(專門化)가 가속화 됨을 의미하는데, 따라서 유통매장에서도 그 대상으로 하는 고객을 분화시켜야 하며 취급하는 물건도 전문화시켜야 함을 의미한다. 중요한 것은 개인특성별 맞춤과 조절식 방법이 확산될 것이라는 점이다. 의복을 비롯해 구두, 가구, 놀이용품, 여행 프로그램, 자동차, 화장품과 향수 등 모든 영역에서 개인적인 성향에 맞게끔 반주문식으로 공급하는 방식이 향후에는 선호되리라는 예상이다. 자기를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는 인간본연의 속성이다. 따라서 향후 성공의 관건은 기존의 조직규범과 개인가치를 어떻게 조화시켜 나아갈 것인가, 또 개인별 소비자 욕구에 어떻게 맞춰 나갈 것인가 등이다. 즉, 소비자를 불특정다수로 취급할 것이 아니라 특정개인으로서 대해야 하며, 동시에 기업도 지속적인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추상적인 조직이 아니라 인간적인 모습으로 느껴져야 한다는 것이다.
>
>⑤ 생활축소현상
>국가적 경제발전의 목표, 개인적 인생의 목표였던 물질적 풍요가 결국은 삶의 수단에 불과하다는 것을 소비자들은 인지하기 시작했다. 쉽게 말하면 돈보다 삶의 질(質)을 추구하게 되었으며, 복잡하게 얽혀 있는 생활을 줄여 나가고자 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적극적으로는 도시생활의 포기로, 소극적으로는 도시생활 속의 여유찾기로 나타난다. 삶의 행복을 생각하며 그 행복을 먼 훗날의 꿈이 아닌 지금 현실속에서 누리기를 원한다. 따라서 기업은 최대한으로 도시의 삶을 떠나는 이미지를 강화시킨 제품과 서비스에 주력하여야 할 것이다. 이러한 추세를 환상모험과 연결시킨다면 훌륭한 사업기회가 될 수 있다. 가장 쉽게는 유통 매장의 실내장식과 디스플레이 등에 직접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데, 매장에 들어서면 마치 고향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게끔 하는 것이 그것이다. 또 하나 중요한 포인트는 업무환경에서의 변화이다. 토요 휴무제(休務制)의 확대라든지, 재택근무(在宅勤務)의 확대, 융통적 근무제도의 확대, 임금 이외의 사원복지에서 자유로운 휴가제의 과감한 도입 등을 통해 생산력을 향상시키는 노력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
>⑥ 회춘현상(Down-Aging)
>노인들도 이제 더 이상은 무능력하고 의존적인 존재로 남기를 거부하며 신체적, 정신적 노화방지에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또한 과거의 삶에 대한 향수(鄕愁)를 보이며 과거를 연상시키는 제품과 서비스에 집착하게 된다. 따라서 기업의 입장에서 본다면 노령의 기준을 늦춰야 하며, 노인을 하나의 독립적인 소비자 단위로서 인정을 해야 한다. 일단 제품과 서비스에서 젊은 사람처럼 보이고자 하는 노화방지용 화장품과 의약품, 각종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여기서의 관건은 무엇보다 노화방지 노력에 대한 거부감이 사라진다는 사실이다. 또 한편으로는 노화자체를 인정해 '멋진 노인'의 이미지를 살려서 노화(老化) 자체를 최대 한 수용하는 것도 정신적인 측면의 노화방지이다. 이밖에도 또 하나 고려해야 하는 측면은 '과거에 대한 향수'이다. 누구나 노년(老年)에 접어들면 아무 걱정없이 살던 어린(젊은)시절에 대한 향수가 생기기 마련이다. 이를 좀 더 확대 해석하면 지금 청소년에게 유행하고 있는 모든 것이, 그들이 50년 이후가 되었을 때 쯤에는 다시 하나의 사업기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마도 이러한 소비자욕구는 지속적으로 반복될 것이므로 항상 최첨단의 것과 한물 간 것을 동시에 고려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
>⑦ 건강장수
>인간에게는 본성적으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도록 살고자 하는 욕구가 있으며, 건강과 장수에 관한 관심은 인류역사와 함께 지금까지 지속되어 왔다. 다만, 최근 환경오염이나 노인 치매현상(老人癡 現狀)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음식이나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욱 고조되고 있을 뿐이다. 건강식품의 꾸준한 등장이라든지 다이어트기법 관련사업의 지속적 확산, 유기농법식품의 인기, 인스턴트 식품의 배격 등이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향후 연령별, 성별 건강관리 프로그램이나 상담서비스 등은 충분히 독립적인 사업기회가 될 뿐만 아니라 각종 사업의 고객대상 부대서비스로도 가치가 있다. 이와 관련해 또 하나의 시장으로 동양의학(東洋醫學)의 이용을 들 수 있다. 최근 전통적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민간요법이라든가 신토불이, 건강장수마을에 대한 관심이 점차로 증가하고 있다. 이는 서구시장을 개척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무기가 될 수 있으며, 특히 탈(脫)스트레스 사업은 지속적으로 필요하리라고 보여진다. 따라서 우리 생활의 도처에서 건강에 해로운 요소를 찾아내고 그것을 제거하는 모든 일들이 1차적인 사업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⑧ 소비자 자각과 행동
>최근 들어 기업의 무조건적 이윤추구 마케팅으로 인해 지구환경과 인간적인 삶이 피폐되는 것을 소비자들은 스스로 감시하기 시작했다. 궁극적으로 시장경제체제에서의 '소비자가 왕' 이라는 고전적인 명제를 재현코자 하고 있다. 즉, 소비자는 기업에 대해 '선행주의(善行主義)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특히 한국의 모든 사업자가 유념해야할 내용이다. 이제 소비자는 더 이상 어리석지 않으며 자신의 소비로 인해 타인과 지구환경이 훼손되는 것도 원치 않는다. 더 적극적으로는 그러한 기업을 스스로 감시하고 규제하게 되었는데, 대표적으로 과장 및 허위광고, 환경파괴적 산업, 인간을 무시한 이윤추구가 현재까지의 주요 이슈가 되고 있다. 따라서 모든 제품과 서비스의 초기단계부터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야만 기업의 생존이 가능하며, 또 판매후의 완벽한 책임의식(보증서, 반품, 환불)이 필요하다. 나아가 인간미와 도덕성 회복에 대해 요구하고 완벽한 기업보다 인간적으로 참회하는 기업, 정의로운 기업활동에 대한 소비자의 지원은 증가할 것이다. 현재 가장 눈에 띄는 소비단체 등 각종 시민운동의 영향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물론 고객 신권리선언과 고객평가단, 모니터 운영,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 등 기업도 이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고는 있으나 아직까지도 각종 불공정거래 행위와 부도덕한 마케팅은 성행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결코 이를 놓치지 않는다. 특히, 유통업에서 이는 매우 중요한 사업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가격이나 품질 등에서 가장 정직하게 운영해야 한다.
>
>⑨ 99개 생활
>소비자들은 가속적으로 빨라지는 생활속도와 다중적으로 복잡해지는 도시생활을 잘 정비하고자 가사노동과 정보탐색, 여가 및 취미생활에 이르기까지, 최대한 편리하고 시간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다. 이는 앞서 언급한 생활축소현상과 같은 맥락이다. 초점은 레저나 자기계발을 위해 사용할 여가를 확보하기 위해 가사노동이나 일 등 필수생활에서 시간을 줄이고자 한다는 점이다. 흔히 할 일은 너무도 많으나 시간이 없다는 외침이 그것이다. 이는 논스톱(non stop)형태와 쇼핑 및 각종 행사의 대행업으로 확산해서 생각할 수 있다. 또 정보화시대의 진행과 함께 쏟아지는 정보 속에서 필요한 정보를 간편하게 줄여주는 테이프나 책, 개인대상 정보편집서비스 등이 유망한데, 현재로서는 신용카드와 인터넷에 부가되는 기능으로서의 확산 기회가 다양하다. 한편, 가사노동(家事勞動)의 경감노력은 더욱 가속화 될 것이며, 식생활문화에 초점을 둘 것으로 생각된다. 왜냐하면 주생활, 의생활 등은 이미 상당히 축소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각종 냉동식품과 외식산업, 조리기구 및 설거지 기계, 기타 가사대행 서비스 등이 하나의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
>⑩ 우리사회를 구출하라(Save Our Society)
>소비자들은 이제 공간적, 시간적 양대 차원에서 생태학적인 윤리를 발휘하게 돼, 현재의 나 (自) 개인의 행복을 위해 타지역을 희생하거나, 후손의 삶을 희생해서는 않된다고 생각하게 된다. 이는 앞서 살펴보았던 "소비자 자각과 행동"과 같은 맥락이다. 가장 대표적으로는 환경문제가 있으나 팝콘에 따르면 환경, 윤리, 교육의 3 측면(3E)에서 단합하여 구출활동을 전개한다는 것이다. 최근 쓰레기 종량제가 실시되면서 변화한 소비생활을 생각하면 가장 쉽게 이해할 수가 있다. 문제는 이것이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정부가 규제하건 소비자가 자발적으로 시작하건 간에 소비란 사회적 책임을 전제로 하게 될 것이며, 이에 대응하는 기업만이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연 소비자가 중요시하는 사회문제가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사업에 응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향후, 기회가 될 수 있는 것은 장애인이나 빈민층 등 제도적 교육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들을 위한 전인교육 프로그램이나 사회봉사 부문일 것이다. 또 하나 염두에 둘 것은 현재의 구매력은 미미하나 추후에 거대한 구매집단으로 부상할 집단, 즉 어린이소비자에 대해 지금부터 준비하는 노력이 필요한데 이는 곧 3E에 대한 노력으로 집중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소위 후기산업사회의 소비자를 말하는데, 개인의 경제적 이익을 최우선 목표로 하는 산업사회 소비자와는 달리 타인과 미래를 생각하며 소비자의 책임을 깊이 인식하고 소비활동을 하는 집단이 주도적인 소비세력으로서 부상할 것이기 때문이다.
>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일반 직장인의 비애..

1. 내가 배워온것을 전부 쓰고 나니.. 이젠 나가라고 하네.
2. 내꺼 아닌데 뭐.. 할 거만 하지뭐..
3. 죽어라고 일했지만, 남은건 아무것도 없네..
4. 배울것도 없는 조직.. 반복되는 일상.. 쥐꼬리 봉급..
5. 무엇을 위해 일하는 건가.

이런 이야기가 주위에서 맴돈다. 그렇게 반복되면 조직은 작아지고 붕괴되기 마련..

구본형 아저씨의 일상에서의 황홀한 탈출은 아예 꿈도 꾸지 못하는 직장인들..
아니.. 현대판 노예들이라고 불러야 할듯 하다.

자유란 도저히 없다고 생각하도록 만든 조직의 교모한 힘에 눌려 죽어가는 소리만 늘어놓는 현실 그리고 그런 조직운영 환경..

혹시 난.. 그런것 아닐까..

창조적 업무를 한다는건.. 자기 학대에서 자기 만족으로 변경된다는 의미이다.
실상. 창조적 업무의 근저에는 만족감 이상의 자유함이 있어야 한다.

직장에서 자유함이라.. 돈에서.. 일에서.. 그런 현실에서...
우리 사회에서는 뭐든지 빨리하면 된다고 생각하는것 같다.

창조적 업무도 그저 환경좀 바꾸고 그렇게 하라고 지시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기다리지 않는다.
빠른 실행력... 좋은 말인데..

한번쯤 돌아봐야 할때..
자유함은 개인의 경쟁력에서 나올수 밖에 없다.
누가 뭐라고 해도.. 창조성은 개인에서 시작되고 그런 개인들이 모인 조직에서 꽃을 피우는 것이기에...

현대판 조직의 노예에서 창조성을 가진 Free Agent로 변화하는 날 기대한다..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최 선 태 | 한국기업보안연구소(www.security.ne.kr)

대표컨설턴트·이학박사 (info@security.ne.kr)


위험관리의 개념


현대 사회의 어떠한 조직도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듯이, 기업을 경영하는데 위험(리스크)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는 존재하지 않는다. 세계화란 말 자체도 기업의 리스크 관리가 기업의 통제권을 이미 벗어났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러한 위기관리와 위기의식의 중요성에 대해 카를로스 곤(Carlos Gohn) 르노닛산자동차 사장은 위기감을 체계적으로 유지하는 일은 기업경영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인간은 위기가 눈앞에 닥쳐야 반응하는 인식의 한계로 인해 위기시 적절한 위기관리능력과 평상시 일정수준의 위기의식 공유가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오늘날 경영자의 첫 번째 자질로 평가되고 있다.

21세기 세계경제 시스템은 구조화된 변동성으로 특징지어지며, 이러한 새로운 패러다임은 소비자, 기업, 정부가 위기에 적절히 대응하는 것을 어렵게 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테러리즘의 확산과 전쟁, 기상이변과 원인모를 괴질과 같은 전염병의 확산은 21세기를 불확실성의 시대로 몰아넣고 현대인의 불안감 확산을 부채질하고 있다. 기업은 이러한 불확실성에 의한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산업정보의 수집과 분석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기업이 직면한 주요한 위기에는 위험관리의 미흡으로 인한 기업재산손실과 수입 감소, 배상책임, 시장 환경의 급변에 따른 시장의 상실 그리고 인종·국가간 전쟁이나 테러로 인한 다국적기업의 인적·물적 손실 등의 여러 가지가 있으며, 이러한 위험요소들이 급변하는 현대의 기업경영 현실에서 기업의 성패를 가르는 상수가 되고 있다. 이렇듯 예상하기 어렵고 피할 수 없는 위험은 적절하게 관리·통제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지난 2002년 대한상공회의소가 22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한국기업의 위기관리 수준은 대부분이 전략적·실천적 위기관리체계가 구축돼 있지 않을 뿐더러 위기관리를 일반적으로 금융위기관리로 인식하는 것으로 초보단계에 머물고 있는 반면에, 외국계 기업은 위기에 대한 사전감지능력 및 정보수집력의 미흡 등을 위기관리의 문제점으로 지적해 초보단계를 지나 이미 선진단계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관리의 제반이론

로우퍼(Carl A. Roper)는 위험관리란 ‘위험을 평가하고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는 수준(acceptable level)까지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한 조치를 강구하며, 이러한 위험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브로더(James F. Broder)는 위험관리를 ‘어떤 독립적인 실체(entity)가 가지는 잠재적인 손실에 대해 규명하고 어떻게 이러한 잠재적인 손실을 관리할 것인가를 판단하는 과정’이라고 정의했으며, 위험관리의 목표는 손실을 발생할 수 있는 수많은 사건들에 대한 종합적인 관리를 통해 손실이 불가피한 것을 최소한의 비용으로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헤드(George L. Head)는 위험관리를 ‘가능한 최소한의 비용으로 조직에 미치는 우연한 손해의 불이익한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직의 재산 및 활동을 계획·조직·지휘·제어하는 과정’으로 정의했으며, 위험관리 전문가인 지글리오티(Gigliotti)는 위험관리는 ‘일반적으로 인간의 건강과 안전에 대한 위협을 감소시키고, 대중과 기업의 재산 손실을 차단하며 정상적인 조직 또는 기업의 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현재의 운영 환경을 신속하고, 능률적이며, 효과적으로 다룰 수 있는 조직의 능력’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이와 같이 기업이나 조직의 생존을 위해 위험관리는 필수적임을 알 수 있다.


시큐리티 부서의 위험관리

기업 시큐리티 부서의 목적과 책임 중에 가장 중요한 분야 가운데 하나가 기업에 적합한 안전대책을 개발해 적용함으로써 잠재적인 손실분야를 규명하고, 계속적으로 안전관리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연구과정인 위험분석과정이다. 이러한 위험분석과정의 목적은 시큐리티 진단을 토대로 포괄적·통합적으로 기업의 잠재적인 문제점을 규명하는 것이다. 이처럼 기업의 위험관리는 기업의 위험요소를 평가하고 일반적으로 경영진이 수용한 비용한도에서 기업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까지 위험요소를 낮추기 위해 시큐리티 대책을 강구함으로써 일정 수준이하로 위험을 통제·관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위기상황 발생에 대비해 지속적으로 준비한 조직은 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나, 임기응변으로 대응한 조직은 피해를 줄이기 힘들게 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열거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수많은 자연재해와 인위적 재난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나 여기에 대한 대책은 일시적인 처방에 그침으로서 또 다른 재앙에 무방비한 상태다.

이러한 대책의 한계에는 여러 가지 구조적인 문제들이 숨어 있는데, 1차적으로는 이러한 재난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전문가 집단의 부재와 기업의 안전성이 아닌 규모와 성장위주의 경제정책을 들 수 있다. 이러한 전문가 집단의 부재와 성장위주의 정책은 국민전체의 안전의식 결핍으로 나타나 사전에 관리 가능하고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사건들까지 엄청난 피해로 직결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위험과 불확실성

시카고학파의 창시자인 미국의 경제학자 나이트(Frank H. Knight)는 위험과 불확실성을 적절히 구분해 새 국면을 개척했다. 위험은 결과를 파악할 수 있으며 그 확률을 측정할 수 있는 반면, 불확실성은 분석을 통해 결과를 파악하기 어렵다. 또한 위험은 보증할 수 있으나 불확실성은 그렇지 못하다. 따라서 나이트는 저서 ‘위험, 불확실성과 이윤(Risk, Uncertainty, and Profit, 1921)’에서 기업의 이윤은 불확실성과의 성공적인 교전을 통해 창출된다고 주장했다.


위험과 위기

위기(crisis)의 어원인 그리스어의 ‘크리나인(krinein)’이라는 말은 분기점의 의미로써 피할 수 없는 갈림길에서 단호한 선택을 해야 하는 고통스럽고, 불확실한 환경을 의미하며, 결정적 변화가 목전에 닥쳐 회피가 불가능한 불안정한 시간 또는 일의 상태를 뜻한다. 즉, 위기관리(Crisis Management)란 피할 수 없는 재해시의 복구 과정에 초점을 둔 부분이고, 위험관리(Risk Management)란 평상시에 행해지는 피해경감(mitigation)에 초점을 둔 것으로,  이 경우에는 피해의 극심한 정도와 그 발생확률을 고려해 가장 합리적인 대책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결론적으로 위험관리는 재해 전에 과거에 발생했던 재해를 통계적으로 분석, 미래의 위험에 대해 최적의 사전예방과 준비를 하는 개념인 반면, 위기관리는 전쟁과 같은 피할 수 없는 재해 시 상황에 따라 대응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주요 문제로 대두되는 개념이다.



기업위험의 종류

위험은 우리가 생각하는 모든 활동과 관련돼 있으나, 다음에서 언급하는 내용은 기업의 재정적인 손실과 같은 불확실성, 현실과 기대되는 결과와의 변화 정도, 손실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손실에 대한 위험의 의미로서 제한한다.


① 자연재해(태풍, 폭우와 한발, 혹한과 혹서, 지진과 해일)

② 산업재해(폭발, 화학물질의 누출, 건축물의 붕괴, 화재)

③ 시민소요(사보타지, 근로자 폭동, 폭발위협)

④ 국제적 또는 국내에서의 테러리즘(인종·국가·정파간의 갈등)

⑤ 범죄행위(강도와 절도, 횡령과 사기, 산업스파이, 내부인의 절도, 하이재킹)

⑥ 이익갈등(뇌물, 내부정보의 거래, 비윤리적인 기업관행)

⑦ 핵물질사고(방사능 누출과 같은 원자력 발전시설의 불안전성)


위에서 언급한 위험의 내용을 시큐리티 진단이나 검사를 통해 기업과 명확하게 관련된 위험을 상술하면 대체적으로 다음의 사항을 포함하나 이것이 기업위험의 전부는 아니다.

① 기업 내·외부인에 의한 절도, 주거침입, 사기, 횡령, 반달리즘, 방화, 컴퓨터 범죄, 폭탄위협, 영업비밀의 절도와 산업스파이, 문서위조, 제품위조와 상표권 위반, 강도와 강탈, 납치와 유괴 등의 범죄손실이 기업이나 산업활동을 통해 발생하는 가장 일반적인 범죄위험이다.

② 화물 좀도둑, 제품의 손상과 파괴

③ 비상사태와 재난 시의 기업연속성기획

④ 경영진과 임직원의 법적책임

⑤ 산업안전보건법령에 의거하여 부과된 기업의 환경적인 통제

⑥ 화재, 홍수, 지진, 폭풍, 폭발, 건물붕괴, 위험한 공정으로 기인한 재산의 손실

⑦ 기업체가 법적으로 책임을 지는 모든 활동에서 기인한 손상에 대한 포괄적인 책임

⑧ 기업 활동의 중단과 파생되는 추가적인 비용, 이런 유형의 위험의 평가는 다양한 영역을 아우르는 상세한 연구와 외부 재화와 용역의 공급업체를 통해 얻어진다. 이러한 결과에 따라서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재난계획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⑨ 기업 활동의 실수나 업무태만으로 인한 법적책임

⑩ 제조물책임


위험관리의 목표

① 기업에 있어 현실적인 위협의 평가나 위험수준의 비용에 관련되거나 시큐리티 전략과 연계된 효과적인 체제를 통해 위험관리에 대한 일반적인 접근방법이나 기준을 모든 관계자들에게 제공한다.

② 위험관리에 관련된 원칙과 기본적인 개념을 고객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한다.

③ 특정한 기업이나 조직에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는 체계화되고 분석적인 틀을 위험평가나 판단에 적용하도록 지원한다.

④ 특정한 기업의 재산에 대한 잠재적인 손실의 영향력, 위협, 그리고 취약성에 대해 구성원 개개인의 인식을 확대하고 개발한다.

⑤ 손실의 영향, 위협, 취약성의 통합된 평가에 근거해 다양한 안전(시큐리티)에 관한 대응책과 권고사항을 개발한다.

⑥ 기업의 잠재적인 손실의 영향, 위협 그리고 취약성의 관점에서 구성원의 안전의식을 향상시키고 개발한다.

⑦ 손실의 영향, 위협, 취약성 그리고 관련된 재원들에 대한 통합된 평가에 근거해 최고경영진들의 의사결정에 도움이 되는 시큐리티에 관한 권고사항의 판단을 가능케 한다.

이와 같은 목표를 통해 다음의 세부사항을 결정하는 것을 가능케 한다.

① 기업과 시스템의 약점을 규명한다(중요인물 보호, 원료공급 시스템, 정보누설, 네트워크나 주요 시설물 등).

② 고객의 귀중한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비용효과적인 대책 선정과 한정된 재원의 투입에 의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위한 수용 가능한 방법을 제공한다.

③ 위험에 대한 정보교류의 강조와 최종적인 의사결정 부서나 기업에의 권고에 의해 기업 안전 활동의 성공확률을 높인다.

④ ‘얼마 정도의 비용이 안전에 대한 투자로서 적정한가?’에 대해 기업안전실무자와 핵심 의사결정자의 의문에 대한 해답을 얻는데 도움을 준다.

⑤ 모든 조직의 시큐리티 업무에는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투입되는 비용(input)에 따른 얻어지는 성과(output) 사이의 의사결정자가 수용 가능한 균형(trade-offs)이 이루어지도록 의사결정의 근거를 제시한다.


앞서 내용들은 다양한 위협요인 전반에 걸쳐서 이러한 평가를 어떻게 검토할 것인가에 대한 지침을 제공함으로서 위험평가 또는 안전에 관해 재검토를 고려하는데 관리자에게 도움을 줄 것이며, 기업의 잠재적 리스크 관리를 위한 다음의 위험평가와 관리 모델은 잠재적인 위협에 적절한 대응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위험평가 절차


먼저 기업의 위험평가 분석을 하기 전에 사전준비에 상당한 시간이 요구된다. 외부 컨설팅의 경우 컨설턴트들은 분석과정에서 의뢰인이 어떠한 압박감을 느끼는지를 규명하고 업무의 목표와 핵심을 결정하기 위해서 반드시 의뢰인(재산 소유자)과 간단한 인터뷰나 브리핑을 실시해야 한다. 왜냐하면 재산 소유자는 기업에서 자신 재산의 위험성 여부나 그의 재산이 어디에 무엇이 분포하는지를 가장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컨설턴트는 주주들의 주요한 관심들을 인지하고 그들의 목표를 고려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주주들은 그들 재산의 보호를 경영진이나 기업에 귀속시키기 때문이다.

시큐리티 진단의 결과를 토대로 컨설턴트는 ①재산평가 ②위협평가 ③취약성평가 ④위험평가 ⑤대응책 선정 등 위험관리공정 5단계에 따라 위험평가를 실시한다. 5단계를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① 재산평가 단계에서 컨설턴트는 기업의 임무와 운영에 필수적인 중요재산(인적, 물적, 지적)이 무엇인가를 규정하고 수치화하는데 중점을 둔다.

② 위협평가 단계에서는 규명된 중요한 재산에 위협을 미치는 외부적인 요인(경쟁기업, 범죄분석, 협력업체, 해커, 산업스파이 등)을 규명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③ 취약성평가 단계에서는 보호대상인 특정재산이나 원치 않는 사건ㆍ사고와 관련된 내부 취약성(기업 시큐리티 정책이나 절차, 구성원의 의식과 부정행위, 안전요원과 출입통제 시스템 등)을 규명하고 특성화한다.

④ 위험평가 단계에서 컨설턴트는 1~3단계의 결과표(재산/위협/취약성)를 활용해 첫째, 확인된 원하지 않는 사건이나 사고중의 하나에 의해 구체적으로 재산이 손실되거나 피해를 입었을 경우에 발생 가능한 영향은 무엇인가? 둘째, 위해요인들이 이러한 확인된 재산에 대해 공격시 가장 있음직한 방법은 무엇인가? 셋째, 위해요인들이 확인된 재산을 목표로 삼아 공격할 경우에 발생 가능한 가장 취약한 부분은 무엇인가? 등의 질문에 대한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개별적인 분류의 등급을 매긴다.

⑤ 마지막 대응책 수립단계에서는 위험분석표를 활용해 해당기업의 재산에 대한 전반적인 위험을 수용 가능한 수준까지 낮추는 방안으로써, 특정한 위해요인에 적용되는 가능한 대응책에 대한 효율성 평가에 의해 가장 비용효과적인 결정을 함으로써 해당기업의 의사결정권자에게 대책을 제안하는 단계다. 이 때, 컨설턴트는 선택사항으로서 최소한 2가지 대책을 제공해 의사결정자가 기대되는 위험비용과 대책의 효과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위험관리 5단계 공정은 기업에게 다음의 사항을 가능케 한다.

① 기업에서 보호가 필요한 중대한 재산이 무엇인가를 결정하게 한다.

② 중대한 재산에 위협이 되는 다양한 유형을 알 수가 있다.

③ 특정한 위협요인과 관련된 구체적인 취약성에 대한 고려가 가능하다.

④ 계속적인 기업운영을 통해 원치 않는 사고의 결과나 영향에 대해 알 수가 있다.

⑤ 원치 않는 특정한 사고와 관련된 상대적인 위험의 수준을 미리 예상·견적할 수 있다.

⑥ 이미 발생했던 원치 않는 사고와 유사한 사고를 줄일 수 있고, 위험을 완화시키는 활동이나 대응책들을 세울 수 있다.

⑦ 다양한 기업위험 대응전략의 비용효과에 대해 분석이 가능하다.

⑧ 최고경영진이나 기업 고객들에게 현재의 위험분석결과나 대응책 선정 및 권고사항에 대해 전달할 수 있는 전략을 수립할 수 있게 한다.


이와 같이 위험관리공정에서는 보다 신중한 판단과 다양한 위험관리 지식습득을 위해 5단계의 분석적 방법론을 통한 시스템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1. 재산평가

재산평가 단계에서 시큐리티 전문가(재산소유자의 대리인과 함께)는 조직의 임무와 운영에 있어 중요한 재산이 무엇인가를 규명하는데 중점을 둔다. 이러한 재산 규명과 우선순위의 결정에 따라 조직에서는 가장 중요한 그들의 재원에 중점을 두는 첫 번째 단계를 수행한다.

이러한 대부분의 중요재산들은 크게 유형(사람, 시설, 장비 등)과 무형(정보, 공정, 평판 등)재산으로 구성된다. 오늘날 기본적인 기업운영에서는 정보나 자동화된 공정인 무형의 재산이 유형의 재산보다 더 중요하다. 따라서 조직에서는 원재료와 생산된 제품이나 각종 장비와 같은 물리적 재산이나 공정과 더불어 조직의 기능과 구성원에 관한 정보를 포함한 중요한 재산적 정보를 보호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표 1. 재산평가 작업표의 예

재산

원치 않는 사건이나 사고

손실 평가

중요 인물

부상이나 사망에 의한 가용성의 상실

높음

파일 서버

정전으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중대함

고객 데이터

허가되지 않는 내부인의 침입으로

인한 기밀성의 상실

높음

주요한 생산시설

자연재해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중대함

기간시설

사보타지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중간

이러한 각각의 개별적인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조직에서 보유하고 있는 재산의 파괴나 손상, 그리고 손실의 영향과 원치 않은 사건의 유형을 규명해야 한다. 이러한 재산의 모든 가치는 위험성의 영향에 달려있다.

표 1은 재산평가의 결과를 기록하는데 사용되며, 재산평가는 다음의 3가지 단계가 여기에 근거해 진행되므로 위험관리 분석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단계다.


2. 위협평가

위협평가 단계에서 시큐리티 전문가는 이전에 규명된 재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경쟁자나 사건에 초점을 맞춘다. 여기에서 컨설턴트나 시큐리티 전문가는 반드시 연구나 인터뷰를 통해 얻어진 정보나 신뢰할 만한 데이터를 가지고 판단해야 하며, 자신의 직관적인 지식은 배제해야 한다.

또한, 위협은 기업경영의 주요한 장애물로 반드시 고려되어야 할 사항이다. 이러한 장애물들의 일반적인 유형은 범죄, 경쟁기업, 해커, 외국정보기관, 테러리스트 등이 포함된다. 장애물들의 위협이 어떠한가에 대해 판단하기 위해서 컨설턴트 혹은 시큐리티 전문가들은 위협요인들이 원치 않은 사건의 원인이 되는 의도나 가능성, 그리고 1단계에서 규명된 재산의 유형에 대항하는 성공적인 공격의 과거 이력(증명된 현재까지의 실적)에 대해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기업의 핵심적인 정보와 자동화된 공정은 더욱 중요하게 고려돼야 한다.

더불어 재연재해와 사고 등과 같은 유형은 의도된 것이 아니더라도 위협요인으로 취급되어야 하고, 가상공간에서의 사건들(예 : 바이러스와 서비스부정 공격) 또한 독립적인 위협요인으로 취급되어야 하며, 인터넷에 연결된 중요한 네트워크를 가진 어떠한 조직이든지 반드시 대규모 네트워크 환경에서의 사건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 또한, 정치적인 동기로 격렬한 소요가 발생할 경우에, 이러한 소요 중에 개별적인 조직의 합류에 관계없이 물리적으로나 사이버상의 수단으로 네트워크 기반구조에 대한 공격이 가해질 수 있다고 예상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해 대비해야 한다. 이러한 소요 집단들은 종종 민간이 운영하고 있는 것과는 관계없이 공익설비(수도, 전기, 가스, 대중교통 등)를 정부의 한 부분으로 간주하고 파괴한다.

이 밖에 세계화의 상징으로 다국적기업이나 은행도 공격대상이 된다. 미국은 거대한 지구촌에 걸쳐있는 다민족 국가이나 세계화를 명분으로 전 세계 자본을 좌우하는 역할을 하는 미국 기업체들은 수많은 이유를 갖다댄 무차별 공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렇듯 다양한 위협요인의 데이터를 체계화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법은 위협평가표(표 2)를 활용하는 것이다.

표2. 위협평가작업표의예

재산

원치않는사건이나사고

위협요인

의도-    

가능성  

이력

위협의 수준  

중요인물

부상이나사망에의한

가용성의상실

범죄자나 테러리스트

있음

있음

드문

낮음

파일서버

정전으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건축물의 주변

기록없음

있음

인근에 존재  

보통

고객 데이터

허가되지 않는 내부인의 침입으로 인한 기밀성의 상실

네트워크에 접근권한을 가진하부계약업체의확인되지않는 서비스

없음

있음

없음

낮음

주요한 생산시설

자연재해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지진과 폭우

기록없음

있음

간헐적임

보통

기간시설

사보타지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시위대

있음

있음

빈발

높음


이러한 평가표는 재산평가 작업표로부터 재산, 원치 않는 사건·사고 등을 나열한 것이다. 조직에 위협을 주는 대항요인은 각각의 원치 않는 사건이나 사고의 이유가 된다. 다음으로 컨설턴트는 원치 않는 사건·사고의 원인을 도출하기 위해서 알려진 대항요인의 의도와 가능성에 대해 분석해야 한다. 더불어 컨설턴트는 원치 않는 사건·사고의 원인이 되는 대항요인의 과거 이력에 대해 상세하게 기록한다. 결과적으로 이 작업표는 효과적으로 조직화되고 기록되며, 차후 완벽한 분석에 통합될 평가정보로 활용된다. 

3. 취약성 평가

[컨설팅] 취약성 평가는 전통적인 시큐리티 진단과 유사하다. 이 단계에서 시큐리티 전문가는 특정한 재산이나 원치 않는 사건·사고와 관련된 취약성을 규명하고 특성화한다. 또한 시큐리티 전문가는 적절한 안전대책, 개인적인 행동, 건축기술의 기술적인 문제와 불충분한 안전절차에 기인한 취약한 상황에 대해 조사한다. 전형적인 취약성은 다음의 내용을 포함한다.

① 안전요원의 부재와 같은 물리적인 문제

② 허술한 침입감지 시스템과 같은 기술적 문제

③ 허술한 소프트웨어의 관리와 서비스계약의 검토 부재와 같은 관리적 문제

④ 경영자의 시큐리티에 대한 인식부족과 시큐리티 정책 및 절차와 같은 정책적 문제

표3. 취약성 평가표의 예

재산

원치않는 사건 사고

취약성

현재의 대책

취약성의 수준

중요인물

부상이나 사망에 의한 가용성의 상실

건물에출입통제장치와중앙경보시스템이 존재하지않으며, 불명확한비상시대책

문에 간단한 시건장치와 종합경보 시스템

보통

파일서버

정전으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광범위한영역에걸쳐있는건물들은여름에 종종강풍과폭우에 피해를입는다.

축전지

보통

고객데이터

허가되지 않는 내부인의 침입으로 인한 기밀성의 상실

주요데이터에 접근권한을 가진 확인되지 않은 하부계약업체에 의한 네트워크서비스

없음

높음

주요한 생산시설

자연재해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강화되지않는주요한 건물, 용수와전력라인 도강화되지않음.

기준에 의한 발전기 시설의 건설

중상

기간시설

사보타지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파이프라인과같은 기간시설전반에걸쳐 접근통제의미흡,대부분의기간시설에 순찰요원의부족.

기간시설에 야간 안전요원의 순찰

높음

따라서 역량 있는 시큐리티 전문가는 시큐리티 시스템이 새롭게 제안되거나 설치될 경우에 서비스 업체가 단독으로 안전한 상태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지 말아야 한다. 취약성 조사를 전문으로 하는 독립된 컨설턴트에 의해 제공된 취약성 평가는 기업이 가지고 있는 취약성에 대해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하지만 이러한 모든 과정에서 기업의 시큐리티 실무자가 분석평가 전체과정에 참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 단계에서 시큐리티 전문가는 외부로부터의 잠재적인 위해요인을 기업재산에 대한 내부요인으로 간주해야 하고, 전문가들은 기업재산에 대해 정성적·정량적 분석을 실시하고 “만약 내가 이 시설에 대해 치명적이고 효과적으로 물리적인 피해를 가하려 한다면, 나는 어떻게 할 것이다, 또는 내가 해커라면 어떠한 방법으로 침입하려고 할 것이다”와 같이 침입자의 입장에서 원치 않는 사건·사고와 위협요인의 항목들을 나열해야 한다. 그 다음 기업재산을 침입할 가능성이 있는 위협요인에 대해 분석하고 각각의 취약성을 보완할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이 단계에서 위험 컨설턴트나 시큐리티 전문가는 위협요인에 의해 가장 쉽게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는 취약성(표 3)을 평가하고, 규명할 능력을 지녀야 한다.



4. 위험평가

위험평가 단계에서는 이전에 평가됐던 모든 사항(재산, 위협, 취약성)이 재산의 집합이나 재산의 위협에 대한 전체적인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데이터가 종합되고 평가되므로 위험관리 공정모델에서 가장 핵심적인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종합적으로 시큐리티 전문가는 1~3단계의 작업표를 활용해 다음 질문에 대한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개별적인 분류등급을 매겨야 한다.

① 확인된 원하지 않는 사건·사고중 하나에 의해 조직의 재산이 손실되거나 피해를 입었을 경우에 발생 가능한 영향은 무엇인가?

② 위해요인들이 이러한 중요재산에 대하여 가장 발생 가능한 공격방법은 무엇인가?

③ 위해요인들이 중요재산을 목표로 삼아 공격을 할 경우에 가장 취약한 부분은 무엇인가?

이 단계의 목적은 각각의 재산에 대한 위험수준을 도출하기 위해서 어떻게 이러한 각각의 등급들이 상호간에 영향을 미치는가를 평가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위험분석 평가표는 사전에 수집된 정보를 요약해 이러한 모든 정보를 읽기 쉽고 이해할 수 있는 도표로서 정리하는 것이 위험평가에 커다란 도움이 된다. 이를 위해 전문가들은 위험분석표를 활용해 한 가지 재산과 관련된 모든 중요한 요인들을 검토해야 한다. 또한, 어떻게 각각의 요인이 전반적인 위험을 증가시키거나 감소시키게 하는지를 이해하기 위해서 필요한 경우에는 관련된 사전의 작업표와 보충 데이터를 재검토하고 참조하게 된다. 이러한 요인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에 시큐리티 전문가나 컨설턴트는 기업의 원치 않는 사건·사고에 대해 ‘위험에 직면해’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정확히 판단할 수 있게 된다.



표 4. 위험 분석표의 예

재산

원치 않는 사건이나 사고

손실의 영향

위 협

취약성

대응책의 선정

위 험

중요인물

부상이나 사망에 의한 가용성의 상실

높음

낮 음

보통

중앙접근통제와 경보 시스템, 안전요원, 새로운 비상 시 연속계획

낮 음

파일서버

정전으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중대함

보 통

보통

현장에 발전기 설치, 원격지에서의 사용자 로그 기록을 감시

중 하

고객 데이터

허가되지 않는 내부인의 침입으로 인한 기밀성의 상실

높음

낮 음

높음

엄격하게 사용자 특권의 통제

중 하

주요한 생산시설

자연재해로 인한 가용성의 상실

중대함

보 통

중상

중요 건물에 내진설계와 배수시설을 개선하고 현장에 용수저장

낮 음


또한, 작업표를 상호 교차해 검토한 다음 컨설턴트는 어디에 주요한 취약점과 위협이 존재하는지 알아야 하고, 기업재산의 모든 범위에 걸쳐서 분포하는 위험요인을 비교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컨설턴트는 위험요인 중에 즉시 대책을 필요로 하는 분야가 무엇인가 뿐만 아니라 주요한 물리적·관리적·기술적 위험에 대해 다각도로 고려할 수 있어야 한다. 표 4의 등급분류과정에서 사용되는 용어는 대체적으로 정확성이 떨어진다. 그러나 비록 용어상의 등급(낮음, 보통, 높음, 중대함, 기타)이 주관적이고 상호 조합되기가 어려우나, 이렇게 간단하게 표현하는 것이 보는 사람이 더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그러나 더욱 정확한 상황판단이 요구될 경우에는 수치화된 등급으로서 1~10까지의 등급분류가 이용될 수 있다. 이렇게 수치화된 등급은 컨설턴트의 평가과정에서 다른 등급과 같이 조합하거나 겹치게 할 경우에 더욱 편리하게 활용될 수 있다.

다음에 표현된 간단한 방정식은 위험등급이 매겨진 위험요인을 수치화된 시스템에 활용할 수 있도록 그 토대를 제공한다.

위험 = 중요성×(위협×취약성)


이 공식에서 ‘위협×취약성’ 부분은 원치 않는 사건·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을 나타내고, 조직에서의 재산손실의 중요성은 ‘손실의 영향력’을 나타낸다.

위험수용기관(조직, 재정기관 그리고 조직을 가진 사람이 조직을 대신해 규정된 위험을 줄이거나 보유하거나 다른 곳으로 전환시키는 업무)이 필요로 할 경우에는 단지 재산에 대한 위험평가만 수행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컨설턴트는 위험수용기관에 두 가지의 대안적인 선택이나 대응책을 권고한다. 이러한 경우에 다음 단계는 위험관리모델에 포함된다.  


5. 대응책 선정

대응책을 선정하는 목적은 대응책을 시행할 위험수용기관(기업)이 종합적인 위험관리대책을 바탕으로 기업재산의 전반적인 위험에 대해 기업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낮추는 업무를 가능하게 한다.

이를 위해 시큐리티 전문가는 위험분석표를 활용하면 어떤 취약성에 중점을 둬 다루어야 하는가를 규명할 수 있으며, 특정한 위해요인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의 효율성을 평가해 가장 비용효과적인 대책을 결정할 수 있다. 위험수용기관에게 제안된 대책들에서 시큐리티 전문가는 기업이 선택할 수 있도록 최소 2가지 이상의 대응책을 제공해야 한다.

여기에서 각각의 대응책 선택은 기대되는 위험의 비용과 총액을 의사결정자가 종합적인 선정과정을 거쳐 수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여기에서 주의해야 할 점은 대응책 A를 선택하는 대신에 대응책 B를 잘못 선택했다면, 예를 들어 비용 삭감 측면에서 선택한 B가 장기적인 측면에서 최상의 선택이 아니게 될 경우이다. 이것은 중요성에 대한 관리평가 수행과정에서 발견될 것이고, 비록 초기에는 A가 비용이 조금 더 들어간다 하더라도 결과적으로 B를 선택하는 것보다 비용을 절감하게 될 것이고, B의 선택은 장기적으로 비용낭비와 중요한 데이터를 잃게 되는 결과를 낳게 된다. 따라서 컨설턴트들은 전략적이고 장기적인 결정이 위험분석업무의 목적을 달성하게 하고 의사결정자에게 조직의 미래에 있어 가장 합리적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조언해야 한다.


위험관리의 적용


앞서 설명한 위험관리 공정모델은 조직의 위험유형분석에서 단 한번의 ‘스냅사진’과 같은 단기적인 결과를 의도한 것이 아니라 주기적으로 계속되는 과정이다. 이것은 기업경영의 주요한 요소로 뿐만 아니라 기업위험관리에 대한 정보접근으로 포괄해 재산과 위협, 그리고 취약성의 어떠한 변화라도 감지될 경우 지속적으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리고 경영환경에 변화가 생길 경우에 컨설턴트는 이 모델의 처음으로 복귀해 새로운 변화를 수용하고 이에 따른 위험관리 프로세스를 진행, 적절한 대응책을 선정해 권고한다. 지속적인 위험평가는 기업에 일정수준의 위기인식 문화를 만들어 내고, 이러한 분위기는 기업에 있어 위기에 대한 합리적인 판단과 대응책 적용을 위한 투자의 정당성 및 중요성을 부여해준다.

새로운 곳으로부터 새로운 위협이 나타나면, 여기에 상응하는 대책도 새로워져야한다. 위험분석결과는 전통적인 공조직과 같은 Top-down 경영방식에서는 매우 신속하게 전달된다. 그러나 오늘날의 Bottom-up 방식에서는 기업이나 조직의 위험인식 전파가 전통적인 경영방식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느리다. 따라서 지속적으로 위험평가 과정을 활용하는 기업은 이러한 새로운 위험을 적시에 적절한 방법으로 관리할 수 있고, 더 오랜 기간동안 위험을 기업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으로 관리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결론적으로 위험관리는 손실발생 가능성이 있는 기업재산이나 재원에 대해 손실의 원인이 되는 위협요인을 결정하고 위험을 감소시키는 대책을 규정함으로서 기업 활동의 위협요인이나 사건·사고의 치명성을 완화시켜 조직의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체계적이고 분석적인 업무과정으로서 기업경영자가 관심을 기울려야 할 필수업무이다.

이러한 위험관리는 기업전반의 피할 수 없는 위험을 인정하고, 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도록 잠재적인 위협요인을 관리·통제하고 보호방법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상의 내용에서와 같이 위험관리에 대한 접근은 재산평가, 위협평가, 취약성 평가와 대응책 그리고 계속적인 평가와 같이 몇 가지 요소로서 구성돼 있다.

미국 국회에 소속된 회계감사원(GAO)에서는 성공적인 위험관리조직이 되기 위해서는 최고경영진의 지원과 공정과정에의 동참, 그리고 ‘위기수용조직’의 개념을 활용하고 책임성(accountability)을 확립하기 위한 절차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접근법은 미국에서 1980년대 후반부터 연방기관, 정부위원회, 다국적기업에 의해 승인돼 보편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따라서 외국의 다국적기업과 경쟁하고 있는 한국기업들도 이러한 위험관리 공정모델을 활용해 개별 기업에서의 물리적 또는 가상공간에서의 위험을 평가할 수 있어야 하고 적절하게 위험을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더불어 조직의 전반적인 위험감소는 효율적이고 비용효과적인 방법으로 성취돼야 한다.

결국 기업들의 중요재산에 대한 안전대책과 취약성 규명 필요성의 증대에 따라 많은 기업들이 물리적·가상적 위협에 대응하고, 재원의 효과적인 투자를 보장하기 위한 메커니즘을 찾는데 노력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등장한 위험관리 모델 가운데 하나의 방법은 재산, 위협과 취약성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평가를 통해 각각의 요소의 특징을 통합시키는 것이다.

이러한 방법이 현재상황에서 기업위험관리의 필요성에 부합할 뿐만 아니라 미래의 위험을 평가하는 것을 가능케 한다. 현대 기업에서의 다양한 위험요소는 모든 기업의 존립에 영향을 미치므로 재정적인 조건이나 역량, 그리고 기업의 특성에 적합한 위험평가 기법을 개발하는 일이 중요하다. 이를 통해 현존하거나 미래에 발생 가능한 위험을 관리·통제함으로써 기업의 안전성을 제고하고, 기업이 위기에서 정상적인 경영상태로 신속하게 복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한다.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osted by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