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ARTICLE Business & Strategy | 127 ARTICLE FOUND

  1. 2013.10.14 경제의 활력은 부의 이동에 있는데...
  2. 2013.09.26 [실패사례] 90년대 세상의 혁신을 주도한 소니...
  3. 2013.07.22 [클라우드 펀딩]소셜 클라우드 펀딩 '킥스타터' 가 뭔가요? From ZD NET
  4. 2013.04.13 [충격] http://hot.coroke.net/ 충격 고로케..
  5. 2013.03.06 스마트폰 계급도
  6. 2012.08.27 [은퇴자-자영업]'월소득 423만원' 50대 부장, 아무리 벌어도…
  7. 2012.05.31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 시리즈 from 프레시안
  8. 2012.05.31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장하준·정승일·이종태의 주장에 답한다 from 프레시안
  9. 2012.04.24 2012년 종말?? from Skeptic.com
  10. 2012.03.15 로스쿨 순위 - 검사/판사(로클럭) 관점.. (1)
  11. 2012.01.06 상습 부도국 그리스, 파산의 역사 from MK
  12. 2011.08.29 증시에서 바라본 ‘위기의 LG’ 해부
  13. 2011.08.23 IT한국, SW홀대로 20년만에 최대위기
  14. 2011.08.23 "쥐가 나타났다!" 삼성·LG·포스코 대처법은?
  15. 2011.08.21 HP, 모바일 사업 철수…PC사업부 분사 - 현명한 선택인가?
  16. 2011.08.17 애플과 삼성전자.. 그러나 LG는 없다.
  17. 2011.08.16 구글의 모토롤라 인수.. - 가장 큰 타격은 LG전자?
  18. 2011.05.17 생산성을 크게 높여주는 프로그램 12선 for IDG
  19. 2011.04.22 Game Theory - 삼부토건·동양건설산업은 왜 최악의 선택했나
  20. 2011.04.14 LG전자 요직에 외국인 임원 배치 '남용의 실험' 왜 실패했나
  21. 2011.03.30 현대카드 정태영 사장 - From 조선비즈
  22. 2011.02.28 경쟁 부추기다 회사 망친다 [From 한겨레]
  23. 2011.02.22 How LG lost the smartphone race - full version
  24. 2010.12.26 The Decline and Fall of the American Empire [from tomdispatch.com]
  25. 2010.12.26 '2025년 미제국은 몰락한다' from 프레시안
  26. 2010.12.12 외국인, 중국 때문에 한국 주식 산다 [From 조선비즈]
  27. 2010.12.02 PC World 100위 베스트 상품.
  28. 2010.11.08 2020년엔 이미 현존 직종 80%가 소멸한다
  29. 2010.10.28 Singularity University
  30. 2010.10.14 애플보다 HTC를 더 연구해야 하는 이유..

세상이 변한다는 이야기는 부의 이동과 밀접한 관계 가 있다. 과거 부를 독점할 수 밖에 없던 계급사회를 지나, 본격적인 자본주의 사회가 이루어진 현시점에서는 부는 곧 세상의 변화이다. 자본주의 국가의 최첨단을 달리는 미국의 경우 그 변화는 다이나믹하다.

1970~80년대 산업화 시대 록펠러나 다우, GE같은 기업이 부의 대부분을 가지고 있었다면 80년이후에는 IBM이나 HP등과 같은 IT기기를 만드는 회사들이 부를 가지고 있었고, 그당시 새롭게 회사를 만든 Compaq이나, DELL, 시스코는  부의 지도를 바꿨다.

90년이후에는 미국의 부는 MS를 비롯한 SW기업들에 집중되어 있다. Apple, Facebook,e-Bay,Amazon등.. 무수히 많은 신규강자들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하고 부를 창출하고 있다. 즉.. 기존의 생태계가 끊임없이 변화하고 그 변화를 촉진하는 구조에서 새로운 강자를 만들어낸다.

우리가 고민할 점은.. 미국이나 그외 국가들이 가진 환경적, 지리적, 인구학적 강점때문이라고 애써 회피할 수 없다는 점이다. 부의 창출이 다양하게 창출된다는 사실 자체가 사회의 체계가 매우 다이나믹하다는 의미이다. 기업가 정신이 발휘되고, 기존 기업들이 독점적 지위를 가질수 없는 생태계가 만들어져서 사회전반의 투명성은 높아지게 된다. "물은 고이면 썩게 되고, 뿌리가 어디인지가 더 중요하다"

유사한 사례가 일본이라고 볼수 있다. 일본의 전자산업은 한때 전세계를 호령하고 어디를 가든 소니, 파나소닉, 내쇼널 등의 브랜드에 열광했다. 그들은 내부적으로 경쟁하지 않았고, 경쟁할 필요도 없었다. 그 논리는 전세계에서 경쟁한다는 논리다. 하지만, 그 뿌리는 독점적 구조의 일본내에 있었고, 본인들을 보호해줄 일본정부가 있었다. 그래서.. 지금 일본의 전자회사들은 2류가 되었다.

우리는 어떤가.. 한국은 모든 산업에서 전세계에서 경쟁한다는 논리로 독과점을 당연시 한다. 하지만, 생태계가 문제다. 경쟁을 해도 든든한 빽에 안주할 수 있고, 아무리 경쟁을 해도 내부 경쟁자가 없다면 물은 썩게 마련이다.

우리 환경에서 새로운 대기업들이 많이 나타날수 있다면, 한국의 경쟁력은 15위 언저리에서 상위권으로 급상승 할 것이다. 어찌 보면.. 현재 재벌기업들의 체계를 근본적으로 해체해야만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그게 가장 걱정스러운 상황이지만...


--

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61323

‘왕회장’은 이제 안 나온다
웅진·STX 등 창업 신화의 몰락…50대 부자 중 세습이 78% 달해
[1251호] 2013년 10월 09일 (수) 이한구│수원대 경제금융학과 교수

네 번의 가출. ‘왕회장’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화려한(?) 청소년 시절 이력이다. 정주영은 1915년 강원도 통천의 궁벽한 시골에서 부지런한 농사꾼의 장남으로 출생했다. 그는 소년기를 통과하면서 가난한 농부 대신 도시에서의 입신출세 꿈을 키웠다. 보통학교를 졸업한 직후인 14세 때 친구와 함께 함경도 청진으로 처음 무단가출한 이후 무려 세 차례의 집 떠나기를 감행했으나 모두 불발로 끝났다. 부모님의 간곡한 만류 때문이었다.

“정주영, 동아시아 유교 자본주의 상징”

그럼에도 그는 또다시 고향 탈출을 도모해 18세 때 아무런 연고도 없던 서울에 도착했다. 그는 막노동판과 상점 점원 생활을 전전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1947년 중구 초동에서 현대토건이라는 영세한 가게를 냈다. 이것이 오늘날 현대그룹의 모태다.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다’를 몸소 입증한 것이다.

그러나 근래 국내에는 ‘왕회장’과 같은 입지전적인 기업가가 나오지 않고 있다. 한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나산그룹 안병균, 거평그룹 나승렬은 1997년 외환위기란 벼락을 맞아 문턱도 넘기 전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최근에는 봉급쟁이의 우상이었던 웅진 윤석금과 STX그룹 강덕수마저 위태롭다. 1945년생인 윤석금은 1971년 한국브리태니커의 서적 외판원으로 시작해 적수공권으로 1980년에 헤임인터내셔널(웅진씽크빅)을 창업해 2011년 기준 자산 총액 8조710억원의 웅진그룹으로 키웠다. 상호 출자 제한 기업집단 순위 38위로 공기업을 제외한 순위는 16위다.

   
STX그룹의 탄생도 극적이다. 강덕수는 1973년 쌍용양회 사원으로 입사한 후 27년 동안 재직하면서 재무·기획 일을 했다. 2000년 11월 국내 최대의 대형 엔진 제작업체이자 자산 규모 수천억 원대의 쌍용중공업 경영권을 강덕수는 사재 20억원으로 장내 매수 등을 통해 확보하고 2001년에 상호를 ㈜STX로 변경했다. 이후 지속적인 M&A 등을 통해 수직 계열화를 완성해 STX그룹은 2011년 21개 계열사에 자산 총액 21조9690억원으로 재계 서열 12위에 올랐다.

웅진과 STX가 사라지면서 재계 판도는 기존 재벌의 독무대로 변했다. 저성장 시대를 맞아 삼성·현대차·LG·SK 등 세습 재벌의 약진만 두드러졌던 것이다. 이런 추세라면 앞으로 뉴페이스는 아예 명함을 내밀지 못할 수도 있다.

국내에는 자수성가를 통해 당대에 ‘톱10’에 진입한 경우가 단 한 명도 없다. 최고 부자 순위를 50위까지 확대해도 세습 부자 비중은 무려 78%로 일본의 60%보다 월등히 높다. 과거보다 대물림 부자 비중이 크게 높아진 것이다.

세계 최고 부자 70%, 당대에 거부로 발돋움

외국은 어떨까. 블룸버그는 올해 세계 10대 거부를 선정했는데 1위는 멕시코의 통신 재벌인 카를로스 슬림이다. 1940년에 레바논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슬림은 26세에 부친에게서 받은 40만 달러로 사업을 시작해 세계에서 돈이 가장 많은 사람이 됐다. 기부 천사 빌 게이츠가 2위, 스페인 국적의 인디텍스 회장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3위에 랭크됐다. 오르테가는 가난한 철도원의 아들로 태어나 13세부터 셔츠 가게 사환으로 사업과 인연을 맺은 후 자수성가해 패스트패션 ‘자라(ZARA)’를 세계 1위로 키웠다. 4위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은 1956년에 단돈 100달러로 주식 투자에 나서 현재는 세계 최고의 주식 투자 달인으로 대접받는다. 자린고비로 유명한 이케아 창업자 잉바르 캄프라드는 17세 때 사업에 투신한 이래 조립식(DIY) 가구 생산으로 5위에 올랐다. 미국 석유 재벌 코크인더스트리즈의 코크 형제가 각각 6위·7위, 시스템 개발업체인 오라클의 창업자 래리 엘리슨이 8위를 기록했다. ‘루이비통’으로 유명한 LVMH의 창업자 베르나르 아르노와 미국 최대 할인매장인 월마트의 상속녀 크리스틴 월튼이 각각 9위와 10위에 올랐다. 세계 10대 거부 중 ‘금수저’를 들고 태어난 이들은 코크 형제와 크리스틴 월튼 등 3명에 불과하다. 세계 최고 부자의 70%가 당대에 부를 일군 것이다.

일본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확인된다. 유니클로의 창업자 야나이 다다시는 1984년 부친이 운영하던 양복점의 점원으로 출발해 티셔츠를 팔아 일본 최고의 부자가 됐다. 한국계 교포 3세이자 소프트뱅크 창업자인 손정의가 3위다. 4위인 미키타니 히로시는 1997년에 엠디엠을 창업해 일본 최대의 인터넷쇼핑몰인 라쿠텐으로 키운 인물이다. 일본 10대 부자 중 세습 부자는 산토리의 사지 노부타다와 일본 부동산 거물인 모리 아키라(6위) 등 2명에 불과하다. 일본 최고 부자 10명 중 8명이 당대에 치부한 것이다.

일본을 비롯한 세계는 앙트레프리너(혁신적 기업가)에겐 여전히 신천지다. 그러나 한국은 더 이상 기회의 땅이 아니다. 신흥 재벌은 기초 체력부터 튼실하게 해야 한다는 평범한 진리를 외면한 채 몸집 불리기에 급급하다 퇴장했다. 외환위기와 금융 위기란 연이은 폭풍에 쓰러져버린 것이다.

국내 시장이 협소한 데다 진입 장벽이 높다는 것은 또 다른 이유다. 스타트업의 경우 홀로 설 수 있을 때까지 국내에서의 내공 쌓기가 필수인데 일정 규모 이상의 시장은 예외 없이 기성 재벌이 독과점 및 짬짜미(담합) 등으로 장악하고 있어 착근(着根)이 거의 불가능하다.

정부 역할이 한계를 보이는 것은 설상가상이다. 역대 정부는 막대한 규모의 해외 차관 지불 보증과 알짜 공기업 불하 등을 통해 기성 재벌의 성장을 촉진했다. 장기 저리의 융자 및 세금 감면은 물론, 독과점 혜택으로 신참 기업의 사기를 떨어뜨렸다. 경제력 및 시장 집중, 정경 유착, 부실 경영, 각종 기업 비리 양산은 개발 독재 체제의 당연한 귀결이어서 정부는 신흥 재벌에 매를 들 수밖에 없었다. 산업민주화와 개방화에 따른 투명 경영 압력은 또 다른 변수였다. 신생 기업을 키울 수 있는 무기들이 거의 사라진 것이다.

요즘 젊은이들은 스스로를 취업과 결혼, 출산을 포기한 ‘3포 세대’로 규정한다.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접은 것이다.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한 청년 기업가가 생겨날 리 만무하다. ‘한강의 기적’은 온 국민의 염원이다. 그러나 ‘왕회장’ 정주영의 성공담이 단순한 신화(神話)로 전락할 수도 있어 답답하다. 

 

시대별 재벌 해체사 


1970년대

● 일제강점기와 이승만 시대 정경 유착 기업의 퇴조(삼호, 태창, 대한, 중앙, 동립산업).

● 중동 건설 붐을 타고 등장한 율산그룹·제세그룹·원기업이 중동 건설 퇴조와 함께 도산.

1980년대

● 국제그룹, 명성그룹, 동명그룹 해체

   -1970년대 두 차례에 걸친 석유 파동으로 신발·목재 등 에너지 다소비형 산업의 채산성 악화로 경쟁력을 상실한 게 주원인.

   - 무리한 사업 다각화로 재무 구조 악화.

   - 관치 금융 체제에서 정치권과의 소원한 관계도 경영상 불리한 요인이 됨.

1990년대

● IMF 외환위기로 인한 재벌 대붕괴의 시대.

● 한보, 삼미, 진로, 대농, 기아, 뉴코아, 해태, 한라, 쌍방울, 수산, 극동, 청구, 나산, 동아, 거평 도산.

● 이 중 한보, 한라, 뉴코아, 수산, 거평, 나산, 청구그룹은 창업 20년 미만으로 1980~90년대에 공격 경영을 통해 사세 확장 추구한 기업들.

● 제2, 3금융권의 차입 비중이 높은 취약한 재무 구조가 특징.


 



소니의 과거와 현재를 보면..

기업은 영원할 수 없는 유한할수 밖에 없는 것이다.

90년때까지 TV는 삼성이나 LG가 아니라.. 소니를 사야.. 최고로 쳤고,

오디오 장비도 최고는 소니였다.. 돈 좀 있는 집안 사람들은 소니를 샀다.. 

그랬던.. 소니가.. 이젠.. 있었나 싶을 정도로.. 우리 주변에서 멀어졌다.. 왜 그렇게 된 걸까?

2000년 후반엔 애플이 세상을 바꿨다.. 과거 소니가 그랬듯.. 

애플이.. 계속 그렇게 할 수 있을까? 소니에 주목해야 하는 건.. 바로 그런 이유때문이다.

--


 2013-08-20 오후 1:40:43 게재

MS·소니 혁신 ‘부서이기주의’가 걸림돌
LG경제연구원 분석 … "인사ㆍ협업보상으로 부서간 이해 상충 문제 해결해야"

마이크로소프트와 소니 등이 혁신에 실패한 원인이 부서이기주의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LG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는 새로운 도전을 막는 부서 이기주의로 혁신과 멀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LG경제연구원은 MS 부사장으로 재직했던 딕 브라스의 얘기를 빌어 부서 이기주의로 MS가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사장시킨 일화를 소개했다. MS는 2001년 태블릿 PC를 만들고 있었지만 오피스를 담당하고 있던 부사장이 태블릿 PC 컨셉트가 맘에 들지 않고 성공 가능성이 없을 것 같다는 이유로 태블릿 PC에 오피스를 연동시키는 것에 협력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MS는 태블릿 PC에 많은 투자를 했음에도 끝내 시장을 선점할 수 없었다. 

또 e-book 등의 스크린 상에서 문자의 가독성을 높여주는 '클리어 타입'이라는 기술을 개발했지만 다른 영역 성공을 견제한 기존 오피스 부문에서 이 기술에 대한 헛소문을 퍼트리고 통제하려는 등 견제가 심해 결국 이 기술이 빛을 볼 수 없었다는 일도 소개됐다.

MS의 부서 이기주의에 따른 시장 선점 기회 상실은 CEO의 입을 통해 시인되기도 했다.

MS CEO 스티브 발머는 지난 7월 각 사업부들이 더 민첩하게 협력하도록 만들겠다면서 조직 개편을 발표했다. 그는 "우리는 부문 전략의 집합이 아닌 하나의 회사에서 나오는 하나의 전략으로 집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서 이기주의가 회사에 뿌리 깊게 내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트랜지스터 라디오에서 워크맨, CD 플레이어까지 한 때 최고 기술을 자랑하며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던 소니도 내부 분열로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빼앗긴 사례로 거론된다.

지난 2003년 소니는 부문간 융합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트랜스포메이션 60 전략'을 발표했다. 하지만 소니의 전자와 콘텐츠 사업 부문은 부서 이기주의로 인해 각자 영역을 지키려다 서로에게 손해를 입히게 된다. 

MD 플레이어가 속해 있는 전자 부문은 소니가 주요 음반 회사를 가지고 있다는 지위를 이용해 유용한 콘텐츠를 활용, 자사의 기기를 음악계 표준으로 만들려고 했다. 콘텐츠 부문 입장에서는 MP3, 아이튠즈 등의 등장으로 음악 공유와 기기의 연결이 자유로워짐에 따라 음원의 불법 복제가 두려운 나머지 소니 뮤직의 저작권을 보호하는 것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자사 음원을 저렴하게 제공하는 것을 거부했다. 이러한 부문간 이해 관계 상충은 시너지를 저해하는 결과를 가져다 준 것이다. 

GE 헬스케어는 영상기기 판매와 컨설팅 서비스를 결합해 솔루션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서비스를 신설했다. 하지만 일을 맡은 부서가 고객 중심이 아닌 부서 중심 사고에 빠지면서 고객을 만나는 자체를 꺼리는 등 부서 이기주의로 사업이 어려움을 겪었다.

독일의 다임러 그룹과 미국 크라이슬러 그룹 합병은 세기의 빅딜로 불렸다. 표면상 경영권을 반으로 나누는 평등한 합병을 추구했다. 하지만 독일과 미국 경영진 사이 갈등과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한 채 합병 9년만에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LG경제연구원 원지현 선임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일 자체가 그렇게 설계돼 있는 것인지, 조직 구조가 문제인지 원인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제 해결 방안으로 인사제도 보완과 지속적인 경영진 노력을 꼽았다.

원 선임연구원은 "부서 단위 성과에 대한 보상이 클 경우 구성원들은 자신이 속한 부서에 해가 되는 일을 하지 않으려 한다"며 "협업 성과 보상 등으로 사업부간 협업을 유도하는 디즈니 사례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범현주 기자 hjbeom@naeil.com

Copyright ⓒThe Naeil News. All rights reserved.



etnews

[창간 31주년 특집3-창조, 기업에서 배운다]`왕년의 애플` 소니, 혁신 잃고 몰락의 길 걷다

[ 2013년 09월 24일 ]

기사이미지

지금이야 혁신의 대명사가 애플이나 구글이지만 한때 그 자리는 소니 차지였다. `응답하라 1997`세대의 사춘기를 점령한 소니 소형 카세트플레이어 `워크맨`은 하나의 문화 충격이었다. 1979년 첫 등장한 워크맨은 최초의 휴대용 오디오 시스템으로 이동하며 음악을 듣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었다. 소니는 워크맨에 이어 1990년대 CD플레이어, 2000년대 초 MD를 잇달아 선보이며 애플 `아이팟` 등장 전까지 맹주로 군림했다. 

휴대용 음악기기 만이 아니다. 세계 TV 시장을 재패했고, 플레이스테이션으로 게임기 시장을 지배했다. 하지만 지금 소니를 혁신 기업으로 기억하는 사람은 없다. 소니 역시 더 이상 막대한 수익을 내는 기업도 아니다. 휴대용 음악기기는 애플에게 밀렸고, TV는 삼성에게 왕좌를 내줬다. 그나마 게임기 시장에서는 존재감이 남아있지만 올 가을 출시를 앞둔 플레이스테이션4 성공을 지켜봐야 한다. 혁신 기업으로 세계를 호령하는 소니 몰락의 이유는 무엇인가.

◇무리한 자사 표준 고집

자사 표준 고집이 몰락의 첫 번째 이유다. 소니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기업으로 자신들의 기술을 제품으로 구현하는 데만 초점을 맞췄다. 자신들이 만든 기술이 표준이 되고 자연히 시장이 따라 온다는 자신이 있었다. 자만은 폐쇄주의로 흘렀고 결과적으로 실패를 불러왔다.

소니는 과거 비디오 시장에서 자사의 베타맥스 방식을 고수했다. 베타맥스 방식은 화질에서 라이벌인 마쓰시타의 VHS 방식보다 앞섰다. 비디오테이프 크기도 VHS 보다 30% 작았다. 소니는 독점적으로 시장을 지배하기 위해 기술이전을 막았다. 혼자서 시장을 키우고 혼자서 그 과실을 얻겠다는 계산이었다. 마쓰시타는 소니에 대항하기 위해 VHS 방식 기술을 공개했고 많은 우군들과 함께 경쟁에서 승리했다. 기술을 공유하고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으로 생산량을 늘린 마쓰시타의 전략이 VHS 방식을 표준으로 만들었다. 소니는 한때 한 해에 230만대를 팔았던 베타방식 VCR 생산을 2002년 중단했다.

더 큰 실패는 음악 시장에서 일어났다. 워크맨과 CD플레이어로 음악 시장을 점령한 소니는 MD로 왕좌 수성을 노렸다. MD는 CD에 비해 현격하게 뛰어난 음질과 작은 크기, 녹음 기능을 갖췄지만 인터넷 시대와는 맞지 않았다. MP3 등장과 함께 음악을 오디오 대신 컴퓨터로 듣는 사람이 늘었다. 컴퓨터와 휴대용 기기를 연결하는 네트워크가 중요해졌고 애플 아이팟이 `아이튠즈`를 앞세워 새로운 왕자가 됐다. 소니는 인터넷 시대의 맞는 MP3 대신 CD의 연장선상에 있는 MD를 고집하다 애플에 뒤쳐졌다.

MD 실패 이후에도 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아이팟에 대응하기 위해 `네트워크맨`을 선보였지만 불법 복제를 막기 위해 MP3가 아닌 ATRAC 포맷을 고집했다. 소니뮤직이란 콘텐츠 자회사를 보유한 소니로선 복제에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선 네트워크맨에서만 재생되는 ATRAC포맷은 매력 없었다. 결국 네트워크맨도 실패했고 음악 산업 주도권은 완전히 애플에게 넘어갔다.

◇내부의 적과 싸우다

잘못된 소니식 경쟁 문화도 실패를 부추겼다. 소니는 사업 부문과 규모에 관계 없이 무차별적인 상대평가제도를 도입했다. TV사업부가 잘해도 PC사업부 성과보다 부족하면 노력을 인정하지 않았다. 부서 간 경쟁을 통한 상향평준화를 노렸지만 결과는 부서 이기주의로 나타났다. 같은 소니 브랜드를 쓰지만 부서가 다르면 협력하지 않았고 상대 부서에 도움 되는 일은 하지 않았다. 외부가 아닌 내부의 적과 싸우는 상황이 발생하며 조직을 좀 먹었다.

아이팟이 나오기 2년 전, 소니는 새로운 디지털 음악 재생기기를 선보였다. `메모리스틱 워크맨`과 `바이오(VAIO) 뮤직 클럽` 두 가지였다. 한 회사에서 차세대 모델이 둘씩 나온 이유는 부서 간 경쟁 때문이다. 메모리스틱 워크맨은 오디오 사업부, 바이오 뮤직 클럽은 바이오 사업부 작품이었다. 같은 기기를 만들면서 양측의 정보교환이나 사전 조율은 전혀 없었다. 시장 선점을 위한 충분한 시간과 여력을 가진 소니였지만 전력이 양분됐고 뒤늦게 등장한 아이팟에 추격을 허용했다. 두 부서가 협력해 하나의 혁신 제품을 내놓는 대신 그저 그런 제품 두 개를 내놓으며 시장 실패를 맛봤다.

MP3 시장 참패도 같은 이유다. MD 실패 후 절치부심 디지털 플레이어 개발에 매달린 소니 전자사업부는 다양한 음악 콘텐츠를 보유한 소니뮤직을 활용한 재기를 꿈꿨다. 우수 콘텐츠를 독점하면 단 기간 내 시장 영향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 콘텐츠 부문은 입장이 달랐다. 인터넷 시대가 오면서 불법복제 위험이 커졌다. 애플 아이튠즈처럼 저렴하게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도 달갑지 않았다. 부서 이기주의에 빠진 두 사업부는 합리적 조율에 실패했고 결국 음원 불법복제를 막기 위해 독자 포맷(ATRAC)을 발표해 커다란 실패를 맛봤다.

◇기술 포기, 핵심역량을 잃다

2000년대 중반 수익성이 줄어든 소니는 비용절감이란 자구책을 꺼냈다. 몸집을 줄이는 과정에서 소니는 기술개발 조직에 대한 투자를 줄였다. 소니 혁신의 심장부로 꼽힌 A3연구소 해체가 대표적이다.

소니 TV의 핵심인 영상기술개발을 담당한 이 연구소는 소니 TV의 글로벌 성공을 이끈 주역이었다. 하지만 A3연구소도 비용절감의 칼날을 피하지 못했다. 2008년 4월 연구소 해체를 통보했고 엔지니어 대다수가 회사를 떠났다.

당시 A3연구소 수장이었던 곤도 데쓰지로가 “소니는 더 이상 기술 기업이 아니다”라며 회사를 떠난 것은 유명한 얘기다. 그는 소니에서 29년간 근무한 엔지니어였다. 새로운 연구개발 투자 없이 기존 기술로 수익을 내려던 소니의 전략은 기술이 퇴보하며 실패했다. 소니는 TV시장 주도권을 삼성에 완전히 내주며 빠르게 존재감을 잃었다.

무분별한 영토 확장도 기술력 퇴행의 단초가 됐다. 기업 핵심인 기술이 집약되는 하드웨어 경쟁력 강화가 아닌 신사업 진출로 기업 역량을 분산했다. 강점을 가진 하드웨어와 인터넷 시대를 맞아 새로운 엘도라도로 떠오른 소프트웨어의 시너지를 노렸지만 계산대로 되지 않았다. 영화와 음악은 물론 금융 산업에까지 진출하며 인수합병에 엄청난 돈을 썼지만 기대했던 효과는 없었다. 기업의 정체성인 기술에 대한 투자 대신 신사업 발굴에만 열을 올린 결과는 하드웨어 부문 경쟁력 약화로 이어졌다. 일본의 한 경제주간지는 “전설의 소니는 이제 없다”며 “기술을 버린 소니가 회생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선언했다.

정진욱기자 jjwinwin@etnews.com

소니 최근 매출 및 순이익 추이(단위:억엔) 

 

Copyright©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s Reserved.


독자로부터 최근 메일을 한 통 받았습니다. "손을 사용하지 않고 우산을 쓸 수 있는 아이디어 상품 개발자가 '킥스타터'를 통해 투자금을 모으고 있다"는 기사가 나간 후였는데요. 독자분의 질문은 "킥스타터에 연락하고 싶은데, 전화번호를 모르니 가르쳐달라"였습니다. 

 

참신한 아이디어 상품을 소개하는 기사에 종종 '킥스타터'란 말이 등장합니다. 낯선 단어지요. 초콜릿 이름 같기도, 운동 규칙 같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킥스타터가 미국이나 캐나다 등에선 새롭게 떠오른 창업의 기회로 여겨집니다.

 

킥스타터는 어떤 기업이나 개인은 아닙니다. 오히려 개인을 기업으로 키워주는 일종의 '벤처 요람'이라 보는게 어울리네요. "기꺼이 참신한 아이디어에 투자할 준비가 된 익명의 대중"을 "아이디어는 있는데 돈이 없는 개발자"와 연결해주는 소셜 클라우드 펀딩 플랫폼이 바로 킥스타터입니다.

 

2000년대 초반, 한국 사회엔 IT 벤처 열풍이 불었습니다. 인터넷을 기회의 땅으로 여긴 젊은이들이 우후죽순 벤처를 만들었지요. 대부분은 실패했습니다. 그들이 다시 창업에 재도전하는 경우는 드물었어요.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한 투자자들이 벤처에 거액을 쏟아붓기 꺼려했기 때문입니다.

 

그로부터 10년 후. 모바일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우리 정부는 '창조경제'를 기치로 내걸고 있지요. 그런데 젊은이들이 창업을 하긴 어렵습니다. 아이디어가 있어도 적당한 투자처를 물색하기 어려워서지요. 한 모바일 게임 업체 대표는 "우후죽순 모바일 게임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투자자들은 경쟁해서 살아남은 곳에만 돈을 쓰려 한다"고 말하더군요. 마치 "대머리 독수리" 처럼요.

 

▲ 킥스타터 홈페이지


킥스타터에 눈길이 가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얼굴 한 번 본적 없는 사람들이 홈페이지에 올라온 '아이디어' 하나에 투자를 합니다. 투자는 최소 1달러부터 시작됩니다. 우리 돈으로 1천100원인데요. "저 아이디어가 상품으로 만들어져 나오면 살 만한 가치가 있겠다"라고 생각한 사람들이 선뜻 기부금으로 내놓습니다. 

 

아, 투자자들이 킥스타터를 통해 생겨난 프로젝트의 지분을 가져가지는 못합니다. 창작자가 지분을 모두 가져가는 대신, 투자자들엔 그만큼의 보상을 하는 것이 킥스타터의 관례입니다. 예컨대 킥스타터로 모금해 완성한 영화엔, 투자자들이 시사회에 참석할 수 있거나 상품을 먼저 구입할 기회를 갖는 것 등이 예가 됩니다. 적은 금액을 투자해 특별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어쩌면 가장 큰 보상이 될 수 있겠네요.

 

좋은 일만 하는 것같은 킥스타터는, 사실은 영리회사입니다. 돈을 한 푼도 받지 않는 것은 아니지요. 킥스타터를 통해 목표한 금액을 모금하는데 성공할 경우, 전체 금액의 5%를 수수료로 떼어갑니다. 킥스타터가 창업자와 투자자를 잘 연결하도록 유지되는 것은 이같은 영리 사업이 바탕이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킥스타터를 통해 만들어지는 상품도 가지각색입니다. IT 기기나 게임은 물론, 영화, 음악, 디자인 등 기술과 예술을 망라합니다. 프로젝트 규모가 모두 다르니 모금 액수도 천차만별일 수밖에요. 지난 2009년 킥스타터가 만들어진 이후 지금까지 450만명 이상이 7억200만달러(7천869억원)를 모금해 4만5천개의 프로젝트를 성사시켰습니다. 지금도 수천개의 프로젝트가 새로운 투자자를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킥스타터 홈페이지(www.kickstarter.com)에 들어가보면 아시겠지만, 외신들은 이 낯선 플랫폼을 극찬합니다. 롤링스톤즈는 "킥스타터는 미래에 투자한다"고 설명했고 뉴욕타임즈는 "선구적인(Pioneering)" 시스템이라 평했습니다. CNN은 아예 "패러다임의 변화(paradigm shifting)"라고 선언하네요.

 

자,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제가 답 메일을 못 드린 독자분께 사과의 말을 전하며 대신 이 기사를 보냅니다. 킥스타터는 열려 있는 홈페이지입니다. 원하시는 아이디어가 있거든 투자하세요. 그리고 혹시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거든 투자금을 모아보십시오. 혹시 압니까. 글로벌 투자자들이 당신의 아이디어에 기꺼이 주머니를 열지요. 당신의 행운을 빕니다.


좋은 아이디어에.. 기발한 사고..

단순함의 미학과 블랙코미디의 통쾌함..

--

미디어 전망대

‘충격 고로케(hot.coroke.net)’라는 인터넷 사이트가 우리 언론에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사이트는 지극히 단순한 디자인을 하고 있으며 복잡한 알고리즘이나 기술적 장치를 발견하기도 어렵다. 그저 수작업에 가깝게 계산한 간단한 통계만을 제공한다.

이 사이트는 인터넷 신문의 기사 제목에 ‘충격’, ‘경악’, ‘멘붕’, ‘발칵’, ‘이럴 수가’ 등 선정적이고 과장된 어휘가 얼마나 들어갔는가를 계산해 그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충격 고로케’가 밝히는 ‘낚시질’ 점수는 선정적 어휘를 통해 소비자의 관심을 끌려는 한국 언론의 부끄러운 자화상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스스로 권위지임을 주장하는 다수의 신문사들이 낚시질 점수에서 상위에 자리잡는 것도 한국적 현상이다.

인터넷 뉴스 시장에서 언론사들이 낚시질 경쟁에 뛰어드는 이유는 ‘주목(attention)의 경제’로 설명할 수 있다. 이 개념은 주목이 경제적 자원으로서 희소한 상품이라는 데서 출발한다. 우리가 하룻동안 주목할 수 있는 시간은 제한돼 있다. 더군다나 오늘날 인터넷을 통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정보량은 우리한테서 주목할 기회를 뺏어간다.

정보의 과잉은 양날의 칼과 같다. 너무 많은 정보가 빠르게 지나가서 글을 숙독할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하룻동안 가장 중요한 뉴스가 무엇이었냐고 묻는다면 명쾌하게 답변할 사람이 많지 않을 수 있다. 디지털 시대에 하루라는 주기는 너무 길고 많은 정보로 차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 뉴스도 우리가 신경 쓰지 않고 지나치는 거리의 수많은 간판들과 다를 바 없다. 허버트 사이먼은 정보의 급속한 성장이 ‘주목의 결핍’을 가져왔다고 이야기한다.

주목의 결핍은 언론사·블로그·광고주들과 같은 정보 제공자들에게 심각한 문제다. 주목을 통해 가치를 만드는 것이 미디어 산업이지만, 소비자들한테서 ‘주목의 고리’를 형성하는 것은 어렵고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주목의 경제는 경영의 관점에서 주로 응용돼왔다. 광고 전략, 맞춤형 또는 개인화 서비스들은 ‘주목의 결핍’을 보완하려는 전략이다. ‘빅데이터 분석’도 소비자 행동을 분석해 최적의 주목 효과를 낳기 위한 시도다. 그러나 낚시질 제목 달기는 경영학적 전략이라기보다는 궁여지책에 불과하기에 다소 쑥스럽기까지 하다.

충격고로케(hot.coroke.net)
‘주목의 경제’를 소비자 관점에서 보면, 우리가 이용하는 인터넷상의 대부분의 콘텐츠는 무료가 아닌 경우가 많다. 상업적 사이트들은 키워드나 디스플레이 광고를 주목해주는 대가를 어디엔가 숨겨놓는다. 이를 ‘주목의 거래’라고 한다.

그런 점에서 낚시성 제목은 희소한 주목을 유인해서 불필요한 비용을 유발시키는 것이다. 현재 등록된 인터넷 신문사 수는 3천개가 넘는다. 이 많은 신문사들이 소비자의 주목에만 의존해 선정적이고 과장된 용어로 시선을 유혹한다. 그 비용은 정치·경제·사회 전반에 걸친다.

언론의 특성상 부작용이 있더라도 국가 개입은 어떤 형식이든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다고 자율 규제에만 맡겨두기에는 미덥지가 못하다. 현실성 없는 상상이지만, 소비자들이 주목을 뺏어간 대가를 청구하는 것은 가능할까?

언론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힘이 중요하다. ‘충격 고로케’는 그것을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실천하고 있다. 이 사이트는 우리가 얼마나 불필요한 기사 제목의 유혹에 둘러싸여 있는지를 보여줌으로써 개개인의 주목이 얼마나 가치 있는가를 일깨워준다. 그런 점에서 ‘충격 고로케’에 격려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황용석/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 교수


LG.. 그래도 저력은 있네.

옵G 프로를 보면.. 이제서야 폰 자체는 완전히 올라왔다는 느낌. 하지만.. 이젠 폰만 가지고 경쟁할 수 있는 시대는 끝났다는게 문제..

삼성과 애플이 차지한 전세계 시장에서 얼마나 자리를 잡을 수 있을지..

여하튼.. 잘 만든 옵G 프로.. 계속 이정도 이상의 폰들만 만들어 주길..

공화.

-

스마트폰 계급도 ‘옵티머스G 프로 약진’ 대세폰 확인하세요
  2013-03-06 19:01:21


스마트폰 계급도 최신버전에서 옵티머스G 프로가 1위에 올랐다.

최근 LG전자 Full HD 스마트폰 ‘옵티머스G 프로’가 전작 ‘옵티머스 G’에 이어 스마트폰 계급도 서열 1위인 ‘왕’에 등극했다.

이 계급도는 지난 2월 25일에 제작된 것으로 ‘옵티머스G 프로’는 출시하자마자 왕위를 차지하며 상반기 스마트폰 시장 ‘대세폰’으로 떠올랐다.



지난 2월 14일 팬택 베가시리즈 중 최초로 1위에 올랐던 '베가 넘버6'는 약 2주 만에 한 단계 하락했다. ‘옵티머스G 프로’와 같은 5.5인치 대화면을 탑재한 ‘갤럭시 노트2’는 ‘너무 감성적인 측면만 신경쓴 것 아니냐’는 평가를 받으며 ‘대군’ 자리에 머물렀다.

스마트폰 계급도는 단순히 순위뿐 아니라 제품 특징을 상징하는 부가 설명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옵티머스G 프로’는 “완벽 또 완벽하오”라는 최고의 찬사를 받았다. 각 제품 아이콘을 길게 누르면 볼 수 있는 숨겨진 멘트도 “감성과 스펙의 완벽한 조화라고나 할까”, “더욱 진보한 UX를 느껴봐” 등 ‘옵티머스G 프로’에 대한 호평을 담았다.

‘옵티머스G 프로’는 지난해 스마트폰 계급도에서 최고라는 찬사를 받으며 ‘임금’ 자리를 차지했던 ‘옵티머스 G’ 후속작으로,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옵티머스G 프로'는 Full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전작보다 2배 이상 생생한 화질을 제공하며, 5.5인치 대화면 폰임에도 불구하고 한 손에 들어오는 최상의 그립감을 구현했다.

또 '옵티머스G 프로'는 국내 최초로 탑재된 1.7Ghz 쿼드코어 퀄컴 스냅드래곤 600 프로세서, 국내 최고 사양인 210만 화소 전면 카메라와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 동급 최대 용량인 3,140mAh 착탈식 배터리 등 흠 잡을 데 없는 하드웨어 사양과 Full HD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입체적 UX를 대거 탑재해 호평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옵티머스 G프로가 최고의 폰으로 등극했네요. 갖고 싶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옵티머스 G를 업그레이드 했으니 왕위 차지는 당연한 결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계급도는 총 99개 스마트폰을 12계급으로 분류한 후 각 제품 스펙과 부가 설명도 함께 제공했다. (사진=스마트폰 계급도 캡처)


[뉴스엔 배재련 기자]


'월소득 423만원' 50대 부장, 아무리 벌어도…

[머니위크]은퇴자 75% "노후준비 전무", 베이비부머 은퇴준비 현황은

머니위크 문혜원 기자|2012.01.23 09:48

#1. 입사한 지 3년차인 A주임은 매달 월급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빠져나가는 돈이 너무 아깝다. 20년 후의 일을 미리부터 준비하는 게 영 마뜩지 않기 때문이다. A씨는 '나이가 좀 더 들면 그때가서 준비해도 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 

#2. 대기업에 다니는 한 50대 초반의 B부장은 고민에 빠졌다. 아이들 교육시키고, 아파트 대출이자를 갚아나가다 보니 어느덧 은퇴 시기가 다가온 것이다. 이리저리 치이며 눈 코 뜰 새 없이 살아왔지만 은퇴를 위한 준비가 넉넉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아이들 결혼과 아직 대학에 다니는 막내의 학자금만으로도 빠듯하다. B부장은 은퇴 후 재취업이라도 해야 하나 막연한 불안감에 빠졌다.



20대, 30대 직장인에게 은퇴는 아직 까마득하다. 젊은 직장인들이 은퇴를 준비하는 경우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입사 초기 은퇴 준비에 소홀히 하다보니 눈을 들어보면 은퇴시기다. 

이렇다 보니 직장 연차가 쌓일 수록 B부장과 같은 고민에 빠지는 중년들이 많다. 특히 1955~1963년에 태어난 이른바 베이비부머 세대들에게는 은퇴 준비가 코앞의 현실로 다가왔다. 약 712만명의 베이비부머 가운데 1955년 출생자들은 55세 정년을 맞아 은퇴를 시작했다. 앞으로 14.6%를 차지하는 베이비부머들이 10년에 걸쳐 잇따라 은퇴하게 된다. 이들의 은퇴 준비는 어느 정도일까? 

◇ 준비 현황은? 

미래에셋퇴직연금연구소의 '은퇴자의 은퇴준비 과정 및 생활실태 분석' 조사에 따르면, 현재 직장인이 포함된 우리나라의 은퇴자 75%가 은퇴 전까지 노후준비를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 은퇴자의 61%가 은퇴준비부족으로 현재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대부분 은퇴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은퇴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은퇴자가 대다수인 것이 현실이다. 

특히 은퇴를 앞둔 베이비부머는 이런 우려가 현실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보건사회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베이비부머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23만원으로 전체 가구 평균인 363만원보다 16%이상 많다. 하지만 소비가 전체 평균보다 많다. 베이비부머 가구의 월평균 소비액은 290만원으로, 전체 가구 평균인 228만원보다 27%이상 많다. 월 53만원(월 생활비의 약 17%)의 자녀 사교육비와 40만원(월 생활비의 14%)의 대학생자녀 사교육비 등 교육비 지출이 그 원인이다. 

베이비부머 세대에게는 부채도 전체평균보다 높다. 지난해 통계청의 가계금융조사에 따르면 베이비부머가 속한 연령층인 40대와 50대에 가계 부채가 전체 가구에 비해 각각 25.4%와 37.8% 많은 부채를 안고 있다. 빚을 내서 집을 사다보니 초래한 결과다. 이 조사에 따르면 베이비부머 자산에서 실물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81.3%로 금융자산 비중(18.7%)보다 압도적으로 높다.

이렇게 생활비와 부채로 은퇴준비에는 취약하다. 피델리티자산운용이 올해 발간한 은퇴백서 '뷰포인트'에 따르면 2009년 현재 우리나라 근로자 가계의 은퇴소득대체율은 42%로, 지난 2006년의 41%에서 1%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08년 말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인해 실질적인 은퇴준비가 늦춰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은퇴소득대체율(Retirement Income Replacement Ratio)은 은퇴 이후 실제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연간 소득이 은퇴 직전 연간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또 연령계층별 은퇴준비지수를 살펴보면 20대의 은퇴준비가 가장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06년 대비 50대의 은퇴 준비 정도는 큰 폭으로 개선됐다.

직업별로는 전문, 관리, 기술직 봉급생활자의 은퇴 준비가 가장 착실하게 실천되고 있었다. 반면 서비스직과 생산직은 은퇴준비에 취약한 직업군으로 조사됐다. 특히 판매직 근로자의 경우, 은퇴자금충분도가 가장 낮아 전략적인 은퇴준비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은퇴 준비는 어떻게? 

은퇴 이후 자금은 얼마가 필요할까? 10억? 20억? 전문가들은 너무 과하지도, 너무 적지도 않은 적당한 예산을 잡을 것을 주문한다. 너무 과하게 잡아 미리 포기할 바에야 적당한 금액을 차근차근 모아가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다. 은퇴 예산을 잡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순자산을 파악해야 한다. 

<내 통장 사용설명서>의 저자 이천 희망재무설계 대표는 "젊은 시기에는 은퇴 준비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나이 들어도 할 여유가 없기는 마찬가지다. 생활비, 교육비등으로 지출항목이 늘어나 결국 아무런 준비없이 은퇴를 맞게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젊은 시기부터 은퇴예산을 과도하게 잡을 필요는 없지만 소량이라도 조금씩 은퇴 자금을 준비해 놓으면 좀 더 여유있게 자금을 모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18세 이상 60세 이하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국민연금에 자동 가입된다. 최근 국민연금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국민연금만큼 자금을 많이 모을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한다. 국가가 책임을 지고 운영하기 때문에 그만큼 안정된 노후 재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국민연금은 사회적 최저수준만을 보장하기 때문에 보다 풍요로운 노후를 위해 퇴직연금이나 개인연금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국민연금 소득 대체율은 연금고갈 방지를 위해 최근 비중을 축소해 2028년에는 40%에 불과할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는 2005년 12월 퇴직연금이 도입됐으나 일시에 퇴직금 수령을 원해 도입이 늦어지게 됐다. 

퇴직연금은 은행, 보험사, 증권사에서 상품을 비교하며 선택 가입해야 한다.


나는 이런 논쟁이 좋다. 

지식인이 가져야할 Writing으로써의 논쟁..  얼마나 품의가 있는가!!

--

"재벌개혁 만능론은 반민주적 행위"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2>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이종태 <시사IN > 기자
-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
<1> 이건희와 삼성그룹도 구별 못하나

정태인·이병천 등을 포함하는 많은 개혁진보 지식인들이 지금 우리나라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는 경제민주화이고 그 경제민주화의 핵심은 재벌개혁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시각에 따르면, 재벌개혁의 핵심 과제는 재벌그룹 계열사 간 순환출자와 같은 '왜곡된' 소유지배구조로 인위적으로 묶여 있는 대기업집단(재벌그룹)을 약화·해체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계열사 간 출자총액의 제한과 계열분리 명령제를 도입해야 하고, 이렇게 하여 왜곡된 소유지배구조가 정상화된다면 비관련 다각화(문어발식 확장)와 계열사 간 상호 지원 같은 '왜곡된' 경영 역시 바로잡힌다고 한다.

경제민주화를 재벌개혁으로 협소화하지 말자

그러나 우선 생각해 볼 점은 경제민주화가 도대체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개혁론자들은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을 거의 동일시한다. 그렇지만 재벌개혁은 경제민주화를 위해 이루어야 할 여러 과제 중 하나에 불과하다.

노동자 개인의 권익과 노동조합의 권리를 대폭 향상시키고, 또한 (독일의 공동결정제처럼) 종업원 대표자들의 회사 경영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소비자 협동조합의 설립을 지원하여 소비자 권익을 향상시키는 것, 그리고 소농·소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결성한 협동조합에 대한 정부의 제도적, 금전적 지원을 통해 그들의 경제적 힘을 향상시키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전기와 철도·지하철, 버스, 우편, 수도처럼 모든 국민의 일상생활에 중요한 재화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기업이나 혹은 그런 공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기업을 강력하게 규제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가 산업정책과 복지정책 등을 통하여 ('1원 1표'라는 반민주적인 원리에 기초하게 마련인) '시장'을 규제하여, 기업들이 가능한 한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을 위해, 즉 국민들의 이익에 맞도록 행동하도록 유도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의 중요한 부분이다. 또한 그 구조와 인맥상, 물가안정과 통화가치 유지 등 금융중심적 시각에서 경제문제를 파악하게 되어 있는 중앙은행(한국은행)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강화해서 중앙은행이 고용이나 성장처럼 일반 국민에게 더 중요한 문제에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는 것도 경제민주화이다.

이렇듯 경제민주화를 위해 할 일이 여러 가지로 많은데도 개혁파의 경제민주화론은 이런 여타 요소들은 거의 무시하면서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를 거의 동의어로 쓸 정도로 재벌개혁(대기업집단의 약화와 해체)을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

재벌개혁 없이는 복지국가도 없다?

물론 개혁세력이 노동자 권익과 중소기업 역할 강화, 복지확대 등을 거론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재벌개혁이 선행되지 않고서는 이런 다른 정책들이 실현 불가능하다고 본다는 점이다. 마치 한국 경제가 태양계라면 재벌은 태양이고, 따라서 개혁을 통해 재벌이라는 '태양'을 밝게 하지 않으면, 그 주위를 돌고 있는 노동자와 중소기업, 복지 같은 '행성'들은 밝게 빛날 수 없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정태인은 이렇게 말한다.

"시장에서 이런 양극화를 방치한다면 제 아무리 복지에 돈을 쏟아 부어도 1980년대 중반에서 1990년대 중반의 분배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도 언감생심일 겁니다. … 재벌개혁, 경제민주화 없이 복지만 내세워서 우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이병천 역시 말하기를,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라는 두 가지 시대정신이 새로 정립되는 상황에서 그 기본 관문(즉 일이 시작되는 출발점)은 "재벌개혁과 '삼성 동물원' 상황의 극복"이라고 한다. 즉 경제민주화(재벌개혁)와 복지국가를 각각의 독립된 병렬적 의제로 내세우되, '전자'(재벌개혁)를 '후자'(복지국가)에 앞서 선행하는 단계로 보고 있다. 특히 정태인은 참여연대와 민주노총 등과 함께 공동으로 '재벌개혁 시민연대'를 새로 구축하여 재벌개혁을 올해 대통령 선거의 핵심 의제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과연 먼저 재벌개혁이 제대로 되어야 그 이후 비로소 복지국가가 그 바탕 위에서 제대로 구축될 수 있는가?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먼저 재벌개혁과 복지국가 구축을 분리시켜 보는 데 문제가 많다. 많은 점에서 복지국가의 강화는 그 자체가 재벌개혁이기도 하다. 예컨대 복지국가의 필요조건인 누진 소득세 강화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것은 한국에서 가장 부유한 소득 계층인 재벌 가문들과 그 가신들이다. 또한 보편적 의료 복지와 노인 복지 역시 그 자체 강력한 재벌 개혁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제도들은 재벌계 보험회사들이 주도하는 보험업계의 이익을 축소하기 때문이다.

복지국가 운동 속에는 이렇듯 '여러 형태'의 재벌개혁이 이미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우리는 (공정거래법상) 출자총액제한과 순환출자 금지 같은 '특정 형태'의 재벌개혁(그것도 재벌가족이 아닌 대기업그룹 체제만을 규제·통제하는)만이 올바른 재벌개혁이라고 고집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들다. 우리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에서 "복지국가 따로, 경제민주화 따로 병행하는 것이 아니라, 보편적 복지국가를 향한 운동 그 자체가 경제민주화"라고 이야기했던 것은 바로 이런 맥락에서이다.

도리어 우리는 출자총액제한 강화를 통해 대기업집단을 약화 또는 해체시키게 되면 한국 최대 대기업들에 대한 주주자본주의의 영향력이 증폭되고, 그렇게 되면 친노동, 친중소기업적인 정책과 복지 정책을 발전시키는 것이 어려워진다고 본다.

▲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프레시안(손문상)

경제민주화를 더 큰 프레임에서 바라보자

조금 더 이론적으로 들어가자면, 경제민주화라는 말은 매우 추상적이어서 다양한 논자들에 의해 다양한 프레임으로 이해될 수 있다.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역시 경제민주화론이다. 왜냐하면 노동계급이 다수인 사회에서 다수자 민주주의를 통해 집권한 인민주권(즉 민주주의)이 중앙집중 계획경제를 실시함으로써 다수자인 노동계급의 이익에 맞게 (즉 민주적으로) 경제를 운영하자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마르크스주의적 시각에서 보면 사유재산제를 폐지하고 중앙계획 경제를 하지 않는 한 경제민주화는 이루어질 수 없다. 따라서 이 시각에서 보자면 우리나라 개혁론자들이 주장하는 재벌개혁(즉 주식시장의 힘을 빌린 재벌개혁)은 경제민주화가 아니며, 오히려 '생산수단의 사적 소유를 통한 노동자 착취'와 '시장의 무정부성' 같은 경제민주화의 핵심적 사안들로부터 주의를 분산시키는 반민주적 행위이다.

또한 무정부주의자들(아나키스트)의 주장 역시 그들 나름의 경제민주화론이다. 왜냐하면 자본주의 시장 경제와 국가권력을 해체하고 그것을 자율적 (협동조합) 공동체의 연대적 결사체로 대체함으로써 실질적인(즉 경제적인) 인민주권(즉 민주주의)을 실현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김종철과 박승옥, 윤구병 같은 생태주의 공동체론자들은 도처에 자율적 협동조합을 건설함으로써 경제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런 시각에서 본다면, '국가 권력을 통한 재벌 통제'(예컨대 출자총액제한)는 강도(국가)더러 도둑(재벌) 잡으라는 것과 마찬가지로, 근본적으로 반민주적인 발상이다.

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냐, 비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냐

그렇다면 국가조직(특히 그 경제정책 담당조직들)과 대기업들, 즉 '자본주의 경제의 핵심 조직들'을 어떻게 하면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 즉 1원 1표가 아닌 1인 1표의 이상(理想)에 맞게 재편할 수 있는가?

여기에는 크게 두 가지 입장이 있을 수 있다. 하나는 정부조직(정부의 경제개입)과 대기업(대기업집단)을 가능하면 작게 만들자는 입장이다. 이것이 자유주의(liberalism)의철학인데, 여기서는 '합리적 (자유) 시장'의 원리가 가장 중요해진다. 이를 위해 정부는 되도록 적게 시장에 개입하는 것이 좋고(박정희식 관치경제의 해체), 또한 대기업 특히 대기업집단(재벌그룹)의 비중 역시 되도록이면 줄여서 적게 만들며(재벌해체 또는 축소), 그리고 작은 기업들(중소기업)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완전경쟁 상태(공정시장 원칙)를 만드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이렇듯 '완전경쟁 시장(공정시장) 자본주의'를 만들어야만 참된 '1인 1표 민주주의'가 실현될 수 있다고 보는 정치경제 사상을 자유주의적 민주주의(liberal democracy)라고 부른다. 그리고 한국의 개혁파 학자들은 이것을 진보적 자유주의라고 부른다.

그에 반해 우리는 경제적으로 큰 역할을 하는 정부(특히 큰 복지국가)와 대기업(대기업집단)이 경제적 민주주의의 달성을 위해 긴요하다고 생각하며, 그래야만 참된 경제민주화가 달성된다고 본다. 즉 우리 역시 경제적 민주주의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구상하는 경제민주화의 구체적 내용은 (진보적 자유주의의 틀에 머무르는) 우리나라 개혁론자들의 그것과 현격하게 다르다. 우리의 시각은 비자유주의(non-liberal)적 민주주의이며 유럽 사회민주주의에 훨씬 가깝다.

'착한 자본가' 만들기가 복지국가 만들기에 우선한다?

많은 개혁진보 지식인들이 경제민주화를 진보적 자유주의의 관점에서 바라보면서 스웨덴식 복지국가에 '앞서' 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가 선행해야 한다고 본다. 그런데 이런 사고방식은 한국 진보의 역사 속에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

1960-80년대에 그 사상적 기초가 형성된 한국 진보 세력의 정치경제학에는 박정희식 관치경제와 재벌그룹 체제로 상징되는 한국 자본주의는 '비정상적' 자본주의라는 관념이 깊게 뿌리 내리고 있다.

대표적인 명칭은 '천민' 자본주의(김상조)이다. 그리고 '식민지 반(半)' 자본주의(통합진보당 구당권파), 또는 '신식민지 국가독점' 자본주의(과거 이병천이 대표적 논자였다)로 불리기도 했다. 굳이 이런 형용사를 붙이는 이유는 한국 자본주의가 선진국 자본주의에 비해 왜곡되고 부도덕한 방식으로 성장해왔고, 따라서 이런 과거를 청산하지 않으면 한국 자본주의는 '정상적' 자본주의로 성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한국이 '천민자본주의'라는 시각은 미국과 유럽 선진국들은 '귀족 자본주의'였고 '노블리스 오블리제 자본가들'이었다는 것을 전제한다. 그렇지만 장하준이 <사다리 걷어차기>와 <나쁜 사마리안> 등에서 지적했듯이, 실제 미국과 유럽 자본주의의 역사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들 역시 부정부패와 반민주주의, 정부개입이 난무하는 천민적, 비정상적 방식으로 성장하였다.

따라서 우리는 정태인 등이 말하듯이 착한 자본가 단계, 즉 자유주의적 경제민주화(또는 '공정시장', '공정국가')가 제대로 되어야만 그 이후 비로소 그 바탕 위에서 본격적인 북유럽식 복지국가가 가능해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선진국 문턱까지 도달한 한국 경제의 발전 수준과 국민의 시민적 성숙도로 볼 때, 대한민국은 스웨덴식 복지국가로 곧장 나아갈 수 있다. 복지국가 5개년 계획을 세워 지금부터 차근차근 밀고 나간다면, 5-10년 뒤에는 지금의 미국, 그 다음엔 지금의 유럽 중위권 복지국가, 20-30년 뒤엔 지금의 스웨덴 복지국가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

▲ 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 ⓒ프레시안(최형락)

복지국가 운동이 전쟁이라면 재벌개혁은 전투

이렇듯 한국 사회가 지향해야 할 '잠정적 유토피아'(홍기빈 저, <비그포르스 - 복지국가와 잠정적 유토피아>)로 스웨덴식 복지국가를 제시하는 우리의 관점에서 볼 때, 재벌개혁은 그 자체로서 목적이 될 수 없다. 재벌개혁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더 큰 목적, 즉 복지국가의 구축에 복무하는 수단, 그것도 여러 수단 중의 하나에 불과하다.

이런 의미에서, 재벌개혁 운동과 복지국가 운동은 동시에 '병렬적으로' 행해지면서 서로 '보완하는' 그런 것이 아니다. 재벌개혁 운동은 어디까지나 복지국가 운동이라는 더 큰 프레임 안에서 벌어지는 작은 부분이다. 말하자면, 복지국가 운동이 하나의 전쟁(war)이라면, 재벌개혁은 그 전쟁 속에서 벌어지는 하나의 전투(battle), 물론 중요한 전투이다. 중요한 것은 프레임(frame)이다. 재벌개혁이 복지국가 구축과 따로 떼어져 병렬화될 때, 그 운동은 궁극적인 큰 목적과 방향(즉 프레임)을 상실한 채 주주자본주의의 이해관계에 따라 진행될 것이다.

무릇 모든 개혁은 개선(改善)이 될 수도, 개악(改惡)이 될 수도 있다. 우리 역시 재벌개혁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현재 진보적 자유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재벌개혁은 - 투명성 강화 등 보편타당한 이야기들도 일부 있지만 - 본질적으로 월스트리트와연계된 주주자본주의를 더욱 강화하는 프레임 속에서 머무르고 있고, 따라서 대부분 국민의 이해관계에서 볼 때는 개선이 아니라 개악이다. '주주자본주의 원리에 따른 재벌개혁'은 수익성 및 주주이익 지상주의와 이에 따른 고용 없는 성장과 비정규직 양산, 인건비와 하청단가의 삭감, 청장년 실업과 빈곤층의 만연 등을 낳는다.

개악이 아닌 개선이 되려면, 재벌개혁을 통해 달성하려는 궁극적 목표가 무엇인지 분명히 해야 한다. 우리는 그것을 스웨덴식 복지국가로 본다. 물론 그런 복지국가에서도 소득재분배(이른바 2차 분배)를 통한 복지(즉 좁은 의미의 복지)는 만능이 아니다. 그곳에서도 왕성한 일자리 창출과 근로소득 창출을 통한 1차 소득분배(즉 원천소득 분배)는 결정적으로 중요하며 그 큰 부분은 대기업의 몫이어야 한다. 따라서 우리는 '복지국가 원리에 따르는 재벌개혁', 즉 진보적 자유주의가 아닌 새로운 프레임의 재벌개혁을 구상한다. 이에 대해서는 다른 글에서 더 구체적으로 쓸 예정이다.

'한국 경제 성격 논쟁'을 통해서 정태인 새로운 사회를 위한 연구원 원장, 이병천 강원대학교 교수 등의 집중 비판을 받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부키 펴냄)의 저자 장하준 케임브리지 대학 교수, 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정책위원, 이종태 <시사IN> 기자가 답변을 보내왔습니다. 이들은 약 10회에 걸친 답변에서 새로운 문제 제기도 할 예정입니다.

애초 이 글은 영국에 있는 관계로 한국의 논쟁에 실시간으로 참여하기 어려운 장하준 교수의 제안으로 구상되었습니다. 장 교수가 주도한 수차례에 걸친 장시간의 화상 회의를 통해서 답변의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었고, 각자 나눠 쓴 초고를 역시 수차례의 첨삭을 통해서 조율해 최종 원고를 완성했습니다. <편집자>

---

이건희와 삼성그룹도 구별 못하나

[한국 경제 성격 논쟁] 정태인·이병천의 비판에 답한다<1>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이종태 <시사IN > 기자    필자의 다른 기사

한국 경제 성격 논쟁'을 통해서 정태인 새로운 사회를 위한 연구원 원장, 이병천 강원대학교 교수 등의 집중 비판을 받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부키 펴냄)의 저자 장하준 케임브리지 대학 교수, 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정책위원, 이종태 <시사IN> 기자가 답변을 보내왔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약 10회에 걸친 답변에서 새로운 문제 제기도 할 예정입니다.

애초 이 글은 영국에 있는 관계로 한국의 논쟁에 실시간으로 참여하기 어려운 장하준 교수의 제안으로 구상되었습니다. 장 교수가 주도한 수차례에 걸친 장시간의 화상 회의를 통해서 답변의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었고, 각자 나눠 쓴 초고를 역시 수차례의 첨삭을 통해서 조율해 최종 원고를 완성했습니다. <편집자>

우리가 이렇게 늦게 글을 쓰게 된 이유

우리 세 명이 지난 3월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새 책을 세상에 내놓은 이후로 그 책에 대한 비판이 줄을 잇고 있다. 특히 <프레시안>의 지면을 통해 지난 한 달 동안 정태인 새사연 원장과 이병천 강원대 교수(이하 존칭 생략), 이 두 분이 5차례가 넘는 글을 연재하면서 우리의 견해를 비판하였다.

정태인이 5월 초 '장하준에게 보내는 공개편지' 형식을 통해 우리를 비판한 직후 우리는 그에 응답하는 글을 실으려 했다. 그렇지만 공교롭게도 그 직후 이병천 교수가 유사한 논지로 우리 책을 비판하는 서평을 계속해서 연재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두 분의 이야기를 다 들은 후 종합해서 응답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우리는 내렸다. 그로 인해 정태인과 이병천의 글에 대한 우리의 응답이 이렇게 늦어지게 되었다. 두 분과 독자들에게 죄송하게 생각한다.

우리는 앞으로 8~10회 정도에 걸쳐 우리의 두 책에 제기된 비판점 중에 재벌개혁과 주주자본주의,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 박정희 체제와 경제민주화, 노동통제와 비정규직 문제, 산업정책과 추격·탈추격, FTA 등의 주제에 관하여 연속적으로 글을 실을 계획이다.

우리의 책이 왜 이렇게 많은 비판을 받을까?

우리의 새 책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이후 <선택>)는 2005년 발간된 <쾌도난마 한국경제>와 마찬가지로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 즉 신자유주의적 경제 정책에 대한 비판으로 가득하다. 그리고 우리는 그러한 정책의 배경에 있는 지식인들과 정치인들 즉 그런 신자유주의적 '시장개혁'을 '경제민주화'로, '진보적 자유주의'로 묘사하며 찬양했던 개혁진보파 인사들 역시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부키
우리는 두 책에서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진보 정부 또는 좌파 정부라고 생각하는 것은 - 보수 세력과 진보 세력 모두에 만연한 - 거대한 착각이라고 썼다. 그리고 최근 들어 일부 진보 인사들이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던 시장개혁을 2013년 체제 하에서 경제민주화의 이름으로 재추진해야 한다고 하는 것 역시 강하게 비판하였다. 하물며 우리는 <선택>의 맨 앞 장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명박 정부는 물론 김대중·노무현 정부도 기본적으로 모두 신자유주의 노선을 추진해 온 게 사실이에요. 시민들이 이런 측면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못하고 '안티 이명박'이 노무현 시대로 회귀함을 의미한다면 정말 허무한 일 아닐까요? (...) 우파 신자유주의가 마음에 안 든다고 좌파 신자유주의로 가면서 이를 경제 민주화로 포장하는 일은 그만 했으면 좋겠어요. 이젠 정말 불판을 갈아야 합니다".

그렇지만 지금처럼 '닥치고 반MB, 닥치고 반새누리당'의 불길이 활활 타오르는 상황에서 우리처럼 '불판을 갈자'고 외치는 것은 무모함에 가깝다. 우리들에게 "박정희주의자", "재벌옹호론자"라는 욕설이 사방에서 빗발친다. "반MB 경제민주화 전선을 교란시킨다"는 비난도 쇄도한다.

물론 이렇듯 격렬한 욕설과 비난을 동반한 논쟁은 어느 정도 예상했던 바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개혁진보파를 자임하는 지식인들의 사고방식에조차 (진보적 자유주의의 이름으로 포장되어) 신자유주의 정치경제학의 요소들이 깊이 침투해 있는 경우, 치열하고 격렬한 논쟁은 어느 정도 불가피하다.

그렇지만 논쟁에서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한다. 정태인, 이병천처럼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지식인들, 그것도 대표적인 진보적 지식인들마저 우리 책에 대해 거의 욕설에 가까운 곡해와 왜곡, 중상비방을 펼치는 것은 정말 당혹스럽다. 예컨대 정태인은 <시사인>(5월 4일자) 인터뷰에서, 우리가 새 책에서 재벌들이 '불법을 저지른 것 말고는 문제가 없는 것처럼 재벌 합리화론을 펼치고 있다'고 비난하였다.

뒤에서 더 자세히 말하겠지만, 이것은 명백한 왜곡이요 중상비방인데, 그밖에도 정태인과 이병천의 글에는 유사한 왜곡과 중상비방이 수없이 많다. 앞으로 우리는 그러한 왜곡과 중상비방에 대해 지적할 것이며, 또한 앞서 예로 든 '재벌 합리화론'과 같이 너무나 명백한 의도적 왜곡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사과를 요구할 작정이다.

개인·인물과 제도·정책의 차이를 구별하지 않는다

정태인과 이병천의 글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점이 있다. 바로 개인(인간)과 제도·정책을 구별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먼저 한국은행 독립성 문제에 대한 논란을 보자. 우리는 한국의 진보개혁 세력이 전통적으로 한국은행 독립성을 - 그리고 이를 통한 물가통제에 집중하는 통화정책을 - 옹호하면서 그에 반대해온 기획재정부(또는 재정경제부)를 비판해온 데 대하여 우리의 새 책에서 비판하였다.

그런데 정태인은 공개편지에서 기획재정부 관료들은 대부분 신자유주의에 물들었는데 반하여 한국은행 근무자들은 그렇지 않다고 우리를 반박하였다. 정태인 자신이 노무현 정부 시절에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관료들을 경험해보니 그렇더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정태인은 따라서 한국은행 독립성 주장은 반신자유주의 즉 경제민주화에 부합한다고 결론 내린다.

그런데 정태인의 이러한 논법은 개인(인간)과 제도·정책을 구별하여 관찰하지 않는 것이다. 만약 정태인 식의 논법대로라면 신자유주의적인 인간들이 넘쳐나는 기획재정부는 해체 또는 약화시키는 것이 해법의 하나가 될 것이다. 아니면, 비신자유주의자들이 많은 한국은행 또는 (정태인이 말하는 방식의) 재벌규제 실무를 담당하는 공정거래위원회 같은 다른 정부조직의 위상을 획기적으로 강화해서 기획재정부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것이 해법이 될 것이다. 실제 정태인이 "100% 그의 의견에 동의한다"고 하는 김상조는 위와 비슷한 방식으로 모피아 권력을 해체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데 정태인은 신자유주의에 뿌리 깊이 감화된 관료들(개인들)이 유별나게 기획재정부에만 많다고 생각하는가? 그런 관료들은 외교통상부와 지식경제부(한미FTA 추진)에도, 교육과학부(교육 시장화 추진)에도 철철 넘쳐난다. 공정거래위원회(각종 규제완화 추진)와 노동부(노동권 약화 추진), 보건복지부(사회복지 축소 추진)에도 그런 신자유주의적 관료들은 넘쳐난다.

그렇다면 이런 부처들도 해체 내지 약화시켜야 하는 것이 아닌가? 게다가 이런 논법대로라면, 현재의 국회와 청와대(따라서 우리나라의 모든 국가기관) 역시 신자유주의적인 인물들이 대다수라는 이유로 그 권한과 위상을 해체 또는 약화시켜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이렇게 한다면, 원래 의도는 그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결과적으로 '작은 정부, 큰 시장'을 주장해온 밀턴 프리드먼과 하이에크 류의 신자유주의와 똑같은 정책 결론이 나오는 것이 아닌가?

신자유주의적 '인물'과 신자유주의적 '제도'의 차이를 구별하지 않는다

인물과 제도를 구별하지 않는 똑같은 문제점은 이병천의 글에서도 발견된다. 이병천은 "한국의 신자유주의는 개발 독재 유산 위에 서 있다"는 글에서, 한국에서 1990년대 초반부터 신자유주의를 추진해온 인물들은 대부분 과거 개발독재 시대에 권력의 정점에 있던 재벌계 인물들과 경제 관료들이라는 점을 지적한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신자유주의는 금융자본과 금융자산가들이 선두에 섰던 서구와는 달리 박정희 체제의 유산인 모피아 관료와 재벌계 인사들이 앞장서서 추진한 '잡종 신자유주의'라고 지적한다.

훌륭하면서도 올바른 지적이다. 그리고 우리는 단 한 번도 이 점을 부인한 적이 없다. 그런데 박정희 체제의 권력자들(모피아와 재벌)이 1990년대 이후 신자유주의를 추진한 동일한 인물·개인들이라는 이병천식 논법을 따라가자면, 한국에서 신자유주의(즉 시장주의적 제도·정책)와 박정희 체제(즉 반시장주의적 제도·정책) 사이에는 별다른 '질적 차이'가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실제 이병천은 이것을 주장하고 있는 셈인데, 제도·정책의 관점에서 볼 때, 이는 도무지 납득하기 힘든 이야기이다.

이병천은 우리가 <쾌도난마 한국경제>와 <선택>에서 재벌을 신자유주의의 '피해자'인 양 엉터리로 묘사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우리로서는 어이가 없는 비판인데, 이 역시 이병천이 개인(재벌가족과 그 가신들)과 제도(법인기업으로서의 대기업과 대기업집단)를 구별하지 않기 때문에 생긴 심각한 곡해요 중상비방이다.

이병천은 이건희와 정몽구와 같은 재벌가문(인간·개인)과 그룹 체제(제도·정책)를 구별하지 않는다. 따라서 그는 우리가 재벌그룹(즉 대기업집단 체제)의 유용성과 정당성을 옹호한다는 점을 곡해하여, 마치 우리가 이건희·정몽구 회장과 같은 재벌 가문과 그 가신 그룹의 이해관계와 행위들(각종 불법행위들)까지 옹호하고 있는 양 착각한다.

요컨대, 정태인과 이병천은 박정희식 경제체제(반신자유주의적 제도·정책)와 그에 관련된 인물들(신자유주의적 모피아 경제관료들)을 구별하지 않고 인물의 문제를 제도의 문제로 바꿔버린다. 또한 대기업집단(주주자본주의 원리에 어긋나는)이라는 경제 제도를 재벌 가족들(주주자본주의에 적극 호응하여 사리사욕을 취하는)이라는 인물·개인들로부터 구별하지 않으며, 인물의 문제를 제도의 문제로 바꿔버린다. 그리고 또한 한국은행 독립성 여부에 관한 제도적·정책적 문제 역시 신자유주의적인 개인-인물들이 한국은행에 많으냐, 기획재정부에 많으냐의 문제로 바꿔버린다.

▲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 ⓒ프레시안(손문상)

영국에 사는 장하준은 한국의 구체적 문제에 대해 발언하지 말라?

정태인은 자신이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한국의 구체적 상황을 경험해보니 재정경제부(기획재정부)에는 신자유주의자가 많은데 반해 한국은행에는 별로 그렇지 않더라고 말한 뒤, 외국(영국)에 살고 있는 장하준은 한국의 이런 구체적 현실을 잘 모르니 신중하게 발언하라고 경고한다.

그런데 한국에서 오래 살았다고 해서 한국을 더 잘 이해하는가? 한미FTA를 밀어붙인 정치인들과 관료들 대다수 역시 한국 땅에서 평생 발붙이고 살아온 사람들 아니던가? 게다가 자기가 겪어보지 않으면 모른다는 식으로 논지를 펼친다면, 역사가들은 어떻게 자신이 직접 경험하지도 않은 과거 시대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발언할 수 있는 건가? 또한 그런 식으로 남을 비판한다면, 과거 청와대 비서관 시절 정태인이 자주 재벌들로부터 듣던 '기업경영 안 해본 사람은 기업 비판하지 말라'는 류의 비판과 뭐가 다른가?

그리고 정태인은 미국인 스티글리츠의 한국 경제 관련 발언을 금과옥조처럼 칭찬하곤 했는데, 설마 스티글리츠는 한국에 대해 제대로 알고(즉 구체적인 현실을 경험하고) 발언한다고 생각해서 그런 것은 아닐 것이다. 결국 정태인은 한국의 구체적 현실을 경험하지 못한 외국인일지라도 자신과 견해가 일치하면 한국을 잘 이해한 것이고, 외국에 살기는 하지만 한국인이고 평생 한국경제를 연구해 온 장하준이 자신과 반대되는 견해를 표명하면 한국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한다고 격하하는 이율배반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게다가 영국에 있는 장하준은 그렇다고 치더라도, 한국 땅에서 살고 있는 정승일과 이종태는 뭔가? 그들이 한국 땅에서 경험하고 체험하는 구체적 현실이 정태인의 그것에 비해 못하다고 생각하는가? 혹시 정태인의 그런 태도는 스티글리츠나 장하준처럼 외국 명문대학 교수의 말에는 경청하면서 그렇지 않은 정승일과 이종태는 무시하는 것은 아닌가? 그리고 그중에서도 자기와 견해가 일치하는 스티글리츠는 뭘 좀 아는 사람이고 장하준은 그렇지 않다는 건가?

마지막으로, 영국에 살고 있는 장하준은 그렇다고 해서 영국에 대해서만 발언해야 하는가? 장하준이 남미와 아프리카의 가난과 저발전에 대해 말하는 것 역시 구체적 현실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떠드는 헛소리라는 것인가? 그렇다면 <나쁜 사마리안>이나 <그들이 말하지 않는 23가지> 같은 책의 내용 역시 모두 장하준이 직접 경험하지 못한 것들에 대한 신중치 못한 발언이라는 건가? 정태인이야말로 이런 유의 발언을 할 때는 더 신중하게 예의를 지킬 필요가 있다.

장하준·정승일·이종태가 함께 씀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교수,정승일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연구위원,이종태 <시사IN > 기자 메일보내기






경제에 관한 논쟁은 생각해 볼 것이 많다.
경제는 인간이 "물질"을 자각하기 시작하면서 필연적으로 발생하게된 철학적 테제이다.
그렇기때문에 앎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경제"라는 것을 알려고 노력해야 한다.

우리 경제 성격에 대한 생각의 폭을 넓여주는 논쟁이 있어 소개해 보고자 한다.

---


난 음모론자이며, 회의주의자이다. 절대 양립할 수 없는 그런 존재일지도.

그런데.. 그냥 재미있다. 

아래 글은 Skeptic.com의 회의주의론자들의 입장에서 지구의 종말은 정말 골때리는 일이다는 내용.



--

2012 AND COUNTING

Leala en Español
Leggi in Italiano

A NASA Scientist Answers the Top 20 Questions About 2012

PUBLIC CONCERN ABOUT DOOMSDAY IN December 2012 has blossomed into a major new presence on the Internet. This fear has begun to invade cable TV and Hollywood, and it is rapidly spreading internationally. The hoax originally concerned a return of the fictitious planet Nibiru in 2012, but it received a big boost when conspiracy theory websites began to link it to the end of the Mayan calendar long count at the winter solstice (December 21) of 2012. Over the past year, many unrelated groups have joined the doomsday chorus, including Nostradamus advocates, a wide variety of eschatological Christian, Native American, and spiritualist sects, and those who fear comet and asteroid impacts or violent solar storms. At the time of this writing there are more than 175 books listed on Amazon.com dealing with the 2012 doomsday. The most popular topics are the Mayan calendar and spiritual predictions that the disaster in 2012 will usher in a new age of happiness and spiritual growth. Quite a few authors are cashing in with manuals on how to survive 2012.

As this hoax spreads, many more doomsday scenarios are being suggested, mostly unrelated to Nibiru. These include a reversal of the Earth’s magnetic field, severe solar storms associated with the 11-year solar cycle (which may peak in 2012), a reversal of Earth’s rotation axis, a 90- degree flip of the rotation axis, bombardment by large comets or asteroids, bombardment by gamma rays, or various unspecified lethal rays coming from the center of the Milky Way Galaxy or the “dark rift” seen in a nearby galactic spiral arm. A major theme has become celestial alignments: supposedly the Sun will align with the galactic center (or maybe with the Milky Way Dark Rift) on December 21, 2012, subjecting us to mysterious and potentially deadly forces.

Unlike most pseudoscience stories, there seems to be no factual core on which the Nibiru- 2012 hoax has been constructed. This is different from, for example, the claims of aliens and a crashed UFO at Roswell, New Mexico. The alien stories are a fabrication, but the core fact is that an instrumented balloon did crash in Roswell on July 7, 1947. There is no similar factual core to Nibiru—just dubious “predictions” from psychics, or the Mayans, or Nostradamus. The rest is pure fiction.

I answer questions from the public submitted online to a NASA website, and over the past two years the Nibiru-2012 doomsday has become the dominant topic people ask about. Many are curious about things they have seen on the Internet or TV, but many are also angry about supposed government cover-ups. As one wrote “Why are you lying about Nibiru? Everyone knows it is coming.” Others are genuinely frightened that the world will end just three years from now. My frustration in answering questions piecemeal motivates this “Twenty Questions” format to organize the facts and shine a skeptical light on this accumulation of myths and hoaxes.

1. What is the origin of the prediction that the world will end in December 2012?

The story started with claims that Nibiru, a supposed planet discovered by the Sumerians, is headed toward Earth. Zecharia Sitchin, who writes fiction about the ancient Mesopotamian civilization of Sumer, claimed in several books (e.g., The Twelfth Planet, published in 1976) that he has found and translated Sumerian documents that identify the planet Nibiru, orbiting the Sun every 3600 years. These Sumerian fables include stories of “ancient astronauts” visiting Earth from a civilization of aliens called the Anunnaki. Then Nancy Lieder, a self-declared psychic who claims she is channeling aliens, wrote on her website Zetatalk that the inhabitants of a fictional planet around the star Zeta Reticuli warned her that the Earth was in danger from Planet X or Nibiru. This catastrophe was initially predicted for May 2003, but when nothing happened the doomsday date was recalculated (a standard procedure for doomsdayers) and moved forward to December 2012. Only recently have these two fables been linked to the end of the Mayan long-count at the winter solstice in 2012—hence the predicted doomsday date of December 21, 2012.

2. The Sumerians were the first great civilization, and they made many accurate astronomical predictions, including the existence of the planets Uranus, Neptune and Pluto. So why should we not believe their predictions about Nibiru?

Nibiru is a name from Babylonian astrology sometimes associated with the god Marduk. Nibiru appears as a minor character in the Babylonian creation poemEnuma Elish as recorded in the library of Assurbanipal, King of Assyria (668–627 BCE). Sumer flourished much earlier, from about the 23rd century to the 17th century BCE. The claims that Nibiru is a planet and was known to the Sumerians are contradicted by scholars who (unlike Zecharia Sitchin) study and translate the written records of ancient Mesopotamia. Sumer was indeed a great civilization, important for the development of agriculture, water management, urban life, and especially writing. However, they left few astronomical records and they most certainly did not know about Uranus, Neptune or Pluto. They also had no understanding that the planets orbited the Sun, an idea that first developed in ancient Greece two millennia after the end of Sumer. Claims that Sumerians had a sophisticated astronomy, or that they even had a god named Nibiru, are the product of Sitchin’s imagination.

3. How can you deny the existence of Nibiru when NASA discovered it in 1983 and the story appeared in leading newspapers? At that time you called it Planet X, and later it was named Xena or Eris.

IRAS (the NASA Infrared Astronomy Satellite, which carried out a sky survey for 10 months in 1983) discovered many infrared sources, but none of them was Nibiru or Planet X or any other objects in the outer solar system. Briefly, IRAS cataloged 350,000 infrared sources, and initially many of these sources were unidentified (which was the point, of course, of making such a survey). All of these observations have been followed up by subsequent studies with more powerful instruments both on the ground and in space. The rumor about a “tenth planet” erupted in 1984 after a scientific paper was published in Astrophysical Journal Letters titled “Unidentified point sources in the IRAS minisurvey,” which discussed several infrared sources with “no counterparts.” But these “mystery objects” were subsequently found to be distant galaxies (except one, which was a wisp of “infrared cirrus”), as published in 1987. No IRAS source has ever turned out to be a planet. A good discussion of this whole issue is to be found on Phil Plait’s website. The bottom line is that Nibiru is a myth, with no basis in fact. To an astronomer, persistent claims about a planet that is “nearby” but “invisible” are just plain silly.

4. Maybe we should be asking about Planet X or Eris, not Nibiru. Why does NASA keep secret the orbit of Eris?

“Planet X” is an oxymoron when applied to a real object. The generic term has been used by astronomers over the past century for a possible or suspected object. Once the object is found, it is given a real name, as was done with Pluto and Eris, both of which were once referred to as Planet X. If a new object turns out to be not real, or not a planet, then you won’t hear about it again. If it is real, it is no longer called Planet X. Eris is one of several dwarf planets recently found by astronomers in the outer solar system, all of them on normal orbits that will never bring them near Earth. Like Pluto, Eris is smaller than our Moon. It is very far away, and its orbit never brings it closer than about 4 billion miles. There is no secret about Eris or its orbit, as you can easily verify by googling it or looking it up in Wikipedia.

5. Do you deny that NASA built a South Pole Telescope (SPT) to track Nibiru? Why else would they build a telescope at the South Pole?

SUBSCRIBE to eSkeptic and get free science articles in your inbox once a week.

There is a telescope at the South Pole, but it was not built by NASA and it is not used to study Nibiru. The South Pole Telescope is supported by the National Science Foundation, and it is a radio telescope, not an optical instrument. It cannot take visible light images or photos. You can look it up on Wikipedia. The Antarctic is a great place for astronomical infrared and short-wave-radio observations, and it also has the advantage that objects can be observed continuously without the interference of the day-night cycle. I should add that it is impossible to imagine a way in which an object can be seen only from the South Pole. Even if it were due south of the Earth, it could be seen from the entire southern hemisphere.

6. There are many photos and videos of Nibiru on the Internet. Isn’t that proof that it exists?

The great majority of the photos and videos on the Internet are of some feature near the Sun (apparently supporting the claim that Nibiru has been hiding behind the Sun for the past several years). These are actually false images of the Sun caused by internal reflections in the lens, often called lens flare. You can identify them easily by the fact that they appear diametrically opposite the real solar image, as if reflected across the center of the image. This is especially obvious in videos, where as the camera moves, the false image dances about always exactly opposite the real image. Similar lens flare is a source of many UFO photos taken at night with strong light sources such as streetlights in the frame. I am surprised that more people don’t recognize this common photo artifact. I am also amazed that these photos showing something nearly as large and bright as the Sun (a “second sun”) are accepted together with claims made on some of the same websites that Nibiru is too faint to be seen or photographed except with large telescopes.

One widely reported telescopic photo shows two views of an expanding gas cloud far beyond the solar system, which is not moving; you can see this from the fact that the stars are the same in both pictures. A sharp-eyed reader on my website identified these photos as a gas shell around the star V838 Mon. Wikipedia has a nice write-up and a beautiful photo of it from the Hubble. Another high school student was initially impressed by posted images of a red blob that were said to be of Nibiru. Then he worked out in his Photoshop class how to make just such pictures starting from scratch. One video posted in summer 2008 on YouTube shows a guy standing in his kitchen claiming that one of the objects discovered by NASA’s x-ray telescope is Nibiru. What is his evidence? That since this false-color x-ray image released by NASA is blue, this must really be a nearby planet with an ocean. This would be hilarious if it were not used to frighten people.

7. Can you explain the fact that the area at (5h 53m 27s, -6 10′ 58″) has been blackened out in Google Sky and Microsoft Telescope? People suggest that these have been blackened out because those are the co-ordinates where Nibiru is located at present.

Several people have asked me about this blank rectangle in Orion in Google Sky, which is a presentation of images from the Sloan Digital Survey. This can’t be a “hiding place” for Nibiru, since it is a part of the sky that could be seen from almost everywhere on the Earth in the winter of 2007–08 when much of the talk about Nibiru began. Plus, that would contradict the claims that Nibiru was hiding behind the Sun or that it could be seen only from the southern hemisphere. But I too was curious about this blank rectangle, so I asked a friend who is a senior scientist at Google. He replied that he “found out that the missing data is due to a processing error in the image stitching program we use to display the Sloan survey images. The team assures me that in the next run through, this will be fixed!”

8. If the government knew about Nibiru, wouldn’t they keep it a secret to avoid panic? Isn’t it the government’s job to keep the population at ease?

There are many objectives of government, but they do not include keeping the population at ease. My experience is that sometimes parts of the government do just the opposite, as in the frequent references to various terrorist threats or warnings about driving accidents on long holiday weekends, which are no more dangerous than any other time. There is a long history of associating bad things with political opponents (older readers will remember the “missile gap” in the 1960 election, younger ones will note the many current references to who is or is not keeping the U.S. safe from terrorists). Further, social scientists have pointed out that many of our concepts of public panic are the product of Hollywood, while in the real world people have a good record of helping each other in a time of danger. I think everyone also recognizes that keeping bad news secret usually backfires, making the issue even worse when the facts finally come out. And in the case of Nibiru, these facts would come out very soon indeed.

Even if it wanted to, however, the government could not keep Nibiru a secret. If Nibiru were real, it would be tracked by thousands of astronomers, amateurs as well as professionals. These astronomers are spread all over the world. I know the astronomy community, and these scientists would not keep a secret even if ordered to. You just can’t hide a planet on its way into the inner solar system!

9. Why does the Mayan calendar say the world will end in 2012? I have heard that they have been pretty accurate in the past with other planetary predictions. How can you be sure you know more than they did?

Calendars exist for keeping track of the passage of time, not for predicting the future. The Mayan astronomers were clever, and they developed a very complex calendar. Ancient calendars are interesting to historians, but of course they cannot match the ability we have today to keep track of time, or the precision of the calendars currently in use. The main point, however, is that calendars, whether contemporary or ancient, cannot predict the future of our planet or warn of things to happen on a specific date such as 2012.

I note that my desk calendar ends much sooner, on December 31, 2009, but I do not interpret this as a prediction of Armageddon. It is just the beginning of a new year.

10. What is the polar shift theory? Is it true that the Earth’s crust does a 180-degree rotation around the core in a matter of days if not hours? Does this have something to do with our solar system dipping beneath the galactic equator?

A reversal in the rotation of Earth is impossible. It has never happened and never will. There are slow movements of the continents (for example Antarctica was near the equator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ago), but that is irrelevant to claims of reversal of the rotational poles. However, many of the disaster websites pull a bait-and-switch to fool people. They claim a relationship between the rotation and the magnetic field of Earth, which does change irregularly with a magnetic reversal taking place, on average, every 400,000 years. As far as we know, such a magnetic reversal does not cause any harm to life on Earth. A magnetic reversal is very unlikely to happen in the next few millennia, anyway. But the 2012ers falsely claim that a magnetic reversal is coming soon (in 2012 of course) and that this is the same as, or will trigger, a reversal of Earth’s rotational poles. The bottom line is this: (a) rotation direction and magnetic polarity are not related; (b) there is no reason to expect a reversal of magnetic polarity any time soon, or to anticipate any bad effects on life when it does eventually happen; (c) a sudden shift in the rotational pole with disastrous consequences is impossible. Also, none of this has anything to do with the galactic equator or any of the other nonsense about alignments that appears on many of the doomsday websites.

11. When most of the planets align in 2012 and planet Earth is in the center of the Milky Way, what will the effects of this be on planet Earth? Could it cause a pole shift, and if so what could we expect?

There is no planet alignment in 2012 or any other time in the next several decades. As to the Earth being in the center of the Milky Way, I don’t know what this phrase means. If they are referring to the Milky Way Galaxy, we are some 30,000 light years from the center of this spiral galaxy. We circle the galactic center in a period of 225–250 million years, always keeping approximately the same distance. Concerning a pole shift, I also don’t know what this means. If it means some sudden change in the position of the pole (that is, the rotation axis of the Earth), then that is impossible, as noted above. What many websites do discuss is the alignment of the Earth and Sun with the center of the Milky Way in the constellation of Sagittarius. This happens every December, with no bad consequences, and there is no reason to expect 2012 to be different from any other year.

12. When the Sun and the Earth line up on the galactic plane at the same time with the black hole being in the center couldn’t that cause something to happen, due to the fact that the black hole has such a strong gravitational pull?

There is a supermassive black hole at the center of our galaxy, and like any concentration of mass it exerts gravitational force on the rest of the galaxy. However, the galactic center is very far away, approximately 30,000 light years, so it has negligible effects on our solar system and Earth. There are no special forces from the galactic plane or the galactic center. The only important force that acts on the Earth is the gravitation of the Sun and Moon. As far as the influence of the galactic plane, there is nothing special about this location. The last time the Earth was in the galactic plane was several million years ago. Claims that we are about to cross the galactic plane are untrue.

13. I am scared about the fact that the Earth will enter the Dark Rift in the Milky Way. What will this do? Will the Earth be swallowed up?

The “dark rift” is a popular name for the broad and diffuse dust clouds in the inner arm of the Milky Way Galaxy, which block our view of the galactic center. The entire “galactic alignment” scare is ridiculous. Late in December the Sun is always approximately in the direction of the center of the Galaxy as seen from the Earth, but so what? Apparently the scaremongers have decided to use these meaningless phrases about “alignments” and the “dark rift” and “photon belt” precisely because they are not understood by the public. As far as the safety of the Earth is concerned, the important threats are from global warming and loss of biological diversity, and perhaps someday from collision with an asteroid or comet, not the pseudoscientific claims about 2012.

14. I have heard that the Earth’s magnetic field will flip in 2012 just when the strongest level of solar storms in history is predicted to take place. Will this kill us or destroy our civilization?

Near solar maximum (which happens approximately every 11 years), there are many more solar flares and coronal mass ejections than near solar minimum. Flares and mass ejections are no danger for humans or other life on Earth. They could endanger astronauts in deep space or on the Moon, and this is something that NASA must learn to deal with, but it is not a problem for us. Large outbursts can interrupt radio transmissions, cause bright displays of the aurora (Northern and Southern Lights), and damage the electronics of some satellites in space. Today many satellites are designed to deal with this possibility, for example by switching off some of their more delicate circuits and going into a “safe” mode for a few hours. In extreme cases solar activity can also disrupt electrical transmissions on the ground, possibly leading to electrical blackouts, but this is rare.

The last solar maximum occurred in 2001, so the next one was predicted for around 2012, 11 years later. However, the most recent solar minimum was unusual, with a period of a couple of years with almost no sunspots or other indications of solar activity, so scientists now guess that the next maximum will be delayed, perhaps to 2013. However, the details of the solar cycle remain basically unpredictable.

It is true that the Earth’s magnetic field protects us by creating a large region in space, called the Earth’s magnetosphere, within which most of the material ejected from the Sun is captured or deflected, but there is no reason to expect a reversal of magnetic polarity any time soon. These magnetic reversals happen, on average, only once in 400,000 years.

15. I am confused about a report on the Fox News website that in 2012 a “Powerful Solar Storm Could Shut Down U.S. for Months.” They referred to a report from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that was commissioned and paid for by NASA. If nothing is going to happen as a result of the event in 2012, why would NASA allow such nonsense to be reported?

NASA is pleased with the National Research Council report on heliophysics. As noted, this report includes a worst-case analysis of what could happen today if there were a repetition of the biggest solar storm ever recorded (in 1859). The problem is the way such information can be used out of context. There is no reason to expect such a large solar storm in the near future, certainly not in 2012 specifically. The reference to “the event in 2012” illustrates this problem. There is no prediction of an “event in 2012.” We don’t even know if the next solar maximum will take place in that year. The whole 2012 disaster scenario is a hoax, fueled by ads for the Hollywood science-fiction disaster film 2012. I can only hope that most people are able to distinguish Hollywood film plots from reality.

16. All my school friends are telling me that we are all going to die in the year 2012 due to a meteor hitting Earth. Is this true?

The Earth has always been subject to impacts by comets and asteroids (as has the Moon, as you can see because it has no atmosphere to erode the impact craters), although big hits are very rare. The last big impact was 65 million years ago, and that led to the extinction of the dinosaurs. Today NASA astronomers are carrying out the Spaceguard Survey to find any large near-Earth asteroids long before they hit. We have already determined that there are no threatening asteroids as large as the one that killed the dinosaurs. All this work is done openly with the discoveries posted every day on the NASA NEO Program Officewebsite, so anyone can see that nothing is predicted to hit in 2012.

17. If Nibiru is a hoax, why doesn’t NASA issue a denial? How can you permit these stories to circulate and frighten people? Why doesn’t the U.S. government do something about it!

If you go to the NASA home page, nasa.gov, you will see many stories that expose the Nibiru-2012 hoax. Try searching nasa.com under “Nibiru” or “2012”. There is not much more that NASA can do. These hoaxes have nothing to do with NASA and are not based on NASA data, so we as an agency are not directly involved. But scientists, both within NASA and outside, recognize that this hoax with its effort to frighten people is a distraction from more important scientific concerns, such as global warming and loss of biological diversity. We live in a country where there is freedom of speech, and that includes the freedom to lie. We should be glad there are no censors. But if we will use common sense we can recognize the lies. As we approach 2012, the lies will be come even more obvious.

18. Can you prove to me that Nibiru is a hoax? There are so many reports that something terrible will happen in 2012. I need proof because the government and NASA are keeping so much from us.

Such questions should be put to the doomsday advocates to prove that what they are saying is true, not to NASA to prove it is false. If someone claimed on the Internet that there were 50-foot tall purple elephants walking through Cleveland, would anyone expect NASA to prove this wrong? The burden of proof falls on those who make wild claims. Remember the often-quoted comment from Carl Sagan that extraordinary claims require extraordinary evidence.

However, I think that astronomers have reached the point where we can offer extremely strong arguments that Nibiru does not exist. A large planet (or a brown dwarf) in our solar system would have been known to astronomers for many years, both indirectly from its gravitational perturbations on other objects and by direct detection in the infrared. The NASA Infrared Astronomy Satellite (IRAS) carried out the first allsky survey in 1983, and several subsequent surveys would also have seen Nibiru if it were there. Further, if a large mass passed through the inner solar system every 3600 years, we would see its disruptive effects on the orbits of the inner planets, and we don’t.

But don’t take my word for it. Just use common sense. Have you seen Nibiru? In 2008 many websites said it would be visible to the naked eye in spring 2009. If a large planet or brown dwarf were headed for the inner solar system in 2012, it would already be tracked by thousands of astronomers, both professional and amateur, all over the world. Do you know any amateur astronomers who are watching it? Have you seen any photos or discussion of it in the big popular astronomy magazines such as Astronomy or Sky & Telescope? Just think about it. No one could hide something like Nibiru if it existed.

19. What about the scary ads for the new film 2012? They tell us to look at these Internet sites to verify the doomsday threat.

The pseudoscientific claims about Nibiru and a doomsday in 2012, together with distrust of the government, are being amplified by publicity for the new film from Columbia Pictures titled 2012, to be released in November 2009. The film’s trailer, appearing in theaters and on their website, shows a tidal wave breaking over the Himalayas, with the following words: “How would the governments of our planet prepare 6 billion people for the end of the world? [long pause] They wouldn’t. [long pause] Find out the Truth. Google search 2012.”

The film publicity includes a faux scientific website for “The Institute for Human Continuity”, which is entirely fictitious. According to this website, the IHC is dedicated to scientific research and public preparedness. Its mission is the survival of humanity. The website explains that the Institute was founded in 1978 by international leaders of government, business, and science. They say that in 2004, IHC scientists confirmed with 94% certainty that the world would be destroyed in 2012. This website encourages people to register for a lottery to select those who will be saved; a colleague submitted the name of her cat, which was accepted. According to Wikipedia, creating this sort of fake website is a new advertising technique called “Viral Marketing,” by analogy with computer viruses.

20. Is it possible that the influx of questions you describe is part of some kind of campaign for a book or movie, in the hopes that the volume of denials is taken as more “evidence” that there is a conspiracy?

I ask myself the same questions every day, as the volume of mail I receive about Nibiru (along with various alignments and pole shifts) keeps increasing—now more than 20 per week. Clearly there is money to be made from people’s fear about an approaching doomsday. Many websites are selling books and tapes about Nibiru or even “survival kits.” It is all very sad, given the many real issues such as global warming and the financial collapse on which our attentions should be focused. In the final chapter of a new astronomy book (The Hunt for Planet X) Govert Shilling writes: “There is plenty to do for the debunkers—the archaeologists and astronomers who take a long and skeptical look at the tidal wave of Nibiru nonsense and explain with scientific precision what is wrong with this cosmic fairy-tale. They will have their work cut out in the next few years. And on December 22, 2012 there will be a new pseudoscientific cock-and-bull story making the rounds and the whole circus will start all over again, because no matter how many new celestial bodies are found in our solar system, there will always be a need for a mysterious Planet X.”

About the author

Dr. David Morrison is the Director of the NASA Lunar Science Institute and Senior Scientist in the NASA Astrobiology Institute. Dr. Morrison received his Ph.D. in astronomy from Harvard University (where Carl Sagan was his thesis advisor) and has spent most of his career working in planetary science and astrobiology. He is a Fellow of the 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 and of the California Academy of Sciences. He is recipient of the Dryden Medal for research of the American Institute of Aeronautics and Astronautics and the Sagan Medal of the American Astronomical Society for public communication. Morrison is a leading skeptic and proponent of 


선진국이나 후진국이나.. 율사는 부르조와의 대표적인 권력기관이다.
이런점에서 로스쿨은 국가적 관심사일수 밖에 없고.. 또한 사회에 진출하는 개인에겐..  자신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얼마 안되는 기회가 된다.

한국의 로스클 순위도.. 실상 일반 대학순위와 유사하게 이루어져있고, 그러다 보니.. 대학 서열화를 고착화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러나 어쩌랴.. 의대, 경영대, 로스쿨이 대학순위를 결정짓는 현상은 세계적인 현상이니..

로스쿨 순위를 한번 살펴봤다. 최근 검사/판사 임용된 인원기준으로.. 객관적인 지표라기 보다는 참고할만한 것이라..

2012년 기준

순위 Lawschool 정원 선발 검사 로클럭 비율
1 한양대 100 12 4 8 12.00%
2 연세대 120 14 7 7 11.67%
3 충남대 100 11 5 6 11.00%
4 강원대 40 4 1 3 10.00%
5 성균관대 120 11 2 9 9.17%
6 서울시립대 50 4 1 3 8.00%
6 중앙대 50 4 1 3 8.00%
6 아주대 50 4 1 3 8.00%
6 인하대 50 4 1 3 8.00%
10 고려대 120 9 3 6 7.50%
10 제주대 40 3 0 3 7.50%
12 서울대 150 11 8 3 7.33%
13 영남대 70 5 0 5 7.14%
14 부산대 120 8 2 6 6.67%
15 경북대 120 6 1 5 5.00%
15 전남대 120 6 0 6 5.00%
15 전북대 80 4 1 3 5.00%
18 충북대 70 3 0 3 4.29%
19 외대 50 2 0 2 4.00%
20 원광대 60 2 0 2 3.33%
 
검사/로클럭 인원을 가장 많이 선발된 대학은 연세대다. 최근 경영대가 많이 뒤쳐진다는 느낌을 받고 있는데..
나름 선방했다. 한편 서울대나 고려대는 인원은 11명, 9명으로 많지만, 실제 선발인원 비율은 입학생 대비 매우
순위가 낮다.

쪽수가 많으니.. 많이 선발될수 밖에.. 그래서.. 백분율 순위로 정리했다.  
역시 지방 국립대 순위가 상대적으로 낮다.  

역사는 반복된다. -  Carr

그렇다. 역사는 원인과 결과가 분명 있는 반복 그자체이다.
그리스라는 국가의 역사적 맥락은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 에서 시작한다.

역시3류 국가인것 같다.
아니.. 어찌보면.. 독일과 프랑스 같은 강대국의 먹잇감에 불과 했을지도 모르겠다.

국가적 자산(관광자원)에 너무 매몰되어 버린 안이함이 국가적 위기를 반복적으로 양산하게되고,
정치적 불안정성은 부의 급격한 편중을 가져왔다.

복지도 문제지만, 더큰 문제는 있는자에 대한 통제가 전혀없었다는 점이 아닐까.

---
그리스가 기원전 그리스·로마 시대 이후 처음으로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면서 전 세계 금융시장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그리스 총리의 뜬금없는 국민투표 해프닝은 전 세계 증권시장의 폭락과 폭등을 가져왔고 멀리 한국 금융시장에도 불안과 변동성을 키웠다. 하지만 그리스 사람들에게 국가부도는 IMF 금융위기 당시 우리가 떨었던 그런 차원의 문제가 아닌 듯하다. 근대 그리스는 1829년 독립해 현재에 이르는 180년 기간 가운데 거의 50%에 해당하는 90년을 국가부도상태로 살아왔기 때문이다. 

독립 이후 백년 가까이 국가부도 상태 

역사에 기록된 그리스의 최초 부도는 기원전 4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그리스의 13개 도시가 델로스동맹으로부터 전쟁에 필요한 자금을 빌렸다. 하지만 대부분 도시들이 빚을 갚지 못했고 돈을 빌려준 신전은 원금의 80%를 떼였다고 한다. 

근대에 들어서 그리스가 외부 국가채무를 갚지 못한 것은 5차례(1826년, 1843년, 1860년, 1893년, 1932년)다. 

첫 번째 부도는 그리스 독립전쟁에서 비롯됐다. 1821년부터 1829년까지 오스만투르크제국에 맞서 싸운 그리스 독립전쟁 결과, 런던의정서로 신생 그리스는 독립을 인정받았다. 당시 그리스 독립군은 전쟁자금 조달을 위해 영국 증권거래소에서 47만2000파운드(소매물가지수 감안 시 현재 원화 가치로 약 61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했다. 이 채권은 엄청난 인기를 끌었고, 이듬해엔 추가로 110만파운드(약 1360억원) 상당의 채권을 발행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전비로 쓰여야 할 이 자금은 그리스 독립군은 만져 보지도 못하고 중간에 사기꾼들의 손에 넘어가게 됐다. 더 불행한 사실은 독립전쟁이 내전으로 변하면서 누가 이 자금의 주체인지도 불분명하게 됐던 점이다. 이후 채무에 대해 단 한 차례의 이자 지급이 없었음은 물론이거니와 채권 가치도 거의 휴지가 돼버렸다. 이 채무가 해결된 시점은 1878년으로 그리스 정부가 채권에 붙은 이자만 해도 거의 1000만파운드(약 1조2364억원)에 달할 정도로 엄청난 규모로 불어난 금액을 갚고 나서였다. 

두 번째 파산은 1843년에 일어났다. 그리스는 1832년에 6000만드라크마(유로 이전의 그리스 화폐단위, 1유로=340드라크마)의 자금을 해외에서 조달했다. 이 자금은 프랑스, 러시아, 영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나서 제공했는데 표면상으로는 그리스 경제 재건과 독립된 국가의 기본적인 재정을 도와주려는 목적이었다. 

하지만 이 자금의 대부분은 군대 유지와 강대국들이 세운 바이에른 비텔스바흐 왕조의 오톤 정권 유지를 위해 사용됐다. 1843년까지 근근이 이자를 지급해 나가다가 반란이 일어난 이후 정부가 지불을 중단했다. 

1843년 파산 이후 그리스는 국제자본시장에서 수십 년 동안 자금 조달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이에 따라 그리스 정부는 그리스 중앙은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기 시작했다. 처음 그리스 정부의 자금 수요는 크지 않았으나 점차 급속히 그 규모가 확대됐고, 결국 그리스 중앙은행은 통상적인 국제자금시장의 금리보다 두 배나 높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밖에 없었다. 

1877년까지 그리스의 경제 기반이 크게 발전했었는데 1878년에 그리스 정부가 기존 채무를 상환한 이후 국제자본시장은 그리스에 다시 본격적으로 자금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달콤한 남의 공짜(?) 돈맛을 보게 된 그리스 정부의 채무 수준은 감당할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섰다. 

결국 그리스 정부는 1893년 대외 채무에 대해 변제를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1898년 외국 채권자들의 압력으로 그리스는 그리스 채무 관리 국제 위원회(International Committee for Greek Debt Management)를 설립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위원회가 그리스의 경제정책을 감시하고, 세금 징수와 운용 등을 관리했다. 

5번째 부도 30년 이상 지속 

1900년대 파산은 대공황 시기에 발생했다. 1930년대 초반 많은 국가들이 전 세계를 휩쓴 대공황으로 대외 채무를 지급하지 못하는 사태가 벌어졌고 그리스 역시 이런 상황에서 예외일 수 없었다. 1930년대 초반까지 그리스는 담배, 올리브유, 건포도 같은 고급 농산물을 수출하고 영국, 프랑스, 중동 지방으로부터 주요 생필품을 수입했다. 

하지만 대공황으로 사치품에 대한 수요는 급감했다. 정부가 일시적으로 자국 화폐인 드라크마를 달러에 연계하기도 했으나 결과적으로 그리스의 외환보유고만 축내는 꼴이 됐다. 외국으로부터의 자금 유입도 급감하면서 1931년 3월에서 4월에 이르는 한 달 동안 화폐가치는 달러당 77드라크마에서 111드라크마로 급락하기도 했다. 

결국 1932년 4월 정부는 금본위제를 포기하고, 대외 부채에 대해 모라토리엄을 선언하며 전방위적인 보호무역주의에 나섰다. 보호무역주의와 약한 통화정책으로 그리스의 산업 생산은 1939년에 이르러 1920년대 말에 비해 2배 가까이 성장하기도 했으나 이는 보호무역주의가 가져다 준 이른바 ‘모래 위의 성’이었다. 5번째 부도는 1964년까지 지속됐었는데 이것이 그리스 근대사에서 가장 긴 국가부도 기간이었다. 

이후 1933년과 1935년 군사혁명이 일어났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특히 두 번째 군사혁명에서는 위대한 정치인으로 추앙받던 엘레프테리오스 베니젤로스(Eleftherios Venizelos) 수상이 연루됐고 결국 우여곡절 끝에 1936년 불명예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1936년 파시스트 정부인 요안니스 메탁사스(Yannis Metaxas)가 들어섰고, 2차 대전에 이르게 된다. 

한 가지 재미있는 역사적인 일화는 1932년 그리스 파산 당시의 그리스 수상인 베니젤로스가, 현재 부도 위기에 처한 그리스 수상인 게오르기오스 파판드레우(George Papandreou)의 정치적 라이벌이자 재무장관인 에반겔로스 베니젤로스(Evangelos Venizelos)와 성이 동일하다는 점이다. 이 두 사람은 전혀 관계없는데 현 베니젤로스가 자신의 정치적 욕심을 위해 개명을 했다는 의혹도 있다고 한다. 

그리스 근대 금융의 역사를 보면 그리스는 대외 채무에 대해 우리가 우려하는 것만큼 크게 걱정하지 않는 ‘낙천적인(?)’ 민족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 그리스 부채 규모는 3400억유로(약 525조원), 일인당 3만유로(약 4700만원)로 국내총생산(GDP)의 120% 수준이다. 

과도한 복지와 비효율성, 부패, 지하경제 발달 등이 기본적인 요인인데 과거 우리와 같은 강력한 의지 없이 과연 빚으로 빚을 갚는 돌려막기가 성공할 수 있을지 깊은 회의가 든다.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LG그룹의 위상이야 '막강함' 그 자체다. 증시에서도, 시가총액은 5~6%에 불과하지만 협력업체까지 합할 경우 전후방 효과는 엄청나다. 그런 LG그룹이 휘청거리고 있다. 2000년대 초반, 그리고 2004년 신용카드 대란으로 홍역을 치른 경험이 있지만, 이번에는 총체적 난국이다. 단순히 실적 부진을 넘어 그 위험 수위가 심상찮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 까닭을 따라가 봤다.LG그룹의 시장가치는 불과 2년 전만 해도 현대차그룹이 라이벌이라고 하기에는 격차가 컸다. 하지만 2009~2010년 자동차 주가가 급등하면서 LG와의 격차는 좁혀지기 시작했고, 지난해 드디어 역전되기에 이르렀다. 그래도 LG가 부진하다는 점보다는 현대차그룹이 잘나간다는 게 더 부각된 덕분에 LG에 대한 걱정이 표면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았다. 게다가 석유화학부문 대장주인 LG화학이 2차전지라는 미래성장동력을 앞세워 지난 2년간 최고 10배나 주가가 급등하면서 체면을 살린 효과도 컸다. 

그런데 최근 분위기가 달라졌다. 애플이 미국 시가총액 1위에 등극하며 글로벌 IT업계 패자(覇者)가 됐다. 글로벌 경기둔화에 따른 D램 값 하락으로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등 간판 IT주들이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LCD패널은 공급과잉으로 삼성전자 LG전자 등 가전업체들의 실적을 엉망으로 만들고 있다. 

최근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는 특히 LG전자에 치명적으로 보인다. 가뜩이나 부진하던 LG그룹 주가가 '스카이 다이빙'하기 시작한 것도 이 시점이다. 그동안 스마트폰 글로벌 경쟁은 '애플 대 반 애플'의 구도였는데,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를 계기로 '애플 대 구글'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삼성전자야 그동안 '갤럭시' 시리즈를 전 세계적으로 마케팅 한 덕분에 어느 정도 입지를 구축했지만, 반 애플 연합의 일원으로 겨우 연명해온 LG전자로서는 시한부 통보를 받은 것과 다름없다는 분석이다. 

팔이 안으로 굽는다는 말처럼 안드로이드 운영체계를 공급하는 구글이 모토로라 스마트폰 서비스에 주력할 경우 LG는 업계 3위권 밖으로 밀려날 수 있다. 이는 LG전자 내에서 두 번째로 큰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부문이 도태된다는 얘기다. 큰 악재가 아닐 수 없다. 

잘나가던 LG화학도 요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2분기 실적이 좋지 않았다지만 최근의 주가 하락폭은 다른 대형 화학주와 비교해 두 배에 달한다. 석유화학부문의 꾸준한 수익성과, 2차전지부문의 높은 성장잠재력이 크게 훼손된 것도 아닌데 이처럼 주가가 폭락하는 데는 전자 계열사에 대한 부담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익명의 애널리스트는 "LG화학이 아무리 탄탄하다지만 전자 계열사 부진이 계속되면 계열사 지원에 나설 수밖에 없고, 이는 글로벌 화학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꾸준한 투자가 필요한 LG화학에는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 특히 외국인들은 계열사 지원에 자신들이 투자한 회사가 동원되는 걸 극도로 꺼린다"고 설명했다. 

물론 당장 LG그룹이 유동성 위기를 겪는다는 것은 아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모두 아직도 부채비율은 200% 미만이고, AA등급 회사채로 연 4%대의 금리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하지만 글로벌 경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마당이다 보니, 지금과 같은 상황이 오래 지속된다면 미래를 낙관하기 어렵다. 

영업이익이 안 나면 자본의 150%에 달하는 부채에 대한 이자비용을 제대로 지급할 수 없다. 다시 빚을 더 내야 하는데 부채가 늘어나는 요인이다. 영업이익이 나지 않으면 투자비용도 문제다. 전자제품은 연간 조(兆) 단위의 설비 및 연구개발(R & D) 투자가 필요한데 영업이익이 나지 않으면 이 같은 재원을 조달할 수 없다. 투자를 아끼다 보면 신제품 개발이나 품질에 문제가 생기게 되고, 이는 다시 실적 악화의 원인이 된다. 

그렇다고 빚을 내서 투자를 할 경우에는 이자비용이 높아져 영업이익률이 낮아진다. 이익률이 낮아지면 신용등급이 하락해 다시 조달비용이 높아지고, 이는 다시 이자부담을 높인다. 획기적인 히트상품이 나오지 않으면 빚이 계속 불어나는 악순환의 고리에 빠질 확률이 높다는 뜻이다. 히트상품 없이 빚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자산을 매각해 돈을 마련해야 한다. 현재 LG 계열사 가운데 매물이 나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이유다. 

그럼 LG그룹의 이 같은 위기는 어디에서 비롯됐을까? 아주 길게 보면 외환위기 이후 빅딜에서 LG반도체를 빼앗긴(?) 데서 비롯되지만, 조금 가까이 보면 2004년 LG카드 부실에 따른 LG투자증권 매각과 2005년 GS그룹과의 계열분리에서 그 단초를 찾을 수 있다. 특히 당시 GS는 건설 정유 홈쇼핑 등 큰 기술경쟁 비용을 치르지 않고도 비교적 손쉽게 현금흐름을 만들 수 있는 사업부문을 떼어 갔다. 반면 LG그룹에 남은 건 전자 화학 상사부문이 거의 전부다. 치열한 글로벌 경쟁을 해야 하고, 막대한 R & D 비용은 필수다. 

한 펀드매니저는 "2005년 이후 다른 그룹들은 확장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공을 들였다. 반면 LG는 전자와 화학에만 몰두했는데, 전자부문에서 큰 충격이 오는데도 불구하고 예전 정유나 건설과 같은 캐시카우(현금창출원)가 사라지다 보니 예전만 못하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문제는 LG 특유의 가족경영 체제다. LG그룹의 총수는 구본무 회장이지만, 워낙에 효자인 탓에 아직도 '구자경 명예회장의 사람들'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다는 게 그룹 안팎의 관측이다. LG전자의 직전 최고경영자(CEO)로 현재의 부진한 신제품 개발 및 실적에 상당한 책임이 있는 남용 전 부회장도 명예회장 사람들의 힘 덕분에 그 자리에 올랐다는 해석이 없지 않다. 해석이 옳다면 조직의 신진대사가 원활하지 못하고 '대사장애'가 있을 수도 있다는 뜻이 된다. 

또 각 계열사에 오너 일가가 퍼져있다 보니 타이트(Tight)해야 할 사업관계가 느슨해 수익성 면에서 삼성전자와 큰 차이를 보인다는 분석도 있다. 한때 증시를 떠들썩하게 했던 LG가 3세 구본호 씨의 경우 그룹 출장 물량을 도맡아 하는 레드캡투어(옛 범한판토스)의 최대주주다. 즉 식구끼리 사업을 하다 보니 원가절감도, 품질관리도 시원치 않게 됐다는 설명이다. 

삼성의 경우 이건희 회장이 최근 위기의식을 고조시키며 그룹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지만, LG그룹에서는 이 같은 긴장감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 걱정은 하는 분위기지만 딱히 대안을 내놓지도 못하고 있다. 

한 외국계 자산운용사 대표는 "IT업종은 경기에 민감하다. 한번 삐끗하면 순식간에 위기로 내몰린다. 한때 미국 휴대폰 시장을 장악했던 모토로라가 불과 채 10년이 안 돼 구글에 인수당하는 처지가 된 것은 좋은 예다. LG도 이 같은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특히 "LG전자뿐 아니라 삼성전자도 10년 후를 생각하면 앞이 보이지 않는 종목이다. 개인적으로는 쇼트(Short, 주가하락에 투자하는 공매도 기법) 대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미래를 바라볼수 있는 안목이 정말 중요하다.

2007년 우린 잘못된 선택 때문에 대통령 2명을 죽이고, 우리를 10년전으로 되돌려 졌다.
토목과 건축만을 아는 정권때문에...

지난 10년동안 1위를 달려왔던 IT는 한순간에 14위~15위로 추락하고 
이젠 IT산업이 망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에 휩사여 있다.

잘못된 의사결정으로 4년만에 우린 국가적 역량을 소비하고 제대로된 대응조차 못하고 있다.

치열한 역사의식도 자기반성도 없는 정권을 선택하면 이런 엄청난 결과가 나온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느끼게 된다.

삼성도 3년안에 망할 수 있다. 노키아나 모토롤라가 3년만에 반토막이 난것처럼. 그전에 LG가 가장 큰 위기를 겪을지 모른다.
--------------
# "2000억원의 빚을 졌습니다. 사람은 삼성, LG로 다 빠져나갔고요. 그때 정부나 대기업이 소프트웨어(SW)에 관심을 가졌으면 그렇게 되지는 않았을 겁니다." 

한때 국내 최대 SW 회사였던 티맥스소프트의 전 임원은 구글롤라(구글+모토롤라) 등장으로 SW 산업이 다시 강조되자 울분을 토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에 맞짱을 뜬다는 각오로 국산 SW 개발에 매진했으나 계속된 경영 악화로 지금은 법정관리에 놓인 상태다. 특히 핵심이었던 운영체제(OS) 개발 인력(티맥스코어)은 인수ㆍ합병을 통해 삼성에 넘어갔다. 이 임원은 "국가 SW 경쟁력의 핵심은 기업일 텐데 지금 국산 SW 기업 중 매출 1000억원을 넘긴 기업이 10년째 없다"며 "지금 받고 있는 관심도 반짝 관심 아니겠는가"고 말했다. 

# 국산 검색엔진 벤처 `큐로보`는 지난해 이명박 대통령이 다녀간 유망 업체. 이 회사 조관현 사장(31)의 고민은 `지방이전자금`을 둘러싼 테크노파크와의 갈등 해결이다. 조 사장은 "대통령도 다녀갔는데 그 이후 지원은커녕 투자만 계속하고 있다"며 "SW 기업의 속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정부와 지자체가 답답하다"고 하소연했다.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으로 세계 시장을 휩쓸고, 구글이 모토롤라를 인수한 데 이어 세계 1위 PC 업체 HP도 소프트웨어 올인을 선언하는 등 최근 글로벌 IT 시장 구도가 급변하면서 IT코리아가 20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하드웨어 제조업 기반, 통신 네트워크(망) 중심의 한국 IT 산업 구조가 한 번에 붕괴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다. 특히 선진국의 3분의 1 수준인 SW 경쟁력은 IT 산업은 물론 제조, 금융, 국방 등 전체 국가 산업의 경쟁력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글로벌 IT 산업은 실리콘밸리의 스티브 잡스(애플 CEO)와 래리 페이지(구글 CEO)가 만든 구상대로 흐르고 있다. 강력한 SW 경쟁력(아이튠즈, 구글 검색)을 기반으로 하드웨어(아이폰, 모토롤라)를 결합하고 이를 서비스로 구현하는 능력이다. 

`하드웨어+소프트웨어+네트워크 서비스`의 융합인 소위 `트라이버전스(삼중 융합)`는 MS, IBM, 시스코 등 글로벌 IT 기업의 공통된 방향이다. 

그러나 한국은 고질적인 `소프트웨어 홀대`로 전체 산업 붕괴까지 걱정해야 할 상황이 됐다. 

삼성경제연구소(SERI)가 분석한 `한국 SW 산업의 경쟁력 분석` 결과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9개 회원국 중 하위권인 14위에 머물렀다. 한국의 산업 생산 내 SW 활용도는 선진국의 3분의 1 수준(34.2%)에 불과했다. 

■ < 용어설명 > 

트라이버전스(Trivergence) :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네트워크 서비스가 융합되는 현상을 말한다. PC 기반의 인터넷, TV 기반의 미디어, 휴대폰 기반의 커뮤니케이션이 하나로 합쳐지는 것이 대표적이다. 운영체제(OS)와 스마트폰 제조(하드웨어)의 결합은 이제 `대세`가 됐다. 

◆ 위기의 IT코리아…2008년 IT한국의 3가지 실패 

① 정통부 폐지 ② IT예산 축소 ③ 하드웨어에 집중 

방통위는 "예산 없다" 지경부는 "관심 없다"…부처별 떠넘기기 급급 

"우린 어디 가서 기대야 하나요. 방송통신위원회는 예산이 없다고 하고, 지식경제부는 관심도 없어요." 

과거 정부가 육성했던 한국형 모바일 플랫폼 `위피`를 개발하다 최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사로 변신한 한 IT 벤처기업 대표가 한 말이다. 그는 "3~4년 전만 해도 정부가 추진하는 계획대로 기술을 개발하면 투자비는 지원받을 수 있었는데…"라며 고개를 떨궜다. 

정부 측 몰이해와 무관심이 `IT 코리아` 위기를 부추겼다. IT를 지원하는 정부 기능이 지식경제부, 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부 등으로 뿔뿔이 흩어지면서 IT에 대한 무게감이 작아졌다는 분석이다. 

미국 등 선진국과 달리 벤처캐피털 투자에 선순환 체계가 없는 한국에서 정부 측 무관심은 중소 IT기업들에 `돈 가뭄`을 가져왔다. 

실제 2008년 새 정부 들어 IT에 대한 정부 측 투자는 10% 가까이 줄었다. 2006년 1조6260억원 수준이던 IT 관련 정부 투자액은 2007년 1조9079억원으로 증가했지만 2008년에 1조7269억원으로 떨어졌다. 2008년 이후 자료는 아예 집계되지 않아 정부가 무관심함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 분야에 여러 소관부처가 있다 보니 부처 간 밥그릇 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콘텐츠 소관부처 문제는 오랫동안 부처 간 갈등을 빚은 주제였다. 급기야 방송 콘텐츠는 방통위가 담당하고 나머지 문화 콘텐츠는 문화부가 맡는 기형적인 상황을 만들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결제 기술인 근거리결제(NFC)를 두고 방통위와 지경부가 각각 단체를 만들기도 했다. 

통신, 방송, 소프트웨어, 콘텐츠, 네트워크 등이 유기적으로 돌아가는 환경을 만들지 못했다는 것이다. 애플처럼 단말기 제조사이자 플랫폼 서비스 사업자가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문제는 바로 IT 경쟁력 하락을 불러왔다.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개발지수 보고서에 따르면 2007년까지 1위였던 한국 ICT 경쟁력은 2009년 2위, 2010년 3위로 떨어졌다. 세계경제포럼(WEF) 네트워크 준비지수 순위도 2007년 9위에서 지난해 15위로 추락했다. 

소프트웨어를 제조업 중 부품산업 정도로만 이해해 왔던 정부의 각종 정책도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 경쟁력 하락을 부채질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IT 투자예산을 가장 많이 확보하고 있는 지식경제부조차 하드웨어에 중심을 두고 투자를 집행했다. 소프트웨어에 대한 투자는 전체 IT 투자 예산 중 5분의 1(2000억원) 정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 해 소프트웨어 예산이 10억원에도 못 미친다. 

소프트웨어 관련 부서를 2개 운영 중인 지경부는 애플 아이폰 약진을 계기로 2009년 초부터 소프트웨어 공동 운영체제(OS) 구축을 위해 국내 기업들 의견을 수렴해왔다. 그러나 "독자적인 OS 전략을 유지하겠다"거나 "국내 업체(삼성) 영향력 아래 놓이든, 외국 업체(구글) 영향력 아래 놓이든 다를 게 없다"는 식으로 이해관계가 엇갈리면서 뚜렷한 진전을 거두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개방형 플랫폼을 앞세운 구글 안드로이드의 시장 지배력 확대에 사실상 무방비로 노출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뒤늦게 삼성 LG 등과 공동으로 올해 하반기 `국가대표급 OS`를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재홍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장(1급)은 22일 "웹에 기반한 오픈형 OS를 공동으로 개발해 독자적으로 OS 기반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가 하반기 추진 중인 월드 베스트 소프트웨어 3차 프로젝트에 공동 OS 컨소시엄 계획을 포함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 계획대로 순조롭게 기업들이 동참할지, 그리고 얼마나 실효성 있는 대항 체제가 구축될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해 2월 소프트웨어 생태계 재편과 신수요 창출, 인재 양성, 외국 진출 등을 골자로 한 4대 핵심전략과 12개 정책과제를 범부처 차원에서 지정했지만 소프트웨어 산업 분야에서 비약적인 경쟁력 강화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정부 전략이 뚜렷하게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부처 간에 손발이 맞지 않는 만큼 정치권을 중심으로 IT 컨트롤타워를 부활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특히 구글 애플 등 글로벌 기업이 국내 기업에 무차별 공격을 가하고 있는 만큼 정확한 목표를 설정하고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판단이다. 민주당은 최근 IT 컨트롤타워인 정보미디어부를 신설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전문가들 역시 세분된 IT 정책을 한데 모아 추진할 수 있는 IT 컨트롤타워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한국 IT산업의 멸망` 저자인 김인성 씨는 "현재 소프트웨어를 관리할 정부 컨트롤타워가 없다. 과거처럼 정보통신부, 산업자원부 등 관련 부처를 부활시켜 역할 분담과 협업을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정태명 성균관대 교수 역시 "지식경제부에 IT는 일부분일 뿐이고 문화관광체육부는 문화관광이 중심, 방통위는 방송이 현안"이라면서 "IT에 대한 목표가 없으니 관련 부처가 모두 겉돌고만 있다"고 강조했다. 

◆ 구글 눈치보는 반도체왕국 이대로가단 3년내 몰락의 길로 

세계 최대 검색기업인 구글의 모토롤라 인수, 세계 1위 PC업체인 HP의 PC사업 매각으로 촉발된 글로벌 IT전쟁으로 IT코리아는 20년 성장가도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미래를 미리 준비하지 못한 불확실성으로 국내 IT기업 주가는 급락했다. 글로벌 기업들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네크워크와 결합해 새 시장을 열고 있는 데 비해, 한국은 하드웨어와 네트워크만 강조하다가 세 가지 축 중 하나인 소프트웨어가 몰락했다. 한국 SW산업을 살리기 위한 방안을 전문가들에게 들어봤다. 

"심각한 위기다. 우리는 제조업 기반 하드웨어에만 집중돼 있는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서비스나 콘텐츠의 가치가 하드웨어를 역전한 것이 오래전이고 그 가치는 계속 올라가고 있는데, 우리는 그러한 생태계를 디자인할 계획이 전무한 상태다." 

국내 최고 IT 전문가들은 현재 상황을 `심각한 위기`, 마치 최소 데프콘 1, 2단계라는 것에 인식을 같이했다. 산업구조는 대기업 위주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고 구시대 방식으로 제품을 만들어서 이윤을 남기는 것에 중심을 두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소프트웨어(SW) 개발비도 몇 명이 몇 시간 했느냐는 산출 방식이 관행으로 잡혀 있다. 

창의적 SW 개발도 `시간당 계약`에 묻혔다. 산업구조의 근본 패러다임 변화 없이 한국 IT 산업의 경쟁력 회복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태명 성균관대 교수는 "한국은 여전히 반도체, LCD, 단말기 제조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특히 소프트웨어 분야가 중요하다고 강조됐는데 특히 정부도 소프트웨어의 당장의 실적만을 보지 몇 년 후에 어느 위치를 추구하자는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있지 않다. 

즉 소프트웨어 개발의 생태계 조성이 안 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한 해법도 다양하게 제기됐다. 주로 단기적 처방이 아닌 `근본적 처방`을 요구했다. 

이석채 KT 회장은 "한국은 지금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앞서가는 선진국과 하드웨어 분야에서 추격하는 신흥개도국 사이에 끼인 `샌드위치`다. 위기에서 탈출하려면 소프트웨어 인재를 대기업ㆍ중소기업 간 `갑을병정` 관계가 아닌 우리의 자산으로 대우해야 한다. 

소프트웨어 혁명은 국가, 시간, 공간 등 모든 경계를 의미 없게 할 것이다. 전 세계 콘텐츠를 제한 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때가 올 것을 대비해 소프트웨어와 콘텐츠의 강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그동안 한국 IT기업들이 국내에서 너무 치열한 마케팅 경쟁을 펼친 것도 바꿔야 한다. 마케팅비를 해외 투자와 신규 서비스 개발로 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지훈 관동의대 교수는 "산업 면에서 지금의 상황을 타파하려면 말만이 아닌 소프트웨어 개발과 콘텐츠 개발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를 위해선 제조업에서 성공 평가를 내리는 3개월 위주의 단기적인 평가 체질을 고쳐야만 한다"고 제안했다. 

전문가들은 특히 인력양성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소프트웨어 플랫폼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운영체제(OS)`를 대학에서부터 가르쳐야 한다. OS를 잘 알아야 좋은 사용자 인터페이스(UI)와 사용자 경험(UX)도 만들어낼 수 있는데, 우리나라는 OS를 가르치지 않고 있다. 

또 대학생들을 제조업에서 1년간 일하게 해야 한다. 광운대 총장 시절 기업에서 인턴을 하면 한 학기 전체 학점인 18학점을 인정해주는 제도를 만들었다. 

기업은 정상 급여의 80%를 학생에게 지급하고 `인재 평가서`를 쓰게 했다. 이런 것들을 많이 해야 어떤 능력이 우리나라 IT 발전에 필요한지 서로 알게 된다"고 말했다.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은 "삼성만 하더라도 인도에서 3000명을 고용하는데, 왜 나가겠느냐. 한국에 수요가 있으면 안 나갈 것이다. 외국에서 한국으로 올 수 있다"며 "SW 인력 15만명은 너무 적다"고 지적했다. 

김은현 SW저작권협회 회장직무대행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동반 성장 중요성을 간과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전 세계 SW시장은 1조121억달러 정도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는 반도체 시장의 3.4배, 휴대폰 시장의 6배 규모. 소프트웨어 산업의 부가가치율(49.6%)은 제조업(24.6%)의 2배다. 그러나 한국은 소프트웨어 불법복제로 인해 소프트웨어 산업의 경쟁력이 위축됐다"고 말했다. 

김명호 MS코리아 내셔널 테크놀로지 오피서는 "한국에선 소프트웨어 개발자에 대한 기업과 사회의 인식이 낮아서, 나이 들어서 개발자로 남아 있으면 무능한 사람으로 취급하는 게 문제다. 인식과 처우가 낮으니 개발자들도 어느 정도 하다가 관리직으로 옮기려고만 한다"며 "MS 본사의 경우 90년대 초반 윈도NT 개발을 주도했던 데이브 커틀러가 지금도 개발자로 일하고 있다. 한국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 경험을 통한 기량 향상은 쉽지 않은 현실이다. 연륜 쌓인 개발자가 없는 게 문제"라며 인력 문제를 제기했다. 

[손재권 기자 / 채수환 기자 / 황지혜 기자 / 김명환 기자] 

기업마다 고유의 문화가 있기 마련이다.

어떻게 문화를 만들어가고 또 변화시켜 가야 할지 고민해 봐야 한다.
삼성,LG,포스크 등의 문화를 쥐를 통해서 설명했는데...

정말 그런듯 하다.
LG는 지금이 그룹전체의 미래를 좌우할 시점인것 같다.

문화조차도 그렇다. 삼성의 문화도 매우 싫어하지만, LG가 가진 강점이 전혀 만들어지지 않는 
지금의 상황은 더 이상 성장할 수 없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LG가 어떻게 될까?
----
"사무실에 쥐가 나타났다!"

직원들의 근로환경이 청결하지 못하고 위생적이지 못하다는 징후. 자칫 기업 경쟁력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이처럼 예기치 못한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각 기업들은 어떻게 대처할까. 

한 대기업 팀장급 간부가 최근 직원들 간에 회자되는 이야기를 전해줬다. 위기 상황을 뜻하는 쥐를 통해 각 기업문화의 특징을 설명한 것이다.

삼성은 우선 회장님이 "사무실 위생을 철저하게 관리하라"는 엄명을 내린다. 이에 전사적으로 '사무실 공간 위생 개선'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린다. 그리고 신속하게 쥐를 찾아 잡고 쥐가 서식했던 공간까지 색출, 소독해 다시는 쥐가 살지 못하도록 한다.

LG는 조금 다르다. 그 사무실의 부서장이 쥐의 크기나 활동 상태를 살펴본 후 사무실 직원의 반은 그대로 일을 지속하도록 하고 나머지 직원들 중 또 반은 쥐를 쫓도록 하며 남은 직원들에겐 다른 회사의 동태를 살피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위기 상황에 대처하는 삼성과 LG의 기업문화의 차이를 빗댄 것이다. 삼성의 경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말에서 시작된다. 이건희 회장이 위기를 강조하면 순식간에 조직이 움직여 대처한다. 최근 이 회장이 '위기'를 강조하자 삼성 전체가 긴장하고 있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대신 한번 시작하면 초고속으로, 끝장을 본다. 

LG는 회장님의 지시가 아니더라도 경영진과 간부 직원들의 임기응변과 자율성이 상대적으로 뛰어나다는 평가가 반영됐다. 그러나 오랜 '2등주의'로 인해 변화에 빠르게 대처하기 보다는 현상 유지를 선호하고 1등인 삼성이 어떻게 하는지 살핀다는 비유가 들어가 있다.

특히 스마트폰 시장에서 뒤처진 LG전자의 새로운 수장으로 부임한 구본준 LG전자 부회장은 빠르고(fast) 강하며(strong), 똑똑하게(smart) 바꾸기 위해 '독한' LG를 강조하고 있다.

삼성과 LG뿐 아니라 공기업 출신인 포스코 (456,500원 상승5000 -1.1%)의 쥐 잡는 방식에 대한 이야기도 곁들여져 있다. 포스코는 쥐를 잡기 전에 먼저 쥐의 종류와 습성, 특징 등을 면밀히 관찰하는 것은 물론 옛날부터 내려오는 쥐에 얽힌 설화와 각국의 쥐에 대한 문화 등의 자료를 찾아 자세한 보고서를 작성한다. 

대규모 투자나 사업 진출 시 신중함에 신중함을 더해 왔던 포스코의 기업문화를 엿볼 수 있다. 포스코는 최근 보고서 작성에 낭비되는 시간과 애너지를 줄이기 위해 '한 페이지 보고서 작성' 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 밖에 현대차그룹은 '일단 잡고 볼 것이다', 롯데그룹은 '먹이를 줘서 다른 곳으로 유인한다' 등의 이야기가 풍자됐다.

HP.. 와우~~~

놀랍다. HP는  IT기기 역사에 깊은 족적을 남긴회사다.
세계 100대 기업중 IBM과 HP는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회사라 할만하다.

사실 HP가 컴팩을 인수할때.. PC는 좀 아니다 싶긴했다.
컴팩이 오히려 더 능력있고 역량있는 PC업체가 될듯했는데...

IBM이 Thinkpad를 중국의 레노버에 팔았을때.. 언젠가는 HP도 PC는 분사할 것이라 생각했다.

또.. 모바일사업이 아무리 PC를 기반으로 한다고 해도. 핸드폰 사업을 거의하지 않던 HP입장에선.. 모바일 사업을
다시 한다는게.. 그렇게 좋은 선택으로 보이진 않았다.

개인적으로 HP는 아주 현명한 전략을 선택한것으로 보인다.
PC는 더이상 이익을 내기에는 치킨게임이 난무하는 시장이고
모바일 기기 특히 테블릿PC는 PC 역량과 모바일기기 그리고 소프트웨어가 전부 있어야 하는데..
그런점에선 약점이 많았기 때문이다.

HP의 과감한 결정은 HP를 더 강한 회사로 만들것이다.

한국의 삼성, LG는 어떻게 할까? 더 궁금해 진다.

---------------

구글과 애플의 벽은 높았다. 팜 인수 후 ‘터치패드’를 출시하며 태블릿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던 HP가 사실상 해당 사업을 포기했다.

8월 18일(현지기준) 레오 아포테커 HP 최고경영자는 컨퍼런스 콜을 통해 “태블릿 터치패드의 판매가 신통치 않았다”며 “HP는 태블릿과 웹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 사업을 접겠다”고 밝혔다.

터치패드가 출시된 지 2개월 만에 관련사업을 HP가 다 정리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HP는 터치패드 가격 인하를 발표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보였다. 갑자기 발표된 급작스런 소식에 블룸버그를 비롯 현지 외신들은 일제히 놀란 반응을 보였다.

블룸버그는 “HP전체 매출에서 웹OS와 태블릿이 차지하는 비중은 그렇게 높지 않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갑자기 사업을 정리할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포테커 최고 경영자가 HP를 지휘할 능력을 잃었다”며 HP의 모바일 사업 철수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현지 언론의 이런 시선에도 불구하고 아포테커 최고경영자는 이날 컨퍼런스 콜에서 “치열한 경쟁 속에서 HP가 모바일 사업을 계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앞으로 웹OS의 가치를 어떻게 살릴 것인지와 관련해 모바일 사업의 분사나 매각 등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입장을 번복할 생각이 없음을 보여줬다.

이날 HP의 깜짝 발표는 계속해서 이어졌다. IBM, 델과 함께 PC사업의 전성기를 열었던 HP가 PC사업도 분사하겠다고 발표한 것.

PC사업은 HP전체 매출의 약 30%를 차지할 정도로 굉장히 중요한 사업이다. 그러나 아포테커 회장은 컨퍼런스 콜에서 “매우 어려운 결정이였지만, 이번 PC사업 분사를 통해 HP는 앞으로 더 크게 성장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포테커 최고경영자는 “단, 프린터와 스토리지 디바이스, 네트워킹 장비 등은 분사되지 않고 잔류한다”고 덧붙였다.

HP의 PC사업 분사라는 엄청난 소식에 뉴욕타임즈는 “HP가 2002년 컴팩을 인수하면서 세계 최대 PC회사가 됐다”며 “이후 태블릿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가 성장하면서 PC 매출이 떨어졌고, 이에 결국 아포테커가 부담을 느껴 PC사업 분사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뉴욕타임즈는 “결국 HP의 이번 발표는 새로운 성장 활로를 찾기 위해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며 “오노토미 인수를 통한 소프트웨어 부분 성장으로 HP 경쟁력을 강화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날 HP는 모바일 사업 포기와 PC사업부문 분사 외에 보도자료를 내고 “데이터베이스 검색 프로그램 소프트웨어업체로 유명한 오토노미를 인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오토노미는 영국 2위 소프트웨어업체로 코카콜라, 미국증권거래위원(SEC) 등을 주 고객으로 갖고 있다. HP가 오토노미를 인수할 경우 HP의 소프트웨어 서비스 사업의 매우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HP는 오토토미를 인수하기 위해 주당 42.11달러의 가격을 제안했다.

하드웨어 사업은 정리하면서 소프트웨어 사업을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아포테커 회장 취임 후 강도 높은 조직 개편에도 불구하고 결국 엄청난 구조조정을 맞이한 HP에 대해 래리 엘리슨 오라클 최고경영자와 마크 허드 전 HP 최고경영자는 웃음짓고 있을지 모르겠다”고 전하며 “아포테커 최고경영자가 이 위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직이론의 가장 기본은 효율적인 경쟁에서 더 높은 성과가 나온다는 점이다.

애플과 삼성전자는 그나마 경쟁을 위한 싸움을 하고 있다.
소프트파워와 하드파워..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노력..
사실 삼성전자는 10년전 부터 소프트파워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경주했다.

그러나 한국적 환경이 소프트파워를 높이기에는 아직 하드웨어 중심의 사고가 너무 많고,
대기업이 만들어 놓은 기업생태계는 소프트파워가 작동할 여건을 거의 초토화 시켰다.

오직 대기업만을 위한 생태계에서 소프트웨어가 중심이되는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을까?
아니.. 대기업의 무한 생존을 위한 전략에는 소프트파워는 고려되지 않고 있다.

아직도 대학졸업생중 소프트웨어 관련학과 출신은 자신들이 6개월동안 학원에서 배운 단순 기술자와 
동일시 취급당하는 현실에... 더이상 소프트웨어일은 하지 않으려한다.

암튼.. 애플과 삼성전자의 격차는 정말크다..

그런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격차는 하늘과 땅차이다.
준비되지 않은 LG전자.. 어느것 하나도 어떤 방향으로 가야할지 모르는..

세상은 빠르게 변화되는데.. 소프트파워를 전혀 준비하지 않는다.
IT세상의 변화에 그저 수동적으로 반응한다.

삼성을 따라하기에 급급한 LG를 보면.. 삼성덕분에 이정도로 컸나싶기도 하다.

LG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
# 2005년 애플 본사에 인사가 있었다. 미국 델러웨이대 교수와 학생 출신인 존 엘리야스와 웨인 웨스터먼이 애플에서 임원으로 일하게 된 것. 두 사람은 ‘핑거웍스’라는 벤처기업을 창업, 운영하고 있었다.

핑거웍스는 평판 패드(pad)에 손가락으로 입력이 가능한 독보적인 기술을 가진 업체였지만, 매출은 형편없었다. 하지만 이 기술을 눈여겨본 이가 있었다. 바로 애플의 스티브 잡스. 두 사람을 핵심 임원으로 영입한 잡스는 이들을 ‘아이폰’의 입력 방식을 개발하는 일에 투입했다.

바로 애플이 자랑하는 ‘멀티 터치’ 기술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이후 손가락 2개를 사용해 화면 크기를 키웠다 줄였다 하는 기술은 애플 아이폰의 상징처럼 떠올랐다. 한술 더 떠 애플은 이 기술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삼성과 특허전쟁을 벌이고 있는 애플 입장에선 또 다른 무기를 손에 쥐게 된 셈이다. 그간 다른 업체들은 멀티 터치 기술을 사실상 차용해 왔다.

스티브 잡스 애플 CEO

‘30(애플) vs 10(삼성)’.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을 비교할 때 흔히 인용되는 수치다. 3 대 1로 벌어진 양사의 차이는 바로 영업이익률이다.

애플은 2분기 양호한 실적을 냈다. 순이익 73억달러를 기록한 것. 반면 삼성전자의 2분기 순이익은 3조5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나 줄었다. 최근 애플의 주가는 주당 400달러대로 크게 오르면서 시가총액이 400조원에 육박한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인텔을 합친 것보다 많다. 애플의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25% 상승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부문도 선전하고 있지만 영업이익률은 애플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다.

올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판매량은 2034만대. 삼성전자는 2020만대가량을 판매하며 애플을 바짝 추격했다. 갤럭시 S와 갤럭시 S2 등 스마트폰 히트 모델을 잇달아 선보이며 양적인 면에선 애플을 맹추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애플을 따라잡기에는 갈 길이 멀다는 게 일반적인 지적이다.

소프트웨어·UI vs 하드웨어

송재용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는 “삼성전자가 빠른 추종자(fast follower) 전략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시장을 주도하는 비즈니스 모델은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전자부품과 제조업 위주의 삼성전자와 모바일과 앱스토어에 집중하는 애플과의 단순 비교는 힘들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휴대전화와 관련 사업의 틀은 애플 아이폰으로 인해 완전히 변한 게 사실이다. 여기에 삼성전자와 애플은 특허를 놓고도 치열한 다툼을 벌이고 있다.

“새 모델 출시에 맞춰 소프트웨어 버그(결함) 잡는 데 급급합니다. 창조적인 걸 생각할 만한 여유나 수준은 안 되는 게 사실입니다. 기술인력의 양이나 질 모든 면에서 애플과 비교대상은 아직 아니라고 봐요.”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말이다.

삼성전자와 애플을 비교할 때 가장 먼저 지적되는 게 소프트웨어 경쟁력이다. 애플은 매킨토시 PC 시절부터 독자적인 운영체제(OS)와 사용자환경(UI·User Interface) 기술력을 확보해 왔다.

송재용 교수는 “스마트폰은 기본적으로 컴퓨터 성격을 갖고 있는데 애플이 갈고닦아 왔던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이전해 최고의 OS와 UI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면서 “단순히 하드웨어만 파는 게 아니라 앱스토어를 결부한 비즈니스를 내놓은 것 또한 소프트웨어 기술력이 바탕에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기본적으로 하드웨어 업체다.

삼성전자 출신의 증권사 간부는 “삼성전자는 제조, 그것도 반도체 LCD 등 부품을 위주로 성장한 회사라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아직도 소프트웨어나 디자인을 하드웨어의 틀에 맞추려는 경향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도 2008년부터 모바일 앱, OS 등을 개발하는 미디어솔루션센터(MSC)를 출범, 대대적인 인력 강화를 통해 ‘바다’를 내놓는 등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얻고 있지만, 구글·애플 등과의 기술력 격차는 여전하다.

이건희 회장이 삼성전자 선진제품 비교 전시회 자리에서 “S급(최고급) 인재가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라. 특히 소프트웨어 인력을 열과 성을 다해 뽑고 소프트웨어·디자인·서비스 등 소프트 분야의 기술경쟁력을 갖추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소프트웨어와 UI의 기술력 격차는 특허 문제와도 연결돼 있다. 삼성전자도 많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지만, 소프트웨어와 UI 분야에선 애플에 뒤진다는 평가다.

국제특허업무를 담당하는 한 변리사는 “창의력을 기반으로 한 SW 특허는 출원 자체가 까다로워 하루아침에 만들어내기 힘들다. 삼성전자는 특허 출원 건수는 많지만 SW 특허에선 강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UI의 경우에는 더하다. UI 특허의 경우 애플은 400여개를 보유하고 있지만 국내 업체는 통틀어서 10여개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모바일 통신기술을 갖고 있는 인터디지털사 인수를 위해 특허자산을 조사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한 내용도 이런 점과 무관치 않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회사 매각계획을 발표했던 인터디지털에 대해 인수를 위한 입찰에 참여하고 있다.

애플, 구글도 이 회사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디지털사는 정보를 전송하는 모바일 기술과 관련,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승우 신영증권 애널리스트는 “인터디지털은 핵심적인 특허를 많이 갖고 있다”며 “애플과 삼성 간 싸움이 심각해지면서, 만일 그 특허자산이 애플로 가게 되면 삼성으로서는 꽤 리스크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플랫폼 vs 제조경쟁력

‘게임의 룰을 바꿨다’.

모바일 산업에서 앱스토어·스마트폰으로 이어지는 고유의 사업 모델을 정착시킨 애플에 대해 흔히 나오는 평가다. 실제 높은 제품 단가와 소량 제품군에 집중한 매출구조와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앱스토어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경쟁력이 이 같은 높은 이익률의 원천이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애플의 아이폰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서로 융합된 것이다. 옛날처럼 한 분야만 고집해서는 아이폰·아이튠즈로 이어지는 융합 제품을 만들어낼 수 없다. 여러 가지 기능을 더한다거나 디자인 좀 바꿔서 애플을 이길 수 있다고 보는 것은 편협한 시각이다”고 했다.

아이폰과 앱스토어를 결부시키고, 이 과정에서 좋은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수익을 개발자에게도 배분하는 개방형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모바일 산업 생태계를 애플에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어간 것이다.

송재용 교수는 “애플이 모바일 비즈니스에서 플랫폼 리더십을 구현했다”고 평가한다. 아이폰 이전에는 휴대전화 하드웨어의 성능으로 승부가 갈렸지만, 이제는 개발 도구 공개나 아이튠즈와 같은 앱 시장을 제공하는 등 하나의 플랫폼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

안철수 원장은 “휴대전화와 웹사이트는 이전에 각각 독립적이었지만 이제는 모두 플랫폼화됐다”면서 “애플과 전혀 관계없는 회사들이 소프트웨어 콘텐츠 같은 것들을 위해 협조하고 도와주는 형식이지만 큰 이익은 플랫폼 업체들이 가져가기 마련이다”고 했다.

물론 제조 기반인 삼성전자의 태생적인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송기홍 딜로이트컨설팅 대표는 “삼성과 애플은 스마트폰이라는 최종 제품을 제외하면 완전히 다른 회사”라며 “삼성이 굳이 애플처럼 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으며 오히려 삼성의 고유 경쟁력인 제조 경쟁력을 잘 살려 경쟁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생태계 vs 동물원

‘동물원’.

벤처기업인 출신인 안철수 원장이 한국의 대기업·협력업체 구조를 빗대어 얘기하면서 유명해진 단어다. 안철수 원장은 ‘중소업체들이 대기업의 하도급구조에 예속되면서 제대로 된 기업 생태계가 만들어지지 않는 현실’을 삼성전자가 애플에 뒤처진 한 원인으로 지목한다.

안철수 원장은 한 강연에서 “삼성이 지금 고전하고 있는 것은 소프트웨어의 파트너를 모두 죽였기 때문이다. 애플이나 구글 때문에 숱하게 만들어진 인터넷 벤처들이 그들의 품 안으로 들어가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협력업체 격인 소프트웨어 업체의 살길을 만들어주며 더 큰돈을 벌어들이는 애플과 같은 사업 모델을 국내 대기업들은 만들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실제 학계에서도 비슷한 의견을 내놓는다. 신동엽 연세대 교수는 “애플은 제품 경쟁에서 생태계 대 생태계로 경쟁의 룰을 바꿨다”면서 “삼성전자도 자체 경쟁력만으로는 생존이 불가능하고 다양한 관련 기업들과의 글로벌 생태계 네트워킹이 필수적이다”고 했다.

협력업체를 쥐어짜는 ‘갑(甲)’ 마인드로 애플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힘들다는 지적은 현장에서도 나온다.

앱 개발업체의 한 엔지니어는 “미국의 기업 생태계에서는 벤처기업이 대기업의 도움과 협력을 받으며 성장동력을 찾는다면, 한국의 대기업들은 이익 극대화에만 신경을 쓰다 보니 단가 후려치기나 인력·기술 빼가기가 더 일상화돼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 생태계가 끝없이 진화하는 것은 수많은 참여 기업들의 자발적 혁신을 이끌어 내는 리더십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반면 삼성은 생태계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장인정신 vs 조직관리

이건희 회장이 최근 선진제품 비교전시회에 참석, 소프트웨어와 S급 인재 확보를 주문했다.

올 초 애플의 주식은 실적과는 무관하게 곤두박질친 바 있다. 바로 애플의 상징이자 CEO인 스티브 잡스가 병가를 낸 때문이었다. 잡스의 병가에 주가가 출렁일 만큼, 애플의 중심에는 잡스가 있다. 한때 잡스를 축출하고 CEO를 맡았던 존 스컬리조차 그에 대해 “잡스는 완벽주의자”라는 표현을 썼다. 그만큼 잡스는 제품의 개발을 처음부터 끝까지 관장한다. 디자인에서 UI에 이르기까지 세세한 부분이라도 잡스를 통과하지 못하면 제품은 시중에 나오지 못한다.

잡스의 이 같은 장인정신은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로 이어지는 일련의 제품들이 시장을 주도하는 데 큰 보탬이 됐다.

김동준 네모파트너즈 부사장은 “애플이 삼성을 앞서나가는 이유는 무엇보다 장인정신에 있다”면서 “스티브 잡스는 어떤 제품을 내놓더라도 최고를 지향하며 이를 위해 아낌없이 투자한다”고 평가했다. 실제 스티브 잡스는 기술뿐 아니라 디자인 면에서 수석 디자이너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게 할 만큼 철저히 관리한다.

업계의 한 전문가는 “애플은 마니아층을 중심으로 성장했다면 삼성전자는 조직관리와 마케팅을 통해 일반 소비자들에게 어필해 왔다”면서 “제조 하드웨어에선 삼성전자가 앞설지 몰라도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한 시장 선도자가 되기 위해선 애플식의 ‘혁신성’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의 장점으로 꼽히는 오밀조밀한 조직관리가 창의경영에 오히려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동엽 교수는 “현재 시장에서의 경쟁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자랑하는 삼성의 경영과 조직의 강점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창조적 혁신 경쟁에 필요한 경영과는 충돌한다”면서 “삼성 입장에선 애플의 게임을 따라가려 하지 말고 삼성만의 창조적 혁신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하지만 당장 삼성전자가 애플을 뛰어넘는 것은 만만치 않은 과제가 될 가능성이 높다. 애플은 80조원에 이르는 막대한 현금을 활용, M&A에 뛰어들 수도 있다.

애플은 미국 IT기업 치고는 인수합병에 인색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가장 큰 M&A는 2008년 4월 반도체회사 PA세미를 인수하면서 2억7800만달러를 투자한 것이다. 최근에도 노텔네트웍스로부터 전기통신 관련 특허권을 인수한 것을 제외하면 M&A는 전무하다.

하지만 특허와 기술전쟁이 격화하면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애플 측은 “한 번 또는 그 이상 우리가 취할 수 있는 전략적인 기회가 올 것으로 믿고 있다. 막대한 현금 포지션 때문에 우리는 독보적인 위치에 설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삼성전자가 애플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소프트웨어 강화 같은 조치와 함께 삼성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더 키워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태생 자체가 하드웨어 제조업체인 만큼 강점인 하드웨어 부문에서 확실한 경쟁 우위를 가져가는 한편, 단일 품목에만 의존해 다양한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주지 못하는 애플의 허점을 파고들어야만 한다고 말한다.

송기홍 대표는 “애플을 따라하려 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이라며 “트렌드를 놓친 것은 잊어버리고 다음 유행을 궁리하는 게 더 나아 보인다”고 말했다.

애플은 창조적 이미지와는 달리 정작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취약하다는 약점을 갖고 있다.

또한 애플의 새로운 혁신과 아이디어 등 소프트웨어 경쟁력도 구글을 비롯한 경쟁사들의 전방위 추격으로 쉽지 않은 상황에 처해 있다. 송재용 교수는 “비즈니스 모델로 시장을 선도하고, 창조적 혁신 역량을 발휘하는 것은 글로벌 선도 기업에 비해 삼성이 취약하므로 창조적 혁신과 신성장동력 창출을 주도하는 별동대 성격의 조직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신동엽 교수는 “노키아와 LG전자에 비하면 삼성은 속도와 유연성으로 재빨리 애플을 추격하는 위치에 올랐다”면서 “글로벌 네트워킹을 지향하는 개방형 경영 패러다임으로의 전환과 진정한 창조경영이 실행돼야 한다”고 했다. 

구글이 수순대로 H/W 업체를 인수했다.
구글의 기본적략인 구글 생태계 전략은 S/W만으로 한계가 있다.
 
M/S가 Windows를 통해 S/W 생태계는 구축했지만, 세상의 룰은 계속 바뀌게 되고, 완벽한 종속을 만들어 내긴 힘들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또한 애플은 ipod/iphone을 통해서 H/W를 통해 세상의 룰을 바꿀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구글은 효과적으로 M/S와 애플을 벤치마킹하고 있다. 그들의 성공방법에는 H/W업체 인수는 당연한 수순이다.
역시 구글이다. 거의 망한 모토롤라 기술과 역량을 다시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구글이라는 점에서..
매우 효과적인 전략이다.

그렇다면 누가 가장 혜택을 보고, 피해를 볼까?

가장 큰 해택은 "노키아"와 "MS"라고 할 만하다.
스마트폰과 패드에서 존재감이 없던 노키아는 "애플"과 "안드로이드"의 양강구조를 깰수 있는 기회를 발견했다.
실제로 가능할까?
 비슷한 예는 많다. LG전자는 LG유플러스라는 통신사를 가지고 있는 덕분에 삼성전자보다 더 쉽게 휴대폰 사업을 했다고 볼수 있다. 그런데 삼성은 세계1위로 등극했고 애플의 강력한 경쟁자가 되고 있다. 삼성은 누구에게나 휴대폰을 팔수 있지만, LG전자는 LG유플러스를 위해서 휴대폰을 만들어야 했고, LG유플러스는 LG전자의 쓰레기 폰도 판매해야 했다.
 이런 관점에서 구글은 안드로이드를 주로 모토롤라에 집중할 것이다. 그렇다면 LG전자-LG유플러스와 뭐가 다를까?

가장 많은 피해는 "LG전자"라 하겠다.

"LG전자"는 시장에 뒤쳐져 있다. S/W역량도 부족하고 스마트폰 품질도 부족하며, 삼성과 애플에 비해 브랜드 인지도도 형편없다. 더욱더 마케팅 능력도 떨어진다. 이런 상황에서 안드로이드를 통해 H/W 역량을 끌어올리는 전략을 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데 S/W 역량 없인 게임을 할 수 없는 상황으로 게임의 룰이 급변하게 되었다.
 애플과 MS를 끊임없이 따라하는 삼성전자는 S/W역량이 필요성을 조금더 일찍 고려했다는 점에서 "bada"의 가능성을 계속 열어놨던 것이고, 실제 OS역량은 S/W 역량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LG는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가?

상황이 점점 LG전자에 불리하게 흘러간다. H/W 성능은 최근 많이 따라왔는데, 아직 Hit 상품이 없고(나올수 있을까?), S/W는 이제 걸음마를 시작한 단계(OS 업그레이드 역량을 보면 이해가 될듯하다. 최근 삼성전자는 끝낸 진저브래드 업그레이드가 왜 안될까?) 인데.. 구글의 모토롤라 선택은 내부적으론 충격일수 밖에 없다.

구글의 모토롤라 인수 성공할 수 있을까?
80~90%는 성공이 가능할 것이다. 구글이 가진 S/W Power와 OS역량은 애플의 그것보다 더 좋다. 그런관점에서 H/W역량이 모토롤라에 아직 남아있다면 문제가 없을 것이다. 특히 기존 구글폰을 HTC와 삼성전자를 통해서 출시했을때 반응을 추론컨데 모토롤라는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제 세상은 H/W, S/W적으로 "구글"과 "애플"그리고 나머지로 개편될 수밖에 없는가?

만년 2등, 최근엔 3등이 되어버린 LG가 이런 현실을 타게해 낼 수 있을까? 재미있는 일이다.



-----
미국의 인터넷기업 구글이 휴대폰 제조업체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인수하기로 전격 결정함에 따라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운영체제) 제품 생산에 주력하고 있는 국내 휴대폰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애플 등의 특허 공세를 막기 위한 조치인 만큼 당장의 큰 변화는 없겠지만, 구글과의 ‘무한한’ 협력관계가 변하고 있어 중장기적으로는 악재가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국내 업체들은 최악의 상황을 고려한 다각화된 OS 전략이 필요하다고 보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삼성ㆍLG도 ‘환영’(?)… 그러나 국내 업체 타격 불가피
=15일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와 관련, 래리 페이지 구글 CEO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구글플러스에 파트너사 대표들의 축하 메시지를 공개했다.

최대 파트너사인 삼성전자 신종균 사장은 “구글이 깊이 헌신한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고, LG전자 박종석 MC사업본부장(부사장)도 “안드로이드와 파트너를 보호하려는 구글의 헌신을 환영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애플,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MS), 로드시스 등 경쟁사들의 특허 공세에 구글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 휴대폰업체 수장들이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다.

구글 안드로이드는 39개 제조사와 231개 통신사의 지원으로 매일 전 세계에서 55만대의 관련 제품이 개통되고 있다. 이에 출시 3년 만에 43.4% OS 시장 점유율(IDC, 2분기 기준)로 노키아 심비안(22.1%), 애플 iOS(18.2%)를 압도하고 있다.

페이지 구글 CEO가 “안드로이드는 앞으로도 무료로 공개될 것”이라고 했지만 시장은 장기적으로 안드로이드 동맹이 느슨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증권거래소에서 노키아의 주가는 9.1% 급등했다. ‘불타는 플랫폼’ ‘추락하는 휴대폰 공룡’ 노키아의 이 같은 상승폭은 2010년 이후 최대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구글 안드로이드 OS 연합의 약화 전망이 주가 상승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금’ 간 신뢰관계, 국내 업체 OS 전략 재정비=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생산에 주력하고 있는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업체들 역시 ‘환영한다’는 공식 입장과 달리 내부적으로 구글의 의도 파악과 적극적인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국내 한 휴대폰업체 관계자는 “혼자서 애플과 상대하긴 쉽지 않다는 사실을 더욱 절감하게 될 것”이라며 “자칫 파트너사들을 자극해 (파트너사들이) 독자 OS 개발을 강화하거나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협력을 강화할 경우 득보다 실이 많다는 계산도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팬택 관계자도 “달라질 게 전혀 없다. 오히려 안드로이드 진영 관련 특허 소송 쪽에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국내 업체들 대부분은 구글과의 관계가 변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 아울러 구글과 모토로라가 강력한 히트상품을 만들어낼 경우, 기존 파트너사들에 대한 지원을 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극단적인 경우지만 애플처럼 폐쇄 정책으로 전환, 무료 OS 정책을 철회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 휴대폰업체 관계자는 “구글이 아직 자신의 생태계를 확산시켜야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시장을 극단적으로 몰고가긴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내부적으로 구글의 인수 의도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 단계를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휴대폰업계는 이번 사건이 앞으로 삼성전자가 독자 OS인 ‘바다’ 플랫폼의 경쟁력 강화에 더 많은 투자를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전자 역시 OS 다각화와 함께 ‘독자 OS 개발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검토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나에게 생산성을 많이 높여주는 Tool은 Google Application이 주로 많다.
Gmail, Google Docs, Google Reader, Google Calender 등등..
특히, ipod이나 안드로이드에서 연동도 잘되니.. 안쓸수 없다.

IDG에서 선정한 프로그램중에 강추하는 제품은 Xmind다..
과거에 Mindmanager라는 S/W를 사용했는데.. Xmind를 만나고 나서 버렸다. ^^

가볍고.. 호환도 잘되고.. 파워풀하다.

---
많은 사람들이 인간이 합리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고 예상되는 것 보다 많은 일거리를 할 일 목록에 넣어둔다. 일의 우선순위를 관리하고 자신의 생활을 단순화해서 더 많은 것을 성취하는 데 도움이 되는 툴이 상당히 많다.
사실 사용자들에게 생산성 향상을 약속하는 무료 유틸리티나 서비스가 부족하지는 않지만, 필자의 경험으로는 대다수가 점점 커지고 있는 사용자의 요구를 완벽히 충족하지는 못한다. 필자는 여러 해에 걸쳐서 작업 관리자, 목록 앱, 캘린더, 프로젝트 추적기, 노트 등의 놀라운 다양성을 테스트해왔다. 정말로 사용자들의 시간을 벌어주는 12가지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1. Nudgemail

만일 독자가 필자처럼 인박스 제로(Inbox Zero) 상태라면 아마 그날 안에 자신의 메일박스에서 모든 항목을 처리하고 삭제해야 한다는 강박증에 시달릴 것이다. 그렇다면 독자가 내일, 다음 주 까지 처리할 필요가 없는 받은 이메일 메시지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해결책은 Nudgemail이다.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Nudgemail.com에 등록하면 전달(Forward) 단추를 잠옷 단추처럼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다. 메시지를 tomorrow@nudgemail.com으로 전송하면 다음 날 그 메시지를 돌려준다. Monday@nudgemail.com은 그 메시지를 월요일에 되돌려줄 것이다. Nov13@nudgemail.com은 11월 13일에 그 메시지를 여러분에게 되돌려 보낼 것이다. 그래서 받은 편지함을 비운 독자들은 안심하고 휴식할 수 있게 된다.

 

AP6778.JPG2. Doodle

독립 계약자인 무명 밴드와의 회식 계획을 잡거나 어디로 점심을 먹으러 가야 하는지 투표를 하려면 Doodle이 바로 그런 일을 해주는 빠르고 간편한 서비스다. 직접 할 수도 있지만, 많은 의견을 취합해야 할 때 Doodle이 매우 간편하다. Doodle에서 생성된 내용은 대다수의 캘린더 앱에 추가할 수 있는 ICS 파일처럼 내보낼 수 있고, 초대하기와 투표하기를 재빨리 내장해 둘 수 있다.

 

3. Remember the Milk

필자를 포함한 몇몇 직원들은 GTD(Getting Things Done) 유형의 할일 관리를 위해 날마다 RTM(Remember the Milk)를 사용한다. '새로운 작업 추가하기' 필드에 어떤 할 일 개념을 기재하면 추적할 준비가 끝난다. 같은 필드에 만기일, 태그, 우선 순위 랭킹와 반복 간격 전체를 추가한다. 단체 작업을 위해 목록을 다른 RTM 사용자와 공유할 수도 있다. 그리고 목록이 길게 늘어나면 단숨에 맞춤형 검색과 정렬 목록을 만들어서 빠른 참조를 위해 저장해둘 수 있다.

 

RTM은 모바일 앱과 타회사 애드온의 멋진 조합을 자랑한다. 특히 안드로이드에서는 항상 2x3 홈스크린 위젯이 사용자의 가장 중요한 목록을 항상 눈에 띄도록 해 유용하다. 기본 웹 액세스는 무료지만 25달러 프로 버전은 가격에 걸맞은 모바일 액세스가 추가되어 있다.

 

4. Toodledo

더 많은 전통적인 작업 관리를 하려고 할 때, Toodledo의 강력한 인터페이스를 능가하는 것이 별로 없다. Toodledo는 문맥 태그, 위치, 폴더, 그리고 작업 또는 프로젝트에 주석을 추가하기 위한 더 우수한 툴로 GTD 방법론에 최적화되어 있다. 이 앱은 안드로이드,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용 각종 모바일 앱과 연동된다.

 

무료 버전은 개인 사용자에게 상당히 유용하지만 협업과 공유 기능, 부가 할 일, 목표 추적, 그리고 자신의 하루 일정을 깔끔한 종이 소책자에 프린트하는 기능을 공유하기를 원하면, 1년에 15달러를 지불하고 프로 버전을 이용할 수 있다. 1년에 30달러짜리 프로 플러스(Pro Plus)는 파일 첨부에 사용할 수 있는 5GB의 저장공간을 추가해준다.

 

5. 아이패드용 Taska

필자의 회사 직원들 중 일부는 계속되는 회의를 위해 아이패드를 가지고 다닌다. 애플 제품용으로 우리들이 매우 좋아하는 작업 관리자는 Toodledo와 연동되는 Taska로서 5달러에 받을 수 있다.

 

6. Instapaper ReadItLater  

근무시간에 깔끔하게 일 처리하기를 원한다면 사람들이 하루 종일 여러분에게 전송하는 모든 흥미있는 웹 링크를 읽을 시간이 부족하다. Instapaper와 ReadItLater는 이 링크를 사용자의 휴대폰이나 태블릿으로 전송해서 쉴 때 읽을 수 있도록 하는데,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아도 가능하다. Instapaper의 경우에는 인기가 그리 높진 못하다. 적당한 안드로이드 앱도 없는 상태. ReadItLater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Paperdroid 앱과 함께 잘 작동한다.

 

7. Android Voice Text

필자는 스마트폰 키보드가 얼마나 좋은지에 대해서 별 관심이 없다. 늘 작고 납작하기 때문이다. 휴대폰으로 보낸 문자나 이메일에 오타가 있는 것은 누구나 이해해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필자는 키보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Android Voice Text를 사용해서 드로이드(Droid)가 메시지를 받아쓰게 한다. 이 기능은 안드로이드 2.0과 후속 판에 기본으로 내포되어 있어서 대다수의 안드로이드폰에 이미 내장되어 있다. 또한, 안드로이드 2.2의 Android Voice Actions으로 ‘call XXX’ 혹은 ‘directions to Chez Panisse(Chez Panisse로 가는 길)’ 등 기본 작업을 음성 명령할 수 있다. 확실히, 변환은 완전하지 않다. 그러나 이는 키보드 작업보다는 훨씬 일이 적고 친구들은 일시적인 별난 문자 메시지를 송신하는 사용자를 용서할 것이다.

 

8. 아이패드/아이폰용 Dragon Dictation

여러분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한다면 긴 메시지와 메모를 읽기 위해 키보드 대신 무료인 Dragon Dictation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이 앱은 사용자가 천천히 그리고 분명히 말할 것을 요구하지만 그 정확도는 인상적이다. 앱이 단어를 잘못 이해했을 경우에 사용자가 직접 정정할 수 있다.

 

9. PamFax

필자는 문자 그대로 팩스 기기를 싫어한다. 계약자가 필자에게 팩스로 답변하기를 요구할 때마다 화가 난다. 그러나 PamFax를 사용하면 한 달에 약 6달러로 귀찮은 광고 없이 무제한으로 팩스를 수신할 수 있다. 이 앱은 윈도우, 맥, 리눅스와 심지어 안드로이드도 지원한다. 이젠 팩스를 보낼 때 스캐너가 필요한 시점이다.

 

10. XMind

때로는 프로젝트 주변의 모든 중요한 변수를 파악하는 최상의 방법은 그들을 시각적으로 매핑하는 것이다. 필자의 의견으로는 완전히 무료인 XMind를 능가할 것이 없다. 이 무료 마인드 맵퍼는 윈도우, 맥과 리눅스에서 실행되며 엄지손가락으로 실행 가능한 크로스 플랫폼 휴대용 버전도 공급되고 있다. 일단 마인드 맵을 만들면 사용자의 다른 모든 컴퓨터에서 액세스할 수 있도록 공개적으로 또는 목록에 기재하지 않고 XMind.net에 업로드할 수 있다. 1년에 49달러이며 또한 보안과 협력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AP4C29.JPG

 

11. Evernote

생산성 툴을 논할 때 Evernote를 빼놓으면 안 된다. Evernote는 메모 수신 서비스 그 이상이다. 사용자는 노트를 작성하고, 스마트폰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며, 웹 페이지의 콘텐츠를 저장해 둘 수 있으며, 음성 메모도 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그림처럼 손으로 쓴 단어라도 필요할 경우에 검색할 수 있다.

 

12. Huddle

팀원들을 제 길로 인도하기 위해서는 집중할 필요가 있다. 모든 직원이 공유 프로젝트에 집중하도록 하려면 Huddle을 사용해보도록 하자. 이 웹 기반의 프로젝트 관리 서비스는 전체 그룹과 공유할 수 있어서 작업을 배분, 브레인스토밍을 위한 화이트 보드 공유, 협업 문서 작업, 예정보다 얼마나 뒤쳐져 있는지 이야기 할 수 있는 작업 공간과 캘린더를 제공한다.  editor@idg.co.kr



삼부토건·동양건설산업은 왜 최악의 선택했나
삼부토건 법정관리 신청에 동양측 "독박 쓸 수 없어" 둘다 법정관리로 가게 돼

우량 건설사로 꼽히던 삼부토건동양건설산업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이란 최악으로 가게 된 결정적 이유는 뭘까. 업계에서는 '연대보증'이라는 족쇄에 묶여 '죄수의 딜레마(prisoner's dilemma)'와 유사한 상황에 빠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죄수의 딜레마란 게임이론의 대표적인 예다. 각각 다른 방에 갇혀 조사를 받는 두 범죄자에게 혐의를 자백하는 사람에게 가벼운 처벌을 한다는 조건을 제시한다. 두 범죄자는 상대가 먼저 자백하는 것을 우려한다. 따라서 끝까지 혐의를 부인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처벌을 받는 길 대신 둘 다 자백해 무거운 처벌을 받는 선택을 하는 상황을 말한다.

삼부토건과 동양건설산업은 2006년 4월 서울 내곡동 헌인마을 개발사업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대출 4270억원에 대해 각각 2135억원씩 지급보증을 섰다. 양사는 어느 한 회사가 보증채무를 이행하지 못하면 나머지 회사가 채무를 인수하는 연대보증 약정을 맺었다.

이 연대보증이 비극을 불렀다. 양사는 이달 초부터 만기(13일)가 임박한 PF대출 상환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채권단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삼부토건이 만기 하루 전날(12일) 전격적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삼부토건측은 "채권단이 담보가 부족한 동양쪽 채무에 대한 추가 담보까지 요구해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깜짝 놀란 채권단은 12일 밤 "르네상스서울호텔(시가 1조원대)을 담보로 내놓으면 만기 연장을 해줄 수 있다"는 절충안을 제시했다. 삼부토건도 일단 이 제의를 받아들여 법정관리 철회를 위한 협상에 들어갔다.

이번엔 동양건설산업에서 문제가 터졌다. 삼부토건이 법정관리를 신청한 12일 밤 채권단이 모든 거래계좌를 동결한 것. 채권단 생각은 이랬다. 삼부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보증채무를 동양측이 모두 떠안아 자칫 부도나면 채권 보전이 어렵다는 것. 동양도 결국 사흘 뒤인 15일 법정관리 신청 카드를 빼들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우리만 '독박'을 쓸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동양측이 법정관리를 신청하자 이번엔 삼부토건의 법정관리 철회가 난항에 빠졌다. 채권단과 삼부토건은 6000억~7000억원대 자금 지원에 대해 그동안 상당한 의견접근이 이뤄지고 있었다. 그러나 채권단 관계자는 "동양쪽 연대보증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삼부도 (법정관리) 철회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결국 두 회사가 법정관리를 신청하지 않는 게 최선이었지만 결과는 모두 법정관리로 가는 최악의 선택을 한 것이다. 양사의 법정관리가 확정되면 채권·채무 동결로 채권단과 하도급 업체가 막대한 손해를 입게 돼 누구도 이익을 보지 못하게 된다.


 원문출처 : [Weekly BIZ] LG전자 요직에 외국인 임원 배치 '남용의 실험' 왜 실패했나
 원문링크 :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2/24/2010122401273.html

● 커뮤니케이션 '不通' 
말 안 통해 서로를 경쟁자로만 간주…임원회의 후엔 한국인끼리 또 회의

● 문화적 토대 없이 사람만 덜렁 
"원칙만 강조" "경영 ABC도 몰라"…상대 알려는 노력은 않고 불만만

● 실험은 계속돼야 
"공급망 혁신으로 현금흐름 개선 등…긍정적 변화도 적지않다" 평가도

 지난 2007년 초 LG전자의 새 CEO로 부임한 남용 부회장은 회사의 대대적 변신을 선언했다. "앞으로 LG전자를 글로벌 마케팅 컴퍼니(Global Marketing Company)로 만들겠다"는 비전이었다. 당시 사업 부진에 시달리던 LG전자가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으려면 마케팅과 브랜드력을 갖추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는 그에 걸맞은 글로벌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이른바 'C레벨(C level)'로 불리는 회사의 최고 보직 임원(부사장급)에 전원 외국인을 스카우트했다. 2007년 말부터 2009년 7월까지 맥킨지·존슨앤드존슨·IBM 등 해외 기업에서 일했던 5명의 인물들이 차례로 영입됐다. CMO(최고마케팅책임자), CHO(최고인사책임자) 등 하나같이 경영지원부서 최고 중책들이었다.〈표 참조

하지만 그로부터 3년 뒤인 이달 초 LG전자는 재직 중이거나 계약 만료 예정인 5명에 대해 계약 해지나 계약 불연장 통보를 했다. LG전자의 실험은 국내 다른 기업은 물론, 타임(TIME)지에서 '아시아계에서는 드물게 다양성을 갖춘 기업'으로 언급하는 등 해외에서도 주목받는 일이었다. 그런데 왜 실험이 왜 중단됐을까?

■문화적 토대 없이 사람만 데려와

LG전자는 "외국인 임원 제도가 필요한 만큼 성과를 냈고 이젠 우리 스스로도 그만한(외국인 못지않은) 역량을 낼 수 있다고 판단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외부의 시각은 다르다. 외국인 임원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정적 평가를 내리지 않았다면 어렵게 데려온 그들을 한 번에 모조리 내보낼 리는 없다는 것이다.



 일러스트= 김의균 기자 egkim@chosun.com
외국인 임원 축출 사건은 LG전자의 실적 부진과 무관치 않을 것이다. LG전자는 2008년과 2009년에 연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으나, 올 들어 1~9월은 영업이익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83% 급감했다. 3분기 영업이익은 4년 만에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애플의 아이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폰 열풍이 불었지만, LG전자가 적시에 대응하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번에 그만 둔 외국인 임원 중에 전략과 마케팅 최고책임자가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책임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LG전자는 실적 저하와 함께 외국인 최고 임원 제도의 성과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임원제의 실패와 관련해 LG 안팎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는 원인은 '소통의 부재'이다. 한국인 직원과 외국인 임원들 간에 소통이 원활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직원들과 외국인 임원들이 거리감을 둔 채 '저쪽은 원래 그러려니'하며 따로 노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왜 이렇게 됐을까.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인적 다양성을 수용할 수 있는 조직·문화적 토대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은 상태에서 사람만 데려왔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양측은 정서적·문화적으로 너무 달랐다. 생산·영업 현장에서 십수 년씩 일해온 국내 직원들은 원칙만 강조하는 외국인 최고 임원들이 현실을 너무 모른다고 생각했다. LG전자의 한 중간 간부는 "그들은 실상과 거리가 먼 원론적 이야기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가령 시장 급변으로 새로운 제품 개발이 필요한데 외국인 임원들이 브랜드나 마케팅만을 강조하는 바람에 시장 대응이 늦어지는 경우도 있었다는 것이다. 반대로 외국인 임원들 입장에서는 "직원들이 경영의 ABC를 안 지킨다"는 불만을 가졌을 것이다.

■소통의 부재

외국인의 전폭적 영입으로 LG 공채 출신의 상대적 박탈감이 생긴 것도 원인이었다. LG 계열사의 한 부장은 "적어도 20년 가까이 임원 승진만 바라보며 일해온 LG전자 고참 직원들의 사기가 크게 저하됐다"고 했다. 외국인 임원들을 함께 일할 파트너가 아니라 나의 자리를 빼앗아가는 경쟁자로 여긴 것이다. 남용 부회장이 외국인들에게만 귀를 기울인다는 말도 나왔다. 남 부회장이 보고 중인 한국인 간부의 말을 자르고, 그 밑에서 일하는 외국인 직원들에게 다가가 의견을 물었다는 일화도 전해진다.

둘째, 언어도 생각 이상으로 큰 장애 요인이었다. LG전자의 한국인 임원과 외국인 최고 임원을 모두 만나봤다는 모 대학 A교수는 "임원 회의를 한 뒤에 내용 확인을 위해 한국인 임원끼리 따로 회의를 하는 경우가 빈번했다"고 전했다.

반대로 외국인 임원들은 선뜻 다가오려 하지 않는 한국인 직원에게 서운한 감정이 컸다고 한다. A교수는 "한 외국인 임원은 '한국 직원들끼리만 이야기를 나누는데 나를 따돌리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양측이 물과 기름처럼 따로 노는데, 회사 차원의 개선 노력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상황은 악화됐다. 외국인 임원들은 내부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되자 함께 일할 부하 직원을 외부에서 데려오곤 했다. 이는 양측 간 소통의 부재를 더욱 심화시켰다.

LG전자의 한 부장급 직원은 "비용 지출과 투자, 인사 같은 회사의 젖줄을 쥐고 있는 외국인 최고 임원과, 필드에서 뛰는 직원들 간에 거리감이 커지면서 LG전자의 강점 중 하나였던 유기적 시너지가 점점 약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직원들 사이에 뿌리내리기 어려웠던 외국인 최고 임원들은 갈수록 고립됐고, 자신들을 데려온 CEO만 바라보게 됐다. 남용 부회장은 시종 '낭비 제거''비용 절감'을 강조했고, 외국인 임원들은 이를 금과옥조로 여겼다. LG전자의 한 팀장급 간부는 "우리가 외국인 임원에게 기대한 것 중 하나가 한국식 문화에선 힘든 합리적 제도나 개선 건의였는데, 실제는 어떤 제안이든 간에 비용이 발생하는 문제면 묵살되는 경우가 많았다. 나중에는 '한국 사람과 다른 게 뭐지' 하는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실험은 계속돼야 한다

그러나, 외국인 임원들이 LG전자에 와서 일으킨 긍정적 변화도 적지 않다. 최고마케팅책임자 더모트 보든 부사장의 경우 이전까지 제각각이던 LG전자 광고 이미지를 일관된 콘셉트로 정리했다. 최고인사책임자 피터 스티클러 부사장은 전 세계 지사별로 달랐던 직원 평가 기준을 글로벌 기준에 맞게 단일화했다. 최고공급망관리책임자 디디에 셰네브 부사장은 공급망관리 혁신으로 현금흐름을 직간접적으로 수억달러 개선했고, 최고구매책임자 토머스 린튼 부사장은 구매 관련 프로세스와 시스템에 진전을 이뤄내 전사 구매력을 크게 높였다는 평이다.

외국인 임원들은 무엇보다 LG전자 직원들에게 기존의 틀에만 안주해선 안 된다는 위기감을 심어줬다. 글로벌 기업에 필요한 영어 구사 능력의 필요성도 절감하게 했다. LG전자의 차장급 한 직원은 "일부 외국인 임원은 회식 자리에서 폭탄주도 함께 마시는 등 적극적인 동화 노력을 했다"고 말했다.

우리 기업의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은 세계의 인재들이 자신의 장래를 맡길 만하다고 느끼고 몰려들 수 있을 때 비로소 가능하다. 매출의 85%를 해외에서 올리고 있는 LG전자는 더 말할 필요도 없다. 그런 면에서 이번 LG전자 외국인 임원들의 일괄 퇴진을 아쉬워하는 목소리가 많다. 실적 부진으로 인해 다양성의 실험이 미처 뿌리를 내리기도 전에 좌초했다는 것이다. 전성철 세계경영연구원 이사장은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이 CEO 남용이 남긴 절반의 실패를 치유하면서 동시에 그가 선구적으로 실천한 다양성의 시도는 보전하고 발전시켜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대카드 정태영사장 현대차 그룹의 로열패밀리다.
그러나, CEO로서 놀라운 역량을 가진 사람이다.

현대카드 외부적 평판과 회사 내부 평가를 들어보면
카드와 캐피탈의 사채업적 성격을 정확하게 이해한 강점이 많은 회사라는 생각이든다.

정태영사장이 대표적인 제조업체인 현대모비스에서 14년간 근무했다는 사실이
그것도 구매 총괄을 했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았다. 놀랍다.

현대모비스와 같은 자동차 관련 제조 기업에서 오랫동안 근무한 굴뚝산업 전문가라면
금융업과 유통업을 잘 알아야 할 수 있는 카드회사를 성공시킨 역량은 뭔가 다른게 있는 건 아닐까?

아마 추측건대..
1. 인문학(불문학)에서 시작된 사고의 깊이와 유연성
   - 인간에 대한 탐구가 기본인 인문학을 공부했다는 점에서 감성마케팅과 디지인 중심 사고가 나온건 아닐까?
   - Management를 할 자리에 있다면,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를 할 줄 알아야 한다.
     (인간에 대한 이해를 배우는 학문이 인문학이다. 그러니 Manager의 기본 소양이 되어야 하는거 아닌가)

2. 끊임없이 자기 혁신하려는 사고
   - 51세 나이보다 훨씬 젊게 사려고 하는 모습과 제조업을 통해서 배운 혁신사고??
     (사진으로 봐도 실제봐도 상당히 스타일쉬하고 젊어보인다. 통상 제조업 근무를 오래하면 군대같이 썩게 마련인데)
     (스포츠와 미술에 관심도 많고 여행도 좋아한다고 한다)
     (예술은 끊임없는 자기 혁신을 통해 성장한다고 한다. 그러니 자기혁신은 예술적 상상력의 발호라고 우겨도 될듯한데)

3. 카드업에 대한 통찰력
   - 카드업은 현대판 대부업의 꽃이라고 볼수 있다. 속된 말로 쉽게 만들고 쉽게 버리고 쉽게 사용한다.
     그래서 감성이 중요하다. 기술적인 이유(1% 금리차, 0.1% 더 주는 포인트)로 차별화된 제품을 만드는건 거의 불가능한
     산업이다. 그냥 카피하면 끝.. 그래서 인간의 심리와 감성을 흔들어야 한다.
   - 인간의 감성적 취약점을 노골적으로 이용할 수 있었던건 산업에 대한 통찰력이 있기에 가능하다.

4. 그리고 패밀리라는 강한 추진력과 책임감.
   - 조직 구성원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해오던대로 그리고 다르곳에서 하던데로..
   - 책임을 질 수 있는 위치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조직은 성장할 수 없다.
   - 그래서 Owner가 중심이 된 기업(자회사도)이 미래가 있다. 한편 쉽게 망할 수도 있지만  아닌가.

5. 현대캐피탈 효과
   - 현대 카드는 실상 현대차라는 든든한 빽을 통한 대부업 현대캐피탈이 없었다면.. 지금 처럼 못했을지도 모른다.
   - Cash Cow 현대캐피탈 효과는 현대 카드 성장의 분명한 이유가 된다.

그런대 앞으로 어떻게 될까?
쉬운 게임은 아니다. 국내 카드업은 통신업과 매우유사하다. 한정된 시장에서 서로 땅따먹기를 통해 생존을 모색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기존 카드를 대체할 지불 결제 수단이 계속 그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플랫폼 전쟁중).
금융-통신 융합에 따라 통신사는 금융을 하려고 할 수 있으나(하나SK카드, BC-KT), 카드사는 금융을 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해외 카드 브랜드의 공격도 가속화 될것 같다(특히, 중국 Unionpay).

그래서 카드 전업사의 미래는 안개속이다.
해외 공략, 새로운 결제수단의 복합화, 커머스로의 진출, 융복합 금융상품 개발...
비슷한 고민을 여러 카드사에서 하겠지만..

왠지. 정태영사장의 집중과 선택이 궁금하다.
아직까진 감성과 이미지를 통한 혁신을 뛰어넘을 새로운 혁신의 모습은 내부/외부에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혹시 사장이 아니라 조직이 매너리즘에 빠져들고 있는건 아닐까?

--
누구에게나 Career Path에 대한 일종의 미신같은게 있다.
10년 이상은 자신이 업으로 가져야 할 Job이 이어야 하고 그래도 Outlier가 된다고 한다면..
정태영 사장은 제조업체 CEO를 했어야 하는거 아닐까?

정태영 사장에게는 현대모비스에서 구매총괄을 했던 것이 CEO로서 준비 했던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혹은 그 안에서 Innovator로 Job을 정의했던 건 아닐까?

만약 그게 맞다면, 겉으로 보이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무엇을 했던게 중요하게 되지만..
그래도.. 정태영 사장이 패밀리였기 때문이라는 사실이 더 크게만 보인다.
--

"생각 꿰뚫라" 시장점유율 7년 만에 6배로
한발 앞선 재기 넘치는 광고, 내놓을 때마다 대박
김승유·어윤대회장이 가장 닮고 싶어하는 카드사 CEO

"처음 현대카드에 와서 너무 힘들었죠."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51)이 지난 2003년 현대카드에 처음 둥지를 틀었을 때 현대카드의 시장점유율은 2%대로 최하위권이었다. 옛 다이너스 카드였던 현대카드는 지난 2001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로 인수됐지만 정 사장이 오기까지 제대로 자리를 잡지 못해 허덕이고 있었다.

설상가상으로 정 사장이 부임한 해인 2003년 이른바 '신용카드 대란'이 닥쳤다. 정 사장은 경쟁 신용카드사들이 자산 부실화와 높은 연체율을 견디지 못하고 그들의 모(母)회사인 은행에 차례로 흡수합병되는 모습을 목격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작년 말. 정 사장이 이끌어 온 현대카드의 시장점유율(신용판매 이용실적 기준)은 12% 이상까지 올랐다. 7년만에 시장점유율이 6배 가량 상승한 셈이다. 현대카드는 이로써 신용카드 전업사 중 강력한 라이벌인 삼성카드를 제치고 1위인 신한카드(옛 LG카드)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작년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의 영업이익 합계액은 7000억원을 넘어 사상최대치를 기록했다.

정 사장은 한국의 대표 CEO(최고경영자) 중 한 명으로 자주 꼽힌다. 규모로만 본다면 정 사장 보다 큰 기업을 이끄는 성공적인 경영자가 많지만 정 사장 만큼 관심을 받는 경영자는 그리 많지 않다. 왜 그럴까. 

지난 1월 조선비즈닷컴과 인터뷰를 가졌던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 /이진한 기자
◆ "아버지는 말하셨지" "make break make"…스포츠ㆍ문화 마케팅 선도

정 사장과 현대카드가 7년의 짧은 기간 내에 창조적인 기업문화를 인정받을 수 있었던 것은 재치 넘치는 광고 덕이 크다. 현대카드는 내놓는 광고마다 소위 '대박'을 쳤다.

정 사장이 처음 선보인 '아버지는 말하셨지~ 인생을 즐겨라' 광고는 인기 유행어가 됐다. 카드의 옆면도 컬러 디자인의 영역임을 강조한 '앞면 앞면 옆면 옆면' 광고도 소비자들의 뇌리에 각인돼 있다. 최근 선보인 'make break make' 광고는 단순한 광고를 넘어 현대카드의 혁신적인 기업 이미지를 높이고 혁신의 필요성을 전파하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광고 뿐만이 아니다. 정 사장과 현대카드는 디자인 경영으로 유명하다. 현대카드는 지난 2004년 금융권에선 처음으로 유앤아이라는 자체 서체를 도입해 모든 제품과 영업점에 현대카드만의 디자인 이미지를 심었다.

정 사장과 현대카드는 스포츠마케팅과 문화마케팅을 금융업과 잘 접목시켜 브랜드 파워를 높인 것으로도 유명하다.  

정태영 현대카드ㆍ현대캐피탈 대표가 디터 람스(Rams)가 디자인한 'LE1'스피커의 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카드ㆍ현대캐피탈 제공
현대카드는 지난 2005년 9월 첫 '슈퍼매치' 타이틀을 내걸고 마리아 샤라포바와 비너스 윌리엄스의 테니스 경기를 개최해 좌석 매진을 이끌었다. 현대카드는 2007년 1월 팝페라그룹 일디보를 시작으로 '슈퍼콘서트'를 열었다. 현대카드는 이후 2008년 11월 빌리 조엘, 2009년 1월 플라시도 도밍고, 작년 8월 스티비 원더 등을 초청해 대박 공연을 이어갔다.

금융계 대선배인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이나 어윤대 KB금융지주 회장은 가장 닮고 싶은 카드사의 모델로 정 사장의 현대카드를 꼽고 있다. 김 회장은 기자와 만나 "카드업은 금융업과 유통업이 섞여 있는데 정태영 사장이 이것을 꿰뚫어 보고 잘 경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 "트위터로 通한다" 트위터·아이폰 마니아

정 사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트위터(www.twitter.com)를 가장 잘 이용하는 경영인으로 손꼽힌다.

그는 지난 6일 하루 동안에만 8개의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그는 회의나 업무 중에도 아이폰을 이용해 자유롭게 생각과 의견을 피력하곤 한다. 그는 최근 네덜란드의 디자이너와 업무회의를 하며 느낀 생각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 들러 좋아하는 음악CD를 찾은 소감을 다양하게 트위터에 소개했다. 지난 4일에는 신입사원 환영식을 치른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어떤 분이 현대카드의 광고 슬로건인 'make break make'의 뜻을 물으셔서 최초로 그 뜻을 외부에 공개합니다"며 "만들었던 딴 카드사 카드 취소하고 현대카드 만들라는 의미의 콩글리쉬(한국식 영어)였습니다^_^"라고 농담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정 사장의 트위터는 단순히 농담이나 자신의 일상을 뽐내는 수준에 그치지 않는다. 종종 그는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기업 경영에 대한 인사이트(통찰력)와 소신을 밝히곤 한다.

그는 교보문고 본점에 들른 후 "서점 운영의 핵심은 교보문고 처럼 경험이 많은 도우미 분들의 책 안내서비스"라며 "집수리 용품을 파는 미국의 홈디포 체인 역시 고객을 돕는 인자한 도우미가 경영 핵심이었는데 비용 절감한다고 도우미를 해고해 그 대가를 톡톡히 치렀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정 사장은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42)과 작년부터 트위터를 통해 친해진 뒤 오프라인에서도 만남을 이어가며 '디자인 메이트(design mate·디자인을 통해 가까워진 친구)'로 친분을 다졌다. 정 부회장은 최근에는 신세계 사원증 디자인을 현대카드에 맡기기도 했다.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의 트위터.
◆ 현대종합상사-현대모비스-기아차-현대차에서 두루 근무

정 사장이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의 사위이자 정경진 종로학원 대표의 아들이라는 것은 웬만한 금융업계나 재계에선 주지의 사실이다. 하지만 그가 현대카드 CEO를 맡기 전에 무엇을 했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정 사장은 1983년 서울대 불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매사추세스공대(MIT)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과정을 밟았다. 이에 앞서 정 사장은 전공을 살려 학생시절 프랑스 유학을 다녀오기도 했다.

그는 1987년 경영학 석사를 딴 후 귀국해 현대종합상사 기획실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이듬해인 1988년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에서 동경지사, 샌프란시스코지사 등을 맡다 2001년 전무를 역임했다. 정 사장은 현대모비스에서만 1988년부터 2001년까지 13년을 근무한 셈이다. 현대카드 재직기간의 2배에 가까운 기간이다.

정 사장은 2001년부터 기아자동차로 옮겨 자재본부장, 2002년 현대기아자동차에 부임해 구매총괄본부 부본부장을 지냈다. 현대기아차그룹에서 자재본부 또는 구매총괄본부는 엄청난 규모의 자재를 관리하는 핵심 부서다.

그는 기자와의 식사자리에서 "현대차그룹에서 직장생활을 하다 보니 술이 늘었다. 처음엔 술을 못해 고생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그는 한 자리에서 소주 몇 병을 거뜬히 비워 소탈한 면모를 보여줬다. 고급 와인이나 위스키만 선호할 것이란 예상은 빗나갔다. 

◆ 최장수 카드사 경영자… 그의 과제는

정 사장은 8년째 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을 이끌고 있다. 카드업계 최장수 CEO(최고경영자)다. 카드업계를 떠나 금융권에서도 8년이면 상당한 기간의 CEO 경력으로 평가받는다.

정 사장은 한 번 쉬어갈 법도 하지만 최근 주위 사람들에게 매너리즘에 빠지는 것이 두렵다며 경계감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그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현대카드와 자신이 매너리즘에 빠져선 안된다"는 말을 했다.

올해 정 사장과 현대카드의 과제는 현대카드M의 성공을 이어갈 새 먹거리를 마련하는 일이다. 실제로 경쟁 카드사들은 현대카드의 빠른 성장이 현대카드M의 성공에 힘입은 부분이 크다며, 이제 그 효과가 떨어질 때가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작년의 경우 세금감면 혜택으로 현대기아차가 많이 팔렸고, 그로 인해 현대기아차와 선(先)포인트 할인제휴를 독점적으로 맺고 있는 현대카드의 성장세가 컸지만 올해부턴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카드는 연회비 7만~10만원가량의 프리미엄 신용카드인 플래티넘3 시리즈로 신(新)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이 카드는 연회비가 7만~10만원대로 일반카드보다 비싼 대신 포인트를 두 배로 적립해 주거나 주유 할인 혜택을 대폭 늘려 실용성을 강조했다.

정 사장은 작년 10월말 직접 플래티넘3 시리즈 신상품 발표회에 나섰다. 그는 "기존 플래티넘 카드 시장이 회원 500만명, 이용액 40조원 규모지만 카드사별로 차별성이 없어 고객들의 아쉬움이 컸다"며 "자동차 할부구입 혜택과 쇼핑, 여행 등에 특화된 현대카드 플래티넘3 시리즈로 새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트위터에서 "출시 4개월여만에 현대카드 발급 카드 중 플래티넘3 카드 발급수가 전체의 20% 비중을 넘어섰다"면서 연회비에 대한 심리적 저항감이 높은 한국 신용카드 시장 현실을 고려하면 성공적인 추세라고 밝혔다.

증시가 인정하는 재야고수의 급등주 추천중~ 조선Biz 증권방송



어느 조직에서든 경쟁은 필요하다.
모든 생명체가 살아남기 위해서 작동하는 필수 불가결한 것이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자연속의 경쟁이다.
먹이사슬은 그런 경쟁의 자연스러운 체계이고, 자연이란 이런 먹이사슬의 집합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경쟁을 한다는 건 자연스러운 행위다.

그러나, 생명체들은  그들의 존재를 유지하기 위해서 경쟁만을 하진 않는다.
사자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서 수백마리의 라젤이 무리지어 행동하고,
무서운 자연의 재앙을 피하기 위해서 댐과 같은 구조물을 만들어낸 인간의 행동은

경쟁의 대상이 무엇인가에 따라 경쟁은 약이 될 수도 있지만, 독이 될수도 있다.
나와 함께 생활하는 "가족" 안에서는 경쟁은 약보다는 독이 될수 있다.
그렇다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회사"는 약이 될까? 독이 될까?

마르크 무슬리는 독이 된다고 생각한다.

그의 생각에 난 심정적으로 동의한다.
특히, 경영의 아버지라 불리우던 피터 드러커의 말이 더 깊이 다가온다. 

" 미국 경영학의 귀재 피터 드러커는 기업에 부서 간 경쟁 체제를 도입하려는 경영자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경쟁은 기업 밖에서 하는 것이다. 더욱이 기업 내에서 경쟁은 절대 금물이다.” 그는 베버리지 경의 말까지 인용하며 “조직을 구성하는 이유는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비범한 일을 하도록 만들기 위해서”라고 충고했다. "


이걸 해내는 경영자와 리더가 Great Leader가 아닐까 싶다.
--
마르크 무슬리 Marc Mousli 경영 컨설턴트

에어버스사가 실시하는 직원평가제도가 최근 도마 위에 올랐다. 제도의 적법성을 문제 삼은 프랑스 노동총동맹(CGT)이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공판이 열리기 전에 회사 쪽이 미리 잘못을 시정하면서 사건은 조용히 일단락됐다. 하지만 이 사건은 ‘강제배분평가제도’(Forced Ranking System, 직원을 상·중·하로 평가해 하위 10%를 내보내는 방식)가 지닌 문제점을 다시 한번 환기하는 계기가 됐다. 현재 미국계 회사 가운데 5곳 중 1곳이 이 제도를 채택하고 있다. 또 이미 수년 전 프랑스 IBM사와 휼렛패커드사가 비슷한 문제로 소송에 휘말린 적이 있다.

강제배분평가제도가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 건 1981년부터 2001년까지 제너럴일렉트릭(GE)사의 회장을 지낸 잭 웰치를 통해서다. 창의성과 카리스마가 넘치는 인물이던 잭 웰치는 20년 동안 미국의 가장 영향력 있는 경영자이자, GE 직원들 사이에 가장 두려운 존재로 군림해왔다. 1984년에는 <포브스>로부터 “미국의 가장 과격한 보스”로 선정되기도 했다.

과격한 보스, 잭 웰치

직원의 업무 효율성을 증진시킬 획기적인 방법이 없을까 늘 고심하던 잭 웰치는 어느 날 책상 한 귀퉁이에 가우스곡선을 그려넣었다. 그리고 곡선을 삼등분했다. 중간 부분은 GE사를 위해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일 잘하는 간부사원 70%(웰치는 이 부분의 직원을 일컬어 ‘Vital 70’이라고 불렀다), 상단은 가장 우수한 상위 20%(Top 20), 하단은 가장 형편없는 하위 10%(Bottom 10)를 의미했다. 그리고 경영진에게 이렇게 세 등급으로 간부직원을 평가해 분류하도록 강제했다.

직원을 평가하는 기준으로는 목표 달성 능력과 패기, 그리고 간부사원으로서 지녀야 할 리더십 따위가 거론됐다. 특히 웰치가 금과옥조로 삼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GE사의 가치에 부합하는 것이다. 회사의 가치를 공유하는 직원이라면, 목표를 달성할 때에는 포상을 내리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도 심하게 문책하지 않았다. 하지만 반대로 회사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는 직원은 아무리 실적이 뛰어나도 가차 없이 하위 10%로 분류됐다.

이들에게 내일은 없었다. 최종적으로 평가서를 전달받는 경영진은 대부분 “조직 내에 하위 직원을 위한 자리는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러니 이제 하위 10%에게 남은 일은 다른 직장을 찾아보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종용받는 일뿐이었다. 강제배분평가제도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이 제도를 일컬어 ‘랭크 앤드 양크’(Rank And Yank·등급 매겨 쫓아내기)라고 부른다.


잭 웰치는 이렇게 실적이 부진한 직원을 무더기로 퇴출하다 보면 “우수한 인재로만 조직을 구성할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해가 거듭될 때마다 선별 기준도 한 단계씩 올라갈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제배분평가제도가 주는 압박감은 상당하다. 경영진의 자리는 그야말로 가시방석이 따로 없다. 10명의 절친한 동료 직원 가운데 1명의 목을 쳐내야 하는 일을 반길 사람은 아무도 없다. 경영진에 올라 손발 맞는 사람들을 모으고 팀을 조직할 때까지는 그런대로 탄탄대로가 펼쳐진다. 하지만 일단 팀이 갖춰진 다음에는 냉혹한 현실만이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그렇다고 평가를 거부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제대로 평가를 수행하지 않거나 이를 거부하는 경영진은 곧바로 하위 10% 신세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강제배분평가제도는 단순히 비인간적인 제도만이 아니다. 생산성도 떨어진다. 집단 업무란 경마와는 다르다. 명마 15마리만 줄줄이 세워놓고 경주를 시킨다고 전체적인 경기 성적이 향상되는 것은 아니다. 전문기술을 요하는 부서에서는 뛰어난 인재가 큰 도움이 될지 모른다. 하지만 일반 실무 부서에서는 지나치게 뛰어난 인재는 오히려 조직에 독이 된다.

로버트 서튼 스탠퍼드대학 교수도 유능한 점원을 해고하게 된 어느 점포에 관한 얘기를 예로 들었다. 서튼에 따르면 이 점원은 매출 실적 면에서 가장 뛰어났지만, 동료들을 거만한 태도로 대하거나, 동료의 고객을 가로채거나, 동료들 사이에서 비협조적으로 행동하기 일쑤였다. 강제배분평가제도가 낳은 폐해였다. 하위 10%에 속하지 않으려면 동료를 돕는 일은 꿈도 꿀 수 없는 일이요, 목숨을 부지하려면 동료를 구렁텅이로 몰아넣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스타급 판매사원을 해고하고 나서 경영진은 예상치 못한 놀라운 일을 겪게 된다. 점포의 총매출액이 30%나 증가한 것이다. 사실상 이 ‘판매왕’은 그동안 조직에 위화감을 조성해 전체 직원의 판매 실적을 저조하게 만드는 원흉이었던 셈이다.

 

실적 좋은 놈이 조직 망쳤네

미국 경영학의 귀재 피터 드러커는 기업에 부서 간 경쟁 체제를 도입하려는 경영자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경쟁은 기업 밖에서 하는 것이다. 더욱이 기업 내에서 경쟁은 절대 금물이다.” 그는 베버리지 경의 말까지 인용하며 “조직을 구성하는 이유는 평범한 사람들이 모여 비범한 일을 하도록 만들기 위해서”라고 충고했다.

우리는 그동안 조직원들끼리 서로 함께 일하고 싶어하거나, 별다른 꿍꿍이 없이 서로 편하게 협력하고, 논쟁을 벌이는 조직이 상대적으로 실적도 좋다는 사실을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다. 이런 조직에는 실력이 특출한 직원이 평범한 직원과 나란히 앉아 일을 한다. 아이큐는 평균보다 낮지만 상냥한 직원이 있는가 하면, 새로 나온 경영론을 익히는 일보다는 바로크 음악이나 송어 낚시 등에 더 관심이 많은 ‘예술인’도 하나둘 섞여 있을지 모른다. 잭 웰치나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에게는 참으로 미안한 말이지만, 기업의 생산성이나 효율성을 담보하는 것은 내부 경쟁이나 개인의 치열한 ‘밥그릇 싸움’이 아니다. 오히려 직원 사이의 신뢰와 동료애다.

ⓒ Alternatives Economiques·번역 허보미 위원

해고 목적의 평가는 안 될 말

강제배분평가제도 실시에서는 불가피하게 노동법을 위반하는 일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먼저, 평가 결과를 악용하는 문제가 있다. 연봉이나 상여금의 수준을 책정하거나 업무 역량을 증진할 요량으로 직원을 평가하는 것이라면 합법적인 행위다.

하지만 직원을 해고하기 위한 목적의 평가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직원평가 결과는 업무상 과오를 저지르거나 역량이 부족한 직원을 처벌하기 위한 근거 자료가 될 수 없다. 해고 규정은 따로 있다.

직원을 평가할 때 주관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불가능하지만, 그럼에도 경영진은 논란의 여지 없이 객관적인 평가 기준을 세워야 한다. 회사는 직원 평가 기준을 분명히 밝히고, 이를 직원이나 노사협의회에 통지할 의무가 있다. ‘기업의 가치’에 부합하는지 판단하는 문제는 모호한 성격을 지니므로, 직원을 평가하는 기준으로 삼기에는 부적합하다. 가치에 부합하는지 평가하는 제도가 반대 세력이나 조합원, 심지어 경영진의 선택에 약간 토를 다는 이들까지 회사 밖으로 쫓아낼 빌미로 악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다. 
저물어가는 MS와 전략적제휴를 한것도 그렇고.. (노키아의 선택은 어떻게 될까?)
CEO의 전략적 직관이 얼마나 소중한것인지도 여럼풋이 느껴진다.

삼성의 대응과 LG의 실기..이에 따른 전략변화..
삼성의 Owner 중심의 대응과 LG의 늦었지만 Owner중심의 대응..

언제나.. 따라하기 전략인가 싶기도 하다.

읽어볼수록.. 기업 문화와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더 하게 만든다.
그리고 가끔 LG라는 기업의 한계를 보기도 한다.

--

How LG lost the smartphone race - full version

LG_optimus_korea.top.jpg By Shin Kiju, contributor


FORTUNE -- It was a fateful day back on Feb. 16, 2009. That's when LG Electronics' then-vice chairman and CEO Nam Yong met with Microsoft CEO Steve Ballmer in Barcelona, Spain. There, at the world's largest mobile industry trade show called the Mobile World Congress, LG and Microsoft inked an agreement for strategic collaboration. LG wanted to use Microsoft Windows Mobile OS as its platform for some 50 types of smartphones by 2012. The decision by the world's third-largest handset manufacturer to select Microsoft as the operating system for its smartphones was one of the most puzzling announcements to come out of the confab.

Yet Nam confidently told reporters that LG's smartphones using the Windows Mobile OS would be key to setting trends in the rapidly growing smartphone market. Ballmer concurred: "Microsoft's software technology and LG Electronics' hardware technology will provide users with an amazing mobile experience."

Microsoft had every reason to be happy. The market was shifting away from PCs toward mobile phones. Microsoft, which had been complacent thus far, was struggling in the mobile market, having already lost the upper hand to Apple and Google. So it was a surprise that LG, which had just edged out Motorola for third place in the global handset market, was joining forces with Microsoft. (LG had posted an 8.6% share of the global handset market in 2008.)

Many questions about LG's strategic choice needed answering. After all, Windows Mobile was a hastily cooked-up OS designed to keep up with Apple and Google. Microsoft had basically scaled down its PC-based Windows OS and squeezed it into a handset, making the OS painfully slow. Moreover, the problems with Windows Mobile were not restricted to speed. While in Barcelona, Ballmer was busy criticizing Apple's App Store -- not on product merit, but on the basis of Apple's closed system. Ballmer said it was important that the App Store be open, because he viewed openness as a basic requirement.

But with Windows Mobile, it would be impossible to match the App Store's application ecosystem in the short term. Apple, having just created a sensation with its iPhone, had not even bothered to show up at Barcelona. And yet, the rising star, LG Electronics, chose the setting sun, Microsoft.

Thus, right from the outset, LG started off on the wrong foot in the smartphone business. While pledging to make a slew of smartphones into 2012, it had no solution for the Windows OS's lack of applications.

The company also made another strategic mistake. LG Electronics Mobile Communications Company CEO and President Skott Ahn, who was also in Barcelona, said the key trend in handsets for 2009 would be the User Interface (UI). The UI is focused more on how one uses a handset, rather than on what to use, due to its focus on making usability easier. LG's Arena Phone, for example, uses touch screens to show function buttons in 3D. The touch screen was becoming the trendsetter among handset UIs, and now LG had gone one step further. LG's 2009 business strategy focused on making a more consumer-friendly interface. Stating that it would push for a convenient UI as its key strategy meant aggressive marketing efforts. LG even set in motion a plan to increase its product-planning staff.

In another part of the handset market, Motorola had already decided to collaborate with Google to launch its Android phone. After Motorola's eclipse by LG in global market share, it spared no effort in developing an Android phone with Google (GOOG, Fortune 500) in a bid to make a comeback. In Korea, the Pantech Group was also putting everything on the line to develop a new smartphone using Google's OS.

These competitors were just waiting for the chance to deal a blow to LG. They believed that the market's shift to smartphones offered them a golden opportunity. Pantech wanted to ride Google's winning streak, which had begun with its win against Microsoft (MSFT, Fortune 500) in the OS market, and do the same in handsets. Meanwhile, LG stressed on the one hand a more user-friendly interface and more aggressive marketing and, on the other hand, Microsoft Windows Mobile, which was already proven to be a failure in the market with no applications store. And that's not to mention that LG was planning to wait three years to launch smartphones, as late as 2012.

Success only in the short-term

In 2009, at least, LG's strategy was paying off. It set a sales goal of 100 million units. It said it would post double-digit global market share. With Nam at the helm, it achieved both. It sold more than 100 million handsets, and market share climbed to 10.4%. LG's success in cementing its position as the No. 3 handset manufacturer in the world owed much to design.

The Chocolate phone, which it launched in 2005, triggered a design competition in the global handset market. It joined forces with the luxury designer brand Prada and launched the Prada phone, which sent handset makers scrambling to collaborate with other fashion designers. Samsung launched Giorgio Armani phones as a direct result of LG's lead.

LG, it seemed, was definitely thinking ahead of the competition. Nam, with 25 years in the electronics industry under his belt, is known as an intrinsically a professional manager who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marketing, of listening closely to and noting customers' ever-changing tastes. This meant the focus of Nam's handset strategy would inevitably switch to designs that would immediately grab consumers' attention.

The head of the LG Electronics Corporate Design Center, Paul Bae, well-known and respected internally for pioneering the shift to CDMA technology years before, led the design strategy. With him at the helm, LG was hot on the heels of Samsung with its new phones called Lollipop and Cookie. In the second half of 2009, glitzy girl groups and boy bands were advertising LG handsets. The brand was hot.

In the second half of 2009, however, the smartphone emerged as a game-changer. With the aggressive introduction of the iPhone into Korea, the market instantly changed from one of usability competition to a smartphone contest. The real errors in judgment began from this point on, and LG failed to see the pace of change. Upper management refused to even be briefed on smartphones. "[We] did know. It's just that the pace of change was faster than we had anticipated," recalls an LG employee who asked not to be named. "Moreover, LG Electronics was growing its top line. We had achieved the year's target in terms of sales and market share. [Management] said that the environment was changing, but it was difficult to single out any one problem."

The global financial crisis had blindsided LG. In the second half of 2008, the mobile operations, home entertainment, and air conditioning units of LG had all seen sales fall sharply, filling the company with a sense of crisis. Nam's focus on handset marketing, design and usability, which were directly linked with immediate performance, were in direct response to the company's need to recover shrinking sales revenues. LG's recovery in the first half of 2009 was impressive, and the mobile unit's operating income margin more than doubled over late 2008.

Yet there were some worrying signs. Sales revenues and margins began a downward curve from the third quarter of 2009 onward. "Yet LG did not declare a crisis, as they had done in late 2008," says a handset management consulting insider. "They probably felt yet another crisis management so soon after successfully overcoming the financial crisis could make the company look bad." The ROA Group, which analyzes and forecasts trends in the mobile market, points out that LG's response came too late compared with market expectations.

Failure to see the threat

LG had, in fact, completely missed the immediate threat from smartphones. The first half of 2010 was a failure. Smartphone sales dominated the market more quickly than had been anticipated. It goes without saying that Apple, the originator of the smash hit, had a great year. Taiwan's HTC, in collaboration with Google, also launched its Android phones and gained market share, which was a further blow to LG. Motorola (MOT, Fortune 500) likewise demonstrated considerable success with its Motoroi. One small piece of good news for LG was when Google scrapped its ambitions to create an Apple-like hardware division. At least Google could now become an ally to all handset manufacturers in their battle with Apple (AAPL, Fortune 500). Yet LG remained unwilling to cooperate with Google. Instead, it was obsessed by its deal with Microsoft.

But Microsoft was having its own problems. Its plans to launch a replacement for Windows Mobile kept being postponed. As Microsoft failed to come up with an effective solution, LG ended up the loser.

Unable to address the smartphone issue, LG had no choice but to depend on its feature phones. It came up with the Maxx phone, the only selling point of which was a piling on of hardware, which it said would enable it to compete with smartphones. It even showed a dependence on past glories from the second half of 2009, launching a New Chocolate Phone and even a Prada 2 Phone. These strategies were nothing more than a rehashing of past hits. Since it could not compete with its software, it attempted to surmount its difficulties through hardware.

Samsung comes on strong

Like LG, Samsung had initially missed the smartphone opportunity. However, Samsung made sure not to miss the next step. The first half of 2010 fully demonstrated Samsung's ability to catch up with a market leader. Samsung had an advantage in hardware, like LG. No matter how much Apple pushed its App Store, it could not afford to completely ignore hardware. Samsung, as a leading hardware company, maintained its advantage and began to augment its shortcomings in increments. It first launched the Omnia series and then quickly followed up with better smartphones, albeit incomplete models. This strategy paid off.

According to an employee of Samsung's wireless business division who spoke on condition of anonymity, the company in early 2010 was the busiest it had ever been in his entire career. The streets near the division were filled every night with employees working late and then unwinding with a drink or two. One department continued to roll out products to keep up with the market, while other departments worked feverishly on a smartphone strategy.

Samsung was attempting to do everything it could to keep up with rivals before the gap became insurmountable. Chairman Lee Kun-hee's return to the leadership of Samsung proved effective, too. The owner's return whipped the company into shape again, just as Samsung had started to lose its influence in the market.

On the other hand, the first half of 2010 was when LG was fully exposed to the impact of its weakness. "We had missed the moment but we could still have launched a smartphone in the first half which could have competed with Samsung's Galaxy S," an official at LG recalls. "Company employees even complained that the management could not admit that it had misread the market and had lost ground on smartphones, and that launching a smartphone at that moment would be an admission of this failure, and so they continued to drag their feet."

Because mobile execs enjoyed very high status within the LG Group umbrella, those who called the shots in the handset business were always well placed for career advancement. This made the management reluctant to admit to any failure on their watch. Moreover, a strong owner leadership style did not exist in LG at the time, with Nam being a typical management-oriented professional. Devising the 2009 business plan with a focus on performance and marketing, likewise, was a demonstration of his leadership style. His office was filled with ideas to save expenses and eliminate waste, customer insights, and ways to achieve more effective work performance. The latter even included guidelines on how to converse efficiently by phone and how to save time commuting. There was nothing on creative management or the next big idea.

It took more than six months for LG to come up with the Optimus Q. Its platform was the Android OS. Yet Optimus Q still lagged behind Samsung's Galaxy S and HTC's Incredible. In spite of using the same chip set, competitors used the Android OS 2.1 version, while the Optimus Q was the only one using the 1.6 version. LG intended to provide free upgrades later on. Even though the Android 1.6 gave sufficient performance for a smartphone, the market standard had already switched to 2.1. Once consumers felt the product was less innovative, the smartphone had little chance of survival, regardless of how well made it was. LG was once again behind the curve. Its lack of speed in responding to changes in the market held LG back throughout the first half of 2010.

When quality had been the deciding point, such as in design or usability, LG's decision-making structure had been successful. Yet when the market started to be driven by speed, LG began to falter. That has been most remarkable difference between Samsung and LG. Samsung moved fast enough to continue the chase while developing its proprietary OS, the Bada, in spite of its own weaknesses. LG, on the other hand, reacted too slowly in decision-making and changing direction to be able to catch up with its rivals. LG required the importing of the necessary components and software development from outside the company in order to begin a new paradigm, but Samsung already had the components at hand and only needed to put them together.

Many believe that Samsung actually has the ability to take the market lead, but its conservative organizational culture means it prefers to stay half a pace behind the market leader. LG always seems to chase from behind. It responds only after the trend changes.

This strategy of remaining the slow pursuer is not the only culprit. Smartphone innovations have been nothing less than technological shifts, where a handset market that was centered on hardware has had to transform to a focus on software. This could be read as a political shift as well. It is a diplomatic battle where handset manufacturers and software companies form and break alliances depending on the gains to be made from them. Just as had originally happened in the PC market, this appeared to be a duel between Apple and Microsoft. When Apple grew too fast, hardware companies including Samsung and Nokia (NOK) collaborated to form an anti-Apple front. It was around that time that LG's CEO Nam Yong and Microsoft CEO Steve Ballmer shook hands in Barcelona.

The Google factor

Ties changed again, however, when Google entered the picture. When Google gave up its Nexus One phone and announced that it would make the Android OS public, this pitted Google against Apple. Google had stepped into the fray when Microsoft failed to meet the high expectations of the industry and devise an OS that could compete with Apple. Microsoft's slump caused Google to have no qualms about dropping Nexus One. Hardware companies that were battling Apple all gathered around Google's Android banner. Yet LG, for some reason, still saw the market as Apple vs. Microsoft.

As the handset market realigned itself as a duel between Apple and Google, companies with outstanding hardware like LG and Samsung actually found themselves at more of an advantage. If the software were all Google, the market would involve competition for hardware. LG read this situation incorrectly. Samsung recognized the change in the market early on, and it had the necessary resources to instantly vault into a leading position as the most important handset manufacturer in the Google camp.

The diplomacy war did not stop there. Apple joined forces with mostly second-ranked telecom service providers around the world. A telecom service provider and a handset manufacturer are like husband and wife. The manufacturer makes products the telecom company needs, and the telecom company creates the environment the manufacturer needs.

Apple's alliance with KT [formerly Korea Telecom] has been in this vein, with KT aggressively adding Wi-Fi zones that benefit iPhone users. SK Telecom already had a tight partnership with Samsung. LG has been left dangling, its telecom service provider lagging behind as the third-ranked in Korea.

With each quarter of 2010 came reports of losses. LG's market share sank to under 20%, and the company posted $190 million loss in the third quarter of 2010.

Nam was relieved of his position as CEO, leaving dishonorably with three months left in his term. On Sept. 30, 2010, the outgoing CEO admitted in a farewell address to employees that his feelings of regret were all the more acute as the slump in the company's fortunes had started just as they were boasting of record sales performances and slapping one other on the back.

Can a founder's grandson save LG?

Nam's replacement was Koo Bon-joon, a 59-year-old grandson in LG's founding family. While to outsiders, this might be interpreted as a bad move reeking of nepotism, owner management can bring benefits. Rather than short-term gains, owner-managers can pursue longer-term strategies. And, as is often the case, an owner returns not because the company is in trouble -- but because he or she believes that the company can be saved. Koo's appointment signals that there is a road map in place for resuscitating the ailing company.

One sign of this is the Optimus 7, which launched last fall in Western Europe, Australia and Singapore. Using Microsoft Windows 7 as its OS, the phone has received laudatory reviews. CNET Australia called it "our pick of the Windows phone range so far" with "a complete package of design, features and usability," and gave it a 9.0 out of 10.

Since it was Microsoft's mobile software troubles that had led to LG Electronics' troubles, it could be Microsoft's resurrection that will herald LG Electronics' revival. Microsoft is already pushing the Windows Marketplace as a competitor to Apple's App Store.

If ex-CEO Nam was a gentleman, new CEO Koo is a fighter. He is one of the top electronics experts in the LG Group, having worked at electronics-related affiliates for 25 years. He was also one of the key figures behind the development of LG Display. Koo is said to be results-oriented, strict in punishing failure, and generous in rewarding success -- a management style that could accelerate decision-making processes along the lines of Samsung's. While CEO of LG Display, Koo always urged the company to be No. 1 in its sector. He even made LG Display employees greet one another with the words: "Let's be Number One." He emblazoned the words "First-place Company, First-Place Employee" on his business card, going against the overall LG Group's second-place strategy. When LG Display outstripped Samsung to top the LCD field, it was due in large part to Koo's efforts.

Koo's team has also been handpicked. Park Jong-seok has been named head of mobile phone development, elevated from his previous position running the R&D Center. Park has a reputation for strength during crisis, having headed the division that resurrected plasma-display TV after it was nearly eclipsed by LCD. At the Consumer Electronics Show in Las Vegas in 2008, Park won the Best of Innovation award for the LG XCanvas BoBos PDP TV. It was a complete surprise to all, as plasma had been seen as a fading technology. Having been groomed to take the mobile helm during his tenure at R&D, his appointment was merely accelerated by the crisis situation. Havis Kwon will lead the Home Entertainment division, considered the epicenter of the business. He is known to be one of the most aggressive and decisive managers inside LG, who prefers to lead than to have to play catch-up.

Focus on recovery

For now, the outlook is positive. LG is planning its recovery mainly around the well-received Optimus 7. Koo's inaugural address to employees last October stressed that the least amount of complacency can lead to a company being overtaken by its competitors. In the months since, Koo has set about transforming LG from a marketing-centered to a technology-centered company. The change in the company's fortunes has begun.

The Koo-Park-Kwon trio is considered among the most aggressive in the history of LG. It is a rare set of appointments inside LG Group, which normally is said to place great importance on harmony. It goes without saying that innovation will continue as a result of these and other appointments. There is also a high likelihood that a slew of young executives will appear at the forefront of the leadership, as moves are afoot to promote a number of younger executives.

There's no time for complacency over at Samsung, which has begun its own Changing of the Guard after Chairman Lee Kun-hee declared that the company needed young blood at the top. The company has overhauled its leadership with Chairman Lee's return, CEO Lee Yoon-woo's resignation, and Choi Gee-sung being named CEO of Samsung. Internally, Samsung's flagship division has seen a change in its organization with some bold personnel replacements. Although not having graduated from a prestigious university, one employee widely acknowledged as a mobile phone expert has been named a team manager and executive, sending ripples throughout the company.

For LG, there may well be some bold acquisitions on the horizon. When ex-CEO Nam was at the restructuring unit of LG Group, he led negotiations to sell off LG Semiconductor, to Hyundai Electronics. That means LG lacks a semiconductor division like Samsung, putting it at a technological and cost disadvantage in mobile technology. With Koo's assumption of the helm, there is now discussion of a possible bid by LG to take over Korean semiconductor manufacturer Hynix.

As late as the first half of 2009, LG Electronics was congratulating itself on its highest-ever earnings. Just two years later, it was in acute crisis. By 2012, it is possible that it will have transformed its business, setting the trends after all that it predicted it would on the stage in Barcelona. LG's revival has already begun. To top of page




Tomgram: Alfred McCoy, Taking Down America

Trying to play down the significance of an ongoing Wikileaks dump of more than 250,000 State Department documents, Secretary of Defense Robert Gates recently offered the following bit of Washington wisdom: “The fact is, governments deal with the United States because it's in their interest, not because they like us, not because they trust us, and not because they believe we can keep secrets... [S]ome governments deal with us because they fear us, some because they respect us, most because they need us.  We are still essentially, as has been said before, the indispensable nation.”

Now, wisdom like that certainly sounds sober; it’s definitely what passes for hardheaded geopolitical realism in our nation’s capital; and it's true, Gates is not the first top American official to call the U.S. “the indispensable nation”; nor do I doubt that he and many other inside-the-Beltway players are convinced of our global indispensability.  The problem is that the news has almost weekly been undermining his version of realism, making it look ever more phantasmagorical.  The ability of Wikileaks, a tiny organization of activists, to thumb its cyber-nose at the global superpower, repeatedly shining a blaze of illumination on the penumbra of secrecy under which its political and military elite like to conduct their affairs, hasn’t helped one bit either.  If our indispensability is, as yet, hardly questioned in Washington, elsewhere on the planet it’s another matter

The once shiny badge of the “global sheriff” has lost its gleam and, in Dodge City, ever fewer are paying the sort of attention that Washington believes is its due.  To my mind, the single most intelligent comment on the latest Wikileaks uproar comes from Simon Jenkins of the British Guardian who, on making his way through the various revelations (not to speak of the mounds of global gossip), summed matters up this way: “The money-wasting is staggering. [U.S.] Aid payments are never followed, never audited, never evaluated. The impression is of the world's superpower roaming helpless in a world in which nobody behaves as bidden. Iran, Russia, Pakistan, Afghanistan, Yemen, the United Nations, are all perpetually off script. Washington reacts like a wounded bear, its instincts imperial but its power projection unproductive.”

Sometimes, to understand just where you are in the present, it helps to peer into the past -- in this case, into what happened to previous “indispensable” imperial powers; sometimes, it’s no less useful to peer into the future.  In his latest TomDispatch post, Alfred W. McCoy, author most recently of Policing America’s Empire: The United States, the Philippines, and the Rise of the Surveillance State, does both.  Having convened a global working group of 140 historians to consider the fate of the U.S. as an imperial power, he offers us a glimpse of four possible American (near-)futures.  They add up to a monumental, even indispensable look at just how fast our indispensability is likely to unravel in the years to come.  Tom

The Decline and Fall of the American Empire
Four Scenarios for the End of the American Century by 2025
By Alfred W. McCoy

A soft landing for America 40 years from now?  Don’t bet on it.  The demise of the United States as the global superpower could come far more quickly than anyone imagines.  If Washington is dreaming of 2040 or 2050 as the end of the American Century, a more realistic assessment of domestic and global trends suggests that in 2025, just 15 years from now, it could all be over except for the shouting.

Despite the aura of omnipotence most empires project, a look at their history should remind us that they are fragile organisms. So delicate is their ecology of power that, when things start to go truly bad, empires regularly unravel with unholy speed: just a year for Portugal, two years for the Soviet Union, eight years for France, 11 years for the Ottomans, 17 years for Great Britain, and, in all likelihood, 22 years for the United States, counting from the crucial year 2003.

Future historians are likely to identify the Bush administration’s rash invasion of Iraq in that year as the start of America's downfall. However, instead of the bloodshed that marked the end of so many past empires, with cities burning and civilians slaughtered, this twenty-first century imperial collapse could come relatively quietly through the invisible tendrils of economic collapse or cyberwarfare.

But have no doubt: when Washington's global dominion finally ends, there will be painful daily reminders of what such a loss of power means for Americans in every walk of life. As a half-dozen European nations have discovered, imperial decline tends to have a remarkably demoralizing impact on a society, regularly bringing at least a generation of economic privation. As the economy cools, political temperatures rise, often sparking serious domestic unrest.

Available economic, educational, and military data indicate that, when it comes to U.S. global power, negative trends will aggregate rapidly by 2020 and are likely to reach a critical mass no later than 2030. The American Century, proclaimed so triumphantly at the start of World War II, will be tattered and fading by 2025, its eighth decade, and could be history by 2030.

Significantly, in 2008, the U.S.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admitted for the first time that America's global power was indeed on a declining trajectory. In one of its periodic futuristic reports, Global Trends 2025, the Council cited “the transfer of global wealth and economic power now under way, roughly from West to East" and "without precedent in modern history,” as the primary factor in the decline of the “United States' relative strength -- even in the military realm.” Like many in Washington, however, the Council’s analysts anticipated a very long, very soft landing for American global preeminence, and harbored the hope that somehow the U.S. would long “retain unique military capabilities… to project military power globally” for decades to come.

No such luck.  Under current projections, the United States will find itself in second place behind China (already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in economic output around 2026, and behind India by 2050. Similarly, Chinese innovation is on a trajectory toward world leadership in applied science and military technology sometime between 2020 and 2030, just as America's current supply of brilliant scientists and engineers retires, without adequate replacement by an ill-educated younger generation.

By 2020, according to current plans, the Pentagon will throw a military Hail Mary pass for a dying empire.  It will launch a lethal triple canopy of advanced aerospace robotics that represents Washington's last best hope of retaining global power despite its waning economic influence. By that year, however, China's global network of communications satellites, backed by the world's most powerful supercomputers, will also be fully operational, providing Beijing with an independent platform for the weaponization of space and a powerful communications system for missile- or cyber-strikes into every quadrant of the globe.

Wrapped in imperial hubris, like Whitehall or Quai d'Orsay before it, the White House still seems to imagine that American decline will be gradual, gentle, and partial. In his State of the Union address last January, President Obama offered the reassurance that “I do not accept second place for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 few days later, Vice President Biden ridiculed the very idea that “we are destined to fulfill [historian Paul] Kennedy's prophecy that we are going to be a great nation that has failed because we lost control of our economy and overextended.” Similarly, writing in the November issue of the establishment journal Foreign Affairs, neo-liberal foreign policy guru Joseph Nye waved away talk of China's economic and military rise, dismissing “misleading metaphors of organic decline” and denying that any deterioration in U.S. global power was underway.

Ordinary Americans, watching their jobs head overseas, have a more realistic view than their cosseted leaders. An opinion poll in August 2010 found that 65% of Americans believed the country was now “in a state of decline.”  Already, Australia and Turkey, traditional U.S. military allies, are using their American-manufactured weapons for joint air and naval maneuvers with China. Already, America's closest economic partners are backing away from Washington's opposition to China's rigged currency rates. As the president flew back from his Asian tour last month, a gloomy New York Times headline  summed the moment up this way: “Obama's Economic View Is Rejected on World Stage, China, Britain and Germany Challenge U.S., Trade Talks With Seoul Fail, Too.”

Viewed historically, the question is not whether the United States will lose its unchallenged global power, but just how precipitous and wrenching the decline will be. In place of Washington's wishful thinking, let’s use the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s own futuristic methodology to suggest four realistic scenarios for how, whether with a bang or a whimper, U.S. global power could reach its end in the 2020s (along with four accompanying assessments of just where we are today).  The future scenarios include: economic decline, oil shock, military misadventure, and World War III.  While these are hardly the only possibilities when it comes to American decline or even collapse, they offer a window into an onrushing future.

Economic Decline: Present Situation

Today, three main threats exist to America’s dominant position in the global economy: loss of economic clout thanks to a shrinking share of world trade, the decline of American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the end of the dollar's privileged status as the global reserve currency.

By 2008, the United States had already fallen to number three in global merchandise exports, with just 11% of them compared to 12% for China and 16% for the European Union.  There is no reason to believe that this trend will reverse itself.

Similarly, American leadership in technological innovation is on the wane. In 2008, the U.S. was still number two behind Japan in worldwide patent applications with 232,000, but China was closing fast at 195,000, thanks to a blistering 400% increase since 2000.  A harbinger of further decline: in 2009 the U.S. hit rock bottom in ranking among the 40 nations surveyed by the Information Technology & Innovation Foundation when it came to “change” in “global innovation-based competitiveness” during the previous decade.  Adding substance to these statistics, in October China's Defense Ministry unveiled the world's fastest supercomputer, the Tianhe-1A, so powerful, said one U.S. expert, that it “blows away the existing No. 1 machine” in America.

Add to this clear evidence that the U.S. education system, that source of future scientists and innovators, has been falling behind its competitors. After leading the world for decades in 25- to 34-year-olds with university degrees, the country sank to 12th place in 2010.  The World Economic Forum ranked the United States at a mediocre 52nd among 139 nations in the quality of its university math and science instruction in 2010. Nearly half of all graduate students in the sciences in the U.S. are now foreigners, most of whom will be heading home, not staying here as once would have happened.  By 2025, in other words, the United States is likely to face a critical shortage of talented scientists.

Such negative trends are encouraging increasingly sharp criticism of the dollar's role as the world’s reserve currency. “Other countries are no longer willing to buy into the idea that the U.S. knows best on economic policy,” observed Kenneth S. Rogoff, a former chief economist at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n mid-2009, with the world's central banks holding an astronomical $4 trillion in U.S. Treasury notes, Russian president Dimitri Medvedev insisted that it was time to end “the artificially maintained unipolar system” based on “one formerly strong reserve currency.”

Simultaneously, China's central bank governor suggested that the future might lie with a global reserve currency “disconnected from individual nations” (that is, the U.S. dollar). Take these as signposts of a world to come, and of a possible attempt, as economist Michael Hudson has argued, “to hasten the bankruptcy of the U.S. financial-military world order.”

Economic Decline: Scenario 2020

After years of swelling deficits fed by incessant warfare in distant lands, in 2020, as long expected, the U.S. dollar finally loses its special status as the world's reserve currency.  Suddenly, the cost of imports soars. Unable to pay for swelling deficits by selling now-devalued Treasury notes abroad, Washington is finally forced to slash its bloated military budget.  Under pressure at home and abroad, Washington slowly pulls U.S. forces back from hundreds of overseas bases to a continental perimeter.  By now, however, it is far too late.

Faced with a fading superpower incapable of paying the bills, China, India, Iran, Russia, and other powers, great and regional, provocatively challenge U.S. dominion over the oceans, space, and cyberspace.  Meanwhile, amid soaring prices, ever-rising unemployment, and a continuing decline in real wages, domestic divisions widen into violent clashes and divisive debates, often over remarkably irrelevant issues. Riding a political tide of disillusionment and despair, a far-right patriot captures the presidency with thundering rhetoric, demanding respect for American authority and threatening military retaliation or economic reprisal. The world pays next to no attention as the American Century ends in silence.

Oil Shock: Present Situation

One casualty of America's waning economic power has been its lock on global oil supplies. Speeding by America's gas-guzzling economy in the passing lane, China became the world's number one energy consumer this summer, a position the U.S. had held for over a century.  Energy specialist Michael Klare has argued that this change means China will “set the pace in shaping our global future.”

By 2025, Iran and Russia will control almost half of the world's natural gas supply, which will potentially give them enormous leverage over energy-starved Europe. Add petroleum reserves to the mix and, as the National Intelligence Council has warned, in just 15 years two countries, Russia and Iran, could “emerge as energy kingpins.”

Despite remarkable ingenuity, the major oil powers are now draining the big basins of petroleum reserves that are amenable to easy, cheap extraction. The real lesson of the Deepwater Horizon oil disaster in the Gulf of Mexico was not BP's sloppy safety standards, but the simple fact everyone saw on “spillcam”: one of the corporate energy giants had little choice but to search for what Klare calls “tough oil” miles beneath the surface of the ocean to keep its profits up.

Compounding the problem, the Chinese and Indians have suddenly become far heavier energy consumers. Even if fossil fuel supplies were to remain constant (which they won’t), demand, and so costs, are almost certain to rise -- and sharply at that.  Other developed nations are meeting this threat aggressively by plunging into experimental programs to develop alternative energy sources.  The United States has taken a different path, doing far too little to develop alternative sources while, in the last three decades, doubling its dependence on foreign oil imports.  Between 1973 and 2007, oil imports have risen from 36% of energy consumed in the U.S. to 66%.

Oil Shock: Scenario 2025

The United States remains so dependent upon foreign oil that a few adverse developments in the global energy market in 2025 spark an oil shock.  By comparison, it makes the 1973 oil shock (when prices quadrupled in just months) look like the proverbial molehill.  Angered at the dollar's plummeting value, OPEC oil ministers, meeting in Riyadh, demand future energy payments in a “basket” of Yen, Yuan, and Euros.  That only hikes the cost of U.S. oil imports further.  At the same moment, while signing a new series of long-term delivery contracts with China, the Saudis stabilize their own foreign exchange reserves by switching to the Yuan.  Meanwhile, China pours countless billions into building a massive trans-Asia pipeline and funding Iran's exploitation of the world largest natural gas field at South Pars in the Persian Gulf.

Concerned that the U.S. Navy might no longer be able to protect the oil tankers traveling from the Persian Gulf to fuel East Asia, a coalition of Tehran, Riyadh, and Abu Dhabi form an unexpected new Gulf alliance and affirm that China's new fleet of swift aircraft carriers will henceforth patrol the Persian Gulf from a base on the Gulf of Oman.  Under heavy economic pressure, London agrees to cancel the U.S. lease on its Indian Ocean island base of Diego Garcia, while Canberra, pressured by the Chinese, informs Washington that the Seventh Fleet is no longer welcome to use Fremantle as a homeport, effectively evicting the U.S. Navy from the Indian Ocean.

With just a few strokes of the pen and some terse announcements, the “Carter Doctrine,” by which U.S. military power was to eternally protect the Persian Gulf, is laid to rest in 2025.  All the elements that long assured the United States limitless supplies of low-cost oil from that region -- logistics, exchange rates, and naval power -- evaporate. At this point, the U.S. can still cover only an insignificant 12% of its energy needs from its nascent alternative energy industry, and remains dependent on imported oil for half of its energy consumption.

The oil shock that follows hits the country like a hurricane, sending prices to startling heights, making travel a staggeringly expensive proposition, putting real wages (which had long been declining) into freefall, and rendering non-competitive whatever American exports remained. With thermostats dropping, gas prices climbing through the roof, and dollars flowing overseas in return for costly oil, the American economy is paralyzed. With long-fraying alliances at an end and fiscal pressures mounting, U.S. military forces finally begin a staged withdrawal from their overseas bases.

Within a few years, the U.S. is functionally bankrupt and the clock is ticking toward midnight on the American Century.

Military Misadventure: Present Situation

Counterintuitively, as their power wanes, empires often plunge into ill-advised military misadventures.  This phenomenon is known among historians of empire as “micro-militarism” and seems to involve psychologically compensatory efforts to salve the sting of retreat or defeat by occupying new territories, however briefly and catastrophically. These operations, irrational even from an imperial point of view, often yield hemorrhaging expenditures or humiliating defeats that only accelerate the loss of power.

Embattled empires through the ages suffer an arrogance that drives them to plunge ever deeper into military misadventures until defeat becomes debacle. In 413 BCE, a weakened Athens sent 200 ships to be slaughtered in Sicily. In 1921, a dying imperial Spain dispatched 20,000 soldiers to be massacred by Berber guerrillas in Morocco. In 1956, a fading British Empire destroyed its prestige by attacking Suez. And in 2001 and 2003, the U.S. occupied Afghanistan and invaded Iraq. With the hubris that marks empires over the millennia, Washington has increased its troops in Afghanistan to 100,000, expanded the war into Pakistan, and extended its commitment to 2014 and beyond, courting disasters large and small in this guerilla-infested, nuclear-armed graveyard of empires.

Military Misadventure: Scenario 2014

So irrational, so unpredictable is “micro-militarism” that seemingly fanciful scenarios are soon outdone by actual events. With the U.S. military stretched thin from Somalia to the Philippines and tensions rising in Israel, Iran, and Korea, possible combinations for a disastrous military crisis abroad are multifold.

It’s mid-summer 2014 and a drawn-down U.S. garrison in embattled Kandahar in southern Afghanistan is suddenly, unexpectedly overrun by Taliban guerrillas, while U.S. aircraft are grounded by a blinding sandstorm. Heavy loses are taken and in retaliation, an embarrassed American war commander looses B-1 bombers and F-16 fighters to demolish whole neighborhoods of the city that are believed to be under Taliban control, while AC-130U “Spooky” gunships rake the rubble with devastating cannon fire.

Soon, mullahs are preaching jihad from mosques throughout the region, and Afghan Army units, long trained by American forces to turn the tide of the war, begin to desert en masse.  Taliban fighters then launch a series of remarkably sophisticated strikes aimed at U.S. garrisons across the country, sending American casualties soaring. In scenes reminiscent of Saigon in 1975, U.S. helicopters rescue American soldiers and civilians from rooftops in Kabul and Kandahar.

Meanwhile, angry at the endless, decades-long stalemate over Palestine, OPEC’s leaders impose a new oil embargo on the U.S. to protest its backing of Israel as well as the killing of untold numbers of Muslim civilians in its ongoing wars across the Greater Middle East. With gas prices soaring and refineries running dry, Washington makes its move, sending in Special Operations forces to seize oil ports in the Persian Gulf.  This, in turn, sparks a rash of suicide attacks and the sabotage of pipelines and oil wells. As black clouds billow skyward and diplomats rise at the U.N. to bitterly denounce American actions, commentators worldwide reach back into history to brand this “America's Suez,” a telling reference to the 1956 debacle that marked the end of the British Empire.

World War III: Present Situation

In the summer of 2010, military tensions between the U.S. and China began to rise in the western Pacific, once considered an American “lake.”  Even a year earlier no one would have predicted such a development. As Washington played upon its alliance with London to appropriate much of Britain's global power after World War II, so China is now using the profits from its export trade with the U.S. to fund what is likely to become a military challenge to American dominion over the waterways of Asia and the Pacific.

With its growing resources, Beijing is claiming a vast maritime arc from Korea to Indonesia long dominated by the U.S. Navy. In August, after Washington expressed a “national interest” in the South China Sea and conducted naval exercises there to reinforce that claim, Beijing's official Global Times responded angrily, saying, “The U.S.-China wrestling match over the South China Sea issue has raised the stakes in deciding who the real future ruler of the planet will be.”

Amid growing tensions, the Pentagon reported that Beijing now holds “the capability to attack… [U.S.] aircraft carriers in the western Pacific Ocean” and target “nuclear forces throughout… the continental United States.” By developing “offensive nuclear, space, and cyber warfare capabilities,” China seems determined to vie for dominance of what the Pentagon calls “the information spectrum in all dimensions of the modern battlespace.” With ongoing development of the powerful Long March V booster rocket, as well as the launch of two satellites in January 2010 and another in July, for a total of five, Beijing signaled that the country was making rapid strides toward an “independent” network of 35 satellites for global positioning, communications, and reconnaissance capabilities by 2020.

To check China and extend its military position globally, Washington is intent on building a new digital network of air and space robotics, advanced cyberwarfare capabilities, and electronic surveillance.  Military planners expect this integrated system to envelop the Earth in a cyber-grid capable of blinding entire armies on the battlefield or taking out a single terrorist in field or favela. By 2020, if all goes according to plan, the Pentagon will launch a three-tiered shield of space drones -- reaching from stratosphere to exosphere, armed with agile missiles, linked by a resilient modular satellite system, and operated through total telescopic surveillance.

Last April, the Pentagon made history.  It extended drone operations into the exosphere by quietly launching the X-37B unmanned space shuttle into a low orbit 255 miles above the planet.  The X-37B is the first in a new generation of unmanned vehicles that will mark the full weaponization of space, creating an arena for future warfare unlike anything that has gone before.

World War III: Scenario 2025

The technology of space and cyberwarfare is so new and untested that even the most outlandish scenarios may soon be superseded by a reality still hard to conceive. If we simply employ the sort of scenarios that the Air Force itself used in its 2009 Future Capabilities Game, however, we can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how air, space and cyberspace overlap in warfare,” and so begin to imagine how the next world war might actually be fought.

It’s 11:59 p.m. on Thanksgiving Thursday in 2025. While cyber-shoppers pound the portals of Best Buy for deep discounts on the latest home electronics from China, U.S. Air Force technicians at the Space Surveillance Telescope (SST) on Maui choke on their coffee as their panoramic screens suddenly blip to black. Thousands of miles away at the U.S. CyberCommand's operations center in Texas, cyberwarriors soon detect malicious binaries that, though fired anonymously, show the distinctive digital fingerprints of China's People's Liberation Army.

The first overt strike is one nobody predicted. Chinese “malware” seizes control of the robotics aboard an unmanned solar-powered U.S. “Vulture” drone as it flies at 70,000 feet over the Tsushima Strait between Korea and Japan.  It suddenly fires all the rocket pods beneath its enormous 400-foot wingspan, sending dozens of lethal missiles plunging harmlessly into the Yellow Sea, effectively disarming this formidable weapon.

Determined to fight fire with fire, the White House authorizes a retaliatory strike.  Confident that its F-6 “Fractionated, Free-Flying” satellite system is impenetrable, Air Force commanders in California transmit robotic codes to the flotilla of X-37B space drones orbiting 250 miles above the Earth, ordering them to launch their “Triple Terminator” missiles at China's 35 satellites. Zero response. In near panic, the Air Force launches its Falcon Hypersonic Cruise Vehicle into an arc 100 miles above the Pacific Ocean and then, just 20 minutes later, sends the computer codes to fire missiles at seven Chinese satellites in nearby orbits.  The launch codes are suddenly inoperative.

As the Chinese virus spreads uncontrollably through the F-6 satellite architecture, while those second-rate U.S. supercomputers fail to crack the malware's devilishly complex code, GPS signals crucial to the navigation of U.S. ships and aircraft worldwide are compromised. Carrier fleets begin steaming in circles in the mid-Pacific. Fighter squadrons are grounded. Reaper drones fly aimlessly toward the horizon, crashing when their fuel is exhausted. Suddenly, the United States loses what the U.S. Air Force has long called “the ultimate high ground”: space. Within hours, the military power that had dominated the globe for nearly a century has been defeated in World War III without a single human casualty.

A New World Order?

Even if future events prove duller than these four scenarios suggest, every significant trend points toward a far more striking decline in American global power by 2025 than anything Washington now seems to be envisioning.

As allies worldwide begin to realign their policies to take cognizance of rising Asian powers, the cost of maintaining 800 or more overseas military bases will simply become unsustainable, finally forcing a staged withdrawal on a still-unwilling Washington. With both the U.S. and China in a race to weaponize space and cyberspace, tensions between the two powers are bound to rise, making military conflict by 2025 at least feasible, if hardly guaranteed.

Complicating matters even more, the economic, military, and technological trends outlined above will not operate in tidy isolation. As happened to European empires after World War II, such negative forces will undoubtedly prove synergistic.  They will combine in thoroughly unexpected ways, create crises for which Americans are remarkably unprepared, and threaten to spin the economy into a sudden downward spiral, consigning this country to a generation or more of economic misery.

As U.S. power recedes, the past offers a spectrum of possibilities for a future world order.  At one end of this spectrum, the rise of a new global superpower, however unlikely, cannot be ruled out. Yet both China and Russia evince self-referential cultures, recondite non-roman scripts, regional defense strategies, and underdeveloped legal systems, denying them key instruments for global dominion. At the moment then, no single superpower seems to be on the horizon likely to succeed the U.S.

In a dark, dystopian version of our global future, a coalition of transnational corporations, multilateral forces like NATO, and an international financial elite could conceivably forge a single, possibly unstable, supra-national nexus that would make it no longer meaningful to speak of national empires at all.  While denationalized corporations and multinational elites would assumedly rule such a world from secure urban enclaves, the multitudes would be relegated to urban and rural wastelands.

In Planet of Slums, Mike Davis offers at least a partial vision of such a world from the bottom up.  He argues that the billion people already packed into fetid favela-style slums worldwide (rising to two billion by 2030) will make “the 'feral, failed cities' of the Third World… the distinctive battlespace of the twenty-first century.” As darkness settles over some future super-favela, “the empire can deploy Orwellian technologies of repression” as “hornet-like helicopter gun-ships stalk enigmatic enemies in the narrow streets of the slum districts… Every morning the slums reply with suicide bombers and eloquent explosions.”

At a midpoint on the spectrum of possible futures, a new global oligopoly might emerge between 2020 and 2040, with rising powers China, Russia, India, and Brazil collaborating with receding powers like Britain, Germany, Japan, and the United States to enforce an ad hoc global dominion, akin to the loose alliance of European empires that ruled half of humanity circa 1900.

Another possibility: the rise of regional hegemons in a return to something reminiscent of the international system that operated before modern empires took shape. In this neo-Westphalian world order, with its endless vistas of micro-violence and unchecked exploitation, each hegemon would dominate its immediate region -- Brasilia in South America, Washington in North America, Pretoria in southern Africa, and so on. Space, cyberspace, and the maritime deeps, removed from the control of the former planetary “policeman,” the United States, might even become a new global commons, controlled through an expanded U.N. Security Council or some ad hoc body.

All of these scenarios extrapolate existing trends into the future on the assumption that Americans, blinded by the arrogance of decades of historically unparalleled power, cannot or will not take steps to manage the unchecked erosion of their global position.

If America's decline is in fact on a 22-year trajectory from 2003 to 2025, then we have already frittered away most of the first decade of that decline with wars that distracted us from long-term problems and, like water tossed onto desert sands, wasted trillions of desperately needed dollars.

If only 15 years remain, the odds of frittering them all away still remain high.  Congress and the president are now in gridlock; the American system is flooded with corporate money meant to jam up the works; and there is little suggestion that any issues of significance, including our wars, our bloated national security state, our starved education system, and our antiquated energy supplies, will be addressed with sufficient seriousness to assure the sort of soft landing that might maximize our country's role and prosperity in a changing world.

Europe's empires are gone and America's imperium is going.  It seems increasingly doubtful that the United States will have anything like Britain's success in shaping a succeeding world order that protects its interests, preserves its prosperity, and bears the imprint of its best values.

Alfred W. McCoy is professor of history at the University of Wisconsin-Madison.  A TomDispatch regular, he is the author, most recently, of Policing America’s Empire: The United States, the Philippines, and the Rise of the Surveillance State (2009). He is also the convener of the “Empires in Transition” project, a global working group of 140 historians from universities on four continents. The results of their first meetings at Madison, Sydney, and Manila were published as Colonial Crucible: Empire in the Making of the Modern American State and the findings from their latest conference will appear next year as “Endless Empire: Europe’s Eclipse, America’s Ascent, and the Decline of U.S. Global Power.”

Copyright 2010 Alfred W. McCoy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 미국의 국력이 쇠퇴하고 있다는 것은 공지의 사실이다. 이제 초강대국 미국의 지위를 지켜주고 있는 것은 군사력 뿐이다. 미국은 언제쯤 초강대국의 지위에서 물러나게 될까? 미국 지도자들은 앞으로 30년이 지난 2040년 이후로 예상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미국의 역사학자 알프레드 맥코이 위스콘신-메디슨 대학 교수는 최근 미국 몰락의 시기가 이보다 훨씬 빠른 2025년 즈음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으로 15년 후 미국의 몰락이 시작될 것이라는 얘기다. 그는 진보적 언론인 톰 엥겔하트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톰디스패치'에 기고한 칼럼 <미 제국의 쇠퇴와 몰락>을 통해 이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맥코이 교수는 미 제국 몰락의 원인으로 경제적 쇠퇴, 군사적인 모험, 오일 쇼크, 제3차 세계 대전 등 4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하면서, 중요한 것은 미국이 현재까지처럼 아프간ㆍ이라크 침공 등 군사적 모험을 강행하면서 경제적 쇠퇴를 방치한다면 앞으로 15년 후에는 초강대국의 지위를 잃고 제국으로서 몰락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쇠퇴하는 제국들의 역사적 사례를 들며 미국도 이들과 마찬가지로 '오만'에 눈이 가려진다면 탈레반 세력이나 중국에게 치욕적인 패배를 당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최소한 미국의 영향력 감소는 피할 수 없다고 보고 '연착륙'이라도 성공시키기 위해선 지금이라도 미국 정치인들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미국 에너지 소비의 심각한 대외 의존성을 지적하며 오일 쇼크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다음은 이 칼럼에 대한 엥겔하트의 소개글과, 칼럼 본문의 전문(全文) 번역이다. (☞원문 보기) <편집자>


알프레드 맥코이가 본 미국의 몰락 (톰 엥겔하트)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정보공개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25만 건의 미 국무부 외교전문의 중요성을 깎아내리려 시도하며 워싱턴 정가를 떠도는 이야기를 소개했다.

"각국 정부가 미국과 거래하는 것은 그들의 이익에 부합하기 때문이지, 그들이 우리를 좋아해서나 신뢰해서, 또는 우리가 비밀을 지킬 능력이 있다고 생각해서는 아니다. 몇몇 나라들은 우리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또다른 나라들은 우리를 존경하기 때문에, 그리고 대부분의 나라들은 우리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우리와 거래한다. 우리는 여전히 세계에서 중요한 나라이며, 필수 불가결한 국가(indispensable nation)다."

그런 이야기는 일리 있어 보인다. 이는 명백히 지정학적 현실주의에 기반한 것이다. 우리나라의 수도 워싱턴에서 완고하게 통용되는 국제정치적 시각 말이다. 게이츠 장관 외에 다른 정부 고위관계자들도 이런 맥락에서 미국을 "필수 불가결한 국가"라고 칭해 왔다. 게이츠 장관과 다른 정부 관계자들이 우리나라의 필수불가결함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다는 것은 나 역시 의심하지 않는다.

문제는 매주 발표되는 새로운 뉴스는 이런 현실주의를 위태롭게 하고 있으며 게이츠 등의 시각을 의심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활동가들이 만든 작은 단체인 위키리크스의 능력은 '지구의 유일한 초강대국'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그들은 계속해서 정부가 드리운 비밀의 그늘에 빛을 밝히고 있다. 군사적, 정치적 지도자들은 이 그늘 속에서 임무를 수행하기를 좋아했다. 우리의 필수불가결성이 워싱턴에서조차 의심받기 시작한다면, 지구의 다른 곳에서 이는 또다른 문제를 낳을 수 있다.

한때 빛났던 '세계 보안관'의 배지는 이제 빛을 잃었다.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캔자스 주의 도시인 다지 시에서는 미국이 스스로 믿어 왔던 '(국제적) 의무'에 대해서는 아무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

위키리크스 사태에 대한 가장 정확한 논평은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기고한 사이먼 젠킨스의 칼럼이라고 생각한다. 젠킨스는 위키리크스가 제공한 다양한 자료를 (단, 쌓여 가는 '전지구적 가십거리'들에 대해서는 말하지 말기로 하자) 이렇게 한 마디로 요약했다.

"미국의 돈 낭비는 심각한 수준이다. 미국의 구호 물자에 지급되는 돈은 추적되지도, 감사를 받지도, 집계되지도 않는다. 인상깊은 것은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인 미국이 무력하게 세계를 떠돌고 있으며 아무도 미국의 말을 듣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란, 러시아, 파키스탄, 아프카니스탄, 예멘과 유엔(UN)은 모두 미국이 뭐라고 말하든 관심이 없다. 미국은 상처입은 야수와 같이 반응하고 있다. 미국은 본질적으로 제국주의적이지만 힘을 비생산적으로 낭비하고 있다."

때때로 현재 어디에 있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과거를 살펴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 경우에는 이전의 '필수 불가결한' 제국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보는 것이다. 또한 때때로는 미래를 예상하는 것도 이에 못지 않게 도움이 된다. 알프레드 맥코이 교수는 최근 '톰디스패치'에 기고한 글에서 미국의 가까운 미래에 대한 네 가지 가능한 시나리오를 일별했다. 그는 최근 저서 <미국의 제국에서의 경찰 노릇하기 : 미국, 필리핀과 감시 국가의 부상 >에서도 이런 내용을 다뤘다. 네 가지 시나리오는 우리의 '필수 불가결성'이 몇 년 내로 얼마나 빨리 사라지기 시작할지에 대해 기념비적이고 '필수 불가결한' 관점을 제공한다.

미 제국의 쇠퇴와 몰락 :

2025년 '미국의 세기'의 종말에 대한 네 가지 시나리오(알프레드 맥코이)

앞으로 40년, 미국이 원만하게 소프트 랜딩(soft landing)할 것이라고 보는가? 꿈도 꾸지 마라. 세계 초강대국으로서 미국의 지위는 어느 누구의 상상보다도 빨리 다가올 것이다. 미국 지도자들은 2040~50년에 미국의 세기가 끝날 것이라는 꿈을 꾸고 있다. 그러나 보다 현실적인 국내외의 분석은 '이미 승부는 났다'며 2025년에 그런 일이 닥칠 것이라고 본다. 2025년은, 지금으로부터 겨우 15년 후다.

모든 제국들은 비할 데 없이 강력한 것처럼 보였지만 그들의 역사를 살펴보면 의외로 취약한 조직 체계를 갖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말 나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하면 제국은 보통 급속도로 헝클어진다. 권력의 생태라는 것은 원래 그렇게 민감한 것이다. 포르투갈은 1년 만에, 소련은 2년 만에, 프랑스는 8년 만에, 오스만 투르크는 11년 만에, 대영제국은 17년 만에 힘을 잃었고, 미국도 마찬가지로 22년 만에 이런 과정을 맞을 것이다. 미국에 결정적인 해는 2003년이었다.

미래의 역사가들은 2003년 부시 행정부의 분별없는 이라크 침공으로부터 미국의 몰락이 시작됐다고 평가할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몰락에서는 과거의 많은 제국들과는 달리 도시가 불타고 민간인들이 살해되는 유혈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21세기 제국의 붕괴는 경제 붕괴와 사이버전 등의 양상을 보이며 비교적 조용히 올 것이다.

하지만 의심의 여지는 없다. 미국의 세계 지배가 마침내 끝나면 미국인들은 사회 모든 분야에서(every walk of life) 이러한 권력의 상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매일 괴롭게 되새기게 될 것이다. 몇몇 유럽 국가들의 예에서 이미 제국의 쇠퇴는 사회에 비도덕적인 영향을 미치며 최소한 한 세대 동안의 경제적 결핍을 수반한다는 것이 알려졌다. 경제가 냉각되면 정치적 열기는 더해질 것이며 종종 국내에서는 불안정한 상황이 야기될 것이다.

경제, 교육, 군사 분야에서 미국의 국력에 대한 자료를 종합하면 2020년까지 부정적인 경향이 급속도로 증가할 것이며 미국은 2030년 이전에 치명적인 순간을 맞을 것이다. 2차대전의 시작과 함께 그토록 의기양양하게 선언됐던 미국의 세기(American Century)는 그 후 80년째인 2025년에 빛이 바랠 것이고 2030년엔 지난 역사가 될 것이다.

▲ '미국의 세기'는 이대로 끝나고 말 것인가? ⓒ연합뉴스(자료사진)

주목할 만한 것은 2008년 미국의 국가정보위원회가 처음으로 미국의 국력이 쇠퇴 중이라는 것을 인정했다는 것이다. 이 위원회에서 정기적으로 발행하는 미래 예측 보고서인 <2025년 글로벌 트렌드>에서 이들은 "거칠게 말해 지금 세계에서는 서에서 동으로 부와 경제 권력이 이동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것이 "심지어 군사 분야까지를 포함하는 미국의 상대적 영향력"을 "근대 이후의 역사에서 전례 없이" 감퇴시키는 기본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많은 미국인들처럼 이 위원회의 분석가들 역시 아주 길고 아주 점진적인 영향력의 약화를 예상했고 그 과정이 끝나더라도 앞으로 몇십 년간 미국은 여전히 "전지구적으로 군사력을 투사할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을 가진 국가로 남을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있다.

그런 행운은 없을 것이다. 현재의 예상으로는 미국은 경제 면에서 2026년 중국에 추월당할 것이고 2050년에는 인도에도 뒤쳐질 것이다. 중국의 혁신 능력은 과학기술이나 군사기술 면에서 세계 정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2020~30년경에는 정상의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이 때쯤이면 미국의 능력있는 과학자나 기술자들은 은퇴할 것이고 인력 대체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젊은 세대의 교육 수준이 낮기 때문이다.

현재의 계획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2020년까지 죽어가는 제국을 살리기 위한 군사적 노력을 계속하려 하고 있다. 국방부는 뛰어난 성능의 우주 로봇을 발사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 로봇은 쇠퇴하는 경제적 영향력에도 불구하고 전지구적 영향력을 유지해 보려는 미국의 마지막 희망을 상징한다. 그러나 그때쯤이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수퍼컴퓨터의 지원을 받는 중국의 통신용 인공위성 간의 네트워크가 완전히 가동될 것이고, 이는 중국에 우주의 무기화를 가능케 하는, 또 지구 전체의 1/4에 해당하는 영역에 대한 미사일 또는 사이버 공격을 가능하게 하는 강력한 통신 시스템의 기술적 기반을 갖추게 할 것이다.

그러나 이전에 영국이나 프랑스 정부가 그랬듯, 미국은 여전히 '제국의 오만'에 둘러싸여 있다. 백악관은 아직도 미국의 쇠퇴가 점진적이고, 부드럽게, 부분적으로만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난해 1월의 연두교서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2등으로 전락하는 것은 용납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 며칠 후 조 바이든 부통령은 "역사상 강대국들은 경제에 대한 통제력 상실과 해외에서의 과도한 개입주의 때문에 몰락의 길로 들어갈 수밖에 없다는 역사가 폴 케네디의 예언에서 미국 역시 예외가 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비웃었다. 이와 유사하게 <포린어페어스> 11월호에서 신자유주의 국제정치이론의 사상적 대부인 조지프 나이 교수는 중국의 경제적 군사적 부상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며 "(국가의 쇠퇴를) 신체적 기능의 쇠퇴와 비교하는 것은 잘못된 비유"라고 말하고 미국의 국제적 영향력이 쇠퇴한다는 주장 일체를 부정했다.

자신들의 일자리가 해외로 사라지는 것을 목격하고 있는 보통의 미국인들은 정치인들보다 훨씬 현실적인 관점을 갖고 있다. 2010년 8월 실시한 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들의 65%가 미국이 "쇠퇴하는 국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미 미국의 전통적 군사적 맹방인 호주와 터키는 자신들의 미제 무기를 중국과의 합동훈련에 쓰고 있다. 또한 이미 미국의 가장 긴밀한 경제적 협력국가들조차 중국이 환율을 조작했다는 미국의 주장에 동조하지 않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번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뉴욕타임스> 헤드라인은 우울하게도 그 순간을 "오바마식 경제 관점, 세계무대에서 거절당하다…중국, 영국, 독일은 미국의 위치에 도전하고 있고 한미 FTA도 실패"라고 요약했다.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문제는 미국이 한 번도 도전받은 적 없는 지구적 영향력을 잃을 것인가 말 것인가가 아니다. 문제는 그 몰락이 얼마나 험하고 뒤틀린 길로 가느냐다. 현재 미국 지도층의 희망적 사고(wishful thinking) 대신 국가정보위원회가 채택한 미래학적 방법론을 적용해 보면 미국의 미래에 대한 4가지 현실적인 시나리오가 나온다. 이 시나리오들은 경착륙 또는 연착륙의 상황을 담고 있고 미국의 국제적 영향력이 2020년대에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또한 미래를 예단하기에 앞서 지금 현재 상태가 어떤지에 대한 설명도 있다. 4가지 시나리오는 경제적 쇠퇴, 오일 쇼크. 군사적 모험, 그리고 제3차 세계 대전이다. 비록 단지 가능성의 차원일 뿐이지만, 이 시나리오들을 통해 미국의 쇠퇴 혹은 붕괴라는 미래를 살펴볼 수 있다.



1.경제적 쇠퇴 :

(가) 현재 상황

오늘날, 미국이 차지하고 있는 전 세계 경제에서의 지배적 위치를 위협하는 3가지 요인이 존재한다. 그 3가지는 교역량 감소로 인한 영향력 상실, 기술 혁신에서의 퇴조, 그리고 현 통화체계에서의 달러의 특권적 지위의 종말이다.

2008년 미국은 세계 상품 수출량에서 3위로 떨어졌다. 미국은 전세계 상품 수출량의 11%를 차지했고 중국은 12%, EU는 16%였다. 앞으로 이런 추세가 반전되리라고 기대할 이유는 없다.

또한 기술혁신을 선도해 온 미국의 리더십도 쇠퇴하고 있다. 2008년에 미국은 여전히 23만2000건의 특허를 받아 일본 다음으로 2위의 자리를 유지했으나 중국이 19만5000건으로 미국에 거의 근접했다. 미래의 쇠퇴를 예고하는 전조도 있다. 2009년 미국은 '정보 기술 혁신 재단'이 지난 10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혁신 기반 세계 경쟁력' 분야의 조사에서 40개 대상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게다가 지난 10월 중국 국방부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수퍼컴퓨터를 공개했다. '티안헤(天下)-1A'라는 이 컴퓨터는 한 미국 전문가가 "미국에 있는 현재 세계 제일의 컴퓨터를 가뿐히 제낄 것"이라고 말할 만큼 강력하다.

또한 미래의 과학자와 기술혁신을 선도할 인재를 키워낼 원천인 미국 교육 제도는 경쟁국들에 비해 명백히 실패의 증거를 보이고 있다. 십 년 동안 세계 최고 수준이었던 25~34세의 대학 졸업자 수는 2010년 12위로 주저앉았다. 2010년 세계경제포럼(WEF)은 대학에서 이뤄지는 과학 및 수학 분야의 연구 실적에서 미국을 136개 국가 중 중간 수준인 52위로 꼽았다. 과학 분야의 미국 대학 졸업자 중 절반 가까운 수는 외국인이며 이들은 한때 그랬듯 미국에 머물기보다는 대개 고국으로 돌아갈 것이다. 다시 말해 2025년이면 미국은 재능 있는 과학자의 심각한 부족을 겪게 될 것이다.

이러한 부정적인 경향은 각국의 준비통화로서 달러의 지위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을 부추기고 있다. IMF의 수석 연구위원이었던 케네스 로고프는 "다른 나라들은 미국이 경제정책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다는 생각을 부정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2009년 중반에는 세계 중앙은행이 4조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규모의 재원을 미국 국채에 투자했음에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은 "하나의 강력한 준비통화"에 기반을 둔 "인공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달러) 일극 체제"를 끝낼 때라고 주장했다.

이와 유사하게 중국 중앙은행 총재도 "개별 국가와 연동되지 않은" 준비통화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별 국가와) 연동된 준비통화'란 바로 달러를 말한다. 이런 주장은,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금융-군사 질서의 종말을 앞당기고 있다"는 경제학자 마이클 허드슨의 주장과 마찬가지로, 새 시대의 이정표로 받아들여도 될 듯하다.

(나) 2020년의 시나리오

외국에서의 끊임없는 전쟁으로 인해 부채가 점점 불어나는 몇 년이 지난 후인 2020년, 달러는 오랜 예상대로 세계 기축통화로서의 자리를 잃었다. 제품 수입 가격은 갑자기 치솟았다. 미 국채의 가치 저하로 부채를 상환할 수 없게 되자 미국은 마침내 군사예산을 삭감하기로 했다. 국내외적인 압력으로 인해 미국은 수백 곳에 달하는 해외 미군기지에서 병력을 철수시켰지만 이 조치는 이미 너무 늦었다.

쇠퇴하는 초강대국이 국채를 상환할 수 없게 되자 중국, 인도, 이란, 러시아와 다른 강대국들은 바다와 우주, 사이버 공간에서의 미국의 지배에 대해 도발적으로 도전해 왔다. 물가와 실업률은 치솟고 실질임금은 계속 하락하는 가운데, 국내의 분열은 종종 폭력 충돌과 극심한 의견 대립을 낳았다. 이런 경향은 경제와는 별 상관없는 분야에서도 이어졌다. 환멸과 절망의 정치적 기조를 타고 극우파들이 온갖 화려한 수사를 동원해 대통령 자리를 차지했다. 이들은 세계를 군사적 경제적 보복으로 위협하며 미국의 권위에 대한 존경을 강요했다. 하지만 미국의 세기가 침묵 속에 끝나 가는 것에 세계 누구도 관심도 기울이지 않았다.



2.오일 쇼크 :

(가) 현재 상황

쇠퇴하는 미국의 경제력은 원유 공급의 제한이라는 또 하나의 희생을 강요했다. 체질적으로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미국을 제치고 중국은 2010년 여름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소비국으로 등극했다. 이 자리는 미국이 지난 한 세기 동안 차지했던 자리다. 에너지 전문가 마이클 클레어는 이 변화가 중국이 "우리 지구의 미래를 결정하는 결정권을 틀어쥔" 것과 같은 의미라고 주장했다.

이란과 러시아는 2025년까지 세계 천연가스 공급량의 절반에 대한 통제권을 확보할 것이고 이는 이 나라들이 에너지에 굶주린 유럽에 대해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게 할 것이다. 원유 매장량은 정확하게 집계되지 않는 가운데 미국 국가정보위원회(NIC)가 경고했듯이 러시아와 이란 두 국가가 15년 내에 "에너지 왕초로 떠오를 것"이다.

이런 주목할 만한 현상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주요 원유 공급자들은 쉽고 값싸게 추출할 수 있는 원유를 계속 퍼내고 있다. 멕시코만 원유 유출 사태의 원흉인 BP사의 원유 시추 시설 '딥워터 호라이즌'이 주는 진짜 교훈은 이 회사의 엉성한 안전 기준이 아니라 모든 사람이 '스필캠'을 통해 보고 있었던 단순한 사실이다. 에너지 대기업 중의 하나인 BP도 이윤을 높이기 위해 클레어가 '힘든 기름'이라고 부른, 수면 아래 수 km에 달하는 곳에 묻혀 있는 기름을 찾아 헤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 멕시코만 사태의 진짜 교훈이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요소는 중국과 인도가 점점 더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화석연료 공급량이 현재 수준에 머무른다고 해도(그렇지도 않겠지만) 수요 증가와 그에 따른 가격 상승은 피할 수 없다. 게다가 가격 상승은 매우 급격하게 이루어질 것이다. 다른 선진국들은 대체 에너지를 개발하는 실험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이 위협에 공격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이와는 다른 방법을 택했다. 대체 에너지 개발에는 거의 아무런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대신 지난 30년간 원유 수입 의존량을 두 배로 늘린 것이다. 1973년 36%였던 에너지 수입 의존도는 2007년 66%까지 치솟았다.

(나) 2025년의 시나리오

미국은 에너지 수입에 의존하는 구조를 계속 유지했고 2025년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는 오일 쇼크가 야기됐다. 한달새 원유값이 4배로 폭등했던 1973년 오일 쇼크도 이번 오일쇼크에 비교하면 우스운 수준이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장관 회의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열렸고, 폭락하는 달러가치에 화가 난 이들은 앞으로 원유값을 엔, 위안, 유로의 바스켓을 구성해 지불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조치는 오직 미국의 원유 수입가를 더욱 폭등시켰다. 이와 동시에 중국과 장기 계약을 체결한 사우디아라비아는 그들의 준비통화를 달러에서 위안으로 바꿈으로써 외환 사정을 안정시켰다. 중국은 엄청난 투자를 통해 아시아를 가로지르는 대량의 원유 파이프라인을 설치했고, 세계 제일의 천연가스 매장량을 가진 페르시아만의 사우스 파스에서 이뤄진 이란의 천연가스 탐사에도 투자했다.

미국 해군이 더 이상 페르시아만에서 동아시아로 가는 유조선을 보호할 수 없게 되자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는 새로이 걸프 동맹을 맺고, 항공모함을 포함한 중국 함대가 오만 만(灣)을 근거지로 페르시아만 순찰을 강화한다는 방안을 확정했다. 막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인해 영국은 인도양의 섬에 있는 디에고 가르시아 미군기지 임차를 중단했고, 호주 정부 역시 중국의 압력으로 인해 프리멘틀 항구를 미군의 태평양 함대인 제7함대의 모항으로 사용하지 못할 것이라고 미국 측에 통보해 왔다. 이 항구를 빼앗김으로 인해 미 해군은 인도양에서 쫓겨났다.

고작 책상 위에서 펜대 몇 번 굴리고 몇 차례의 간단한 언론 발표를 가진 후, 미국 군사력으로 페르시아만을 영원히 보호한다는 계획이었던 (1979년의) '카터 독트린'은 2025년 종말을 맞았다. 미국으로 하여금 이 지역으로부터 값싼 원유를 무제한 공급받을 수 있도록 했던 모든 요소, 즉 병참 계획, 환율, 해군력 등은 모두 사라졌다. 이 시점에서 여전히 미국은 대체 에너지로는 전체 에너지 수요의 12%만을 충족시킬 수 있었고 에너지 소비의 절반 가량을 원유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오일 쇼크는 미국을 허리케인과 같이 강타했다. 물가는 경악할 만큼 올라갔고, 여행 비용은 믿기 어려울 만큼 비싸졌으며, 오랫동안 계속 감소했던 실질임금은 자유낙하 수준으로 떨어지기 시작했고, 미국의 모든 수출품은 경쟁력을 잃었다. 실내 온도계는 계속 내려갔고, 휘발유값은 천정까지 치솟았으며, 달러는 비싼 기름값을 지불하느라 해외에 계속 흘러나갔고, 미국 경제는 마비됐다. 오랜 동맹관계도 무너졌고 재정 압박이 치솟으면서 해외 주둔 미군은 단계적 철수를 시작했다.

겨우 몇 년 만에 미국은 기능적 파탄을 맞았고 미국의 세기는 종말의 시각을 향한 카운트다운을 시작했다.

▲ 아프가니스탄 남부의 도시 칸다하르 인근에서 미 해병대원들이 부상당한 동료를 구조 헬리콥터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3. 군사적 모험 :

(가) 현재 상황

직관적인 판단과는 반대로, 국력이 쇠퇴하기 시작한 제국은 무분별한 군사행동을 보이곤 한다. 이런 현상은 역사가들 사이에서는 제국의 '소군국주의(micro-militarism)'로 알려져 있다. 비록 일시적이고 대재앙을 초래한다 할지라도 새로운 영토를 차지함으로써 후퇴 또는 패배의 상처의 달래기 위한 심리적 보상행위의 일종이다. 하지만 이는 제국주의적 시각에서 봐도 비합리적인 이런 작전은 국력 손실을 가속화하는 굴욕적인 패배나 재정 출혈을 가져올 뿐이다.

역사를 보면 궁지에 몰린 제국들은 오만으로 인해 더욱 몰락을 부채질했다. 오만으로 인한 군사적 실수는 그들에게 괴멸적인 타격을 안겼다. 기원전 413년 이미 약화될 대로 약화된 아테네는 200척의 함대를 시칠리아에 파견했는데 이 함대는 전멸했다. 1921년 죽어가던 스페인 제국은 2만 명의 병사를 모로코에 보냈고 이들은 베르베르 게릴라에 의해 대패했다. 1956년 저물어가던 대영제국은 수에즈를 공격함으로써 망신을 자초했다.

미국은 2001년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했고 2003년에는 이라크를 침공했다. 수천 년 동안 제국들이 그랬듯, 미국도 오만을 부렸다.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파병 규모를 10만 명으로 늘렸고 파키스탄까지 전선을 확대했으며 2014년이나 그 이후까지 군사 개입을 계속함으로써 이 게릴라들이 횡행하고 핵으로 무장한 '제국들의 무덤'에서 크고 작은 여러 재앙을 초래했다.

(나) 2014년의 시나리오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소군국주의'의 시나리오는 곧 실제 상황이 됐다. 미군은 소말리아에서 필리핀에 걸쳐 한정된 전력으로 넓은 전장을 감당해야 했고, 이스라엘, 이란, 한국에서 긴장은 고조됐다. 재앙에 가까운 군사 위기를 위한 조합이 완벽하게 갖춰진 셈이다.

2014년 한여름, 규모가 많이 줄어든 미군 수비대가 지키는 아프간 남부의 전략 요충지 칸다하르는 탈레반 게릴라에 의해 갑자기, 예상치 못하게 함락됐다. 미군 항공 전력이 앞이 보이지 않는 모래폭풍으로 인해 지상에 머물러 있는 동안 생긴 일이었다. 미군은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 당황한 미군 사령관은 복수를 위해 B-1폭격기와 F-16전투기를 동원해, 탈레반의 수중으로 들어갔다고 판단되는 이 도시 주변을 전부 파괴했다. 일명 '스푸키(으스스한 것)'로 불리는 미군의 AC-130U 지상공격기는 가공할 화력을 뿜어 땅을 호미와 가래로 고르듯 지역 전체를 초토화시켰다.

그러자 이 지역 전체의 이슬람 예배당에서 성직자들이 지하드(성전)를 선포했다. 미군으로부터 전쟁의 방향을 돌리기 위해 오랜 훈련을 받은 아프간 정규군은 단체로 탈영하기 시작했다. 곧 탈레반 전사들은 이 나라 곳곳에서 놀랍도록 정교한 무기로 미군 수비대를 공격했고 미군 인명 피해는 급격히 증가했다. 1975년 베트남의 사이공(현재의 호치민 시)에서의 장면을 연상시키며, 미군 헬리콥터는 카불과 칸다하르에서 지붕 위에 올라와 있는 미국 군인과 민간인들을 구조했다.

한편 팔레스타인 지방에서 수십 년 동안 이어진 교착 상태에 머리끝까지 화가 난 석유수출국기구(OPEC) 지도자들은, 미국이 이스라엘에 대한 지지를 멈추지 않는 것과 중동 지방에서 알려지지 않은 수의 무슬림들을 살해한 것에 대한 경고의 뜻으로 미국에 새로운 원유 수출 금지 조치를 가했다. 휘발유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유전은 말라 가자 미국은 또다른 행동에 착수했다. 특수작전군을 보내 페르시아만의 유전을 포위하도록 한 것이다. 이 조치는 엄청난 수의 자살폭탄 공격과 송유관과 유정에서의 사보타지(태업)를 불러왔다. 하늘에는 검은 구름이 가득했고 유엔에서는 외교관들이 들고 일어나 미국의 군사행동을 맹렬히 비난했다. 세계 사람들은 역사를 뒤돌아보며 1956년 대영제국의 종막을 알렸던 영국의 수에즈 공격에 빗대 이를 '미국의 수에즈'라고 논평했다.



4. 제3차 세계 대전 :

(가) 현재 상황

2010년 여름, 한때 '미국의 호수'로 불렸던 태평양에서 미국과 중국 사이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다. 일 년 전까지만 해도 아무도 그런 전개를 예상하지 못했다. 2차대전 이후로 미국이 영국과 동맹을 맺고 영국의 국제적 영향력을 잠식했듯이, 중국은 지금 미국과의 무역에서 챙긴 이득으로 미국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수로에 대한 군사적 도전을 감행하고 있다.

넘쳐나는 자원을 바탕으로 중국은 한국에서 인도네시아에 달하는 광대한 해역을 자신의 것으로 요구했다. 이 해역은 미 해군의 지배하에 있었다. 지난 8월 미국이 남중국해에서의 '국익'을 운운하며 해군 훈련을 하자 중국의 이런 주장은 더욱 강해졌다. 중국 일간지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의 행동에 격분하며 "미국과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 맞붙는 것(wrestling)은 지구의 진정한 미래의 지배자가 누가 될지를 다투는 것"이라고 말했다.

긴장이 고조되는 속에 미 국방부는 중국이 지금 "서태평양에서 미 항공모함을 공격할 능력이 있"으며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미 국방부는 중국이 "핵전쟁, 사이버 전쟁, 우주전쟁에서 공세적 능력"을 개발함으로써 "현대전의 모든 전장에서의 정보능력"의 지배권을 놓고 미국과 대결을 벌일 결심인 것으로 보았다. 중국은 신세대 로켓인 '창정 5호' 개발을 계속하고 있고 또한 2010년 1월과 7월 등 총 5개의 인공위성을 발사했다. 중국은 2020년까지 35개의 위성으로 구성된 '독립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전지구적인 교통, 통신, 정찰 능력을 보유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고 전지구적인 군사적 영향력을 확장하기 위해 공중 및 우주 장비들 간의 전자 네트워크와 진보된 사이버전 능력, 전자 감시 체계를 새로이 구축하는 일에 열중하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이 통합된 시스템을 통해 지구를 전자 그물망으로 뒤덮어, 한 나라 군대 전체를 장님으로 만들 수 있고, 또 황야에 있거나 빈민가에 웅크리고 있는 단 한 명의 테러리스트의 움직임도 감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모든 것이 계획대로만 된다면 2020년에 미 국방부는 세 겹으로 된 우주 무인정찰기의 방어망을 쏘아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방어망은 성층권에서 대기권 외부에 걸쳐 있으며, 미사일로 무장했고, 탄력적인 모듈 식의 위성 시스템과 연동되고, 완벽한 위성 감시 체계를 통해 작동된다.

지난 4월 국방부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그들은 X-37B라는 무인 우주 왕복선을 지상 약 257km 궤도에 쏘아 올림으로써 무인정찰기의 작전 범위를 대기권 밖까지 확장했다. X-37B는 우주의 무기화를 처음으로 실현함으로써 무인 기기의 새로운 세대를 열었고 미래전의 새로운 전장을 만들어냈다.

▲ 지난 4월 미국에서 발사된 무인 우주선 X-37B ⓒEPA=연합

(나) 2025년의 시나리오

우주 및 사이버전 기술은 너무 새롭고 아직 시험을 거치지 않은 것이어서 (지금은) 매우 기이한 것처럼 보이는 시나리오라 할지라도 우리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형태로 현실화될 가능성도 많다. 미 공군이 2009년 자체 제작한 '미래전 능력 연습'의 시나리오를 채택해 보면 "공중, 우주, 사이버 공간이 전쟁에서 어떻게 중첩되는지"를 좀더 잘 이해할 수 있다. 또한 미래의 세계 대전이 어떻게 실현될지를 상상할 수 있다.

2025년 추수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 밤 11시 59분. 최신 중국산 전자제품의 할인판매를 찾아 헤매는 사이버 쇼핑객들의 인터넷 쇼핑몰 사이트 접속이 폭주하는 동안, 하와이 마우이 섬의 기지에서 커피를 마시던 미 공군 우주감시팀(SST)의 기술자들은 그들의 대형 스크린이 갑자기 삑 하는 소리와 함께 온통 까맣게 변해 버린 것을 보았다. 그곳으로부터 수천 킬로미터 떨어진 텍사스의 사이버전 사령부 관계자들은 악성 코드를 발견했고, 비록 작성자는 익명으로 돼 있었지만 그들은 그 코드의 전자적 특성에서 뚜렷이 중국 인민해방군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첫 번째로 공공연히 이루어진 공격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중국의 '악성 코드'가 한국과 일본 사이의 대한해협 위 11만km 상공에 떠 있는, 태양열 전지로 구동되는 미국의 무인정찰기 '벌쳐'(독수리)를 장악해버린 것이다. 이 정찰기는 갑자기 모든 무기를 자그마치 120미터나 되는 자신의 날개 밑으로 발사했고, 치명적인 위력의 미사일 몇십 발도 공허하게 황해로 떨어졌으며, 가공할 만한 이 무기는 효과적으로 무장 해제됐다.

'눈에는 눈' 식으로 대응하기로 한 미국 백악관은 보복 공격을 승인했다. 미국의 "지적이며,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F-6 위성 시스템이 난공불락일 거라 확신하며, 캘리포니아 주둔 미 공군 사령관은 지상 400km 궤도에 있는 X-37B 편대에 중국 인공위성 35개를 '트리플 터미네이터' 미사일로 끝장내 버리라는 명령을 전자 코드화해 전송했다. 응답이 없었다. 거의 패닉 상태에 빠진 미 공군은 태평양 상공 160km 지점으로 초음속 비행체 '팔콘'(매)을 발진시켰고, 20분 후 그 지점에서 가까운 궤도에 있는 중국 위성 7개에 미사일을 발사하라는 명령을 담은 컴퓨터 코드를 발송했다. 발사 코드도 갑자기 작동하지 않았다.

중국발(發) 컴퓨터 바이러스가 F-6 위성 시스템에 통제 불능으로 퍼져 나갔고, 세계 2위의 성능을 보유한 미국 수퍼컴퓨터는 이 바이러스의 지독히도 복잡한 악성 코드를 푸는 데 실패했다. GPS 정보는 미군 함선과 항공기에 결정적으로 중요하기 때문에 함대와 항공 전력도 무력화됐다. 항공모함 전단은 태평양에서 원을 그리며 빙빙 돌기 시작했고, 전투기 편대는 지상에 발이 묶여 있었으며, 무인정찰기는 목표도 없이 지평선을 향해 날다가 연료가 다하면 떨어져 폭발했다. 미국은 갑자기 미 공군이 "최종 전장"이라고 불렀던 것, 즉 우주를 잃었다. 겨우 몇 시간 만에 한때 한 세기 넘게 지구를 지배했던 미국 군사력은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없이 제3차 세계 대전에서 패전했다.

새로운 세계 질서?

설사 미래에 실제로 일어날 일이 이 4가지 시나리오에서 제시하는 것보다는 다소 나은 모습일지라도, 모든 뚜렷한 경향들에서 2025년까지 미국의 세계적 영향력은 쇠퇴할 것이며 이는 현재 미국이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충격적으로 일어날 것임을 읽을 수 있다.

세계에 퍼진 미국의 동맹국들은 새로운 아시아의 강대국이 떠오르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 또 그들은 800개 이상의 해외 주둔 기지를 유지하는 데 드는 비용을 미국이 감당할 수 없기에 결국 내키지 않더라도 철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안다. 이 때문에 동맹국들은 그들의 (친미적인) 정책을 조정하기 시작했다. 미국과 중국이 우주와 사이버 공간을 무기화하는 경쟁을 하고 있기 때문에 두 강대국 간의 긴장은 고조되고 있으며 2025년 무력 충돌 가능성도 높다.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드는 것은, 위에 서술된 경제적, 군사적, 기술적인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점이다. 2차대전 후 유럽의 여러 제국들에서 그랬듯이 이 부정적인 요소들이 시너지(상승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각 요소들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결합해 미국인들이 미처 준비되지 않은 위기를 만들어낼 것이고, 경제는 하강의 소용돌이를 그릴 것이며, 이 나라는 한 세대 혹은 그 이상의 기간 동안 경제적으로 비참한 지경에 처할 것이다.

미국의 국력이 쇠퇴함에 따라 우리는 과거의 역사 속에서 미래의 세계 질서가 어떻게 변화할지에 대한 스펙트럼을 찾아볼 수 있다. 이 스펙트럼의 한쪽 끝에는 새로운 전지구적 초강대국의 부상이 있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는 둘 모두 보편적이지 않은 문화를 가지고 있다. 로마자(알파벳)와는 상이한 문자 체계와 그들의 지역적 방어 전략, 법 체계의 미발달은 그들이 스스로의 영향력을 전지구적으로 확대하는 데 방해가 될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미국을 계승할 유일한 초강대국은 출현하지 않을 것처럼 보인다.

좀더 어둡고 디스토피아적인 지구의 미래도 이 스펙트럼의 어딘가에 놓여 있다. 초국적 기업 연합, 나토(NATO)와 같은 다국적군, 국제 금융 엘리트들이 국가 단위가 아닌 새로운 체제로 결합해 불안정한 상태를 만드는 것이 그것이다. 이 상태에서는 국가 단위의 제국에 대해 말하는 것은 더 이상 아무런 의미도 없을 것이다. 초국적 기업과 다문화 엘리트는 안전한 도시 지역을 지배할 것이고 다수의 사람들은 도시화에서 소외된, 지배력이 미치지 않는 황무지에 버려질 것이다.

<슬럼, 지구를 뒤덮다>의 저자인 마이크 데이비스 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교수는 이런 '슬럼의 행성'이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그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수십 억의 사람들이 악취가 진동하는 슬럼에 몰려 있으며 2030년이면 20억 명이 그런 처지에 놓일 것이라고 주장한다. 데이비스 교수는 "21세기의 전장(戰場)인 제3세계의 '우울하고 실패한 도시'"가 출현할 것이며, 미래의 슬럼가에 어둠이 정착하면 "제국은 이들에게 조지 오웰의 <1984>에서나 나온 것 같은 전체주의적이고 억압적인 기술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지금의 호넷(말벌) 헬리콥터와 같은 무장 헬리콥터가 슬럼 구역의 좁은 도로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적들을 추적할 것이고, 매일 아침 슬럼은 자살폭탄테러와 분노의 외침으로 답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스펙트럼의 가운데에는 새롭게 부상하는 중국, 러시아, 인도, 브라질이 쇠퇴하는 영국, 독일, 일본, 미국과 2020~40년 정도에 일종의 과점 체제를 형성할 가능성도 있다. 이들은 이를 통해 일시적으로 세계를 지배할 것이다. 이는 1900년경 유럽 제국들의 느슨한 동맹이 전 인류의 절반 정도를 지배했던 모습과 유사할 것이다.

또다른 가능성은 근대적 제국 출현 이전에 있었던 국제 체제를 연상시키는, '지역 헤게모니'의 부상이다. 이 '신 베스트팔렌적'인 (17세기 독일의 30년 전쟁 이후 베스트팔렌 체제와 유사한) 세계 질서에서는, 소소한 무력 분쟁과 대책 없는 착취가 끊이지 않을 것이고, 각각의 헤게모니 국가들이 지역을 분할 지배할 것이다. 브라질은 남미에서, 미국은 북미에서, 남아공은 아프리카에서, 이런 식으로 말이다. 우주와 사이버공간, 심해 공간은 이전의 '세계 경찰' 미국의 통제에서 벗어나 국제 공동 관리 구역으로 남거나 유엔 안보리나 새로운 어떤 행위자의 관리 하에 들어갈 것이다.

이런 모든 시나리오는 미국이 지난 수십 년간 최강대국이었다는 오만으로 눈이 멀어, 지구적 영향력이 쇠퇴하는 현실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거나 취하지 못했다는 가정에 기반해 추론한 것이다.

미국이 2003년부터 2025년까지 22년의 과정을 거쳐 쇠퇴한다는 가정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그 처음 10년을 전쟁으로 낭비했다. 이 전쟁은 우리에게 장기간의 고민이 필요한 문제로부터 눈을 돌리게 했고, 지금 우리에게 절실히 필요한 수 조 달러를 마치 사막에 물을 붓듯이 낭비했다.

겨우 15년이 남았지만 그 기간도 낭비해버릴 공산이 크다. 의회와 대통령은 정체 상태에 빠졌다. 미국의 정치 제도는 기업들의 로비 자금으로 돌아가고 있는데, 이는 정작 중요한 사업들은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쟁, 위협받는 안보, 시들어가는 교육제도, 구식의 에너지 보급 시스템과 같은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는 거의 아무런 제안도 없다. 이런 이슈들이야말로 그나마 미국의 역할과 세계의 번영을 극대화할 미국의 '연착륙'을 가능하게 할 것이며 충분히 진지한 고려가 있어야 하는 부문들인데도 말이다.

유럽 여러 나라의 제국들은 사라졌고 미국의 제국도 사라져 가고 있다. 영국은 주도권을 미국에 넘겨주면서도 자국의 이익을 보호하고 번영을 보존했으며 스스로 가장 뛰어나다고 생각했던 가치를 보존해 역사에 넘겼다. 미국이 영국 만큼의 성공이라도 거둘 수 있을지 점점 의심이 간다.

/곽재훈 기자(번역) 메일보내기



중국과 미국의 경제 전쟁.

두 거대 강국의 경제전쟁이 게임의 법칙을 결정하는 세상이 되었다.
큰 줄기를 읽어야 한다. 큰 기회는 그곳에 있다.
--
한국기업이 中서 돈 벌기때문에 외국인들 한국 주식 계속 매입
中, 최근 외국자본 특혜 폐지 
이젠 금융이 제조업 대신해 중국서 돈 벌 기회 만들어야

중국,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신흥국가들은 땀 흘려 만든 재화를 미국에 수출한 대신 종잇조각인 달러를 받아온다. 이렇게 들어온 달러는 중앙은행에서 환전되어 국내에 유동성으로 공급된다. 중앙은행은 자국 내에 달러 자금을 굴릴 곳이 없어 미국 채권을 사들인다. 그래서 달러는 다시 미국으로 간다.

결국 아시아는 대미(對美) 수출이 호황일수록 재화는 줄어들고 유동성은 늘어나 높은 물가에 고통받는다. 미국은 겉으로는 죽는 소리를 하지만 낮은 물가에 높은 소득을 즐긴다.



최근 아시아는 버냉키(Bernanke·미 연준 의장)가 만든 '양적 완화(키워드)의 덫'에 걸려 더 큰 유동성 홍수에 빠졌다. 양적 완화의 인플루엔자가 핫머니의 옷을 입고 아시아 금융시장으로 들어와 자산 버블을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이 펌프질해 낸 돈들은 일단 홍콩에 모인 뒤 한국처럼 금융시장이 완전히 개방된 나라와 중국처럼 제조업은 강하지만 금융이 약한 나라를 노리고 있다. 이미 한국은 홍콩의 투기세력에 파생상품에서 크게 한방 당했다.

중국도 지금 핫머니와의 전쟁에 들어갔다. 중국의 핫머니 유입 경로는 외환결제, 외국채권결제, 허위무역, 서비스무역, 지하 개인금융기관, 심지어는 몇 천만명에 이르는 관광객의 현금 소지까지 다양해졌다. 중국의 9월 외환보유고 순증가 분이 1000억달러인데, 이 중 60% 이상이 핫머니로 분석된다.

상하이 증시의 B주식(외국인이 달러로 살 수 있는 주식)은 최근 석 달간 폭등했다. 중국 정부가 범같이 나서는 데도 중국 부동산 가격은 떨어질 줄 모른다. 중국 물가는 정부 가이드라인을 넘어섰다.

중국은 12월부터 정치의 계절에 들어간다. 내년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까지 각종 정치회의를 통해 2011년 경제의 큰 그림과 2015년까지 중국 경제의 방향을 정한다. 우선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내년도 중국의 경제정책의 큰 틀이 정해진다. 그 방향은 고성장에서 안정성장으로, 수출에서 내수로의 전환이다. 또한 핫머니와 인플레에 대응해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시행할 것이다. 중국이 2년 만에 통화정책을 긴축모드로 전환하는 것이다.

중국은 최근 외국 자본에 대한 특혜조치를 완전히 폐지했다. 이와 더불어 핫머니와 투기에 대한 조사, 엄격한 외환관리, 대출 축소와 유동성 관리를 시작했다.

중국은 핫머니에 대비하고, 향후 5년의 계획을 세우고, 2020년까지 마스터 플랜을 짜는데, 한국은 이런 중국을 업어치기 할 전략이 있는지 궁금하다.

기회는 바람처럼 왔다가 번개처럼 사라진다. 우리가 중국의 서부 대개발에 포클레인을 팔아서 떼돈 번다고 희희낙락하는 사이에 중국은 포클레인보다 수백 배 고가인 시속 480㎞짜리 고속철도 차량을 세계로 수출하기 시작했다.

금융은 어떤가? 중국이 상하이 푸동에 국제금융중심의 인프라를 만드는 동안 우린 동북아 금융중심건설이라고 구호는 더 크게 외쳤지만, 해 놓은 게 별로 없다. 아시아 최대의 금융시장이 바로 우리 옆집에 들어서고 있는데, 여의도 금융가의 대중국 전략은 별로 변한 게 없다.

중국과의 금융 경쟁에서 한국은 점점 뒤처지는 느낌이다. 중국은 휴대전화, 자동차에서 한국을 뛰어넘고, 금융업에서도 뛰어 넘으려 하고 있다.

향후 10년은 아시아의 시대다. 지금 세계의 돈이 동쪽으로 몰리고 있다. 그중에서 투자 1순위가 중국이다. 지금 한국 증시에서 주식을 사고 있는 외국인 투자가들이 언제까지 한국 주식을 살까? 그들이 한국 주식을 사는 것은 한국 기업이 중국에서 돈을 벌기 때문이다. 그러나 외국인 우대조치가 끝난 중국에서 한국의 제조업이 지금과 다른 수익모델을 만들지 못하면 외국인들은 미련 없이 한국을 떠날 것이다. 이런 상황이 오기 전에 한국의 금융이 제조업을 대신해 중국에서 돈 벌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지금 한국에서는 다시 중국펀드 바람이 거세다. 그러나 중국이 긴축모드로 들어가면 투자의 타이밍 조절이 필요하다. 내년엔 중국의 수출입 성장세가 30%대에서 10%대로 둔화될 것으로 보여 한국의 수출기업도 대책을 세워야 한다.

2011년은 한국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이 30년간 지속해 온 성장모델을 완전히 바꾸는 첫해이다. 대중국 투자 전략의 전면적인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양적 완화 

(Quantitative Easing)

금리를 더 이상 내릴 수 없는 상황에서 중앙은행이 경기를 진작하기 위해 국채 매입 등의 방법으로 시중에 돈을 푸는 조치.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은 무한경쟁이다.
왜? 미국에서 신자유 주의자들이 판치겠는가!!!

자기내들은 무한경쟁한다는 논리다.
미국 시장의 경쟁력은 전세계에서 경쟁력을 가지게 마련이다.

그런 시장에서 한국제품이 선전하고 있다.
2010년 삼성 제품은 갤럭시 탭을 비롯해서 5개 제품이나 Top100에 올라있다.

그런데.. LG제품은 없다. 단 한제품도.. LG의 위기와 현실을 절실히 알려준다. 
이게 지난 몇년간의 Global 전략의 현실인가?

--

Best Tech Products 2010: Full List, 1-100

PCWorld scanned the entire universe of technology this year--HDTVs, phones, tablets, PCs, e-book readers, storage, software, services, apps, digital cameras, camcorders, printers, and more--and picked the 100 best. Here's how we ranked them.

One of the best parts of our job is looking at hundreds of products every year. Many perform well, some are silly, and a select group rises above the pack. Here are the hardware, software, services, sites, and apps that we decided--after much discussion--stood out this year.

(Use our Facebook app to tell us what you think are the Top 5 Products of 2010.)

1. Google Android 2.2

2. Apple iPad

3. Amazon Kindle (third-generation)

4. Netflix

5. Samsung Galaxy Tab

6. Sony Alpha NEX-5

7. HP Envy 14 Beats Edition

8. Samsung Epic 4G

9. Instapaper

10. Microsoft Security Essentials

11. Samsung UN55C8000

12. HP TouchSmart 600 Quad

13. Apple iPhone 4

14. Google Chrome

15. HTC HD7

16. Crucial RealSSD C300

17. Blizzard Entertainment StarCraft II

18. Panasonic Lumix DMC-LX5

19. Microsoft Office 2010

20. Samsung LN46C650

21. Apple TV

22. Western Digital WD TV Live Plus

23. Canon Pixma MG8120

24. Blizzard Entertainment World of Warcraft: Cataclysm

25. Motorola Droid X

26. Adobe Creative Suite 5

27. Canon EOS 7D

28. Sony Handycam NEX-VG10

29. Alienware M11x (second revision)

30. Sonos ZonePlayer S5

31. Sony Reader Pocket Edition PRS-350

32. nVidia GeForce GTX 460

33. Origin Genesis Midtower

34. Google Voice

35. Logitech C910

36. Bump

37. Norton Antivirus 2011

38. MOG

39. AMD Phenom II X6 1090T

40. Livescribe Echo Smartpen

41. Google Gmail

42. Western Digital 3TB My Book Essential

43. Clickfree Network CN2

44. Flipboard

45. Panasonic HDC-SDT750

46. Handcent SMS

47. HTC Droid Incredible

48. SlingPlayer Mobile

49. At Bat 2010 for iPad

50. XMind

51. PC Tools Internet Security 2011

52. Seagate Momentus XT

53. Cisco M20 Valet Plus

54. Rovio Angry Birds

55. Innergie mCube Mini

56. Lookout Mobile Security

57. Maingear F131

58. ATI Radeon HD 5870

59. iVina BulletScan S300

60. DimDim

61. Smartfish ErgoMotion Mouse

62. Lenovo ThinkPad x100e

63. Second Rotation Gazelle

64. Facebook

65. Plantronics K100

66. Taptrix Brushes

67. Alphonso Labs Pulse News Reader

68. Corsair 800D

69. Qnap TS-259 Pro Turbo NAS

70. Fuze Box Fuze Meeting

71. Evernote

72. Iomega eGo SuperSpeed USB 3.0

73. Gateway SX2840-01

74. Jabra Clipper

75. Lenovo ThinkPad W701ds

76. FitNow Lose It

77. Cisco Flip UltraHD 8GB with FlipPort

78. Samsung BD-C6500

79. PopCap Games Plants vs. Zombies HD

80. Asus Eee PC 1201n

81. Genieo

82. Jabra Extreme

83. Virgin Mobile Beyond Talk Plans

84. Dell UltraSharp U2711

85. Grooveshark for Android

86. Epson PictureMate Show PM 300

87. Polar WearLink+ Transmitter Nike+

88. RideCharge Taxi Magic

89. Belkin Conserve Insight

90. Bitalpha Taska

91. 3M MPro120

92. B&W P5 Mobile Hi-Fi Headphones

93. Apple iPod Touch (2010 version)

94. TheFind.com

95. Microsoft Arc Touch Mouse

96. Adobe Photoshop Lightroom 3

97. Astro A30 Headset

98. Prezi

99. TomTom XXL 550-TM

100. Ubuntu 10.10


가까운 미래에 어떤일이 벌어질까??

이런걸 예측하는 즐거움을 경험해 볼 수 있으면 좋겠다.
미래를 준비하는건 "교육"에서 시작하고 "교육"으로 갈무리 될것 같다. 교육을 100년지 대계라 했던 성현들의 말씀이 괜한 말은 아닌듯..  미래의 인재는 멀티플레이가 가능한 인재라고 하는데..

아... 그렇다면.. 직업은 더 줄어든다는 이야기아닌가?
매우 소수의 인재가 더 많은 일을 하게되고... 더 많은 사람들은 직업도 없이 사회적 약자로 지낼수도 있다는 이야기아닐까?

가끔 느끼는건.. 미래를 이야기 하는 대다수의 견해가 "성장"이라는 키워드에 매몰된건 아닌지에 대해 심각한 우려가 되기도 한다. 성장을 위해서라면 어떻게 해야 한다. 성장을 위해서라면 이런 미래 인재가 되어야 한다..

정말 그런걸까?
미래를 준비하는데... 성장도 필요하지만.. 함께 더불어 살아갈 미래를 꿈꾸는 시각도 많이 있었으면 한다.

---
미래학교는 학교나 교사가 정보 또는 지식전수의 장소가 아니라, 커뮤니티 삶터, 사회문제 해결의 장소, 새로운 삶의 기술을 배우고 경험하는 장소여야한다. 그러므로 가장 중요한 것은 미래사회 변화 또는 미래예측 과정이나 미래진로 지도라는 과목의 신설, 특히 중고등학교에서는 미래사회 변화를 타 국가처럼 학교의 교과목으로 신설하여, 학생들이 자신들의 일터 삶터가 되는 사회의 변화, 특히 과학기술 발전의 변화를 알고, 더 이상 필요없는 기술이나 지식을 얻는 것보다 새롭게 변화하고 진화하는 과학기술 및 산업, 사회생활 기술, 팀워크 등을 배워야한다.

그래서 말레이시아사이언스대학(과기대)에서 진행하고있는 말레이시아교육개혁안처럼, 국어 영어 수학 과학 생물 화학 지리 윤리 도덕 등의 과목을 과감히 문제해결능력, 분석적 사고, 창의적 사고, 팀웍, 리더십, 의사소통기술 등으로 바꿔야한다. 이렇게 하기위해서는 대학교의 학과를 조절하거나, 대학학과는 그대로 진행하되, 통합 융합 통섭의 문제해결능력, 분석적 창의적 사고 의사소통기술등의 과정을 따로 신설하여 이런 과목을 반드시 교직과목으로 이수하도록 해야한다.

미래학교는 평생학습사회 체제하에서 커뮤니티 학습시설로서의 역할이 강조되면서 지역주민들에 대한 개방성이 확대될 것이다. 인구감소로 인해 기대되는 학교의 역할, 주변 환경 등의 요인에 따라서 다양한 학교의 형태가 나타나게 될 것이다. 국제화, 개방화, 다문화의 심화로 인해 미래학교에는 구성원의 배경이 인종적, 문화적, 종교적으로 보다 다양해질 것이다. 첨단기기 센서 칩등 장비가 활용되고 안전사고 예방 및 출입자에 대한 검색과 인증이 강화될 것이다. 유비쿼터스 환경을 기반으로 언제 어디서나 학습이 가능한 시설과 인프라를 기본적으로 제공하며, 학교 밖의 다양한 인적·물적 학습자원과의 연계를 통한 학습이 활성화될 것이다.

기후변화 교육이 국어 영어 정도의 비중으로 부상하게 되며, 에너지절감형, 친환경 건축자재의 사용 등이 강조됨으로 인해 미래학교의 건물은 생태 친화적인 학습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평생학습사회 체제하에서 커뮤니티 학습시설로서의 역할이 강조되면서 지역주민들에 대한 개방성이 확대될 것이다. 또 개방화의 역기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학습자 안전보장에 노력하고, 학습자의 안보 보살핌이 강화된다.

미래의 학교 공간 구성은 가변성과 융통성이 중시되며, 학교 운영의 자율성이 강화된다. 교육행정의 지능화 및 스마트 워크 체제 도입에 따라 행정업무 부담 경감될 것이다. 한명의 학습자가 하나 이상의 다양한 기기를 통해 언제어디서나 자유롭게 학습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미래사회 일자리변화를 학교에서 알려주게 된다. 2020년에 이미 현존직장 직종 80%가 소멸하고, 2020년이 되면 현재 10개 일자리를 옮기고 은퇴하던 사람들이 40개의 일자리를 가지는 멀티플레이어에 다양한 기술 직종 서비스능력을 가진 사람을 원하게 된다. 미래에 변화하는 사회에 맞는 일자리를 학생들에게 미리 알려주기위해서는 미래 메가트렌드를 알려주고 그 부상산업 부상직종을 알려주지 않으면 안된다.

일자리 변화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필요하며, Foresight Network의 전문가들은 2030년에 보편화되는 일자리를 인간 장기 제조회사, 나노 의사, 약제 농업, 노화예방 매니저, 기억력 증강 내과의사, 첨단과학 관련 도덕관리자, 건축물 투어가이드, 기후변화 대응 전문가, 기후산업개발가, 질병검역 관리자, 날씨 조절 관리자, 인터넷 변호사, 아바타 매니저, 인터넷 교사, 소셜네트워크 전문가, 대체에너지 자동차 개발자, 협송, 쓰레기 데이터 관리자, 타임 브로커, 시간 은행 트레이더, 개인 브랜드 만드는 전문가 등이다.

시공간초월 학습이 이뤄진다. 미래학교는 학생들이 학교에 모이는 것이 아니라, 사회속의 커뮤니티학습, 트위터나 페이스북 온라인학습 등을 통해 중요한 것은 대부분 가장 업데이트된 교육포털에서 배우고, 학교에서는 스킨십, 팀워크, 공동체생활, 나눔의 기술, 의사소통기술, 문제해결능력이나 경험, 다양한 과학공동실험및 기기 기구 기계 소프트웨어나 로봇언어를 연구하는 등, 신상품 1인기업 1인창업, 새로운 일자리에 대한 연구, 공동프로젝트를 함께하는 장이 될 것이다.

과학기술발전 활용이 교육의 절반이상을 차지하게된다. 로봇, 센서, 교과서칩, thinking typerwriter 등 새로운 기술들을 배우는데 더 많은 시간을 활용한다. 실제로 미국의 초등학교에서는 계산기사용법, 아이폰사용법,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 사용법, 포토샵이나 다양한 새로은 어플 사용법등에 더 많은 시간을 활용한다.

기초지식도 중요하지만 당장 사회에 나가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기본적으로 배우고, 그런 기기를 자신의 신체의 일부처럼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배운다. 로봇과 대화하거나 활용하는 방법, 인공지능과의 협력하는 방안, 센서나 칩을 몸에 임플란트한 학생들에게 하는 교육과 하지않은 학생들을 분리해서 교육을 시키는 등, 대부분의 학습은 과학기술발전으로 사회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현실적인 기기, 홀로그램등을 이용하여 과학학습이나 기기 개발에 대한 연구에 많은 시간을 투자할 것이다.

사회변화에 따른 인간연구가 활성화된다. 사회변화에 따른 인간의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즉 기기를 많이 임플란트 한 트랜스휴먼과 센서 칩을 임플란트 하지 않은 일반 휴먼 등의 사고의 차이, 의사소통기술의 차이, 심적 제스추어 표현의 차이등을 연구하여 진화해가는 사회인들의 마음을 읽고, 트렌트를 파악하고, 소비자트렌드를 연구하지 않으면 기업이나 기관에서 사회활동을 하는데 많은 실수나 제약을 받을 것이다. 다양한 인간연구를 위한 심리학이나 신사회학, 신사회복지학등 새로운 인간연구에 관한 주제가 많이 등장하고, 사람을 다루는 기술(people skill) 분야에 많은 일자리 혹은 교사들이 인기를 얻게될 것이다.

인구변화 및 학생구조변화 연구가 활성화될 것이다. 미래예측의 기본이 인구변화인데, 인구가 고령화되어가면서, 책이나 도서들은 활자체가 커지면서 음성인식기기의 음성은 커지고 손쉽게 알아들을 수 있도록 고령친화적으로 변한다. 교실을 고령인구 적응훈련, 고령인구 보건복지과정, 고령인구 연금이나 보험등 생활보장시스템 교육등 새로운 주제가 학교에서 훈련되고 교육되는 시스템으로 변한다.

인구감소가 일어나면 우선적으로 노동력이 감소하게되어 외국에서 외국인노동자들마저도 더 낳은 환경의 서구로 노동이주를 하거나 교육이주를 하게되어 한국에 외국인노동자 유입이 줄어든다. 그러면 결국은 여성인구가 노동력으로 흡수 유입되며, 고령인구, 장애인들이 노동력으로 들어오게된다. 여성인구가 사회 산업노동력으로 유입되면 여성인구들의 아이 돌보는 도우미, 가사도우미, 가정에서의 음식 식품 등이 자동화 되고, 세탁 등을 맡아서 처리해주는 일자리 등 가사노동에 대한 다양한 일자리가 창출된다. 고령인구나 장애인들이 노동력으로 흡수되려면 휠체어나 장애인 고령인구의 이동을 도와주는 기기, 기구나 일자리들이 창출된다.

가족구조변화 이해교육이 강화된다. 1인가구가 늘어나고 무자녀가정, 핵가정, 동성애가정, 혼합가정 등 다양한 가족구조가 탄생하면서 사회적인 갈등을 겪게되고 편견을 없애거나 선입견을 없애는 학습이나 융합 화합하는 자세를 가르치는 사회성교육이 늘어나게 된다. 가족구조변화를 통해 한부모자녀나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이해와 사회성강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될 것이다. 가족구조변화에 대해 교과서나 학교의 홍보물에도 반드시 핵가정을 롤 모델로 그리는 그림이나 사진이 바뀌는데, 호주의 경우 시드니의 인구분석에 따라 백인 흑인 아시아인 등의 비율에 따라 교과서에 그려지는 그림에도 반드시 백인 흑인 황인을 비율대로 그려넣어 우연중에 편견을 갖지않도록 노력하는 등의 조치가 필요해질 것이다.

글로벌화, 세계화, Oneness, 세계시민 교육이 강화된다. 24시간 외국방송을 트위터나 페이스북 TV 등으로 보면서 세계 문화가 통합되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화된 마인드를 갖추지 않으면 한국의 물건을 해외에 내다 팔 때 문화차이로 자국의 제품만큼 팔 수가 없어지는 상황이온다. A라는 국가에서 한국의 물건을 팔기위해 A국가사람처럼 상행위를 하거나 세일즈전략을 세우지않고, 한국인 대하듯 제품이나 서비르를 팔수가 없게된다.

글로벌화되어 그 나라언어나 문화를 배우고, 멀티플레이어가 되어 각종 서비스를 제공해야 그 나라 사람들의 마음을 산다. 글로벌화 교육을 통해 각국문화 상행위, 홍보 마케팅전략, 프로젝트, 이론개발및 지식전수 기술등을 배워야하므로, 다국적 다문화가 될 수 밖에 없는 세상이 온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잘 팔리는 곳은 관광지나 관광상품 뿐이다.

글/박영숙 김천세계기후변화종합상황실 CEO www.gccsr.net

아니.. 이런 곳이 있다니..
아니..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있다니...

놀랍다. 그저 놀랍다.
미국이 저력이 있는 나라라는 사실이 이런것이 아닐까?

Singularity(특이점) 위키피디아에는 이 단어를

해석학에서, 특이점(singularity, singular point)이라는 용어는 복소해석학실해석학의 두 영역에서 각각 다른 의미로 사용된다. 포괄적으로 보면 이것은 일종의 함수의 정의역에 포함되는 점으로서, 특정한 수학적 성질을 갖는 어떤 점을 지칭하는 용어이다.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의미로 분류할 수 있다:

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세상을 바꿀 창의적 인재를 키워낼 대학에  Singularity라는 단어가 더 놀랄 뿐이다.

학교사이트에 나온 미션을 보면 더 놀랍다. ' humanity’s Grand Challenges ' 세상을 변화시킬 인재를 만들어낼 학교를 꿈꾼다.
Singularity University’s mission is to assemble, educate, and inspire leaders who strive to understand and facilitate the development of exponentially advancing technologies in order to address humanity’s Grand Challenges. The Graduate Studies Program is a 10-week interdisciplinary summer program for top graduate and postgraduate students and entrepreneurial leaders worldwide. With the support of a broad range of leaders in academia, business, and government, we are stimulating groundbreaking disruptive thinking and solutions aimed at solving some of the our most pressing challenges

10주 공부하고 25,000불이면 적은 돈은 아님에도 경쟁률이 엄청나다.
아~~~ 내가 가진 꿈을 이루는데 이 학교도 연구대상이다.

共華
--

美 싱귤래리티大 어떤 학교인가
별도 석·박사 학위 주지 않고 10주 대학원·9주 전문가 과정
올해 전세계 1600명 지원

입력: 2010-10-28 17:53 / 수정: 2010-10-28 18:03


스마트폰 하면 주로 애플의 "아이폰"과 스티브 잡스를 주목한다.

그러나 애플의 성공은 애플이 1970년대 이후로 오랫동안 가져온 고유의 자산에 힘입은바 크다.
그때도 애플은 매우 좋은 회사였고, 혁신적인 회사였다. 그리고 거기엔 스티브 잡스라는 천재가 있었다.

지금 애플의 아이폰이 시대를 앞서가지만, 그들을 벤치마킹해서 성공한다는 건 쉽지 않다. 문화도 너무 다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HTC에 주목해야 한다.

대만의 한 작은 PDA회사였던 HTC..
대만은 2007년만 해도 대부분의 핸드폰을 노키아와 모토롤라가 선점하고 있던 곳이다.
평범한 저자기기 OEM회사에 출발해서 지금은 세계 5대 Smart phone회사로 성장했고,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을 삼성과 LG같은 Public 전자회사보다 더 잘 접목시켜 성장하고 있다. 조만간 RIM은 재칠수 있지 않을까..

HTC의 성공에서 배워야 할점은 "Reading and Moving New Trend Quickly"가 아닐까?
PDA OEM회사에서 만들어낸 강점을 스마트폰이라는 새로운 트랜드를 빠르게 읽고 준비해서 움직인것이 아닐까?
작고 효율적인 조직구조와 대만 회사가 가진 하드웨어 효율성은 성공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최근 LG가 시장과 동떨어졌는지를 애플보다는 HTC를 연구해야 그 답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
대만 수도 타이베이에서 50여 분 거리에 있는 타오위안. 조용한 시골마을인 이곳에 대만의 `앙팡테리블(무서운 신예)`로 불리는 스마트폰 제조업체 HTC 본사가 있다. 13년 전 창립 때만 해도 PDA(개인정보단말기)를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하는 업체였으나 2006년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열리는 순간 기회를 잡아 HTC라는 자체 브랜드를 부착한 스마트폰을 내놓은 후 현재 전 세계 안드로이드폰 가운데 절반 이상을 생산해내고 있다. HTC가 세계시장에 본격적으로 알려진 계기는 2008년 세계 최초 안드로이드폰 `G1`을 내놓으면서부터다. 지난해 구글이 처음으로 자체 유통한 `넥서스원`을 생산하면서 더욱 유명해졌으며, 올해 세계 최초로 4세대폰 `에보 4G`를 내놨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제쳤으며 노키아, 림, 애플에 이어 4위다. 지난해 매출액은 45억달러(5조760억원), 영업이익은 7억9000만달러(7998억원), 영업이익률은 무려 17%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5조8300억원으로 벌써 스마트폰 판매량 820만대를 돌파했다.

피터 처우(Peter Chou) CEO는 "올해는 전년 대비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 200%, 매출액 200%를 끌어올린 의미 있는 해"라고 강조했다. HTC가 이처럼 초고속 성장하는 이유는 뭘까. 무엇보다 스마트폰이라는 한우물만 팠기 때문이다. HTC는 1997년 설립 이후 PDA를 거쳐 스마트폰만을 생산해왔다. PDA 대표 격인 HP `아이팩`과 마이크로소프트(MS) `포켓PC`가 HTC 제품이다. 과감한 연구개발 투자도 빼놓을 수 없다. HTC는 연매출 중 25%를 연구개발과 제조설비에 지속적으로 투자해왔으며 현재도 전 세계에 대만 엔지니어 1000여 명을 파견해 지역 특화형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작은 업체지만 용기 있게 나서 글로벌 리딩 IT 기업과 제휴를 추진해온 것도 급성장하는 데 원동력이 됐다. HTC 기술력을 인정한 구글은 자사 첫 번째 안드로이드폰 제작을 맡겼고, 윈도폰7 운영체제(OS)에 바탕한 스마트폰 개발을 위해 MS와 지난 2년간 꾸준히 협력해 이달에 윈도폰7 스마트폰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HTC는 이 같은 협력을 바탕으로 미국 AT&T, 영국 BT, 프랑스 오랑주, 싱가포르 싱텔 등 글로벌 이통사로 유통망을 확대해갔다.

처우 사장은 "모두와 손잡고 같이하고 있다. 영국 BT에서 엔지니어들을 파견해줘서 통신과 모바일 생태계에 대해 많이 배웠는데, 원래 약속했던 기간이 2년에서 3년 반으로 늘어날 정도로 친해졌고 이후 다른 글로벌 이통사들도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특히 2006년부터 `겸손한 훌륭함`과 `당신을 이해하는 휴대폰`이라는 HTC만의 철학이 담긴 슬로건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를 비롯한 전 세계 주요 도시 심장부에 선보이면서 브랜드 마케팅을 강화한 것이 HTC 매출액 수직 상승을 가져왔다.

존 왕 수석마케팅책임자(CMO)는 "가방 속에 스마트폰이 있으면 벨소리가 크게 울리고 사용자가 이를 꺼내 손에 쥐면 점차 소리가 줄어드는 등 독자적인 `센스` 유저인터페이스는 사용자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HTC는 7일 타이베이 중심부에 있는 월드트레이드센터(WTC)에서 `디자이어HD`와 `디자이어Z`를 공개했다. 안드로이드 2.2(프로요) 버전에 4.3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디자이어HD는 한국시장에 우선적으로 KT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쿼티폰인 디자이어Z는 아직 한국 출시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 이날 스마트폰 분실 시 PC상 지도로 스마트폰 위치를 찾고 원격으로 제어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인 `센스닷컴(HTCSense.com)`도 시연됐다.

[타오위안(대만)=매일경제 황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