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공부하기/인간 되기 프로젝트

진보의 가치를 지키는 행동을 환영한다.

워렌팍 - 가치를 만드는 지식 혁신가 2012.03.23 15:57
개인으로선 매우 아쉽고, 손해나는 행동일 수 있으나...
진보 진영 전체에는 매우 중요한 가치를 남긴 행동이다.

진보이기 때무에 더 엄격할 수 밖에 없는 현실..
하지만.. 이런점 하나 하나가 모여 앞으로 진보는 진보할 수 있다.

특히, 보수와 가장 차별화될 수 있는 드라마틱한 행동이다.

환영한다.
--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23일 "야권연대를 만들어냈다는 잠시의 영광보다 야권연대의 가치와 긍정성을 훼손한 잘못이 훨씬 더 큰 사람으로서 부족함을 채우고 차이를 좁히며 갈등을 없애는 데 헌신해 전국에서 야권 단일후보를 당선시키겠다"며 관악을 후보 사퇴의 변을 밝혔다.

"통합과 연대의 길, 저로 인해 혼란에 빠져 부끄럽고 죄송"

민주통합당과의 경선 과정에서 여론조사 '나이 조작' 의혹을 받았던 이정희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많은 분들이 긴 시간 애써 만들어 통합과 연대의 길이 저로 인하여 혼란에 빠졌다"며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정희 대표는 "야권 단일후보들이 이길 수 있다면 기꺼이 어떤 일도 해야 한다"며 "진보의 도덕성을 땅에 떨어뜨린 책임도 당연히 저의 것이며 몸을 부수어서라도 책임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나의 사퇴로) 야권단일후보에 대한 갈등이 모두 털어지기를 바란다"며 "정권교체가 아니면 민주주의도 경제정의도 평화도 그 어느 것도 기대할 수 없기에 전국 각지의 야권 단일후보를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어렵게 이뤄진 야권연대가 승리하도록 반드시 정권을 교체할 수 있도록 가장 낮고 힘든 자리에서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기자회견문을 읽어내려가는중간 중간 목이 메여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프레시안(최형락)

'후보 등록 강행'을 고수하다 갑자기 사퇴를 결정한 배경에 대해 이 대표는 "여러분들의 말씀을 들었고 상황을 판단해 조금 전 제가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밤 이뤄진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회동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야권연대를 잘 완성시키기 위한 얘기를 나눴다"고만 밝혔다.

이정희 사퇴 후, 관악을 어떻게 되나?

이정희 대표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서울 관악을 지역은 통합진보당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다시 출마할 가능성이 높다.

새 주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문재인 이사장이 이 대표의 용퇴를 전제로 관악을 지역의 단일후보는 지켜주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는 얘기가 들린다. 통합진보당 관계자는 "4시 양당대표 회동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경선을 치렀던 김희철 민주통합당 의원은 21일 밤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를 선언했다. 관악을 지역은 3자 경쟁 구도로 치러지게 되는 셈이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