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티브 잡스 vs 빌 게이츠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는 세계 IT업계의 양대 CEO 이다.

 

애플의 스티브 잡스, 마이크로 소프트의 빌 게이츠.  전세계 IT의 현재와 미래를 제시하는 이들은 955년 같은 해에 태어났고, 대학을 중퇴했으며, 젊은 나이에 부와 명성을 얻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하지만 이들의 출발점은 너무나 큰 차이가 있고, 리더쉽 스타일 또한 판이하게 다르다. 

스티브 잡스는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한 지시형 리더쉽을 빌 게이츠는 직원 배려형 리더쉽을 보여준다.

 

두명의 CEO를 비교 해 본다.

 

<실리콘 벨리의 풍운아, 스티브 잡스>


나 개인은 스티브 잡스를 선호한다.  정말 힘들게 변변한 배경도, 뛰어난 학벌도 없는 그의 성공은 순전히 개인의 노력과 운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점은 대단한 집안의 후광을 업고 출발한 빌 게이츠와 대비되는 가장 큰 차이점이다.

 

스티브 잡스는 어릴적 친부모로부터 버림받았다. 그뒤 기계 수리공인 잡스 부부에게 입양돼 성장했다. 단과대학에 입학 후 입양부모에게 학비를 대어 달라고 손 벌릴 자신이 없어 한학기 만에 대학을 중퇴한다.  그 뒤 히피 기질이 조금 강하고, 전기공학과 전자공학에 관심이 많은 지극히 평범한 청년으로 생활한다.

 

잡스는 빌 게이츠가 하버드 기숙사에서 포커판을 벌이고 있을 때 휴렛 패커드에서 여름 아르바이트를 했다. 빌 게이츠는 포커판에서 비즈니스 마인드가 뭔지를 처음으로 확실히 배울 수 있었다고 자랑스럽게 떠벌릴 때 빌 게이츠는 이 포커판에서 하루밤에 50만원을 잃고서 기분 나빴다는 소리를 자랑스럽게 써 놓았다- 스티브 잡스는 HP에서 만난 친구 스티브 워즈니액과 장거리 공짜 건화를 걸 수 있는 프리킹(Phreaking) 장치, Blue Box를 만들어 팔았다.

 

스티브 잡스는 21살이 되던 해, 친구 스티브 워즈니액과 함께 자신의 집 차고에서 애플社를 설립하고 컴퓨터 사업을 시작한다.  잡스의 재산 목록 1호였던 폭스바겐 마이크로 버스를 팔고 워즈니액의 휼렛 패커드 계산기를 팔아서 마련한 돈 1300달러(130만원)가 사업의 자본금있었다.

 

스티브 잡스가 애플 컴퓨터를 만들어 내기 전까지 '컴퓨터'라는 단어는 곧 오늘날 은행에서 볼 수 있는 거대한 메인 프레임 컴퓨터를 의미했다. 그런 상식을 180도 전환한 것이 애플 컴퓨터가 내놓은 최초의 퍼스널 컴퓨터, Apple이었다. 오늘날 퍼스널 컴퓨터 시대를 만들어 낸 장본인인 셈이다.

 

이후 애플의 거대한 성공을 통해 오늘날과 같은 엄청난 '컴퓨터 산업'을 창출하고 스티브 잡스는 불과 이십대 중반에 세계적인 거부이자 실리콘 벨리의 '무서운 아이'가 되었다. 창고에서 시작했던 애플 컴퓨터는, 이른바 닷컴 붐이 한창일 당시의 그 어떤 기업도 깨지 못한 연평균 150% 성장이라는 경이적인 기록을 몇 년 내리 이어가며 전세계에 피씨 붐을 창조해 왔다.

 

그렇게 세상을 한 번 바꾸어 놓은 스티브 잡스는 이후 MS를 끌어들인 IBM에 의해 자신이 창출한 피씨 시장을 빼앗긴 뒤에도 또 다시 매킨토시라는 새로운 개념의 사용자 친화적인, 유연한, 대항 문화적인 컴퓨터를 내놓으며 마우스와 그래피컬 유져인터페이스를 필수 사양으로 만들어 낸다.

 

매킨토시를 내놓을 당시 스티브 잡스는 '애플 III'의 실패 등 여러 가지 악재로 회사 내의 입지가 좁아져 있었다. 안전하게 하고자 했다면 새로운 애플 모델은 당시의 표준이었던 아이비엠과 호환되는 컴퓨터여야 했다. 하지만 철저한 완벽주의자에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갖고 있던 스티브 잡스에게 이미 자리를 굳힌 표준에 따르는 것은 전혀 성향에 맞지 않았다.

 

그는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고 새로운 개념을 대중화하는 쪽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같은 상황에 빌 게이츠가 있었다면 GUI를 담은 신개념의 컴퓨터를 내놓아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식의 생각은 거의 하지 않았을 것이다. IBM에 호환되는 컴퓨터를 많이 팔아서 회사 이익도 늘리고 주가도 올린다는 생각만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스티브 잡스는 전혀 다른 세계를 보고 있었다.

 

 

남이 생각치 않는 다른 세계 이것이 스티브 잡스의 존재 의미다. 스티브 잡스는 완벽한 스타일리스트 이며 비전 제시가이다.

 

스티브 잡스는 트랜드를 창조하고 차세대 핵심기술을 가장 우아한 스타일로 가장 먼저 업계에 소개한다.  나는 비즈니스를 선구적으로 재 정의해 나가는 스티브 잡스는 시장이라는 무대위에서 상대방을 무너뜨리는 싸움꾼 빌 게이츠 보다 한차원 위에 있다고 생각한다.

 

스티브 잡스는 뛰어난 선견지명을 가지고 있다.  잡스는 일반인을 위한 퍼스널 컴퓨터를 최초로 양산해 낸 주역이다.  또한 GUI(Graphical User Interface)를 일반 피씨 수준에서 최초로 상품화해서 이후 윈도우즈라는 모조품이 세상에 나타나게 하는 기초를 제공한 매킨토시를 창조했다.

 

컴퓨터 공학도 사이에서만 떠돌던 객체지향 프로그래밍을 넥스트스텝/넥스트머쉰을 통해 완벽하게 구현해 낸 사람 역시 잡스다. 이후, 아이맥(iMac)을 통해 인터넷 피씨의 원형을 선보였고, 아이팟아이튠즈(iTunes)를 통해 디지틀 시대 음악 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낸 사람. 바로 이 모든 것이 파이어니어 스티브 잡스의 모습이다.

 

 

애플로부터 쫓겨났던 스티브 잡스는 이후 몇 년간의 野人 생활을 청산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났다. 애니메이션 영화 <Toy Story> I,II를 폭발적으로 히트시키며 디지틀 애니매이션이라는 새로운 쟝르를 창조해 낸 Pixar Animation Studio의 CEO로, 코카콜라나 나이키에 버금가는 브랜드 가치가 있다고 평가되는 애플 컴퓨터의 CEO로 멋있게 복귀한다.

 

애플은 공개적으로 제록스 PARC와 협조하며 실험적으로 만들어져 있던 GUI에 여러가지 새로운 기능들을 (메뉴바, 단축키, 윈도우 리사이징, 실시간으로 업데잇 되는 윈도우, 휴지통, 프린터 아이콘,..) 첨가해서 완전히 새롭게 만들어 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제록스에게 많은 주식을 제공했고 반대 급부로 제록스 PARC 개발팀의 협조를 얻어낸다. 즉, 공개적인 협약에 따라 개발이 진행되었다.

 

게다가 맥 개발을 자극했던 제록스 ALTO 머쉰은 아이디어만 참조되었을 뿐 맥에서의 실제 코드는 모두 새롭게 작성되었다. 더욱 중요한 점은, ALTO 머쉰이 한 번도 양산되지 못한, 제록스 내부적으로도 상업적 가치가 없다고 여겨져서 내팽겨 쳐져 있던 컴퓨터였다는 사실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이 제록스로부터 GUI를 '훔쳤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세계에서 제일 부유한 사람, 빌게이츠.>


컴퓨터를 조금 안다는 사람도 빌 게이츠가 뛰어난 프로그래머로 출발해서 최고의 지위에 오른 것으로 생각한다. 종종 신문에 실리는 글에 그런 이야기가 등장한다. 빌 게이츠 같은 사람 한 명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느니, 그럴려면 우리 교육 시스템을 어떻게 바꿔야 한다느니.



 빌 게이츠는 전통적인 미국 귀족 집안에서 태어났다.  명문 사립학교를 졸업하고 하버드 대학 법학부를 다녔다.  부모들의 전폭적인 지지속에서 컴퓨터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대학을 중퇴했다. 스티브 잡스가 돈이 없어 대학을 포기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후 1975년 마이크소프트社를 설립했다. 

 

 

이런 환경은 빌 게이츠에게 자신감을 심어주었고 타인을 배려할 줄 아는 마음을 만들어 주었다.

빌 게이츠 할아버지가 대은행가였고 빌 게이츠 어머니 메리 게이츠(Mary Gates)는 IBM 회장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는 거물 여성이었다.  바로 어머니의 사교에 힘입어 MS는 IBM의 파트너사가 된다.

 

 그렇게 막강한 집안의 배경을 업고 출발한 빌 게이츠는 처음부터 철저한 상인 기질을 보여준다. 소프트웨어를 누구나 공유하던 풍토에 과감하게 반기를 들고 상업용으로 변신을 시도한 것이다.

빌 게이츠는 자신이 '만든' 베이직의 복사본이 나돌자 컴퓨터 유져들에게 공개 편지를 띄운다. "그건 도둑질이야!"  당시로는 아무도 팔고 살 수 있는 물건이라고 생각하지 않던 일련의 수학적 논리체계인 프로그램을 하나의 상품으로 승격시킨 사람이 바로 이 위대한 비즈니스맨 빌 게이츠다. 놀라운 통찰력이다. 

 

 

오늘날의 오픈 소스(Open Source)처럼 누구나 프로그램을 널리 배포하고 다 같이 혜택을 나눠 갖던 당시의 시대 상황을 일거에 뒤흔들어 버린 쾌거를 이룬 그는, 이후 특유의 사업 감각을 십분 활용, 헨리 포드(Henry Ford)에 맞서는 20세기 최고의 비즈니스 맨 중의 한 명으로 성장한다.
 
빌 게이츠에 대한 평가 중 우호적인 것은 대부분 그가 한 명의 기업가로서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다는 데 기초한다. 헨리 포드는 이런 얘기를 했다. 자신은 자동차에 사용되는 어떤 부품도 발명하지 않았지만 누구나 저렴한 비용으로 튼튼한 자동차를 타고 다닐 수 있게 했다. 그는 자동차를 발명하지 않았지만 '자동차 산업'을 발명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같은 식으로 빌 게이츠는 퍼스널 컴퓨터를 발명하지 않았지만 퍼스널 컴퓨터 산업을 창출했다고들 한다.
 
MS-DOS는 컴퓨터 시대의 "Model"이 되었다. 하지만 엄밀하게 얘기하자면 퍼스널 컴퓨터 산업을 창출한 것이 아니고 '소프트웨어 산업'을 창출한 것이다. 빌 게이츠가 퍼스널 컴퓨터 산업의 아버지라고 우기면 진짜 퍼스널 컴퓨터 산업의 아버지인 스티브 잡스는 신이라 불려야 한다.
 
 
 
 빌 게이츠는 프로그래머가 아닌 경영인이다. 엄밀한 의미에서 리눅스를 만든 리누스 토발즈나 오픈 소스의 운동을 주도한 리챠드 스톨만과 같은 프로그래머였던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는 처음부터 비지니스 맨이었고 그후로도 계속해서 비즈니스 맨일 것이다.
 
 
빌 게이츠가 유일하게 코딩을 했다고 주장하는 Q-BASIC마저 빌 게이츠가 만든 것이 아니다. MS 웹싸이트의 빌 게이츠 소개 페이지에 보면 폴 앨런과 빌 게이츠가 아이비엠 피씨용 BASIC을 만들었다고 되어 있지만 사실 Q-BASIC의 부동소수점(floating point) 연산 부분을 만든 사람은 당시 하버드에 같이 다니고 있던 데이비도프란 사람이다.
 
유일하게 그가 코딩했다고 하는 Q-BASIC마저 다른 사람이 만든 것을 적당히 포장해서 내놓은 것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MS 웹싸이트에는 자신이 다 완성한 것처럼 데이비도프란 이름을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다. 이런 뻔뻔스러움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 개발 과정에서 애플사의 많은 도움을 받으며 노골적으로 카피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을 부인하고 있는 현재의 모습과 잘 통한다.
 
"윈도우즈는 제록스 머쉰에서 영향을 받아 만든 것이고, 애플 Mac OS 역시 제록스를 베낀 것이므로 윈도우즈는 맥 오에스의 모작이 아니다." 라는 억지 주장을 너무도 태연스럽게 뱉어내는 그 승부사 기질이 오늘날 빌 게이츠를 탄생 시켰을 것이다.
 
신문에 디지털 시대 운운하며 글 쓴 사람들 주장대로라면 빌 게이츠 같은 두꺼운 얼굴을 가진 인재를 많이 키워내야 다가 올 지식기반사회에서 우리 나라가 세계속의 한국으로 우뚝설 수 있다는 얘기가 되겠다.
 
MS-DOS가 당시 훨씬 뛰어난 성능으로 큰 명성을 얻고 있던 CP/M을 젖히고 아이비엠 피씨의 공식 운영체계가 된 과정에 대해서 많이 알려진 일화가 하나 있다. 우선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MS-DOS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만든 운영체계가 아니다. MS-DOS는 QDOS(Quick and dirty DOS)라는 소프트웨어를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사들여서 적당히 이름만 바꾼 다음 내놓은 소프트웨어였고 그 QDOS는 CP/M의 여러 카피 중 하나에 불과했다.
 
피씨 산업의 중요성에 뒤늦게 눈을 뜬 IBM은 자사 하드웨어에 탑재할 운영체계를 모색하던 중 최고의 운영체계로 손꼽히고 있던 CP/M 개발자를 접촉하게 되었다. CP/M 개발자는(자신이 얼마나 큰 실수를 하고 있는지 모른 채) IBM 팀을 홀대한다.
 
그 뒤, CP/M 개발자의 거만한 태도에 화가 난 IBM 스탭들은 다른 운영체계를 찾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만난 공손한 빌 게이츠에게 호감을 갖게 되어서 MS-DOS를 택했다는 이야기, 지금도 여기저기 자주 언급되고 있는 전설 같은 이야기이다.
 
공손한 빌 게이츠에 워낙 깊은 인상을 받았다는 것이 어느 정도는 사실일지 모르겠습니다만 이것 하나는 짚고 넘어가야 한다.  빌 게이츠가 엄마의 소개로 IBM 쪽에 손쉽게 줄을 댈 수 있었다 사실.
 
 
 빌 게이츠는 지금 '인터넷 시대'의 MS Windows에 해당되는 것이 무엇일까를 연구한다고 말한다.
 
 
잡스 VS 게이츠
 
이것이 바로 빌 게이츠와 스티브 잡스의 차이다.
검정색 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슽티브 잡스,
비즈니스 차림에 블수 와이셔츠로 신뢰성을 주는 빌 게이츠 !
 
아이맥을 안고 함박웃음을 머금고 있는 스티브 잡스, 넥스트머쉰을 프리젠테이션 하는 스티브 잡스, 제록스 팰로 앨토 연구소에 있는 스몰톡 머쉰 앞에서 넋을 잃고 바라보고 있는 스티브 잡스, 청바지 차림에 커피 잔을 들고 해적깃발을 걸어놓고서 매킨토시 개발팀을 독려하는 스티브 잡스 !
 
 
하드웨어 회사에게 협박조의 얘기를 풀어 놓는 빌 게이츠, 라이센스 계약에 어긋난다는 점을 알면서도 썬의 자바를 변형시킬 것을 개발팀에 주문하는 빌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는 매킨토시가 개발되던 당시부터 상당히 깊은 관여를 한다. 그 이유는 맥 용 워드와 맥 용 엑셀 등의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운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애플이 기술을 공유해 주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때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비밀리에 [윈도우즈 1.0]이라는 조악한 매킨토시 카피를 만들기 시작한다. 당연히  애플은 윈도우즈 1.0 출시 후 무단으로 애플 기술을 사용해서 지적 재산권을 침해했다는 것을 지적하며 소송을 준비한다.
 
위협을 느낀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과 사용자 인터페이스 관련 라이센싱 협약을 하며 애플 맥 오에스를 '공식적으로' 카피하게 된다. 그런데, 지적 재산권 관련 협약을 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특유의 협박 전략을 구사한다. [윈도우즈 1.0]뿐만 아니라 향후 모든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에서 애플 기술을 사용하게 한다는 식의 얘기를 넣지 않으면 맥용 워드와 엑셀 개발을 중단하겠다고 당시 CEO인 존 스컬리에게 엄포를 놓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협박 전술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것이다.  
 
펩시콜라에서 애플로 옮겨와서 테크 섹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 하고 있던 CEO 존 스컬리는, 어리숙하게도 마이크로소프트의 허풍에 넘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주장대로 지적 재산권 관련 협정을 맺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즈 2.0] 이후부터는 노골적으로 애플을 카피하기 시작한다. 애플은 뒤늦게 소송을 제기했지만 사실상 패소를 하고만다. 그런 과거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빌 게이츠가 외부 기고 등을 통해 여전히, '애플도 ALTO를 베끼지 않았는가, 우리는 ALTO에 영향을 받았을 뿐이다' 식의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카리스마 VS 전략가.
전형적인 자수성가형인 스티브 잡스는 타인보다 자신을 더 신뢰하며 직원들을 끌고나가는 지시적 리더로 성장했다.  직원들이 자신을 믿고 따르기를 원한다. 험한 말은 물론 자존심을 상하게 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지만 직원들은 모두 충실히 따른다.  자신만의 강력한 카리스마와 수백명에 이르는  직원들의 전자메일을 모두 암기하는 세심함을 함께 갖춘 인간적 매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스티브 잡스는 관습적 결재 라인을 깨고 실무자와 직접 소통한다.  실무자를 자신의 사무실로 부르거나 직접 찾아가서 업무를 처리하는 스타일이다.  또 이성보다는 자신의 직관을 중시 여긴다.  세계 MP3 시장을 석권한 아이팟은 스티브 잡스 직관의 산유물이다.
 
 
빌게이츠는 사업상의 만남과 회사 경영에서 철저하게 상대를 배려한다.  갓 입사한 신입사원들도 사내 전자메일로 그에게 의견을 개진한다.  심지어 반대 의견도 수렴된다.  MS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개발할 당시 한 간부는 이를 무상으로 제공해야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때 빌게이츠는 화를 내며 폭언을 내뱉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그 뒤 그 간부는 아무런 불이익도 받지 않았다.  오히려 그의 의견이 적극 반영되었다.  다혈질 적이고 때로는 천방지축처럼 행동하지만 빌 게이츠는 이익과 승리를 할 수 있다면 자신과 다른 의견도 수용할 줄 아는 남다른 리더쉽을 가지고 있다.  관계 지향적인 배려의 리더쉽이다. 
 
이 둘의 라이벌 경쟁에서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스티브 잡스는 빌 게이츠 보다 억만 장자 대열에 먼저 들어섰지만 한때 애플의 CEO를 빼앗기며 야인 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후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CEO로 화려하게 컴백한 스티브 잡스는 다시 애플의 CEO로 등장하며 아이팟, 아이맥 등 연이은 히트작을 생산하며 스티브 잡스 신드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현재, 애니메이션, 온라인 음반 등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부분을 석권해 나가고 있다.
 
 
 
빌게이츠는 X-박스로 차세대 게임시장을 공략하고 있고, 애플을 깨뜨리기 위해 MTV와 손을 잡는 등 파트너망을 넓혀가고 있다. 

출처 Play with MPR | 온다리
원문 http://blog.naver.com/astrojason/20033072976